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메시지(40)] 이병기, 이병호 그리고 지만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메시지(40)] 이병기, 이병호 그리고 지만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03-15 13:49 조회7,93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메시지(40)] 

이병기, 이병호 그리고 지만원

 

이병기, 이병호는 국가반역한 국정원장

 

이병기와 이병호는 전직 국정원장으로 박근혜에 국정원 비자금을 바쳤다는 이유로 감옥에 왔다. 법을 어겨가면서까지 박근혜에 충성하다가 감옥에 온 것이다. 부끄러운 일이다. 이뿐이 아니다. 이 두사람은 박근혜에 충성하기 위해 국가에 반역했다. 북한의 비밀 남침 사실을 감추어준 것이다.

 

이병기의 반역행위

 

1995123, 전두환 대통령이 김영삼의 억지에 의해 감옥에 갇혔다. 그가 감옥에 2년 가까이 갇혀있던 1997년 하순 황장엽이 망명해 왔다. 그는 귀순자가 아니라 끝까지 망명자 신분이기를 고집했다. 그 황장엽이 당시 국정원 2차장인 이병기에 털어놓았던 내용은 5.18은 북이 주도한 것이었다는 사실과 5.18때 황장엽, 김덕홍, 김중립, 리을설이 광주에 왔었다는 점이다. 이 어마어마한 사실이 그대로 사회에 노출되면 김영삼은 역적이 되고, 감옥에 있던 전대통령이 일약 영웅이 된다. 그야말로 천지개벽이 일어나는 엄청난 사변이 될 것이다. 김영삼이 이를 어찌 감당할 수 있겠는가? 이 당시의 국정원장은 권영해였다. ‘김현철의 개정도로 손가락질 받던 사람이었다. 결국 김영삼-권영해-이병기가 국가를 반역하고 만 것이다.

 

이병호의 국가반역

 

전두환 대통령이 영웅이 되는 기회는 또 있었다. 20157월 초였다. 북한군 현역 상장(3) 박승원이 귀순한 사실을 당시 국정원장 이병호와 청와대 비서실장 이병기가 박근혜에 충성하기 위해 또 은닉한 사실이다. 박승원이 귀순했다는 사실은 박근혜도, 이병호도 인정했다. 그래서 기자회견이 예고돼 있었다. 그런데 그 박상원이 광주에 다녀간 제37번 광수라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박승원은 어딘가에 감금됐다. 박근혜에 충성하기 위해 두 사람의 전직 국정원장이 북괴의 남침사실을 또 다시 은닉한 것이다. 박승원이 광주에 왔다는 것이 밝혀지면 전두환은 일약 영웅이 된다. 이는 박근혜에 악몽이었을 것이다. 이병기와 이병호는 바로 여기에서 국가에 반역한 것이다. 이 두사람이 이런 국가반역 행위를 범하지 않았다면, 이 두 사람은 지금쯤 영웅이 돼 있을 것이다. 이들은 아직도 국가를 위해 입을 열지 않고 있다. 이 두 사람은 아직도 세상이 그들의 반역행위를 눈치채지 못했을 것이라고 믿고 있을지 모른다.

 

이병기-이병호 때문에 국가가 5.18 밑에 깔려 신음

 

이 두 사람의 반역행위 때문에 5.18의 진실이 은닉되었고, 그 결과 5.18을 마패로 휘두르는 주사파가 권력을 잡게 했다. 그리고 그 붉은 권력에 의해 내가 감옥에 와 있다.

 

지만원, 감옥에 있어도 떳떳하고 자랑스럽다

 

나는 개인에게 충성하지 않았다. 오로지 국가에만 충성했다. 그래서 감옥에 있어도 떳떳하다. 애국자들이라면 나를 사랑할 것이다. 반면, 일신의 영달을 위해 개인에 충성하고, 개인에 충성하느라 국가를 반역한 이 두 사람은 양심선언을 하지 않는 한 주홍글씨를 달고 살아야 한다. 그들은 반역급 잡목으로, 나는 밀림의 거목같은 존재로 기록될 것이다. 나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20여년동안 가시밭길을 걸었지만, 이 두 사람은 스스로 드러난 역사의 진실을 겨우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은닉했다. 이런 잡목같은 인간들 때문에 주사파들이 국가를 장악했고, 그 결과 20여년 동안 고행해 온 내가 감옥에 들어앉아 있는 것이다. 국가에 충성한 내가 5.18과 북한의 명예를 훼손한 반동분자라는 것이다.

 

2023.3.12.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45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9 [지만원메시지(22)] 보훈부 출범의 핵폭탄 관리자 2023-02-24 7493 290
248 [지만원메시지(23)] 김정은을 김정은 괴뢰로 부르자 관리자 2023-02-25 6216 226
247 [지만원메시지(24)] 저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관리자 2023-02-27 7092 297
246 [지만원메시지(25)] 귀순한 박승원 상장, 행방을 찾자 관리자 2023-03-02 5101 285
245 [지만원메시지(30)] 윤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의 의미 관리자 2023-03-07 2226 155
244 [지만원메시지(33)] 한국 대통령이 연 세기적 이니시어티브 관리자 2023-03-07 2569 166
243 [지만원메시지(34)] 이완용은 전두환처럼 억울한 사람 관리자 2023-03-07 2572 194
242 [지만원 시(11)] 한큐에 세계영웅 관리자 2023-03-08 2322 136
241 [지만원 시(12)] 이완용과 전두환은 쌍둥이 관리자 2023-03-08 3236 169
240 [지만원메시지(26)] 전두환 리더십 포인트 관리자 2023-03-08 3081 180
239 [지만원메시지(27)] 깨달으라고 노무현을 이 땅에 보내셨건만~ 관리자 2023-03-09 3162 200
238 [지만원 시(10)] 무등산 진달래 475송이 관리자 2023-03-09 3621 210
237 [지만원메시지(28)] 민주란 무엇인가? 관리자 2023-03-09 3997 190
236 [지만원메시지(29)] 교육은 사육이었다 관리자 2023-03-09 4457 195
235 [지만원메시지(31)] 문화유통의 통로 교보문고 등에 대하여 관리자 2023-03-09 5760 216
234 [지만원 메시지(32)] 김대중을 삼각지 하늘에 관리자 2023-03-10 8139 251
233 [지만원메시지(35)] 코너에 몰린 북괴와 남빨 관리자 2023-03-11 7327 270
232 [지만원메시지(36)] 5.18 진실의 활자화 관리자 2023-03-11 7399 264
231 [지만원메시지(37)] 지속적 분석에만 진실 보인다 관리자 2023-03-11 7432 275
230 [지만원메시지(38)]남북 공산주의 멸망이 코앞에 관리자 2023-03-13 8855 323
229 [지만원메시지(39)] 이흥구, 국보법 위반자가 대법관이 되어 지… 관리자 2023-03-15 7338 271
열람중 [지만원메시지(40)] 이병기, 이병호 그리고 지만원 관리자 2023-03-15 7934 335
227 [지만원시(13)] 인과응보 관리자 2023-03-19 7209 273
226 [지만원메시지(41)] 탈북자 사건의 개요 및 피고인의 우려사항 관리자 2023-03-22 6675 187
225 [지만원 메시지(42)] 총선진단 관리자 2023-03-23 6462 207
224 노숙자담요님께 부탁합니다. 관리자 2023-03-23 6975 282
223 [지만원 메시지(43)] 집권그룹을 위한 고강도 충언 관리자 2023-03-23 7509 248
222 [지만원 메시지 (44)] 5.18은 ‘정치사’가 아니라 ‘전쟁사 관리자 2023-03-27 5206 229
221 [지만원 메시지 (45)] 일사불란 포비아_대통령 불가사의 관리자 2023-03-27 9489 253
220 [지만원 메시지 (46)] 자유 가장 많이 외친 대통령이 자유탄… 관리자 2023-03-27 9578 26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