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221)] 박근혜와 한동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221)] 박근혜와 한동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4-02-07 00:56 조회16,29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메시지(221)] 박근혜와 한동훈

 

신뢰와 의리의 루비콘강

 

생각의 스케일이 곧 인격이다. 판단력이 곧 인격이다. 인격이 있었다면 핸드백 문제는 한동훈이 능히 막아줄 수 있었다. “탐나서 받은 게 아니라 속아서 받았다. 영부인의 실수는 의심할 줄 모르는 순진함에서 비롯됐다. 의심해야만 살 수 있는 사회, 살벌한 지뢰밭이 아닌가? 우리 다 함께 지뢰없는 사회로 가꿉시다이정도 했다면 능히 커버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뜻밖에 눈높이라는 말로 칼끝을 주군에 겨누더니, 마리 앙투아네트라는 꺼내든 망언자를 높이 띄워 주군을 조롱하고 급기야는 나 못나간다라는 말로 주군의 목을 찔렀다. 신뢰도 의리도 인격도 한동훈엔 없었다. 급기야는 대통령과 비서실장이 고발까지 당했다. 한 사람을 구제하면 세계를 구제한 것이 되고, 한 사람을 배반하면 세계를 배반한 것이 된다. 신뢰와 의리를 루비콘 강, 비단 대통령과 한동훈 사이에만 형성된 것이 아니라 국민과 한동훈 사이에도 형성되고 말았다.

 

사과하는 그 순간이 몰락의 순간

 

사과하고 해명하면 이해 못 할 국민 없다고 조언하는 언론인들이 많다. 이는 빨갱이라는 지뢰밭에 살아가는 우리에게는 독약 같은 처방이다. ‘용기있는 자만이 사과할 줄 안다는 서양 격언은 그냥 서양 격언이다. 빨갱이들은 코뿔소에 대드는 사자처럼 목줄을 문다. 그 목줄이 곧 사과. 사과만 받으면 내용은 멀리 버리고, ‘사과라는 사실만 부각시켜 인격적 살인을 가한다. ‘사과는 곧 죽음이다.

 

20161026, 박근혜는 주위의 빨갱이들 꼬임에 빠져 최서원으로부터 받은 작은 도움에 대해 사과하고 말았다. 연설문 원고에 최서원의 가필이 있었던 사실에 대해 울먹이며 사과를 한 것이다. 본인이 사과하면 남들이 더 이상 도와줄 수가 없다. 사고의 스케일이 컸다면 절대 사과할 일이 아니었다. “대통령은 주위의 공무원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5천만 국민 중 그 누구로부터도 지혜와 도움을 공급받아야 하는 자리다. 최서원도 5천만 국민 중 한 사람이다. 여기에 무슨 문제가 있다는 말이냐?”

사고의 스케일, 사고의 지평선만 컸더라면 아무 문제거리도 안되는 것에 대해 사자에 물린 코뿔소가 무릎을 꿇듯이 그만 스스로 무릎을 꿇고 고기가 된 것이다.

 

새로운 눈높이, 한동훈의 무리한 갑질

 

지금 국민 눈높이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박근혜 내각 및 최서원에 대한 무리한 수사 그리고 삼성 이재용 회장에 대한 무리한 수사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비대위 비서실장의 중국공산당 관련한 공포감에 초점이 맞춰져 있고, 인천시 의회 의장 허식에 대한 비민주의적 갑질행위에 많은 초점이 맞춰져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32632 87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7315 160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2646 1493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72248 2039
13853 [지만원 메시지(224)] 5.18 조사위가 사기 치고 있다. 관리자 2024-04-14 1970 90
13852 [지만원 메시지(223)]그리운 회원님들께 관리자 2024-04-11 5115 210
13851 신간이 출고되었습니다(옥중다큐소설 전두환) 관리자 2024-04-08 8437 141
13850 참고서면(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 관리자 2024-04-07 8878 95
13849 일본의 의미 (10) 세기의 사기극 5.18 관리자 2024-04-05 11297 97
13848 자유통일당 지지 선언 관리자 2024-04-04 12921 218
13847 [끌어올림] 의사만은 밥벌이 수단으로 택하지 말라 관리자 2024-04-03 13458 122
13846 [지만원메시지(222)] 운명줄 빼앗긴 대통령에 남은 길 하나 관리자 2024-03-30 17818 262
13845 일본의 의미(에필로그) 관리자 2024-03-27 16829 88
13844 일본의 의미(9)역사 왜곡 관리자 2024-03-27 14124 51
13843 일본의 의미 (프롤로그) 관리자 2024-03-19 17716 112
13842 일본의 의미(8) 일본은 가장 밀접한 미래 동반자 관리자 2024-03-19 16704 85
13841 일본의 의미(7) 배울 것 많은 일본의 교훈들 관리자 2024-03-19 14932 66
13840 일본의 의미(6)강제징용 문제 관리자 2024-03-15 16528 72
13839 일본의 의미(5)일본군 위안부 관리자 2024-03-12 17374 89
13838 일본의 의미(4)반일 감정 조장의 원흉들 관리자 2024-03-06 18461 135
13837 일본의 의미(3)근대화의 뿌리 관리자 2024-03-06 15545 103
13836 일본의 의미(1~2) 관리자 2024-03-06 16875 112
13835 [다큐소설]전두환(10). 운명(수정 완료) 관리자 2024-02-23 14017 148
13834 책 소개(다큐소설 전두환) 관리자 2024-02-22 13488 153
13833 [다큐소설]전두환(9)역사바로세우기 재판(2)(수정 완료) 관리자 2024-02-22 12793 62
13832 [다큐소설] 전두환(9)역사바로세우기 재판~1(수정 완료) 관리자 2024-02-20 11252 63
13831 [다큐소설] 전두환(8) 5.18 - II (수정 완료) 관리자 2024-02-16 11814 83
13830 [다큐소설] 전두환 (8) 5.18 - I(수정완료) 관리자 2024-02-14 10138 83
열람중 [지만원 메시지(221)] 박근혜와 한동훈 관리자 2024-02-07 16299 273
13828 [다큐소설] 전두환 (7) - 5.17과 그 전야(수정완료) 관리자 2024-02-06 15384 8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