[지만원메시지(33)] 한국 대통령이 연 세기적 이니시어티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메시지(33)] 한국 대통령이 연 세기적 이니시어티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03-07 22:30 조회2,17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메시지(33)] 한국 대통령이 연 세기적 이니시어티브

 

윤통의 3.1절 선언은 세기적 제스처

 

윤통의 3.1절 연설은 그냥 연설이 아니라 세기적 선언이었다. 한국과 일본이라는 이웃국가가 공동으로 번영할 수밖에 없는 길을 활짝 연 것이다. 두 나라가 화합하면 한국과 일본이 유럽연합 이상 가는 경제 중심, 안보 중심축이 될 수 있다. 이 엄청난 대문은 누가 열었는가? 일본 수상이 아니라 대한민국 대통령이 먼저 연 것이다. 내 눈에는 앞날이 위대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윤통은 일본과 미국에서 영웅 대접을 받을 것

 

한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인가가 먼저 활짝 웃어야 했다. 이것이 시대적 요구였다. 그런데 그 웃음을 한국 대통령이 먼저 보냈고, 그것도 활짝 웃어 보였다. 일본 언론들이 일제히 호응했다. 미국이 박수를 쳤다. 일본 수상이 큰 웃음으로 화답하지 않으면, 국제 사회에서 그는 졸장부가 되고, 일본 국민으로부터 비난을 받는다. 우리 대통령의 3.1절 선언은 120% 두 나라가 공동 번영할 수밖에 없는 위대한 길을 연 것이다.

 

국가가 백성 지켜주지 못해 발생한 최대 피해, 국가가 배상해야

 

여기에 징용문제가 끼어들면 안된다. 언론들은 미쓰비시가 저지른 죄값을 왜 한국 정부가 갚느냐, 이는 경우에 어긋난다.”는 식으로 고춧가루를 뿌리지만 징용으로 피해를 입었다는 사람이 있다면, 당시의 국가가 국가를 지키지 못해 발생한 피해이기 때문에 국가가 배상해야 옳다.

한국은 세계의 식민 역사상 그 유례가 없을 만큼 지배국 일본으로부터 많은 것을 받았다. 194523억 달러의 자산을 받았다. 이는 당시 한국 경제 규모의 80%에 해당했다. 1965년에 8억 달러, 1983년에 40억 달러를 받았다. 이렇게 많은 자산과 자금을 지원해준 지배국은 없다. 일본은 돈만 준 것이 아니다. 기술, 소재, 부품, 투자 등 오늘의 한국 경제를 일으키게 한 원동력 그 자체를 주었다.

포항제철, 경부고속도로, 소양강댐, 충주비료, 호남정유, 한강건설에 소요된 엄청난 자금을 주었고 올림픽으로 인한 국가브랜드, 창원, 울산, 인천, 구미, 시화공단 등 모든 공단에 공장을 가장 많이 세워주었다. 우리나라 공단을 가득 채워준 국가가 일본이었다.

우리는 일본을 향해 이렇게 말해야 한다. “과거에 조선국이 그 백성을 지켜주지 못해 발생한 피해는 그 뒤를 이은 대한민국이 보상하는 것이 국가 프라이드에 부합한다. 앞으로 더 이상 개별 보상 문제를 일본에 거론하지 않을 것이다.”

 

2023.3.3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67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9540 84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4097 157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9800 1470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9077 2026
13675 [지만원 메시지(88)] 지만원족적[4] 6~7 새글 관리자 2023-05-29 152 15
13674 [지만원 메시지(88)] 지만원족적[4] 5. 소위가 치른 베트남… 새글 관리자 2023-05-29 143 17
13673 [지만원 메시지(88)] 지만원 족적[4] 4.육사 1년 선배 관리자 2023-05-26 1846 101
13672 [지만원 메시지(87)] 윤석열 대통령, 전두환 대통령처럼 당한다 관리자 2023-05-23 4165 218
13671 [지만원 메시지(88)] 지만원 족적[4] 1~3 관리자 2023-05-22 4037 115
13670 [지만원 메시지(86)] 지만원 족적[3] 3~4 관리자 2023-05-19 6285 138
13669 [지만원 메시지(86)] 지만원 족적[3] 1~2 관리자 2023-05-19 6122 133
13668 [지만원 메시지(85)] 대통령이 외롭다. 관리자 2023-05-17 7233 228
13667 [지만원 메시지(84)] 우리나라도 얼굴로 은행 결제 관리자 2023-05-17 6773 184
13666 [지만원 메시지(83)] 북괴군 600명, 신군부가 숨겼다. 관리자 2023-05-17 7488 279
13665 [지만원 메시지(82)] 지만원 족적[2] 9~11 관리자 2023-05-17 5694 121
13664 [지만원 메시지(82)] 지만원 족적[2] 6~8 관리자 2023-05-12 6432 149
13663 [지만원 메시지(82)] 지만원 족적[2] 3~5 관리자 2023-05-12 5936 147
13662 [지만원 메시지(82)] 지만원족적[2] 1~2 관리자 2023-05-12 4423 156
13661 [지만원 메시지(81)] 한국 대통령의 세계적 명언 “단 한 사람… 관리자 2023-05-12 5122 240
13660 [지만원 메시지(80)] 등잔 밑 자유는 자유가 아닌가요? 관리자 2023-05-12 3691 185
13659 [지만원 메시지(79)] 5.18 1급 유공자들의 공적내용 관리자 2023-05-06 7391 271
13658 [지만원 메시지(78)] 바이든-윤석열-기시다 황금시대 개막 관리자 2023-05-06 6605 236
13657 [지만원 메시지(77)] 전광훈 신드롬, 주목해야 관리자 2023-05-04 7669 314
13656 [지만원 메시지(76)] 북한군 개입, 전두환 시대에 몰랐던 이유 관리자 2023-05-04 5551 253
13655 답변서 관리자 2023-05-03 5146 175
13654 [지만원 메시지(75)] 5.18 아킬레스건, 유공자 깡통 공적 관리자 2023-05-03 5171 245
13653 [지만원 메시지(74)] 워싱턴 선언의 의미 관리자 2023-05-02 5998 293
13652 [지만원 메시지(73)] 대통령님, 5.18이 이런 것인데도 헌법… 관리자 2023-04-29 7688 288
13651 [지만원 메시지(72)] 일본은 사과할 필요 없다 관리자 2023-04-29 4575 232
13650 [지만원 메시지(71)] 노숙자담요는 내가 본 최고의 애국자 관리자 2023-04-28 5065 24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