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북을 향한 2대(代)의 충성(2부) (정재학)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지원,북을 향한 2대(代)의 충성(2부) (정재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재학 작성일11-01-28 07:46 조회14,646회 댓글3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지원, 북을 향한 2대(代)의 충성 (2부)

(박지원의 언론 매국 활동을 중심으로)


비록 촌부(村夫)라 하여 나라에 대한 걱정마저 없을 것인가. 비록 소인(小人)이라 하여 어찌  나라를 바로 세울 복안이 없을 것인가.


박지원을 비롯한 좌익들은 김대중 이후 이 나라 국민들의 눈과 귀를 막는 것으로부터 그 반역을 시작하였다. 모든 정보를 차단하고 조작된 정보만 들려주는 북한의 통치법이 적용된 것이다.


2000년 6월 김대중은 평양을 방문하여 김정일과 6.15선언을 발표했고, 오찬 자리에서 대동한 당시 박지원 문화부장관은 김정일에게 남측 언론사 사장단을 초청해 달라고 부탁한다. -일설(一說)로는 김정일이 부탁했다고도 함-


김정일은 승락했고, 박지원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제외한 한겨레 최학래, kbs박권상 및 대한민국 신문사 사장과 통신사 사장단 46명을 대동하여 그해 8월에 북을 방문, 1주일간 머물며 "남북언론합의서"란 것을 만들어 낸다. 그 합의서 내용은 다음과 같다.


남북언론합의문 


1.남과 북의 언론사들과 언론기관들은 민족의 단합을 이룩하고 통일을 실현하는 데 도움이 되는 언론 활동을 적극 벌여나가기로 한다.


2.남과 북의 언론사들과 언론기관들은 새롭게 조성된 정세의 흐름에 맞게 민족내부에서 대결을 피하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저해하는 비방 중상을 중지하기로 한다.


3.남과 북의 언론사들과 언론기간들은 언론. 보도활동에서 서로 협력하며 접촉과 왕래 교류를 통하여 상호 이해와 신뢰를 두터이 해나가기로 한다.


4.남과 북 언론기관들의 접촉은 남측에서는 한국신문협회와 한국방송협회를 비롯한 주요 언론단체 대표들이 참여하는 ‘남북언론교류협력위원회’가 북측에서는 ‘조선기자동맹중앙위원회’가 맡아 하기로 한다.


4.남측 언론사 대표단은 북측에서 초청한 데 대한 답례로 북측 언론기관 대표단이 서울을 방문하도록 초청하였으며 북측은 앞으로 적당한 기회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한다.


2000.8.11

한국신문협회회장 최학래

노동신문책임주필 최칠남



그러니까, 이 합의문은 한겨레 최학래를 동원하여 남한의 언론을 북에 넘긴 요물(妖物)인 것이다. 이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반북(反北) 反 김정일 보도금지

2.반통일(反統一)보도금지 

3.반화합(反和合)보도금지 

4.반민족(反民族)보도금지였으니,

 

이후(以後) 대한민국은 북한 김정일에 대한 어떠한 비판도 할 수 없게 되었던 것이다.


합의서 서명 후, 김정일과의 오찬간담회 석상에서 박지원 및 언론사 사장단은 김정일에게 이 합의내용을 확실하게 이행할 것을 다짐했고, 이어 김정일의 장황한 훈시를 듣게 된다. 이러한 남북언론합의서 후부터 북 김정일을 놓고 대한민국의 방송이나 신문들은 "위원장"이라는 칭호를 깎듯이 사용하게 되었다고 한다. 따라서 이 합의문은 남한 언론의 항복문서였던 것이다.


박지원은 이 항복을 선도하였고, 항복문서를 솔선하여 북에 바친 것으로 보인다. 방송과 언론에 이렇듯 재갈을 물려버린 것이 당시 문화부장관 박지원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후일(後日) 이 합의서로 인하여 대한민국 언론은 김정일 손아귀에 들어갔다고 개탄하는 진정한 언론인도 있었음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 가고나인 것은, 이 합의서를 실천 이행할 창구로 북에서는 조선기자동맹 중앙위원회(위원장 노동신문책임주필 최칠남)를 내세웠고, 남에서는 ´남북언론교류협력위원회´를 설치하여 이를 전국언론노련(현 전국언론노조)에 맡겼다는 점이다.

 

전국언론노조란, 지난 촛불폭동에 적극 가담함은 물론 언론 공공성 사수투쟁을 빙자한 MBC PD수첩 살리기, 최시중 퇴진 투쟁, ‘YTN 구본홍 저지 투쟁’을 벌이면서 ‘정연주 구하기’에 걸림돌이 되는 KBS 노조위원장을 징계하는 등 횡포를 부렸던 단체다. 박지원은 바로 이곳에다 남북언론합의문 이행을 독려 감시하는 기능을 준 것이다.


"민주언론실천을 위한 언론개혁, 민족의 평화통일 활동, 노동자의 정치세력화"를 목적사업으로 명시하고 있는 전국언론노조의 규약은 그들이 바로 노동자 좌익임을 증명하고 있다.


그 후로 한국 언론은 김일성의 가짜 혁명역사와 김정일의 학정(虐政)을 한 줄도 다루지 못했고 북에서 굶어죽고 맞아 죽는 북한동포의 참상과 인권문제마저 눈을 감게 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남한 내에서 벌어진 반김․반핵 국보법사수 애국운동에 대한 사실보도조차 꺼렸다.  그러니까 필자(筆者)가 그토록 피를 토하며 논하던 전교조 문제가 한번도 다루지 않았던 이유가 여기에 있었던 것이다.


필자(筆者)는 전교조 고발대회에서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만약 어느 지상파 방송이나 신문에서 전교조에 대한 공과(功過)를 다루는 특집이 다루어진다면, 우리는 좌익으로부터 승리하여 나라를 탈환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그러나 무려 20여년을 방송과 언론은 전교조 문제를 덮어두고 있었다. 이제 전교조를 다루지 못한 그 이유가 밝혀진 것이다. 바로 언론노조의 감시와 방해 때문이었던 것이다.


진정 목에서 피를 토할 일이지만, 아직도 이명박 대통령은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있다. 전교조가 나타난 지 무려 20여년. 강산이 두 번 변하는 세월 속에서 그 어떤 단체도 언론의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나, 오직 전교조만은 이 언론노조의 보호를 받고 건재하였던 것이다. 그래서 국민들은 전교조의 폐해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고 있다.


이러한 남북언론합의서로 인하여 한국 언론은 ´노동신문책임주필 최칠남´을 검열본부장으로, 김정일 휘하의 ´노동당선전선동부´ 수중에 들어간 격이 되고 말았다. 이를 존경하는 백승목 기자는 2000년 8월 11일을 한국 언론 치욕의 날인 ´언치일(言恥日)´로 삼고, 김대중, 박지원, KBS 박권상, MBC 김중배, 한겨레 최학래를 庚辰(2000)언치오적(言恥五賊)이라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따라서 우리가 자유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놓으려면, 과거 좌익들의 족적(足跡)을 찾아 하나씩 제거하는 일이다. 가장 시급한 일은 김대중과 김정일, 그리고 박지원이 추진했던, 국민들의 눈과 귀를 막고 있는 남북언론합의서를 폐기하고 언론노조를 해체하는 일이라 할 것이다.



정재학

(IPF국제언론인포럼 편집위원, 시인정신작가회 회장, 데일리안 편집위원, 인사이드 월드 칼럼니스트, 전남자유교조 고문, 자유지성300인회 회원)


댓글목록

금강인님의 댓글

금강인 작성일

박지원이가 감방에 있을 때는 다죽어가는 것처럼 보여서
풀려나오더니 요즘은 쌩쌩 날아 다닙니다.
완전히 쌩쑈를 보는 듯.

피안님의 댓글

피안 작성일

그늠도 악의축!

panama님의 댓글

panama 작성일

정재학님! 의 애국심에 거듭 존경을 표합니다. 전교조를 해체시키는 노하우를 보유한 전문가입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71건 38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51 말 많은 수쿠크법의 쿼바디스 지만원 2011-03-05 17879 252
1650 존경하고 사랑하는 시스템클럽 가족님들께 지만원 2011-03-04 19575 342
1649 대통령 김정일 만날 자격 없다 지만원 2011-03-04 24151 144
1648 실감나는 4.3수기 지만원 2011-03-04 14110 173
1647 김대중 재판 3월 8일(화) 지만원 2011-03-04 30273 256
1646 김정일 발등에 불, 박지원이 왜 비명을(소나무) 소나무 2011-03-04 16188 321
1645 미국이 낳은 수학박사, 대한민국에서 병신됐다! 지만원 2011-03-04 25529 437
1644 제주도 ‘깃대’와 현대판 ‘깃대’ 지만원 2011-03-03 21887 193
1643 북이 쏘면 쏜 곳을 쏘지 말고 김일성 동상을 쏘아라 지만원 2011-03-03 19672 309
1642 문제해결이 아니라 3월을 충돌 없이 보내자? 지만원 2011-03-03 18311 211
1641 백신? 용서 안 되는 대통령 지만원 2011-03-03 18137 252
1640 전두환- 장세동은 역사 앞에 침묵을 깨라(김피터) 김피터 2011-03-03 18694 366
1639 청와대, 북한을 위해 근무하는 곳인가? 지만원 2011-03-02 19124 384
1638 북한이 쓴 제주4.3사건-1 지만원 2011-03-01 14518 84
1637 카다피가 수상한 대한민국 불교인권상(비바람) 비바람 2011-03-01 16473 175
1636 과거로부터 배우지 못한 민족이란 글을읽고(無相居士) 無相居士 2011-03-01 12559 245
1635 과거(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민족 지만원 2011-03-01 16633 326
1634 과거(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민족 지만원 2011-03-01 19111 579
1633 높은 구두 신고 내려다보는 백지연에 일렬로 알현했다 지만원 2011-02-28 23606 279
1632 필자를 향한 살인미수 행위 지만원 2011-02-28 24320 414
1631 4.3특위가 발행한 진상조사 보고서의 요약분 지만원 2011-02-28 14212 78
1630 [북한논문] 5.10단선을 반대한 제주도인민들의4.3봉기 지만원 2011-02-28 14281 77
1629 백지연의 소굴을 다녀와서 지만원 2011-02-27 24255 578
1628 3.1절 기념, 친일파청산논쟁 생방송(tvN) 지만원 2011-02-26 20474 336
1627 김관진 국방장관 잘 한다. 지만원 2011-02-25 24633 480
1626 전라도 현상은 심각한 사회문제 지만원 2011-02-25 23179 530
1625 한국과 일본, 핵무기 개발 공동선언하라! 지만원 2011-02-25 24179 330
1624 김영삼, 형편없는 개자식 지만원 2011-02-24 28630 525
1623 대통령, 해야 할 일은 안 하고! 지만원 2011-02-24 18699 337
1622 4.3사건 주동자들의 이력서 지만원 2011-02-24 23229 15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