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청은 붉은 해방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제주시청은 붉은 해방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4-09 22:51 조회17,54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제주시청은 붉은 해방구


제주시청 앞 광장에는 5억 8천만 원짜리 붉은 조형물이
“4.3 저항정신 표현”이라는 무시무시한 명찰을 달고 우뚝 서있다. 제주시청의 공식 자료에 의하면 이 조형물은 2004년 2월 23일에 계획이 확정되어 2006년 6월 20일에 설치완료 되었다고 한다.

2006년 6월 16일, 제주도재향경우회 등 제주도 8개 보수단체가 제주시를 상대로 이 조형물을 8월말까지 철거해 달라는 최후통첩의 문서를 제출하였고, 이 문서에는 어째서 “4.3저항정신 표현”이라는 이름을 단 조형물이 설치될 수 없는 것인지 조모조목 표현돼 있다.

제주시 상징조형물
제주시 상징조형물

이 사회에는 제주 4,3사태를 놓고 해석이 극명하게 엇갈린다. 애국 편에 선 사람들은 4.3을 ‘반란’이라 하고, 빨갱이들은 ‘저항’이라 한다. 소련군정은 한반도를 동유럽에서처럼 극동의 위성국가로 만들려고 해방 9일 만인 8월 24일에 평양에 진주했고, 미군정은 이보다 15일 후인 9월 8일에야 서울에 진주했다. 소련은 김일성을 수반으로 하여 1946년 2월에 북조선임시정부를 수립하고 토지개혁과 산업의 국유화를 단행했다. 사실상의 북조선 정부가 들어 선 것이다.

해방 직후부터 남한을 사실상 장악한 남로당, 제주도 빨갱이들은 이 남로당의 지휘를 받고 스스로 호응하면서 제주도 주민의 80%를 좌경화 시켜 제주도를 사실상의 해방구로 만들었고, 한라산의 험악한 지형을 이용하여 적화통일을 목표로 하는 무장투쟁을 획책했다. 붉은 바탕에 낫과 망치가 그려진 인공기를 게양하고, 적기가와 인민항쟁가를 부르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만세를 불렀다.

4.3은 제주도를 장악한 소수의 빨갱이들이 일으킨 반란이었으며, 이 반란이 국가의 공권력 개입을 불러왔다. 빨갱이들은 그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무고한 제주도 주민들을 동조자 및 인간방패로 악용했고, 이에 협조하지 않는 주민들을 가장 악랄한 방법으로 학살했다. 이런 반란 행위가 토벌대를 불러들인 것이다.

토벌대는 이들에 협조했다고 인정되는 주민들에 대해 보복을 했고, 그 결과 좌경화된 80%에 해당하는 제주도민들 중에 상당한 사람들이 희생될 수밖에 없었다. 좌경화된 주민이 많으면 많을수록 더 많은 주민이 토벌대에 의해 희생될 수밖에 없는 것 아니겠는가? 전쟁터에서는 전쟁의 법칙이 있고 전쟁터의 법칙은 억울한 희생자를 양산할 수밖에 없다. 싸우는 병사 개개인이 모두 다 판사가 될 수는 없는 노릇이 아니겠는가?

토벌대에 의해 발생한 희생자 수가 무장공비들에 의해 희생된 사람 수보다 많은 것은 정해진 이치일 것이다. 그런데 빨갱이들은 토벌대에 의해 희생된 사람들이 많다는 그 사실 하나만을 가지고 토벌대의 야만성을 부각시킨다. 토벌대는 악이고 제주도 주민은 선이라는 것이다. 토벌대의 악에 저항한 것이 4.3이요, 남한만의 단독정부 수립에 저항한 것이 4.3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제주도 전 주민이 단정반대에 동참한 저항자요 애국자라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서 말하는 애국자는 김일성 입장에서 말하는 애국자인 것이다.

제주시가 조형물로 표현한 “4.3 저항정신”이 곧 제주의 정신이요, 제주시의 정신은 곧 건국에 저항한 정신이라는 뜻이다. 이들 빨갱이들은 제주주민 전체를 ‘단선-단정 저항세력’으로 끌고 들어간다. 물귀신 작전인 것이다. 제주도 전 주민이 다 대한민국정부 수립을 반대하여 4.3사건을 일으켰다는 것이다. 이는 틀림 말이다.

제주도 주민 대부분은 대한민국정부 수립에 반대하지 않았다. 유혹당하고 협박당하고 심지어는 투표 날에 산으로 끌려가 투표를 하지 못했을 뿐이었다. 대부분의 주민들이 그들의 감언이설에 속아 넘어간 무지한 주민에 불과했던 것이다. 무지해서 감언이설에 넘어갔고, 그래서 토벌과정에서 희생될 수밖에 없는 운명에 처했던 불쌍한 사람들이었다.

제주도를 상징하는 조형물이 “4.3저항정신”이라는 것은 바로 제주도 전체가 대한민국정부 수립에 저항한 땅이라는 뜻이다. 대명천지에 어떻게 이런 표현이 조형물로 상징되어 감히 대한민국 땅에 버젓이 등장할 수 있는가?


                    이런 인간이 청와대 비서실장을 하고 중국대사로 나가있다니!

제주도 8개 보수단체들이 정당한 근거를 가지고 철거를 요구하였음에도 제주시는 기세등등하게 “그렇게는 할 수 없다”고 버티었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 선 2008년 4월 8일, 1933년생인 오균택 선생이 대통령 비서실장 류우익에게 청원서를 냈다.

“1948년 5월 10일, 제 선친인 오두현은 대한민국 제헌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제주시 화북3구 구장직을 겸한 선거관리위원장을 맡고 선거관리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가 1948년 4월 27일 백주에 무장공비들에 납치되어 무참하게 살해당했습니다. 선거를 앞둔 5월 9일, 우리 식구들은 폭도들의 강압으로 부락주민 모두와 함께 산간으로 끌려가 2일 동안 강금되어 있다가 선거가 끝난 후 귀가하였습니다.”

“16세에 불과했던 저는 남노당 조직원들의 협박에 못 이겨 민애청에 6개월간 가입하여 무장대에 협조하였습니다. 조선인민공화국 깃발을 앞세우고, 죽창을 어깨에 메고, 인민항쟁가를 소리 높여 부르고, 낮에는 깃대를 들고 토벌대를 감시하여 무장대에 연락해주고, 밤에는 죽창을 들고 마을 골목길을 지켜며 무장대를 도왔습니다.”

“제주 4.3사건은 김달삼 이덕구 등 일제 강점기 때부터 공산주의 사상에 깊이 물든 공사주의자들이 남로당의지령에 따라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방해하기 위해 일으킨 무장 폭동이요, 적화통일을 위해 휴전 이후까지도 저항했던 빨치산 반란이었습니다. 그럼에도 김대중-노무현 정권 10년간 일부 정치세력에 의해 4.3사건의 진실이 왜곡되어 마치 제주도 전체가 건국을 방해하기 위해 항쟁을 일으킨 것처럼 변질되고 있습니다.”

“제주시청 광장에는 평양시에나 세워져야 격이 맞을 조형물이 버젓이 들어서 있습니다. 남녀 한 쌍이 금박이로 도금되어 하늘 높이 저항하는 모습입니다. 조형물 명칭이 ‘4.3저항정신 표현’입니다. 제주시가 건국을 반대하여 분연히 하늘을 향해 일어선 저항이라는 뜻입니다.”

이 공사를 주도한 세력은 제주시장 김영훈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1990년경에서부터 제주도의회의 위원을 해왔으며, 1999년 12월 30일에는 ‘제주도의회 부의장’으로 제민일보에 “아버님전 상서-4.3해결의 밑돌 하나 놓았습니다”라는 제하에 4.3에 대한 그의 끝없는 집념을 표현했다.

1993년에는 제주도의회에 4.3특별위원회를 구성했고, 4.3특별법을 만들어 달라, 4.3에 관련한 문제를 해결해 달라, 국회의사당 문턱을 넘나든 것도 23회나 된다고 회상했다. 그리고 그는 2004년 6월 7일부터 2008년 5월 당시까지 제주시 시장이었다. 이어서 오균택씨의 청원서 내용을 계속 살펴보자.

“이 공사를 추진한 사람은 제주시장은 김영훈입니다. 그의 부친은 4.3사건 당시 제주지방법원서기로 근무하면서 남노당 조직에 관련한 혐의로 검거되어 징역형을 받은 후 육지 형무소에서 복역하다가 6.25발발 후 행방불명된 자입니다. 이런 가족사를 가진 김영훈이 제주도의원으로 의정활동을 하면서 제주4.3특별위원회를 결성하였습니다. 그리고 4.3특별법 제정에도 앞장섰습니다. 이런 사람이 제주시에 이상한 조형물을 세운 것은 아버지에 대한 한을 풀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청원인은 뜻이 맞는 동지들과 함게 이에 저항하였으니 역부족이었습니다.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이 제주도를 떠나 육지의 한 곳에 살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류우익 비서실장님, 이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역사에 관한 문제이고 국가정체성에 관한 문제입니다. 조형물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주시고 하루 빨리 이를 철거해 주시기 바랍니다. -2008년 4월 8일- ”

이명박의 청와대, 류우익 비서실장은 이 청원서를 곧바로 제주시장 김영훈에게 보냈고, 2008년 5월 7일자로 김영훈으로부터 오균택씨 앞으로 응신공문이 왔다. 김영훈을 탄핵하는 민원을 청와대가 접수하고, 청와대는 그 민원을 곧바로 민원의 대상인 김영훈에게 이첩한 것이다. 이는 국가도 아니다. 국가에 대한 개념도 없는 인간이 이명박 청와대의 비서실장을 하다가 중국대사로 나간 것이다.

김영훈 제주시장의 응신공문은 참으로 읽기조차 민망하다.

“조형물은 도내 각 분야의 자문을 받아 세운 것이다. 4.3조형물은 화해와 상생의 의미가 담겨 있는 조형물이다. 저항정신이라는 것은 제주의 자연적 역사적 문화적인 역경을 이겨낸 조상들의 숭고한 정신을 작품에 담아낸 것이지 이념적 성격의 작품이 아니다. 작품은 김영훈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2008.5.7) 

이에 오균택씨는 기가 막혀 "청원서 회신에 대한 의견"을 류우익에게 다시 보냈다.

"철거를 시행해야 할 당사자인 제주시장 김영훈에게 민원서류를 이첩하여 처리하도록 한 청와대의 처사를 납득할 수 없으며 유감으로 생각한다. 조형물의 설치 배후에는 이념단체가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내용을 다시 보내니 시설물을 조속히 철거하도록 조치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에 대해 2008년 6월 10일자로 또 다시 제주시장 김영훈으로부터 응신이 왔다. 조형물에는 어떤 이념적인 뜻도 들어 있지 않다는 내용이었다. 

이념적인 의미가 들어 있지 않다면 어째서 ‘4.3저항정신’을 조형물의 명찰로 달았는가? 4.3사건은 이념사건이고, 이념사건에서 이념을 빼면 남는 게 아무 것도 없다. 이처럼 빨갱이들은 앞으로 하는 말 다르고 뒤로 하는 말 다르다. 이렇게 말이 되지 않는 행동을 벌이면서 6억원에 이르는 조형물을 제주시청 광장에 세운다는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능멸행위가 아닐 수 없다. 이 붉은 조형물이 있는 한 제주시는 영원한 인민해방구가 되는 것이다.

http://www.jejusori.net/news/articleView.html?idxno=97821


2011.4.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568건 39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98 5월 21일 시스템모임 최종 알림 (푸른산) 푸른산 2011-05-19 15631 83
1897 李明博 대통령님께 (어느 대학원생) 지만원 2011-05-19 14530 315
1896 광주여, 전라도여,(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1-05-18 18789 232
1895 5.18기록유산 관련 UNESCO에 보내는 영문 편지 지만원 2011-05-18 28739 252
1894 다시보는 "공포의 5.18 전라도 맹수 떼!" 지만원 2011-05-18 22884 715
1893 공포의 5.18 전라도 맹수 떼! 지만원 2011-05-18 20681 367
1892 5.18, 끝나지 않은 '남북한 빨갱이들의 연합모략전' 지만원 2011-05-18 18436 196
1891 그들은 구국 일념으로 사심없이 궐기했었다.(김피터) 댓글(2) 김피터 2011-05-18 11817 203
1890 4.3 왜곡의 행로 지만원 2011-05-17 16561 88
1889 제주 4.3토벌작전(연속) 지만원 2011-05-17 14864 78
1888 4.3 토벌 작전 지만원 2011-05-17 14365 70
1887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4.3피해자수 지만원 2011-05-17 20346 82
1886 국가보훈처 장관님께(5.18기념행사관련) 지만원 2011-05-17 21186 154
1885 5.18반란사건의 정의 지만원 2011-05-17 19165 171
1884 5.17 모반사건의 정의 지만원 2011-05-17 21942 134
1883 철새들의 짝짓기 야합 경계해야 (소나무) 소나무 2011-05-17 14686 83
1882 누가 박정희를 독재라고 하는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1-05-16 16547 137
1881 나를 바꾼 박정희 (김진) 지만원 2011-05-16 25796 275
1880 제2의 5.16을 기다리는 심정! 지만원 2011-05-16 14623 311
1879 불행한 국민들 위대한 지도자를 짓밟고 있다.(김피터) 댓글(2) 김피터 2011-05-16 12460 158
1878 5.18기록유산 관련 UNESCO에 보내는 나의 편지 지만원 2011-05-14 23700 495
1877 보수 집권을 위해 나부터 돈과 시간으로 희생해야(김정호) 댓글(1) 비전원 2011-05-14 11672 124
1876 사이비 ‘민주당’ 미래가 없다.(소나무) 소나무 2011-05-13 13831 174
1875 5,16혁명, 50주년, 바른 재평가 필요하다.(김피터) 김피터 2011-05-13 12333 155
1874 해괴망칙한 민주화운동 광주5.18 (만토스) 만토스 2011-05-13 17089 282
1873 보수단체 “광주학살은 北 특수부대 소행” 지만원 2011-05-12 25978 217
1872 전라도에 번번이 얻어터지는 경상도 지만원 2011-05-12 30506 298
1871 5월12일 평화방송 열린세상오늘 인터뷰 / 지만원 박사 관리자 2011-05-12 11962 219
1870 개떡 같은 나라 지만원 2011-05-12 19463 300
1869 제주도 토벌작전의 종지부를 찍을 때까지 지만원 2011-05-11 15348 1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