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식 의원과 조선일보의 정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성식 의원과 조선일보의 정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6-20 12:37 조회21,7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성식 의원과 조선일보의 정체



최근 한나라당이 쏟아내는 정책은 좌경화돼 있다. 한나라당이 좌경화된 것은 첫째, 한나라당 의원들이 썩었기 때문이고 둘째 잠을 자지 않으면서 이런 썩은 인간들을 이용하여 좌경화 목표를 달성시키려는 열혈적 좌파들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조선일보는 한나라당을 좌로 끌고 가는 인간들을 “소장파 3인방”이라며 이들 3인방을 띄워주고 있다. 황우여를 움직이는 3인방은 김성식, 임해규 정두언이라는 것이다(6.18조선닷컴). 이들이 한나라당에 둥지를 튼 붉은 뻐꾸기인 것이다.


조선일보는 김성식(부의장)을 정책팀의 막후 실력자라고 규정했다. 김성식이 황우여 원내대표, 이주영 정책위의장에 이어 '넘버 3'로도 불린다"며 김성식을 띄워준 것이다. 조선일보는 김대중-임동원-노무현-황석영-이종찬-명진(봉은사) 등 빨갱이들에게 지면을 엄청 할애하여 그들을 띄웠다. 특히 노무현에게는 일요 호외신문까지 발행해가며 충성했다. 지금 바로 조선일보에 접속해서 ‘황석영’을 검색하면 조선일보가 얼마나 황석영에게 충성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조선일보는 드라마 '바람의 화원', 영화 '미인도' 를 띄우면서 신윤복 신드롬을 창조해냈다. 당시 신윤복은 기록에 없는 인물, 김홍도는 기록에 있는 인물이었다. 마치 박정희와 장준하 같은 처지였다. 빨갱이들이 박정희를 폄훼하기 위해 장준하를 띄우는 것처럼 북한 역시 김홍도를 기득권으로 비하하고 신윤복을 기득권에 항거한 투쟁의 심볼로 영웅시하고 있다. 이런 북한의 문화 적화 운동을 조선일보가 한동안 보조해 추진했던 것이다.




그러면 6월 18일에 조선일보가 띄워준 김성식(한나라당)은 누구인가?


김성식은 서울대 운동권 출신으로 1978년 「유신철폐시위」에 이어 1986년「제헌의회 그룹(CA : Constituent Assembly)사건」으로 두 차례 구속됐다. 1985년 11월 20일 제헌의회(Constituent Assembly: CA)그룹 사건이 있었다. 김성식은 여기에서 5년형을 언도받았다. 1986년 5월을 전후하여 제헌의회 그룹(CA : Constituent Assembly)은 「파쇼하의 개헌반대, 혁명으로 제헌의회」라는 표어를 내걸고 그 모습을 드러냈다. CA 그룹은 「헌법제정민중의회」소집투쟁을 주장하면서, 산하 학생조직으로 민족민주학생투쟁위원회(이하 民民鬪)계열을 지도했다.


이 사건으로 최민(서울大 78, 징역 7년), 윤성구(서울大 78, 징역 6년), 민병두(성균관大 78, 징역 5년), 김철수(서울大 75, 징역 5년), 김성식(서울大77, 징역 5년), 유강근(서울大79, 징역 4년), 이선희(서울大 79, 징역 3년), 강석령(서울大79, 징역 5년), 김현호(성균관大79, 징역 7년), 김찬(성균관大77, 징역 2년), 한승권(서울大81, 징역 1년 6월), 이호균(서울大 78, 징역 2년), 차호정(서울大 79, 징역 1년 6월), 김옥수(한국한국外大 81, 집행유예), 하윤숙(서울大 79, 집행유예) 등이 구속되었다. 이들 중 CA 그룹의 핵심이론가라는 최민은 열우당 중앙위원이며 장애인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민병두도 열우당 의원이었다. 


이런 그가 이명박 대선 후보진영에도 들어가 활약을 했다.  386운동권 출신 참모들이 전략팀에 대거 들어간 것이다. 


정두언 전략기획회의 총괄팀장

김해수(48) 비서실 부실장,

김성식(48) 조직기획팀장,

이태규(43) 전략기획팀장,

은진수(45) 법률지원팀장.

김인규(57) 방송전략팀장(전 KBS 이사),

이우찬(47) 홍보기획팀장(제일기획 출신),

진성호(45) 뉴미디어팀장(전 조선일보 기자)


김성식은 출소 후 전국화학노조 기획부장과 민주당 동대문乙지구당위원장을 거쳐 2000년 한나라당 서울관악甲지구당 위원장으로 한나라당에 들어왔다. 2004년 총선에 떨어진 후에는 손학규를 보필하는 경기도 정무부지사로 활동했고, 손학규가 한나라당을 탈당한 후에는 MB캠프에 발탁됐다. 그는 정무부지사 시절, “손학규의 복심”으로 통했다.


그는 평양을 왕래하며, 소위 「북한 농촌현대화 사업」 등 경기도의 대북지원 사업을 주도했다. 김성식, 권영세, 남경필, 원희룡 등 소위 한나라당 소장파들은 전당대회를 앞 둔 2004년 3월 1일, 대북현금지원을 골자로 한 소위 「뉴한나라를 위한 반성과 제언」을 주장하고 나섰다. “남북 평화공존이 시대의 대세인데도 불구하고 보수세력들이 과거 냉전 시대 일변도 사고를 갖고 있다”며 남북합작 기업의 법인세를 북한이 현금으로 가져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1.6.20.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39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09 500만 전단지 광범위 배포 방안(박병장) 댓글(1) 박병장 2011-07-02 14430 119
2108 소련의 대남공작사 지만원 2011-07-02 16352 114
2107 시장경제란 무엇인가? 지만원 2011-07-02 15075 141
2106 현재 500만 야전군이 해야할 일 (기린아) 기린아 2011-07-02 13181 129
2105 [시안]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헌장 지만원 2011-07-02 17129 127
2104 조세희.. 서글픈 정신적 난쟁이(자유의깃발) 댓글(2) 자유의깃발 2011-07-02 13273 95
2103 반기문이 사고쳤다. 지만원 2011-07-02 20662 268
2102 양심과 애국의 전사, 오세훈을 구합시다! 지만원 2011-07-02 16017 183
2101 이 영화 하나면 빨갱이 진지는 초토화(만토스) 댓글(4) 만토스 2011-07-02 13802 221
2100 비겁한 중도 기회주의자들이 판치는 국회(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07-01 14659 119
2099 해방 후의 공산당 활동 지만원 2011-07-01 13884 86
2098 500만 야전군의 성공을 위하여 지만원 2011-07-01 13802 223
2097 제주도 공산화의 뿌리 지만원 2011-06-29 20237 161
2096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빨갱이. 지만원 2011-06-29 24935 364
2095 군계일학, 오세훈 지만원 2011-06-29 21750 309
2094 500만 야전군 입대전사 모집 공고(광고용) 지만원 2011-06-29 16459 163
2093 흥남철수작전의 장군 김백일의 눈물(지만호) 몰라 2011-06-29 16446 125
2092 이념 논쟁의 허와 실(오소리) 댓글(4) 오소리 2011-06-29 15350 225
2091 옛날의 독립군 어르신들께 지만원 2011-06-28 20124 151
2090 민주화 보상을 민주화 배상으로! 갈수록 양양 지만원 2011-06-28 17949 92
2089 남한 공산화의 뿌리 지만원 2011-06-28 18216 133
2088 해방 이전의 공산당 지만원 2011-06-28 18816 126
2087 욕먹는 선각자들 (이병화) 발해의꿈 2011-06-28 12261 118
2086 500만이 한 주씩 합쳐 4,800만 구할 때다(박병장) 박병장 2011-06-28 14638 230
2085 지하철 막말인간과 노인 문제..(한글말) 댓글(11) 한글말 2011-06-28 13785 176
2084 국방장관님 이래도 되는 것입니까? 지만원 2011-06-27 22429 276
2083 곽노현의 꿈, 아이들을 망가뜨려라(만토스) 만토스 2011-06-27 13565 170
2082 김진철 목사님에게 [목회 선배로서] 붙이는 글(오막사리) 오막사리 2011-06-27 15921 149
2081 땅굴 시비를 마감합니다 지만원 2011-06-27 20206 232
2080 7월의 표지말: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지만원 2011-06-27 23792 18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