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사건 성격에 대한 조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4.3사건 성격에 대한 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6-07 16:39 조회17,41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4.3사건 성격에 대한 조사 


                      정부의 공식 보고서가 규정한 4.3사건의 성격 


2003년 4월 15일, 고건을 위원장으로 하는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는 4.3사건의 성격 규정을 후대에 맡긴다는 것을 전제로 4.3사건이 반역적 무장폭동인지 또는 좌파들이 주장하는 바의 ‘인민(민중)항쟁’인지에 대해 정의하기를 포기했다.


그러나 그 보고서에는 무장폭도들이 저지른 사례는 기술돼 있지 않고 군, 경찰, 서북청년단 등 국가수호 세력이 저질렀다는 만행(?)들만 사례별로 기록되어 있다. 이런 만행(?)들도 대부분 기록이나 철저한 현장 조사를 통해 한 것이 아니라 김대중-노무현 시대가 조장한 좌경화 분위기에 휩쓸린 피해 도민들이 기억이 가물가물하다며 대필자를 통해 진술한 매우 부정확할 수밖에 없는 것들이었고,  무장 폭도들에 의해 희생당한 사례는 거의 수록돼 있지 않다. 마치 5.18청문회에서 진실 편에 선 증언들은 외면당하고 거짓 편에 섰던 증언들만 판을 치던 모습과 아주 흡사한 것이다.


이렇기 때문에 박원순이 리더가 되어 준비했다는 ‘4.3진상조사보고서’를 다듬었다는 이른바 ‘정부보고서’는 그 정당성과 타당성을 상실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보고서의 결론에는 좌익 역사관이 교묘하게 삽입돼 있다. “무장봉기이긴 한데 이는 경찰과 서북청년단의 탄압에 대한 정당한 저항”이라는 요지의 결론인 것이다.


이 보고서는 4.3사건의 발단이 3.1사건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3.1사건은 무엇인가? 남노당 제주도당이 주도한 반미 반단선 반단정 반국가 적화통일을 선동하는 불법집회였다. 여기에 동원된 군중들은 관덕정과 북국민학교에 이르는 넓은 공간에 집결하여 적기가와 김일성 장군의 노래를 부르고, 조선독립만세, 김일성장군 만세, 신탁통치 결사반대 등의 구호를 외쳤다.

관덕정은 이조 때 관헌이었으며 앞 광장은 지금 서울의 시청 앞 광장처럼 집회들의 장소로 이용됐다. 이 날 모인 군중은 수천 명 단위였으며, 불과 수십 명의 경찰들을 가지고 당해낼 수 없는 규모였으며 그들이 보이는 위압적인 행동들은 소수의 경찰들에 일대 공포의 대상이 아닐 수 없었다. 여기에서 발생한 희생자들에 대한 책임은 군정과 경찰의 만류를 뿌리치고 적기가를 부르고 김일성 원수 만세를 부르며 ‘빨갱이 시위’를 강행한 데다 소수의 경찰이 방어하고 있는 경찰서를 향해 위협적인 모양새로 쳐들어간 시위대 측에 있다. 


이렇게 해서 발생한 시체들을 놓고, 제주도의 남노당 조직들과 좌경화된 조직들은 공산주의자들의 특기인 ‘시체장사’를 하기 시작했다. 공산주의 파괴분자들은 언제나 세를 만들어 내고 여론을 몰아가기 위해 시체장사를 한다. 1970-80년대에 위장취업자들은 전태일을 효시로 17명의 인간 불화살을 만들어내 대규모 폭동을 일으켰다. 누구라도 경찰에 고문을 당하다가 죽으면 이는 이들에게 그야말로 최상의 시체장사 꺼리가 된다. 5.18 때도 시체장사를 톡톡히 했다.

광주시위대는 5월 21일 새벽에 광주역에서 총에 맞고 난자된 시체 2구를 리어카에 싣고 다니며 시체놀음을 했다. 김재화(25)와 김만두(44)의 시체였다. 이 두 시체는 무기고에서 나온 카빈총에 의해 사살됐고, 온 몸이 타박상 투성이가 됐다. 계엄군이 쏜 것이 아니라 시위대에 끼어든 불순분자들이 작전상 때리고 작전상 쏜 것이다.


                               조총련이 규정한 4.3사건의 성격


1988년 4월 8일,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제주도 4.3인민봉기 40주년 평양시 보고회, 서울에서도”라는 제목으로 “지난 2일 공화국에서 평양시 보고회 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허정숙 서기 등이 참가하여 조국평화통일 위원회 전금철 서기국장이 기념보고를 하였는데, 미국과 그 앞잡이들에 의해서 5.10단선을 반대하여 일어선 제주도 인민의 4.3봉기는 남조선에 대한 미국 식민지 종속화정책과 민족분렬 책동의 분쇄, 자주적 평화통일을 달성하기 위한 애국적 무장 투쟁이었다고 지적하고, 그러므로 제주도민의 염원을 하루 속히 실현하기 위해서는 반미 자주화의 깃발을 높이 들고 조선반도를 비핵-평화지대로 바꿔놓는 투쟁을 가일층 펼쳐나가지 아니하면 안된다 라고 강조하였다”


4.3의 성격에 관한한, 북한이 훨씬 더 양심적이다. 그러면 북한에서는 4.3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 


                                 북한이 규정한 4.3사건의 성격


박설영은 1991년 북한의 사회과학출판사가 발행하는 월간지 ‘력사과학’ 4월호에 “5․10단선을 반대한 제주도인민들의 4.3봉기”라는 제목 하에 4.3을 이렇게 규정했다.


“8.15후 남조선 인민들은 새 사회 건설과 나라의 자주적인 독립을 위하여 줄기찬 투쟁을 벌려왔다. 남조선에서 단독선거를 저지 파탄시키고 조국의 자주 독립을 위한 인민들의 투쟁에서 선참으로 진행한 투쟁은 제주도 인민들의 4.3봉기였다."


박설영은 1991년 ‘과학백과사전종합출판사’가 펴낸 ‘력사과학론문집’ (129-192쪽)에 논문 “제주도인민의 4.3봉기와 반미애국투쟁의 강화”를 게재했다.


“미제와 그 앞잡이들의 단독괴뢰 정부조작책동을 반대하여 벌린 제주도인민들의 4.3봉기는 남조선에 대한 미제의 식민지 예속화정책과 민족분렬 책동을 반대하고 민족자주적인 힘에 의하여 나라의 통일독립을 이룩하기 위한 대중적인 반미 애국항쟁이였으며 성스러운 민족해방투쟁이였다.”


1982년 평양 조국통일사가 펴낸 대남공작 역사책 “주체의 기치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 117-122쪽에도 “제주도 4.3인민봉기”라는 제하에 1948년 4월 3일부터 5월 9일까지 발생한 제주도 좌익반란 폭동이 간략하게 기술돼 있다.


“미제의 남조선단독선거를 저지파탄 시키기 위한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에서 맨 선참으로 폭발한 적극적인 투쟁은 제주도에서 일어난 4.3인민봉기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었다. <제주도를 비롯한 남조선의 여러 지방들에서는 선거를 반대하는 인민봉기가 일어났습니다>” (117쪽)


                            국사편찬위원회가 정의한 4.3사건의 성격


“1948년 2월 7일을 기해 공산주의자들은 살인, 방화, 폭력, 파업, 시위, 뇌물증여, 폭동 및 혁명 사주, 협박 및 선전을 포함하여 어떤 수단으로든지 5월 10일 선거를 교란시키고 방해하며 UN한국임시위원단을 한국에서 떠나게 하려는 강력하고 포괄적인 공작을 시작했다. 이 공세 전체가 평양에서 계획되고 보레시노프(동 시베리아 군사본부)와 모스크바로부터 지시받고 있었음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UN한국임시위원회관계문서)


              
대검찰청 수사국의 “좌익사건실록”이 규정한 4.3사건의 성격


“얼른 보기에는 쓸데없는 유혈인 듯한 제주 폭동은 ‘모스크바’의 눈으로 보면 크게 의미가 있고 이익이 있는 것이다. 제주폭동의 목표는 결코 제주도를 점령한다거나 정말 그들의 소위 ‘단선단정’을 좌절시키는 데 있는 것이 아니다. 그렇게 되지 않을 것임을 모스크바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그러면 그 유혈이 의도하는 바는 무엇이었는가? 첫째, 선전자료를 만드는 것이다. ”보라! 조선인민은 죽음으로써 단선단정을 반대하고 있지 아니한가“하는 프라우다 지의 논평과 모스크바 방송의 하루 밤 자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것을 공산주의에 현혹됐던 제주도 사람들이 충성스럽게 이행해 주다가 죽은 것이다. 둘째 남조선의 민심을 선동시켜 될 수 있으면 남조선 각지에도 제2, 제3의 인민봉기를 획책해 보려는 것이다.”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가 규정한 4.3사건의 성격


“1948년 제주도에서 발생한 이른바 4.3폭동사건은 해방 후의 사회혼란기를 이용하여 소수의 공산분자들이 순박하고 가난한 섬사람들의 이익을 보호한다는 미명 아래 제주도를 공산화하려고 획책한 무장폭동 사건이다”(비정규전사 1948.5-1950.6까지의 제주4.3폭동 공비소탕작전)


                                            결 론


이와 같이 대한민국의 모든 공식 기록이 4.3사건을 반미-반국가-친북-반 단선 단정-적화통일을 위한 폭동이라고 그 성격을 규정하고 있는데도 남한 좌익들은 김대중-노무현 시대의 좌경화된 사회분위기를 이용하여 이 모든 기록들을 뒤집으려 한다.


저들은 4.3사건을 순수하고 정당한 민중항쟁이라고 주장한다. 북한과도 연계되지 않았고, 남노당 상위조직들로부터도 아무런 지시를 받은 적이 없고, 낙후되고 고립된 제주도의 도민을 군정이 학대하는 데 반발하여 일어선 의로운 저항이라고 포장한다. 그리고 무장유격대와 무장유격대 편에 선 항쟁세력은 절대로 일반 민간인을 함부로 사살하지 않았다고 한다. 또한 제주도에서 살해된 모든 여성은 군경토벌대에 의해 살해됐다고 주장한다.


좌익들은 무장 공비들이 전투훈련장소로 이용했던 제주시 동부 봉개동에 12만평을 떼어내 ‘제주4.3평화공원’을 건립했고 그 안에 ‘제주4.3평화기념관’을 건립해 친북-반미-반대한민국 사상을 확산시키고 있다. 심지어는 화북리에서 마을의 우익 유지들을 마구 살해한 김주탁 형제까지도 “토벌대에 의해 억울하게 희생된 불쌍한 사람”으로 둔갑하여 봉안돼 있다. 김주탁은 제주 동북부 지역 유격대장을 하다가 유격대사령관 김달삼과 함께 북으로 간 유격대 지역사령관이었고, 그의 동생 김주영은  경찰에 의해 사살된 자다.

1999년 한겨레21이 나서서 이름도 없는 구수정이라는 여자를 통신원이라며 한국군이 월남에 가서 양민을 살인짐승처럼 마구 학살했다는 그녀의 소설들을 마구 게재했고, 여기에 빨갱이 강정구 및 한홍구 등이 합세하여 33만 참전용사들을 그 가족들로부터도 멸시 당하게 만든 적이 있다.


또한 빨갱이들은 북한당국들과 합세하여 ‘민중반란’(과거사위원회의 정의)에 불과한 5.18을 순수한 민주화운동으로 포장하는 반면, 공수부대에 대해서는 환각제를 마신 살인귀로 묘사해왔다. 광주시민을 공수부대가 학살했다고 하면 5.18의 명예가 보존되는 것이고, 북한특수군이 와서 학살했다고 하면 5.18의 명예가 훼손된다며 갖가지 폭력을 행사해 왔다.


4.3사건은 1946년 9월 전국적 파업사태와 10월 1일부터 발생한 대구폭동의 연장선상에 있다. 스티코프 비망록에 의하면 소련은 이 두 사건을 지령하면서 일화 500만엔이라는 당시로서는 엄청난 자금을 지원한 사실이 있다. 제주 4.3사건 역시 남로당 제주도당이 정의했듯이 이러한 선상에 있는 반란 폭동이었다.

1948년 10월 19일, 여수에 주둔하던 14연대 1개 대대를 제주도 공비토벌대로 파견하는 순간 2개 대대가 총을 거꾸로 들고 군사반란을 일으킨 것은 4.3 당시의 사회적 성격의 대변한 것이며, 이때 북한은 6.25남침을 위한 대남역량을 조성하기 위해 오대산에 10차에 걸쳐 인민유격대 2,300여명을 투입했다.(고재우 145쪽, ‘6.25전쟁 전 공비 및 인민유격대 소탕작전’) 여수반란 사건이나 4.3반란 사건 모두 믿는 구석이 있어서 저지른 사건이었던 것이다.

2011.6.7.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9건 39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39 이명박은 누구에게 삿대질 하는 것인가? 지만원 2011-06-18 18278 279
2038 서울시민 모두, 오세훈의 황산벌 싸움 도와야! 지만원 2011-06-17 21523 280
2037 일반 전사님들도 참여해 주십시오. 지만원 2011-06-17 17612 277
2036 대한민국 대청소 (팔광) 팔광 2011-06-17 15044 158
2035 사계의 전문가를 총 동원하여 파헤쳐 보자! 지만원 2011-06-16 23961 295
2034 로고와 500만 야전군의 노래가 필요합니다. 지만원 2011-06-16 22331 248
2033 500만야전군 만세 !!!(다윗) 댓글(3) 다윗 2011-06-16 15753 234
2032 화산처럼 폭발한 애국인사들의 사자후(stallon) stallon 2011-06-16 15685 230
2031 경찰이 나서라. 미군과 극렬단체들과의 접촉 못하도록 지만원 2011-06-16 19926 222
2030 무엇이 선진국인가? 지만원 2011-06-16 16791 213
2029 우리모두 대한민국 부활의 씨앗이 되자!!!(나라사랑) 나라사랑 2011-06-16 14290 137
2028 ‘500만 구국 대청소 운동’에 다 함께 참여하자!!!(비전원) 비전원 2011-06-16 10595 121
2027 실패하면 적화당하고 다 죽는다는 마음으로...(기린아) 댓글(1) 기린아 2011-06-15 13818 213
2026 실패는 없다! 실패하면 안 된다! 지만원 2011-06-15 20888 307
2025 위기의 계절입니다. 지만원 2011-06-14 20704 307
2024 드레피스 사건과 5.18, 열변 서석구 최종회(엉터리전도사) 지만원 2011-06-14 19367 83
2023 5.18보상현황 지만원 2011-06-14 20914 195
2022 반값 등록금 입에 올린 정치꾼들은 퇴출돼야! 지만원 2011-06-14 17319 194
2021 전두환 전대통령과 5공의 원죄(김피터) 김피터 2011-06-14 13005 184
2020 뭘 알고나서 '반쪽 등록금' 외쳐라!(박상규) 지만원 2011-06-13 19285 257
2019 드레피스 사건과 5.18, 열변의 서석구-2(엉터리전도사) 지만원 2011-06-13 16535 90
2018 드레피스 사건과 5.18, 열변의 서석구-1(엉터리전도사) 지만원 2011-06-13 16162 89
2017 만복이 자네 석고대죄라는 뜻을 알고 있나?(송영인) 송영인 2011-06-12 15441 245
2016 북괴의 녹음폭로 협박의 의미!(김종오) 댓글(1) 김종오 2011-06-12 14171 224
2015 추격의 손을 늦추지 말라! (싸울아비) 댓글(1) 싸울아비 2011-06-12 15569 115
2014 대학살만행의 변절자 이종찬의 개소리를 규탄한다!(송영인) 댓글(4) 송영인 2011-06-11 16249 251
2013 반값 등록금과 황우여(현산) 현산 2011-06-11 12872 82
2012 국정이 장난인가? 이 정치 건달들아! 지만원 2011-06-11 17129 371
2011 구역질나는 조선일보 사설 지만원 2011-06-11 21947 342
2010 저축은행 수사가 '호남 죽이기'?(팔광) 팔광 2011-06-10 20960 20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