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이렇게 천박한 행동을 하다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방부가 이렇게 천박한 행동을 하다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1-12 16:46 조회24,15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방부가 이렇게 천박한 행동을 하다니!


모 일간지에 타임스지 서울특파원 앤드루 새먼이 국방부에 대해 실망한 사연이 실렸다. 타임스지 특파원은“전쟁고아 버린 나라, 추모 동상도 버리다”라는 제목의 시론을 통해 6.25 동란 당시에 유엔군들이 포탄세례를 받으면서도 한국의 전쟁고아들을 어떻게 돌보아 주었는지에 대한 사례들을 감동적이고도 눈물겹게 소개했고, 아울러 6.25전쟁에 참전했던 미국인 드레이크 박사가 세계적인 멕시코의 조각가에게 의뢰해서 제작한 6.25당시 한국의 전쟁고아 추모비를 주한미국대사관과 주한멕시코 대사관을 통하여 한국 국방부에 무료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보냈는데 국방부가 귀찮아하면서 거절했다는 기막힌 사연을 소개했다. 


타임지의 앤드루 새먼 특파원은 최근 6.25참전용사이자 어린이 보호운동가인 조지 드레이크 박사를 취재했는데, 드레이크 박사로부터 한국이 60년이 지난 지금도 전쟁고아들에 대해 무관심하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많이 서글펐다는 심정을 전했다. 드레이크 박사는 멕시코 출신의 세계적인 조각가 세바스티안으로부터 6·25 전쟁고아들을 추모하는 조각을 기증받아, 6·25 60주년을 맞아 이 조각을 한국에 선물할 계획으로 한국 국방부와 접촉했다 한다. 


주한 멕시코 대사관과 미국 대사관은 드레이크 박사의 이 제안을 매우 반겼지만 정작 이 조각품을 감사한 마음으로 반겼어야 했을 한국 국방부는 심드렁했다 한다. 국방부 담당자는 드레이크 박사의 이메일에 대해 두 달 동안이나 응답을 하지 않고 깔아뭉갰다 한다. 여러 사람들이 나서서 드레이크 박사와 국방부 사이에 다리를 놓아준 뒤에야 국방부로부터 간신히 이메일 답장을 받았는데 그 내용은 '고맙지만 됐다'는 것이었다 한다.


타임스 기자는 이런 취지의 말로 시론을 마감했다.“6·25 피해자들 가운데 가장 작고 힘없는 희생자는 전쟁고아들이었다. 이들 전쟁고아들은 60년 전인 전쟁 중에서나 60년 후인 지금에서나 똑같이 버려진 존재들이다”국가로서는 들어서는 안 될 불명예의 말이고, 국방부는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한 것이다. 전쟁기념관은 무엇 때문에 지었는가? 우선은 감사하게 받아서 전쟁기념관에라도 섹션을 만들어 6.25 60주년 행사 프로그램에 반영해야 했을 일이었다고 생각한다.


국방장관은 국제예의와 체면도 모르고, 부끄러움도 모르고, 전쟁고아에 대한 개념도 눈물도 없는 사람이란 말인가? 현 국방장관이 이렇게 개념이 없는 사람은 아닐 터인데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다. 국방부는 조각품을 감사하게 받아 6.25 60주년 기념 프로그램에 반영하고, 기념식에 드레이크 박사를 초청하여 감사장을 주어야 마땅할 것이다. 국가기관으로서는 도저히 취해서는 안 될 천박한 처신을 참으로 이해할 수 없다.


한국전에 참전하여 포탄이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우리나라 전쟁고아들을 챙기고, 지금까지도 그 아이들을 잊지 못해 세계적인 대가에게 의뢰하여 가장 근사한 조각품을 만들어 전쟁의 상징 부서인 국방부에 기념품으로 기증을 하려고 애쓰는 미국인 드레이크 박사는 누구이고, 60년 전에 입은 국가적 은혜와 60년간이나 지속돼온 감동적인 사랑의 마음을 귀찮다며 내쳐버린 국방부 간부들은 도대체 누구란 말인가? 참으로 부끄럽기 이를 데 없다.       



2010.1.12.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759건 45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89 거짓투성이가 된 사회, 진실은 설 자리가 없다 지만원 2010-02-14 20882 180
288 양치기 소년이 된 사회 지만원 2010-02-14 25338 134
287 한국 원자력의 운명 지만원 2010-02-13 22428 132
286 MBC에 대한 제단체 성명서 지만원 2010-02-13 19732 92
285 쌍용자동차 폭력주동자들에 중형 선고 지만원 2010-02-12 25784 119
284 민노당의 붉은 프로필 지만원 2010-02-12 19020 156
283 공중부양 민노당의 해괴한 장난질 지만원 2010-02-12 18643 113
282 이렇다면 4대강 사업 왜 하나? 지만원 2010-02-11 24350 152
281 점입가경으로 치닫는 권력투쟁 지만원 2010-02-11 18017 147
280 보훈처장 사퇴요구하는 베트남참전전우들 목소리(솔내) 솔내 2010-02-11 17005 106
279 화장실로 숨어 버린 남북정상회담 지만원 2010-02-10 24954 156
278 저 사람, 진짜 전향했나? 지만원 2010-02-10 26976 200
277 민노당-전교조-공무원노조 일망타진 전야 지만원 2010-02-10 24672 164
276 본받아야 할 수서경찰서장 박재진 지만원 2010-02-10 27807 178
275 연합사 원상복구에 최대 걸림돌은 대통령 지만원 2010-02-10 21935 164
274 대한민국의 타락상 지만원 2010-02-09 21760 199
273 방문진은 MBC 본부장들 모두를 해임하라(제단체연합) 지만원 2010-02-09 21206 85
272 “남북대화”소리만 들어도 짜증이 난다 지만원 2010-02-09 19397 122
271 5.18 북한군개입 ............(서석구 변호사) 라덴삼촌 2010-02-09 19100 107
270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통일인가?(자유의깃발) 자유의깃발 2010-02-08 17319 53
269 중도주의속에 좌경화 되어가는 이명박정부(법철스님) 지만원 2010-02-08 17522 136
268 방문진 6적은 즉각 자진 사퇴하라(시민단체연합) 지만원 2010-02-08 21008 87
267 루비콘 강 건너버린 이명박과 박근혜 지만원 2010-02-08 22434 130
266 금강산회담 혹시나가 역시나로? (소나무) 소나무 2010-02-07 18144 83
265 돈 봉투 하면 선거판이 연상 돼 (소나무) 소나무 2010-02-06 18910 64
264 절대로 거짓말 안하는 우리대통령 (새벽달 옮김) 새벽달 2010-02-06 23702 72
263 기자-언론인들의 독해능력에 문제 있다 지만원 2010-02-05 26018 128
262 남북관계에 수상한 게 너무 많다 지만원 2010-02-05 18546 144
261 이명박과 반기문 발등의 불, 누가 질렀을까? 지만원 2010-02-04 18468 174
260 법관의 양심과 독립? 지만원 2010-02-04 21210 1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