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 이전의 공산당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해방 이전의 공산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6-28 17:08 조회18,82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해방 이전의 공산당  


1917년 10월 볼셰비키 혁명이후 공산주의가 세계적으로 확산됐다. 소련 발 공산주의는 ‘무산계급의 천국’이라는 달콤한 감언이설로 미국과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에 침투됐고, 이에 스스로를 양심적이라고 생각하는 많은 지식인들이 현실적 본질은 구경조차 하지 못한 채, 선전과 선동에 넘어가 공산주의 확산에 매체노릇을 했다.


마르크스-레닌주의를 논할 수 있고, 공산주의를 선전할 만한 용기를 가져야 지식인이고, 잘난 사람이라는 정서가 팽배했다. 그들은 공산주의가 ‘진보’한 사상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고, 그래서 공산주의자들은 스스로를 ‘진보’라고 불렀다.


그들은 작은 마을들을 찾아다니면서 강연을 했고, 선교사들에 대항했으며, 종교는 미신이라고 강론했다. 미국과 일본 같은 나라들도 불어나는 공산주의자들로 인해 골치를 앓았다. 이들 국가들 역시 사회 곳곳에 파고든 공산주의자들을 사냥하기 위해 실로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1920-50년대에만 해도 미국 경찰은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공산주의자들을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개 끌듯 질질 끌고 나가 차에 태웠다.


한국은 어떠했는가? 공산주의를 적극적으로 선전하는 데 앞장 선 사람들은 주로 중국-소련-일본에서 교육받은 사람들이었다. 일본 경찰의 감시망을 뚫고 가장 성공적으로 국내에 침투한 소련공산당 밀사는 김재봉, 그는 안동출신으로 블라디보스토크로부터 한국 내 공산당 결성의 밀명을 받고 잠입했다. 그가 남한에 와서 가장 먼저 만난 사람은 조봉암, 이 두 사람이 조선공산당 창당의 원조였다.


김재봉(1890-1944년)은 대구계성학교를 졸업했고, 1922년 11월, 이르쿠츠크파 고려공산당에 입당한 후 1923년 조선일보 기자로 신분을 위장했다. 조선일보 기자로 위장한 그는 1924년 04월, 조선노농총동맹과 조선청년총동맹을 결성했고, 1925년 4월에는 조선공산당의 초대 책임비서를 지냈다. 이 남한공산화운동의 시조에게 노무현은 참으로 기막힌 조치를 취했다. 2005년, 이 김재봉에게 건국훈장을 추서한 것이다. 어느 날 이 훈장은 박탈돼야 할 것이다.


2011.6.28.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39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39 이번 5.18재판은 7월 14일(목) 오후 3시! 지만원 2011-07-11 27667 179
2138 농촌 문제 스케치 지만원 2011-07-10 15399 238
2137 전두환 업적을 가로 챈 천하의 사기꾼 김대중 지만원 2011-07-10 22635 457
2136 우리는 왜 대북 식량지원을 반대하는가?(만토스) 댓글(2) 만토스 2011-07-09 11618 189
2135 나는 애국을 구걸하지 않는다!! 지만원 2011-07-09 17432 247
2134 500만 야전군의 전단지 내용 지만원 2011-07-09 13694 204
2133 500만 야전군 소식 지만원 2011-07-09 19451 245
2132 평창 선수권, 북에 왕창 떼어준다. 지만원 2011-07-08 22763 351
2131 제주도에는 대통령도 국가기능도 없다 지만원 2011-07-08 24982 320
2130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오소리) 댓글(1) 오소리 2011-07-08 12450 377
2129 남북 단일팀? 당신들 돌았지? (자유의깃발) 댓글(3) 자유의깃발 2011-07-08 12021 213
2128 어둠의 잔치, 5.18광주인권상 (만토스) 만토스 2011-07-08 14802 187
2127 김영삼, 박근혜, 박지만은 들어라! 지만원 2011-07-07 21220 536
2126 ys, 노망난 박정희 스토커(소나무) 소나무 2011-07-07 14740 239
2125 이 사회는 거저 만들어진 게 아니다. 지만원 2011-07-06 19030 328
2124 오세훈과 박근혜 지만원 2011-07-06 23137 367
2123 10.1대구폭동 사건 지만원 2011-07-05 15922 113
2122 홈페이지 일부를 변경하였습니다. 지만원 2011-07-05 25344 170
2121 1946년 9월 총파업 지만원 2011-07-05 14461 82
2120 나도 놀란 뜨거운 반응 지만원 2011-07-05 19471 379
2119 500만 야전군을 위한 50만원 (천지신명) 댓글(3) 천지신명 2011-07-05 12743 195
2118 단합을 강조-주문하시는 분들게 지만원 2011-07-04 15287 322
2117 정판사 사건 지만원 2011-07-04 18529 173
2116 대한민국대청소500만야전군 명예전사 증서 지만원 2011-07-04 19928 205
2115 빨갱이 진영의 내분 지만원 2011-07-04 20575 344
2114 무엇이 아름다운가? 지만원 2011-07-03 19543 214
2113 조선-동아 광고문을 적극 활용! 지만원 2011-07-03 17445 295
2112 패망전 월남과 너무 유사한 대한민국(만토스) 댓글(6) 만토스 2011-07-03 12946 115
2111 김대중-전두환의 역사가 왜곡 전승 될까가 두렵다(하족도) 하족도 2011-07-03 18220 192
2110 김일성 졸개 인신매매범, 윤이상 앙모하는 남한사람들(조박사) 댓글(1) 조박사 2011-07-03 12974 13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