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62)] 윤 대통령, 전두환 대통령 모르면 그 이상으로 억울하게 당할 것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62)] 윤 대통령, 전두환 대통령 모르면 그 이상으로 억울하게 당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04-17 16:32 조회6,60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 메시지(62)] 윤 대통령, 전두환 대통령 모르면 그 이상으로 억울하게 당할 것

 

 이재명계 5선 의원 발언

 

2023.4.12.자 조선일보에는 이재명계 5선의원의 발언이 칼럼에 인용됐다. “내년 총선에 지면 대통령 부부는 감옥에 간다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말이다.

 

이렇게 되지 않기 위해 대통령은 두 가지를 빨리 파악해야 한다. 전두환 업적 전두환 판결서다.

보기에 따라 전두환 업적은 역사상 전무후무하게 엘리트 경영시대를 열었다는 점과 경제성장면에서 이승만 박정희 업적을 능가할 수도 있다.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이러한 별이 어째서 종신형을 받고 대부분의 국민의 머리에 조폭보다 더 무서운 악마로 이미지화돼 있을까? 괴담과 억지로 엮었기 때문이다. 이렇게 엮은 것은 김일성과 5.18을 지켜야 하는 주사파들이 검사와 판사를 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의 업적이 이승만-박정희-전두환 반열에 오를지는 아직 미지수이지만, 만일 당한다면 윤 대통령은 전두환 대통령보다 훨씬더 황당하게 없는 죄를 뒤집어쓸 것이다.

 

전두환 업적

 

2023. 4.13에 조선일보 오피니언란에는 전두환 업적을 소개하는 호남대안포럼 공동대표박은식의 글이 상당한 분량으로 정리돼 있다. ‘광주 청년이 바라본 신군부 시대...정말 모든 게 암흑기였나고공행진하는 물가를 잡고 공정거래법을 제정하고, 무역을 자유화하고, IT산업과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고, 일본에 안보비용으로 100억 달러를 요구해 40억 달러를 받아내고, 엘리트를 관료로 기용해 엘리트 경영을 하고...[전두환 리더십]과 일맥상통하는 내용들을 정리했다. 그런데 이 엄청난 업적은 간 데 없고 전두환 대통령은 국민 대부분에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악한으로 각인돼 있다. 이 과정을 알려하지 않으면 윤 대통령은 전두환 대통령보다 더 비참해질 수 있다.

 

전두환 대통령을 악인으로 변조한 판결 내용

 

5.18이 순수한 민주화 운동이라는 것은 연구를 통해 증명된 것이 아니라 노태우가 여소야대 정국을 극복하기 위해 3당 합당을 했고, 3당 합당의 조건으로 5.18폭동에서 민주화 운동으로 명칭을 변경한 것이다. 정치인들의 이해타산에 의해 야합된 용어에 불과했다. 그런데 판결의 잣대는 ‘5.18은 민주화 운동이었다. 5.18은 민주화 운동이었고, 그 민주화 운동은 빠른 속도로 전국에 확산됐어야 했는데 전두환 등 신군부가 무력으로 진압한 것이 내란이라는 것이었다. 그야말로 인민재판이었다.

5.17 계엄령 전국 확대 조치는 그 자체로 국민을 공포에 떨게 하고, 대통령, 각료, 국회를 떨게 하는 해악의 고지행위였기 때문에 내란이고, 대통령, 각료 등 헌법기관이 무서워서 제대로 업무를 수행할 수 없었기 때문에 헌법 질서의 파괴행위라고 몰고 갔다. 계엄령 선포는 형식적으로는 최규하 대통령과 계엄사령관 계통으로 이루어졌지만 그들은 모두 전두환의 바지였기 때문에 그들이 서명한 것은 곧 전두환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전두환은 장관과 대통령이 시키는 일만 해야 하는데 분수를 넘어 대통령이 되어 보겠다는 야심이 있었기 때문에 그의 모든 행위는 내란행위라는 것이다. 광주 시위대는 이러한 전두환의 계략을 미리 알고 헌법을 보존하기 위해 결집한 준헌법기관인데 이를 무력으로 진압한 행위는 곧 내란이라는 것이다.

 

 여기까지를 읽은 독자들은 대법원 판결문이 이렇게 난잡하겠느냐며 나를 못 믿어할지 모른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다. 전두환 대통령은 재판을 받으면서 변호인들에게 모든 재판과정이 기록돼 있기 때문에 훗날 역사적 기록물이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하지만 18만쪽에 이른다는 재판기록을 읽은 사람, 대한민국에는 아무도 없다. 판사 출신도, 검사 출신도, 변호사 출신도 없다. 오로지 나 한 사람뿐이다. 그런데 아무리 기록이 있다한들 무엇하겠는가?

 

윤 대통령 부부는 벼랑 끝에 서 있다.

 

내가 삽화를 그린다면 천야만야 절벽에 윤 대통령 부부가 순진한 표정을 짓고 태연하게 서 있는 모습을 그릴 것이다. 지금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은 비극적이다. 가장 정신이 번쩍 들게 하는 계기는 전두환에 대한 약간의 공부일 것이다. 전두환은 당시 2성 장군으로 5.18과는 사돈의 팔촌 관계도 없었다. 그런데 이렇게 황당하게 뒤집어쓴 것이다. 악마는 전두환이 아니라 지금의 민주당과 전라도 사람들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매우 아이러니하게도 지금 대통령은 그 악마의 종교, 5.18을 신봉하고 있는 것이다.

 

한 가지 돌파구

 

지금 보훈부는 이승만 대통령을 바로세우기하고 있다. 그다음 차례는 박정희 대통령? 이렇게 하나씩 조금씩 점진적 축차적으로 격하돼있는 역대 애국 대통령들을 바로 세우려 할지 모른다. 이는 마치 전쟁에서 병력을 조금씩 잘라서 축차적으로 투입하는 전법과 같다. 결론부터 말하면 지는 전쟁이다. 상대의 저항력만 키워주면서 살라미처럼 조각난 병력을 축차적으로 죽이는 길이다. 압도적인 병력을 왕창 투입시켜 심리적 기선을 제압하는 것이 이기는 길이다.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을 함께 묶어 전두환까지를 살려내야 한다. 그러면 설득력도 강해진다. [전두환 리더십]에 있는 내용만이라도 요약해 발표해보라. 모든 국민이 입을 크게 벌리고 대통령에 고마워할 것이다. 이렇게 되면 전두환을 악마로 해석했던 민주당, 전라도 등 모든 민주화 세력이 성토당할 것이다, 한큐에 이길 수 있는 것이다.

 

 

2023.4.14.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757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727 [지만원 메시지(132)] 집권 진영의 5.18 딜레마 관리자 2023-08-27 3402 172
13726 [지만원 메시지(131)] 8.15 특별사면 청원에 애써주신 모든… 관리자 2023-08-24 5056 218
13725 [지만원 메시지(130)] 김대중이 5.18 유공자 1급 1호인지… 관리자 2023-08-21 6194 241
13724 [지만원 메시지(128)] 민주당 이기겠다면서 민주당 역사 신봉! 관리자 2023-08-20 6604 205
13723 [지만원 메시지(127)] 실체 드러내는 5.18, 좌초당한 5.… 관리자 2023-08-20 6553 192
13722 [지만원메시지(126)] 감옥에서 대통령님께 국정원에 수십 년 암… 관리자 2023-08-20 6461 175
13721 [지만원 메시지(125)] 대통령님께 간곡히 건의 드립니다. 기… 관리자 2023-08-19 6338 191
13720 [지만원 메시지(129)] 특사 좌절에 충격받으신 국민 제위께 관리자 2023-08-18 6491 233
13719 [지만원 시(23)] 왜 꿰맬 줄 모르는가? 관리자 2023-08-18 6025 183
13718 [지만원 메시지(124)] 탈북자 재판 새로 담당한 변호인 진용 관리자 2023-08-11 8479 270
13717 [지만원 메시지(123)] 스카이데일리의 5.18 추적기 ⑧호 관리자 2023-08-11 6803 173
13716 [지만원 메시지(122)] 스카이데일리의 5.18사설에 대하여 관리자 2023-08-09 8222 229
13715 [지만원 시(22)] 뒤죽박죽 사회 누가 바로잡나? 관리자 2023-08-08 8287 270
13714 [지만원 메시지(121)] 우리 대통령, 아시아 NATO 창설자 … 관리자 2023-08-07 8369 205
13713 [지만원 메시지(120)] 시급한 정부 조직개편 2개 관리자 2023-08-07 7264 181
13712 [지만원 메시지(119)] 해병 병사의 죽음에 대하여 관리자 2023-08-06 8260 242
13711 [지만원 메시지(118)] 반국가세력과의 전쟁 관리자 2023-08-05 8152 221
13710 [지만원 메시지(117)] 자유일보와 스카이데일리 관리자 2023-08-04 5053 219
13709 [지만원 메시지(116)] 나의 기도 관리자 2023-08-04 6124 242
13708 [공지] 김완태 전 육사교장 소송건에 대하여 관리자 2023-08-03 3632 165
13707 [지만원 메시지(115)] 5.18대표의 실토: “주역은 500여… 관리자 2023-08-03 3506 146
13706 [지만원 시(21)] 5.18진상조사위 딜레마 관리자 2023-07-31 5205 222
13705 [지만원 메시지(114)] 온 국민이 시급히 알아야 할 5.18 … 관리자 2023-07-31 5684 230
13704 [지만원 메시지(113)] 나는 활자의 조각가 관리자 2023-07-30 4039 190
13703 [지만원 메시지(112)] ‘가치문화’ 운동의 시급성 관리자 2023-07-30 4233 171
13702 [지만원 시(20)] 인과응보는 진리일까? 관리자 2023-07-30 4202 196
13701 [지만원 메시지(111)] 남빨은 목하 멘붕 중 관리자 2023-07-21 8411 279
13700 [지만원 메시지(110)] 과학자 장관과 강도출신 국회의원과의 설… 관리자 2023-07-20 9260 227
13699 [지만원 메시지(109)] 미국 품이 그리운 김정은의 접근법, 대… 관리자 2023-07-16 10513 243
13698 [지만원 메시지(108)] 투시력 없으면 구국도 없다 관리자 2023-07-16 8757 2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