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의 목소리가 신선하다 (만토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문수의 목소리가 신선하다 (만토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토스 작성일11-05-11 05:09 조회14,152회 댓글6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문수 救世主가 되어라

 

 

김문수가 作心하고 외치는 저 救國의 결단이 오늘은 더욱 크게 들린다. 나는 그가 어쩐지 대한민국을 가난과 공산주의 반역자들로부터 구해낸 우리의 영웅 박정희와 한 세대를 달리하고 태어난 제2의 영웅처럼 느껴진다. 대한민국 건국의 의미도 체제의 우위도 모두 퇴색시키고 망가뜨려 실로 공산주의 역적의 무리들로부터 전 방위로 공격을 당하고 있는 이 나라에, 김문수 저 구세주가 우리들의 유일한 희망이 되어 줄 것인가?

 

 

 

김문수의 대한민국을 구하겠다는 힘찬 목소리를 들어 보라.

 

대한민국의 敵對세력이 누구인지, 대한민국을 이렇게 성장시킨 사람이 누구인지부터 확실하게 알고 시작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세우는 것이 極右라면, 난 極右를 택하겠다. 가치에 대한 치열한 고민도 없이 무조건 중간이라 하는 것은 안 된다. 근본도 없이 中道實用을 외치면서 민주당 아류가 돼서는 안 된다.”   

 

 

박근혜는 무엇을 해 보겠다고 대권을 욕심 내는지조차 알 수 없다. 대통령이 한 번 되어 보겠다는 욕심 말고는 도대체 눈에 보이지도, 상상을 할 수도 없이 침묵으로 국민들을 바보 취급하고 있다.  중도주의로 국민들의 표만을 얻고 보자는 속셈이라면, 참 나쁜 미래의 지도자 상을 보이는 짓이다. 솔직하지도 못하고 21세기의 국민을 바보로 착각하고 있는 태도에 실망한다.

 

 

오세훈은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眞性의 빨간 부류로 알려져 있는 한명숙이라는 사람과의 對敵에서 과연 무엇으로 그 여성 정치꾼과 싸움을 했을까? 치열한 선거전에서 그 여성 정치꾼의 과거 빨간 행적을 단 한 마디라도 서울시민에게 밝히려고 노력했었는가? 그런 무기도 없이 적당하게 웃음을 날리며 양반처럼 입씨름하다가 얼마나 땀을 흘리며 서울시장에 당선 되었는가?

 

 

김문수, 그는 지금 월남패망의 비참한 역사를 대한민국에 남겨서는 안 된다고 국민들을 향해 전쟁이라도 각오 하자고 감히 목청을 높인다. 비겁하게 양다리 걸쳐 제 살길만 찾으려 하지 말라고 역설한다. 대한민국 정통성을 지키자면서 건국의 할아버지 이승만과 국가 중흥의 아버지 박정희를 존경한다고 국민 앞에 서슴없이 이야기 한다. 자신의 젊은 시절 노동운동과 반 정부 활동만이 옳은 행동이 아니었다고 지금은 절실하게 박정희의 국가중흥의 역사를 극찬한다.

 

대한민국은 이념전쟁의 나라다. 따라서 누구든지 그 전쟁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다만 그런 전쟁 중에 대한민국 편을 벗어난 정치행적이 언제든 국민 앞에 드러나게 되어 있는데도 박근혜나 오세훈 누구도 김문수처럼 용기 있고 솔직하게 자신의 과거행적을 국민 앞에 밝히지 못한다. 그것이 바로 구 시대 이 땅의 정치꾼들이 국민들을 업신여기며 해 왔던 몹쓸 정치행위였다. 현재진행형으로 반 대한민국 활동을 저지르고 있는 민노당과 민주당 아류인간들이 이승만이 세우고 박정희가 부유하게 일으켜 놓은 대한민국에 고마움도 부끄러움도 느끼지 못하고 있듯이 말이다.

 

 

지도자부터 국가에 대한 외경심과 호국의지를 강력하게 보이지 못하니, 배은망덕하고 반역적인 좌파 무리들이 물 만난 고기처럼 활개치며 대한민국을 허무는데 총력을 기울인다. 모든 주요언론들은 벌써 평화의 망령이 씌워 김정일 악마집단의 대남적화 음모와 좌파반역자들의 반 대한민국 활동에 하나같이 緘口하고 있으면서 태평성대의 노래만 들려 주고 보여 준다. 따라서 국민들은 자신이 낳고 자란 이 땅을 마치 외계인들이 지켜줄 것 같은 망령에 사로잡혀 있다.

 

 

이제는 천편일률적인 과거의 정치행위로 적당히 감추고 속이며 국민들 표만 얻어 권력의 단물만 빨아 보겠다는 흑심으로 국가와 국민을 우롱하려는 자들이 나서서는 안 된다. 한반도 최후의 결전이 시시각각 다가 오는 이때에 살신성인의 자세로 대한민국을 구해야 한다고 국민들의 평화타령을 잠재우는 또 다른 박정희 化身이 나타나야 할 때이다. 정치적으로 그런 사람이 대권을 잡아 국가의 혼을 되 살리지 못한다면 군사혁명이라도 있어야 대한민국이 회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정치적 박정희 화신이 바로 저 김문수라고 나는 생각한다. 김문수, 구국의 영웅이 되어 내부의 적부터 전쟁한다는 마음으로 척결하라. 그리고 평화의 마취제에 깊이 잠든 대한민국 국민들을 모두 일깨워 북쪽의 악마집단이 끝장 날 때까지 단 한 순간도 태평성대에 취해 국가를 잊지 않도록 채찍을 가하라. 이스라엘 국민들이 어떻게 국가를 지켜 내려고 몸 부림 치는지를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가르치라. 이스라엘보다 더욱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에서 평화타령은 자멸의 흐느낌이다.

 

 

김문수에게서 희망의 불빛이 보인다. 그가 국민들을 이끌어 대한민국을 지켜 낼 것이다.  박근혜, 오세훈과 당 내에서 치열한 경선을 거치는 일은 그들 두 사람에게 좌파와의 전쟁을 각오하라는 중요한 메시지가 전달 되는 효과를 발생시킬 것이다. 중도주의의 두 사람에게 만일 패한다고 해도 그들 두 사람에게 이념적 중도에 안주하지 말라는 경고는 박근혜와 오세훈 두 사람의 가슴속에 각인될 것이다. 김문수의 정치활동에 극우라는 구국의 처방이 내려지기를 기대를 해 본다대한민국이 망하는 길을 걷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이상.

 

 

댓글목록

아테나님의 댓글

아테나 작성일

김문수가 진정으로 회개하여 한 말이라면 아낌 없이 지지해 주겠다.
허나 중도좌익 장사꾼 이명박의 정치행태를 보아 온 국민으로서는 선뜻 누구를 믿지 못한다.
김문수는 더욱 확실한 태도를 거듭 보여주어야한다.

다투기님의 댓글

다투기 작성일

지만원 박사님과 손을 잡으면 믿어 지겠네요

만토스님의 댓글

만토스 작성일

이승만의 대한민국 건국을 적극적으로 축복하고 그것을 국민 앞에 당당하게 밝히는 김문수가 그나마 다른 정치꾼들의 비굴한 중도기회주의적인 태도에 비해 얼마나 떳떳합니까? 박정희의 업적을 높히 보고 인정하는 그의 자세 또한 상대적으로 다른 정치꾼과는 비교 되는 점입니다. 그는 과거의 노동운동과 좌경적 반 정부 활동을 공공연하게 밝히고 그것을 박정희의 국가중흥 업적에 비교하면서 박정희를 단순한 군사독재자로 부르지도 않습니다.

이승만과 박정희의 동상을 세우자고 주장하는 당당한 정치인이 아닌가요? 그것만 해도 중도기회주의로 국민들의 표만 얻겠다고 비겁하게 양 다리 걸치고 이승만과 박정희의 업적에는 입을 다무는 인간들과 비교도 되지 않습니까? 천안함과 연평도 폭격을 보고 그가 대북관을 명확하게 정립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김문수가 내일 어떤 언행을 하느냐에 따라 당연히 그에 대한 평가는 달라지겠지만 말입니다.

한가인님의 댓글

한가인 작성일

김지사의 극우 발언이 시장에서 뭐가 잘 팔리는지 알아보는 재빠른 장사꾼의 수법이 아닐길 바랍니다.

과거 민주화다 친 서민이다 라이트다 국민의 정부다 참여 정부다 해서 언어적 선점전략으로 집권한 사람들이 실제로는 국가에 기여는 커녕 해악을 끼치는 것을 많이 보아온 우리 사회에서,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이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을 찬양하고 인정하고 보수를 외친다고 다 된다고 생각하면 착각일수도 있습니다.

이시대에 대한민국을 지키고 발전시키는 것은 정의와 법치, 신뢰와 솔선수범의 바탕위에 구체적 실천방안과 계획의 제시가 아닐까요?

신뢰에는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는 것도 포함되지 않을런지요?

그런 관점에서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만토스님의 댓글

만토스 작성일

한가인님, 정치인은 어찌보면 말로써 살아 가는 직업이 아닐까 합니다. 물론 행동도 따라야 하지만 그의 말이 곧 행동이라고 여겨도 될 것입니다. 그가 나라를 지켜야 한다고 하는 말을 행동으로 옮기려고 군복을 입고 전선에 나가 총을 잡아야 한다고 말할 수 없지요. 더구나 지도자라면 바로 말이 곧 행동이라고 봐야 하지요. 대한민국은 건국 이후 너무도 많은 정치꾼들이 거짓말을 하고 자신의 잘못을 은폐하고 없는 사실도 날조하였던 더러운 정치역사를 가진 나라라고 봐야 할 것입니다. 이념전쟁 중인 이 나라에서는 더욱 그렇지요. 국민 앞에 솔직하게 이 나라의 실정을 밝히는 그 용기와 정직성을 김문수에게서 저는 보고 있습니다. 상대적인 평가이지만 말입니다.

지만원님의 댓글

지만원 작성일

이 글을 여기 최근글에 올리는 이유는 오세훈과 박근혜 등에게 매우 중요한 메시지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만토스님께 부탁드립니다. ‘솔로몬 앞에선 5.18’을 김문수, 박근혜, 오세훈, 정몽준 등 차기 대선 경선에 나설 사람들에게 보내주시면서 5.18과 김대중에 대한 소감을 많은 국민이 알고 싶어 한다고 각별히 편지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보낼 처지가 못 됩니다. 수고 좀 해주시기 바랍니다. 나서신다면 감사한 마음으로 책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71건 38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81 해병대령 출신 김광복 박사를 급히 찾습니다 지만원 2014-03-19 6342 127
1680 1월의 시국 정리 지만원 2010-01-27 20366 127
1679 Would it be our turn next? (stallon) 댓글(2) stallon 2019-10-13 3014 127
1678 [시안]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헌장 지만원 2011-07-02 17001 127
1677 지만원tv 제81화, 아베의 발사단추 지만원 2019-08-02 3005 127
1676 지만원tv 제82화, ‘반일나선 개돼지들’ 지만원 2019-08-04 3233 127
1675 이봉규TV, 전두환과 5.18 엑기스 지만원 2021-11-27 1361 127
1674 고소 및 고발장 (이동욱,송선태, 차복환, 이영훈, 정규재) 지만원 2022-06-09 1702 127
1673 헌법이 국보법을 능가하니 붉은 전교조 못 잡아(만토스) 만토스 2012-05-09 9619 127
1672 1980년 5월 18일의 신문기사(팔광) 팔광 2011-01-31 18067 127
1671 5.18진실 담은 동영상(육사31기 편집) 지만원 2019-08-12 3104 127
1670 한나라당 비대위도 싹수가 노랗다.(소나무) 소나무 2011-05-08 13749 127
1669 필자가 생각하는 일반 복지 정책 지만원 2011-01-05 19080 127
1668 박지원이 보훈연금을 받는다? (5부)(정재학) 댓글(3) 정재학 2011-01-06 14536 127
1667 물가를 잡으라면서 물가 주범인 공기업은 방만하게? 지만원 2011-01-06 24577 127
1666 5.18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광수4.5.6 (영상2) 시스템뉴스 2015-06-26 4405 127
1665 대한문 국본집회 강연 / 교보문고 자유대연합 강연 (2018.5.… 관리자 2018-05-06 3098 127
1664 그윽한 공간[시] 지만원 2020-02-21 2394 127
1663 지만원tv 제98화, 트럼프-문재인 목장결투 지만원 2019-08-24 2910 127
1662 김예영 판사와 차복환의 모순(contradiction) 지만원 2022-07-02 1207 127
1661 빨갱이 혁명가를 감히 국가기념일에(만토스) 만토스 2014-04-07 4460 127
1660 망가진 시스템이 재앙을 초래한다 (만토스) 만토스 2013-05-11 7954 127
1659 협박받으려고 타미플루 줬나? 지만원 2009-12-22 25776 127
1658 박길성 광주판사의 람보 판단2 지만원 2017-08-08 2963 127
1657 광주민사재판 이송신청 (초안) 지만원 2022-04-10 593 127
1656 제주4.3정립 연구․유족회 창립 기념식 열리다(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3-11-07 5797 127
1655 내일(11.15.) 출판기념회를 갖습니다. 지만원 2011-11-14 18125 127
1654 이순실 부모 프로필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0-09-29 2050 127
1653 장진성의 가면 지만원 2021-02-15 1754 127
1652 국면 전환용 통일론은 용납 안 돼(소나무) 소나무 2010-12-10 15664 1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