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익혁명 3대 조직 분석(이계성)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좌익혁명 3대 조직 분석(이계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6-19 11:23 조회18,07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좌익혁명 3대 조직 분석 -2012년 정권재 창출을 위한!

“교육희망 네트워크” / “희망 대안과 희망제작소”, / “국민의 명령 민란 백만 송이”


요 약

전교조 중심 1만여 개 전교조 분회를 네트워크로 연결한 “교육희망 네트워크”,
박원순변호사의 1만개 아름다운가계 중심 조직 “희망 대안과 희망제작소”,
문성근이 주도하는 민란 운동 “국민의 명령 민란 백만 송이”


2012년 총선 대선 승리위한 좌익들 운동조직


좌익들의 목표는 2012년4월 총선에서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고 12월 대선에서 좌익대통령을 탄생시켜 북한이 주장하는 연방제 통일을 하겠다는 것이다.

연방제 통일로 한국의 좌익정부와 북한의 공산정권이 연방제통일을 하게 되면 김정일이 주도하는 좌익국가가 탄생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총 한방 쏴보지 못하고 대한민국이 사라지게 된다.

2012년 총선과 대선 승리를 위해 2009년부터 전교조는 만여 개의 분회를 연결한 “교육희망 네트워크”, 박원순은 만여 개의 아름다운 가계를 네트워크로 연결한 “희망의 대안과 희망제작소”를 만들어 2010년 지방선거에 승리 했다.

대한민국을 “교육희망 네트워크”와 “희망의 대안과 희망제작소” 2개의 네트워크로 인터넷을 장악하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박원순은 젊은이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연예인 김제동 윤도현 앞세워 대학 찾아다니며 젊은이들을 설득하고 있다.

2010년 하반기부터 시작한 문성근이 “국민의 명령 민란 백만송이” 운동을 벌이고 있다. 문성근은 전국투어를 하면서 폭력배 소외된 노숙자들을 민란을 일으킬 100만 명을 모으고 있다. 문성근은 총선과 대선에 불리할 경우 민란을 일으켜 폭력으로 정권을 잡겠다는 것이다. 좌익혁명위해 조직과 재력을 이용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불법사전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그런데 정부여당은 대책이 없고 애국세력들은 조직도 돈도 없이 걱정만 하고 있다.


총칼 없이 선거로 대한민국을 붕괴시키겠다는 좌익들의 선동이 시작 되었다.

그런데 이명박정부는 구경꾼 노릇만 하고 있고 애국세력들은 미몽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참으로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 2012년 총선과 대선에 좌익에게 패하면 대한민국은 사라진다는 사실을 애국세력들은 명심해야 한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늦기는 했어도 아직은 기회가 있다. 좌익 동조세력 이명박 정부 믿지 말고 애국세력이 일어나서 우익혁명을 해야 할 시점이 되었다. 그래야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다.


<대한민국 전복하려는 3대 좌익혁명집단>

1. 전국교육희망네트워크

2009년부터 지역 조직을 시작하여 2010년 1월 공식 출범한 전국교육희망네트워크(이하 교육희망넷)에는 전교조, 민교협,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참교육학부모회(참학), 민주노총 등 좌익 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풀뿌리 교육자치’를 표방하고 동․읍․면까지 조직된 교육희망넷이 6.2 지방선거에서 좌익교육감을 당선시킨 1등공신이다.

교육희망넷 간부 선거에서 전현직 전교조 지도부가 대거 당선됐다. 총 24명이 등록한 운영위원 후보 중에는 ‘참교육을 위한 학부모회(참학)’,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 ‘학교급식전국네트워크’ 등 친(親)전교조 성향 단체 출신자가 대거 포함돼 있다. 좌익 교육계 인사들이 교육희망넷으로 대거 모여들고 있다. 2012년 대선을 위한 풀뿌리 조직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교육희망넷은 전교조가 주도권을 장악하고 있고 10대 과제의 내용도 전교조의 주장그대로다. 교육희망넷 10대과제는 ① 학생들의 인권 보장 ② 보충수업 자율학습 폐지 ③ 모든 일제고사 폐지 ④ 교육비 제로 무상교육 실현 ⑤ 수능시험 폐지 대입제도 개혁 ⑥ 학급당 학생수 25명 실현 ⑦ 초중고교 무상급식 실현 ⑧ 학생회와 동아리 활성화 ⑨ 대학 평준화, 국공립대 네트워크 ⑩ 21세기 학교로의 시설 혁명 등이다.

10대 과제는 모든 지역의 네트워크에서 동참하는 일종의 강령이다. 육희망넷은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당선자 취임준비위원회에 간부 11명을 참여시켰다. 이어 구성된 곽 당선자의 정책 자문위원회에도 교육희망넷 관계자가 전체 위원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교육희망넷이 제시한 ‘무상교육’ ‘학생 인권조례’ ‘일제고사 폐지’ 등 10대 과제는 모든 좌익 교육감 후보들의 공약에 반영됐다. 곽 노현교육감이 ‘교육 소통령’이라면 교육희망넷은 ‘집권 여당’의 역할을 하고 있다. 10000여개의 전교조 분회가 네트워크로 연결된 교육희망넷은 완벽하게 세포조직까지 완료하여 2012년 총선과 대선에 대비하고 있다.

2. 희망과 대안과 희망 제작소

종교계와 시민단체, 학계 주요 인사 111명이 참여한 ‘희망과 대안’이 2009년 10월 19일 조계사에서 창립총회를 열어 공식 출범했다. ‘희망과 대안’은 창립선언문에서 “일당 중심의 정치라고 할 만큼 심각한 민주주의 불균형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절박감 속에서 민주주의를 회복과 사회 가치를 복원하고자 무거운 책임감으로 모였다”고 밝혔다.

'희망과 대안'은 2010.6.2 지방선거를 앞두고 좋은 정치세력 형성에 기여하며 정치권과 시민사회, 시민사회 내부소통, 정책 생산 등에 초점을 두고 활동하겠다고 했다. 희망과 대안'은 창립총회에서 ▲좋은 정치세력 형성 지원 ▲정책을 중심으로 한 정치연합에 대한 담론의 형성과 모색 ▲사회.정치현안 등 대국민 메시지 발표 ▲정치권과의 원탁회의 ▲지방선거를 계기로 한국 민주주의 균형회복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협력 및 지원 등 5대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결국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전복하고 북한이 주장하는 인민 민주주의(공산주의)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시무 7책’은 △실용정부의 비전과 정책을 되살려라 △정치공학적으로 사고하는 참모진을 주변에서 물리쳐야 한다 △공안기구를 앞세운 억압적 통치를 중단하라 △국민과 소통하는 사회통합의 정치를 하라 △시민사회에 대한 억압을 중단하고 협력과 파트너십을 복원하라 △생태, 문화예술, 창의 등 21세기 가치와 비전을 담아내는 정부가 돼라 △10년 뒤에도 높은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대통령이 될 것을 주장하는 내용이다. 박원순은 정부가 시무7책을 받아들이면 희망과대안도 힘을 보태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어떤 활동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명박정부를 독재정부로 보고 타도하겠다는 것이다.

박원순은 아름다운 가게라는 10000개의 하부조직을 “희망과 대안”이라는 친북좌익 시민단체를 만들어 관리하고 있으며 그 조직을 위해 1년에 600억이라는 조직관리비를 쓰고 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 이번 6.2 지방선거도 박원순의 희망대안이 좌익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한다.

또 김용철 변호사 앞세워 삼성 이건희 회장을 쫓아내고 8000억을 받아 내어 만든 장학재단 이사장을 하면서 1년에 50명씩 좌익사상을 가진 자들을 미국과 유럽에 유학시켜 좌익혁명 인재 양성과 교포들 좌경화 교육에 이용하고 있다고 한다. 많은 외국 교포들이 이들의 세뇌공작에 좌경화되고 있다. 민주당과 민노당은 외국교포들을 좌경화 시켜 놓고 2012년 700만 교포들에게 선거권을 주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여당과 정부 그리고 국민은 좌익들의 전략전술에 말려들어 2012년 정권재창출이 어려운 처지에 놓여있다.

박원순은 국민의례대신 민중의례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한국은 친일파가 세운나라로 호도하고 광우병촛불시위에 경찰이 폭행당하고 경찰버스가 파손되는 민주주의가 괴괴 되는 현장에서 민주주의가 20-30년 후퇴했다고 주장했다. 어버이연합이 ‘국민의례’를 하지 않는 이유와 관련해 토론회를 갖자고 제의하기도 했다.

박원순은 국민의례 대신 민중의례를 주장할 뿐만 아니라 연방제통일, 미군철수, 국가보안법폐지를 주장하며 북한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 또 mbc 엄기영 전사장과 4대강 사업중단 긴급선언을 하기도 했다. 이명박 정부를 독재로 매도하며 '거대한 퇴행의 시대'로 규정했다. 박원순은 이명박정부가 "이르면 2011년, 늦어도 2012년이면 한 순간에 넘어져 다시 일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박원순은 연예인 김제동 윤도현 앞세워 희망제작소 이름으로 전국 대학을 순회하면서 젊은이들에게 반정부 설득을 하고 있다

3. “국민의 명령 민란 백만 송이”

문성근은 민란을 일으킬 100만 명 모집위해 “국민의 명령 민란 백만 송이” 전국투어를 시작했다. 1차 전국 투어에서 6,2832명을 모집 했다고 한다.

대를 이은 좌익혁명 가족 문성근이 2012대선을 위해 “국민의 명령 민란 백만 송이”라는 이름으로 전국 투어를 하면서 빈민 깡패 노숙자들을 끌어들여 광우병 촛불시위 때처럼 민란을 준비하고 있다. 좌익교육감은 민란에 초중고생을 동원하기 위해 학생인권조례를 만들었고 민주당 서울시 의회는 서울광장 사용을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바꿨다. 초중고생 몇 명만 희생시키면 4.19, 광주5.18에이어 제3의 혁명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광주 5.18때 북한 특수부대가 내려와 시민들에 발포하여 분노한 청중들이 폭력저항을 했던 것처럼 서울에서 초중고생들을 동원해 촛불시위를 벌이고 여기에 북한특수부대 요원 몇 명을 침투시켜 학생과 양민에 총질을 하면 혁명에 불을 붙일 수 있다는 계산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민란을 위해 전국투어를 하면서 봉기할 수 있는 100만 명을 모으고 있는데 1차 투어에서 6,2832명을 모았다고 한다.

문성근은 “2012년 바꿉시다 유쾌한 100만 민란”이라는 대형 문구가 부착된 차량을 운행하면서 집회를 열고 있다. 선관위의 경고도 아랑곳 않고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을 위해 법질서를 무력화시키고 있다. ‘민란(民亂)’이라는 사회 질서를 어지럽히는 범죄행위를 유도하는 단어를 사용하여 ‘내란 음모’ ‘내란 선동’을 하고 있으며 ‘민란’을 ‘민주화 운동’으로 가장하여 시민선동을 하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벌이고 있는 ‘민란’ 선동 현장에는 횃불과 깃발을 단 죽창을 들고 무장폭도들의 폭력시위를 부추기면서 민란을 획책하고 있다.

선거를 통한 정상적인 방법의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횃불과 죽창을 들고 전국적으로 반정부 시위를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민란’을 미화하여 폭동을 ‘의거’로 착각하게 만들어 ‘민중봉기’를 내란으로 선동할 가능성이 짙다. 이런 불법 선거운동에 폭력을 조장하는 집단을 경찰이 방관하자 시민단체가 나서서 검찰에 고발했다. 좌익들은 무력폭력도 부족해 민란까지 동원해 정권을 잡겠다고 나섰다. 폭력민중혁명으로 대한민국을 전복하려는 참으로 김정일 보다 더 두려운 집단들이다.

[뉴스 코리아 / 이계성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공동대표 ]

http://www.aquicknews.com/news/article.html?no=162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01건 39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01 이 영화 하나면 빨갱이 진지는 초토화(만토스) 댓글(4) 만토스 2011-07-02 13762 221
2100 비겁한 중도 기회주의자들이 판치는 국회(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07-01 14614 119
2099 해방 후의 공산당 활동 지만원 2011-07-01 13835 86
2098 500만 야전군의 성공을 위하여 지만원 2011-07-01 13761 223
2097 제주도 공산화의 뿌리 지만원 2011-06-29 20193 161
2096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빨갱이. 지만원 2011-06-29 24889 364
2095 군계일학, 오세훈 지만원 2011-06-29 21707 309
2094 500만 야전군 입대전사 모집 공고(광고용) 지만원 2011-06-29 16421 163
2093 흥남철수작전의 장군 김백일의 눈물(지만호) 몰라 2011-06-29 16405 125
2092 이념 논쟁의 허와 실(오소리) 댓글(4) 오소리 2011-06-29 15317 225
2091 옛날의 독립군 어르신들께 지만원 2011-06-28 20080 151
2090 민주화 보상을 민주화 배상으로! 갈수록 양양 지만원 2011-06-28 17890 92
2089 남한 공산화의 뿌리 지만원 2011-06-28 18167 133
2088 해방 이전의 공산당 지만원 2011-06-28 18763 126
2087 욕먹는 선각자들 (이병화) 발해의꿈 2011-06-28 12208 118
2086 500만이 한 주씩 합쳐 4,800만 구할 때다(박병장) 박병장 2011-06-28 14600 230
2085 지하철 막말인간과 노인 문제..(한글말) 댓글(11) 한글말 2011-06-28 13739 176
2084 국방장관님 이래도 되는 것입니까? 지만원 2011-06-27 22384 276
2083 곽노현의 꿈, 아이들을 망가뜨려라(만토스) 만토스 2011-06-27 13526 170
2082 김진철 목사님에게 [목회 선배로서] 붙이는 글(오막사리) 오막사리 2011-06-27 15876 149
2081 땅굴 시비를 마감합니다 지만원 2011-06-27 20168 232
2080 7월의 표지말: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지만원 2011-06-27 23740 181
2079 6.25 전쟁 61주년 성명(서석구) 지만원 2011-06-27 18190 131
2078 국방장관 및 땅굴 담당자에게 지만원 2011-06-27 20319 239
2077 적색 이념패들이 나라를 망치는 이유 지만원 2011-06-26 19741 247
2076 김진철과 송영인의 '땅굴 이야기' 맞대결에 대해 지만원 2011-06-26 16095 239
2075 [충주신문].연천 530GP사건 6주기 맞아.(正道) 댓글(2) 正道 2011-06-26 15587 123
2074 6.25 남침과 형제나라 터어키군의 용맹성(조박사) 댓글(1) 조박사 2011-06-26 15844 86
2073 다시 보는 오길남 지만원 2011-06-25 25360 295
2072 박정희와 김대중을 비교한다 (만토스) 만토스 2011-06-25 16276 2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