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공산화의 뿌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제주도 공산화의 뿌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6-29 16:11 조회20,25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제주도 공산화의 뿌리


이러한 바람은 제주도에도 여지없이 불어 닥쳤다. 아니 제주도가 가장 빨리 그리고 가장 심각하게 적화됐다. 제주도 조천 출신으로 와세다 대학을 나온 김명식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1921년 1월 27일 서울에서 마르크스-레닌(M.L)사상 단체인 ‘서울청년회’를 탄생시킨 주역 중 한 사람이었다. 그로부터 2개월여 후인 4월, 김명식은, 제주도에서 서울로 유학하여 공부하던 김택수, 김민화, 홍양명, 한상호, 송종현 등을 제주도로 보냈다. 그리고 이들은 제주도로 귀향하자마자 ‘서울청년회’ 제주도 버전으로 ‘반역자 구락부’를 결성했다.


제주도 ‘반역자구락부’는 1925년 5월 11일 ‘제주신인회’로 탈바꿈했다. 당시 서울의 보성전문, 경성고보, 휘문고보 등에 재학하거나 졸업을 했던 고경흠, 김시용, 강창보, 김정노 등이 제주도로 귀향하여 오대진, 윤석원, 송종현 등을 포섭하여 반역자구락부를 ‘제주신인회’로 업그레이드시킨 것이다. 하지만 불과 며칠 만에 곧바로 일본경찰에 발각됨으로써 핵심간부들은 금고 5월에 처해졌고 조직은 와해됐다.


서울에서 제3차공산당이 와해 된지 1년만인 1927년 8월, 제주도에서는 ‘제3차조선공산당제주야체이카’가 결성됐다. 야체이카란 세포를 뜻하는 러시아말이다. 제주야체이카 대표 송종현이 조선공산당 전남도당 김재명의 지시를 받고 제주도로 와서 위 강창보, 한상호, 김택수, 윤석원, 김정노 오대진, 신재흥, 이익우, 김한정 등을 이끌고 결성한 것이다. 하지만 이 역시 며칠 견디지 못하고 주동자들이 체포, 서울로 압송되어 징역 1-3년의 형에 처해지면서 와해됐다.


1928년 2월 27일, 서울에서 재건되었던 ‘제4차 조선공산당’이 그해 8월에 검거선풍으로 와해됐다. 그 후 만3년이 지난 1931년 5월 16일, 제주도에서는 ‘제4차조선공산당야체이카’가 재건됐다. ‘제3차조선공산당야체이카’ 멤버들이 형기를 마치고 귀환한 후 강창보가 중심이 되어 전도적 규모의 ‘제4차조선공산당야체이카’를 결성한 것이다.

하지만 이 역시 불과 8개월 만인 1931년 1월 구좌면 하도리의 해녀시위사건으로 배후 조직이 탄로 났다. 그해 3월, 전도에 걸쳐 100여 명이 체포되어 광주지법 목포지청에서 길게는 5년 짧게는 6월의 징역형에 처해졌다. 형기를 마치고 나온 이들에게는 “요주의인물‘로 분류되어 계속된 감시를 받았고, 그 결과 이들은 지하로 숨어들었다. 공산주의란 한번 물들면 이토록 세탁이 안 되는 것이다.


하도리 해녀시위사건이란 해녀들이 캐낸 어류들에 대해 해녀조합측이 싼 값에 후려치는 데에서 발생했다. 해녀조합에서 정한 지정 판매일인 1월 12일은 세화리 장날이었다. 아울러 이날은 제주 도사 겸 제주도 해녀어업조합의 조합장이었던 다구치[田口禎熹]가 새로 부임한 뒤 순시하러 구좌면을 통과하는 날이었다. 이에 구좌면 하도리·세화리·종달리·연평리, 정의면(현 성산읍) 오조리·시흥리 등의 해녀들이 시위를 벌이기로 결정하고, 이 기회에 제주 도사에게 요구 조건을 제시하기로 결의했다.


1월 12일 장날이 되자 세화경찰관 주재소 동쪽 네거리에 종달리·오조리 해녀 300여 명과 하도리 해녀 300여 명, 세화리 해녀 40여 명 등 640여 명이 일시에 모여들었다. 해녀들은 호미와 창을 휘두르고, 만세를 부르며 세화장터로 향했다. 해녀들은 세화장터에 모여든 군중들과 더불어 집회를 열었다. 각 마을 해녀 대표들이 항쟁의 의지를 다지는 연설을 차례로 하였다.


시위대에 놀란 제주 도사 일행은 구좌면 순시를 포기하고 돌아가려 했다. 그러자 시위대가, 차에 탄 제주 도사를 에워싸면서 호미와 창을 들고 “우리들의 요구에 칼로써 대응하면 우리는 죽음으로써 대응한다”라고 외치며 달려들었다. 사태가 험악해지자 제주도사는 해녀들과의 대화에 응하기로 하였다. 해녀 측에서는 지정 판매 반대, 해녀조합비 면제, 제주 도사의 조합장 겸직 반대, 일본 상인 배척 등의 항일적 성격의 요구 조건을 내걸고 직접 제주 도사와 담판을 벌였다.


마침내 해녀들은 5일 이내에 자신들의 요구 조건을 해결해 주겠다는 제주 도사의 약속을 받아냈지만 일경은 그 배후에 야체이카가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후 일경은 전국적으로 공산당에 대한 검거작업을 진행했다. 지상 활동으로서는 일경의 눈을 속일 수 없다고 판단한 공산당 당원들은 일제히 지하로 파고들어 야학 등 위장활동을 통해 그들의 조직을 암암리에 넓혀가고 있다가 해방을 맞게 된 것이다. 공산주의자들의 수법은 예나 지금이나 한결 같다.  



 

2011.6.29.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7건 39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27 김영삼, 박근혜, 박지만은 들어라! 지만원 2011-07-07 21252 536
2126 ys, 노망난 박정희 스토커(소나무) 소나무 2011-07-07 14759 239
2125 이 사회는 거저 만들어진 게 아니다. 지만원 2011-07-06 19048 328
2124 오세훈과 박근혜 지만원 2011-07-06 23158 367
2123 10.1대구폭동 사건 지만원 2011-07-05 15970 113
2122 홈페이지 일부를 변경하였습니다. 지만원 2011-07-05 25363 170
2121 1946년 9월 총파업 지만원 2011-07-05 14485 82
2120 나도 놀란 뜨거운 반응 지만원 2011-07-05 19486 379
2119 500만 야전군을 위한 50만원 (천지신명) 댓글(3) 천지신명 2011-07-05 12755 195
2118 단합을 강조-주문하시는 분들게 지만원 2011-07-04 15306 322
2117 정판사 사건 지만원 2011-07-04 18541 173
2116 대한민국대청소500만야전군 명예전사 증서 지만원 2011-07-04 19937 205
2115 빨갱이 진영의 내분 지만원 2011-07-04 20595 344
2114 무엇이 아름다운가? 지만원 2011-07-03 19559 214
2113 조선-동아 광고문을 적극 활용! 지만원 2011-07-03 17466 295
2112 패망전 월남과 너무 유사한 대한민국(만토스) 댓글(6) 만토스 2011-07-03 12964 115
2111 김대중-전두환의 역사가 왜곡 전승 될까가 두렵다(하족도) 하족도 2011-07-03 18239 192
2110 김일성 졸개 인신매매범, 윤이상 앙모하는 남한사람들(조박사) 댓글(1) 조박사 2011-07-03 13002 134
2109 500만 전단지 광범위 배포 방안(박병장) 댓글(1) 박병장 2011-07-02 14449 119
2108 소련의 대남공작사 지만원 2011-07-02 16380 114
2107 시장경제란 무엇인가? 지만원 2011-07-02 15101 141
2106 현재 500만 야전군이 해야할 일 (기린아) 기린아 2011-07-02 13197 129
2105 [시안]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헌장 지만원 2011-07-02 17151 127
2104 조세희.. 서글픈 정신적 난쟁이(자유의깃발) 댓글(2) 자유의깃발 2011-07-02 13304 95
2103 반기문이 사고쳤다. 지만원 2011-07-02 20679 268
2102 양심과 애국의 전사, 오세훈을 구합시다! 지만원 2011-07-02 16031 183
2101 이 영화 하나면 빨갱이 진지는 초토화(만토스) 댓글(4) 만토스 2011-07-02 13816 221
2100 비겁한 중도 기회주의자들이 판치는 국회(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07-01 14677 119
2099 해방 후의 공산당 활동 지만원 2011-07-01 13915 86
2098 500만 야전군의 성공을 위하여 지만원 2011-07-01 13817 2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