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동지회 만찬, 무슨 얘기 있었는지 궁금하다.(현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6.3동지회 만찬, 무슨 얘기 있었는지 궁금하다.(현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산 작성일11-06-05 20:42 조회11,626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6.3항쟁 47주년”을 기념하여 청와대에서 이명박대통령 초청으로 6.3동지회원 200여명이 만찬을 가졌다는 소식이다. 나는 이 만찬에 참석한 200여명이 누구인지 또 무슨 얘기가 있었는지 정말 궁금하다. 대한민국의 오늘과 내일을 짐작해 볼 수 있는 중요한 단초이기 때문이다.

이재오는 이 날을 기념하여 트위트에 “오늘은 1964년 6월3일 군이 계엄령을 내려서 학생운동을 탄압한 그날입니다. 굴욕적인 한일회담 반대 학생운동으로 군이 대학을 점령하고 저는 대학에서 제적과 함께 수배가 됐습니다. 제 인생의 갈림길이었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때로부터 어언 48년이 지났다.
그 6.3세대들을 탄압(?)했던 박정희대통령은 당시 48세였고, 지금 그들은 이제 모두 70전후의 성공한 세대가 되어있다. 더욱 자랑스러운 건 그들 중 한명은 대통령이고 또 한명은 실세 2인자가 되었다는 사실이다. 아마 나머지 200여명도 다 훌륭한 인물이 되어있거나, 먹고사는데 문제없을 정도의 성공적인 인생은 살고 있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묻고 싶은 것이다.

당신들은 누구인가?
그 자랑스러운 기념식에서 무슨 얘기가 오갔는가?
지금도 그때를 회상하며 자랑스럽고 자부심 넘치는 그때의 투쟁 얘기가 오갔는가?
지금 보니 6.3사태도 6.3항쟁으로 바뀌고, 그 항쟁의 공로로 민주화유공자가 되어있구먼!
그래, 지금 가슴에 달고 있는 그 유공자 휘장이 자랑스러운가?
이재오처럼 말이다.

그러고도 당신들이 정녕 오늘 대한민국의 성공한 세대이고 지도자란 말인가?
박대통령이 피땀 흘려 쌓아 온 이 대한민국으로부터, 챙길 건 다 가지고 이룰 것 다 이룬 70전후의
오늘 대한민국 지도자들의 지적수준과 양심이 정말 이 정도란 말인가?
그건 민주항쟁이었고 그 학생운동을 군인들이 짓밟았다고?

그럼 당신네들은 지금도 그때의 한일협정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생각하나?
지금도 정녕 그때 박대통령은 당신네들의 데모에 굴복하여 하야했어야 한다고 생각하나?
당시 대통령 물러나라며 청와대로 진격하는 데모대의 기세가 얼마나 대단했으면,
정일권총리가 박대통령에게 피신을 건의했겠어?

그래, 만약 그때 박대통령이 그 헬기를 탓더라면 대한민국은 어찌되었을까!
다시 4.19 이후의 그 난장판으로 돌아갈 것임은 불문가지며,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다는 건 삼척동자도 안다. 헌데 오늘 이 나라 지식인이자 최고지도자란 자들이 인생 70을 살고도 그 정도 분별력도 없어? 도대체 지금 뭘 기념하고 추구하는 “동지”들이란 것인가?

오늘 이명박이 저렇게 대통령 자리에 앉게 된 것이 누구 덕인가?
이재오는 그 나이의 대한민국남자면 누구나 져야 하는 병역의무가 왜 불만인가?
더구나 이재오는 그 군대생활 어떻게 했어? 졸병이 영외거주하며 학교선생에다 대학까지 다니는, 대통령 아들도 누리지 못할 특혜를 누렸잖은가? 그게 왜 인생의 갈림길이야? 이재오에게 그런 정도는 당연한 대우란 건가? 그럼 이재오의 민주화는 어떤 민주주의여?

대한민국 대학생은 정부를 뒤엎는 데모도 그냥 “운동” 정도에 불과한가?
어째서 당신들에게는 그런 무법천지 짓도 처벌해서는 안 되는 특권이 주어져야 하지?
그래서 당신네들 그 동지회원 면면을 향해 정면으로 묻는 것이다. 지금 생각해도 박대통령의 그 한일협정 추진과 결실은 잘 못 된 것이었냐고? 이 대답으로부터 당신네들의 정체성과, 지금 당신네들 가슴에 달려 있는 민주화유공자란 휘장의 진위여부가 정해 질 것이다.

6.3 항쟁이라고?
그럼, 누구를 향한 항쟁이었고 그래서 이루고자 한 것이 무엇이었던 항쟁인가?
그 유공자 휘장에 어울리게 당당히 밝혀 보시라! 그렇지 못하면 당신들은 나라를 사기 친 더없이 위험한 집단들로 비난 받을 것이다.

박대통령은 대인의 그릇답게, 철딱서니 없이 감히 나라를 뒤엎으려던 당신들을 아직 소견이 부족한 젊은이들의 우국충정으로 생각해서 처벌도 가볍게 하고 다 용서해줬다. 뿐만 아니라 사회에 정착하도록 뒤도 돌봐줬다. 헌데도 그 덕으로 성장하여 오늘 대한민국의 지도자 자리에까지 오른 자들이, 국가와 민족과 세계를 보는 안목은 여전히 20대의 그 당시 수준에 머물러 있단 말인가?

박대통령이 48세에 과감하게 추진했던 그 국가적 과업을 두고,
그로부터 또 48년이나 흘러 이제 당신들이 70이 된 나이에도 여전히,
감사함은커녕 박대통령과 그 한일협정을 “항쟁”의 대상으로 삼고 있단 말인가?
더구나 당신네은 그 이후에도 이 나라를 대학생들의 데모판으로 만든 장본인들 아닌가?
박대통령께서 이 나라에 기적을 선사하기 위하여 피땀흘리고 있을 때...

인생을 정리하는 나이를 맞아 젊은 날의 옛일을 회상하는 자리라면,
특히 당신들은 진실로 박대통령에게 감사함이 올바른 소견이고 상식적인 인간성이다.
그때 박대통령이 우리를 말려 준 게 참 다행이었다고 하며 말이다.

그리고도 여유가 있는 인간이라면 박대통령을 칭송함이 당연하다. 참 과단성 있는 분이었다고!
그런 박대통령 아니면 한일협정은 물론 오늘의 대한민국도 불가능했을 거라고...
그 잘난 200여명의 지도자들 중에 이런 상식적인 보통의 인간도 하나 없나?

댓글목록

다투기님의 댓글

다투기 작성일

그때 저장소에 내가 상상하는 사건이  있어야 했는데 ?

正道님의 댓글

正道 작성일

민족의 위대한 지도자 박정희대통령. 당신들은 그를 독재자라 표현하지만. 박정희대통령이 구국의 일념으로 주도한 5,16혁명이 없었다면 오늘의 조국 번영은 없었을 것이라는 데 이의를 달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 이순간에도 그를 폄하는 자들의 국가정체성은 과연 무엇이란 말인가 남한민족해방전선이라는 약칭..[남민전] 의 실체는 또 무엇인가? 자기들의 허물은 과소평가해 꼬리를 내려 감추고 남의 허물은 괘대포장하여 남을 헐뜯고 국론분열을 획책하는  북한의 대남선동정책과 일맥 상통하는 점이 많은 것이 오늘 우리가 보고 느끼는 운동권의 생존전략이 아닌가 싶다..답하라? 당신들이 이루고자 하는 국가의 정체성은 과연 무엇입니가?................... 글. 감사!

최근글 목록

Total 13,559건 38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69 윤이상의 고향 통영의 반란 지만원 2011-06-24 17399 255
2068 최고라며 뽑은 문화관광 장관이 겨우 이건가? 지만원 2011-06-24 20005 250
2067 김문수는 꼼수두지 말고 솔직해야! 지만원 2011-06-24 20441 292
2066 행사일정 지만원 2011-06-23 24859 221
2065 이명박을 늦봄 문익환 학교 교장으로(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06-23 19990 179
2064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God Father 야전군! 지만원 2011-06-23 18205 255
2063 한명숙과 대공수사관, 누가 거짓말하는지 밝히자! 지만원 2011-06-23 18894 278
2062 환상에 빠진 통일론자들, 국민정신 파괴한다 지만원 2011-06-23 16661 198
2061 영문(대한민국대청소500만야전군"창설": 번역 정재성) 댓글(1) stallon 2011-06-23 8194 85
2060 김문수가 오세훈에 딴죽 거는 건 비신사적 행위 지만원 2011-06-23 18858 217
2059 국가위험성 평가도 포기한 대통령 선진국 운운(만토스) 댓글(4) 만토스 2011-06-23 11771 105
2058 이명박과 김익렬이 닮았다! 지만원 2011-06-22 18571 308
2057 제주4.3에 비춰진 노무현 정신(오소리) 오소리 2011-06-22 14960 287
2056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및 기소권, 이렇게 하자! 지만원 2011-06-21 21618 280
2055 노무현의 망발 리스트(염라대왕) 댓글(1) 염라대왕 2011-06-21 18091 145
2054 부산저축은행의 북한 커넥션(팔광) 댓글(1) 팔광 2011-06-21 15090 167
2053 전라도 역사왜곡에 편승한 보훈처와 행안부 지만원 2011-06-20 29533 288
2052 이제는 국민이 나설 차례입니다! [전단지용] 지만원 2011-06-20 15009 253
2051 현대차 노조간부들 근무시간 도박, 97명 지만원 2011-06-20 21396 225
2050 오세훈의 포퓰리즘 전쟁(중앙일보 김진) 지만원 2011-06-20 18196 221
2049 김성식 의원과 조선일보의 정체 지만원 2011-06-20 21637 211
2048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에 참여하는 방법 지만원 2011-06-20 20384 192
2047 애국에 피끓는 청춘들이여! (다윗) 다윗 2011-06-19 14999 165
2046 월남 패망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반공포로) 반공포로 2011-06-19 14745 171
2045 좌익혁명 3대 조직 분석(이계성) 지만원 2011-06-19 18033 177
2044 쓰러져가는 국가의 모습을 보면서! 지만원 2011-06-18 17463 319
2043 북한 아사자를 위해 위령탑을 건립하자 지만원 2011-06-18 21414 193
2042 서울시민이여, 오세훈을 통해 나라를 지키자! 지만원 2011-06-18 17401 193
2041 사람탈을 쓴 짐승인가 짐승탈을 쓴 사람인가?(팔광) 댓글(6) 팔광 2011-06-18 16124 186
2040 우리 모두가 반면교사로 삼아야할 교훈(stallon) stallon 2011-06-18 13504 1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