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판사 사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정판사 사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7-04 18:36 조회18,54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정판사 사건


해방 직후 소공동 74번지 근택빌딩에는, ‘조선공산당’(1945년 9월 11일에 박헌영과 강문석 등이 재건)이 입주해 있었고, 조선공산당 기관지인 ‘해방일보’가 함께 입주해 있었으며, 해방일보 전용 인쇄소인 ‘조선정판사’도 입주해 있었다. ‘정판사’는 일제 말 ‘조선은행 100원권’을 인쇄하던 치카자와[近澤] 인쇄소를 개칭한 이름이었고, 그 사장은 박낙종이었다. ‘해방일보’ 사장은 권오직, 편집인 겸 주간은 조일명이였다.


                                                               당시의  정판사 건물 

1946년 5월 9일자 동아일보 2면에는 ‘대규모의 화폐위조사건 발각’ 이란 4단 제목의 머리기사가 실렸다. 5월 8일 오전 8시 10분경 시내 장곡천정(長谷川町·현 서울 소공동) 전 근택(近澤)삘딩을 돌연 포위한 수사경관대는 동 삘딩 ‘조선정판인쇄주식회사’를 세밀히 조사하고 동 10시 10분경에 돌아갔다는 뉴스가 뜬 것이다. 1946년 5월 15일, 수도경찰청 청장인 장택상은 위조지폐 관련자들을 체포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선경찰 제1관구경찰청 휘하 본정서(本町署·지금의 서울 중부서) 경찰이 적발한 지폐위조단은 모두 16명. 이들은 조선공산당 간부 2명과 당 기관지인 해방일보를 인쇄하는 조선정판사 직원 당원 14명이다. 당시 조선공산당은 심한 재정난을 겪고 있었다. 이에 당 총무부장 겸 재정부장 이관술과 당 집행위원인 해방일보사장 권오직은, 조선정판사 사장 박낙종과 서무과장 송언필에게 지폐 위조 임무를 맡겼다.


위조단은 1945년 10월 하순부터 1946년 2월 상순까지 6차례에 걸쳐 약 1200만원 상당의 100원권 위폐를 인쇄·유포했다. 지금 북한이 100달러짜리 슈퍼노트를 위조하여 사용하는 것과 같은 행위인 것이다. 위조지폐 제작, 마약 생산 및 유통, 위조담배 제조 등 위조수법은 예나 지금이나 공산당의 생리요 DNA인 것이다.


지금 인터넷에는 정판사가 위조지폐를 절대로 만들지 않았다는 거짓말들을 그럴 듯하게 만들어 범람시키고 있지만, 북한이 지금 슈퍼노트 등 위조 행위로 자금을 조달하고 있는 엄연한 사실이 부정되지 않는 한, 정판사 사건에 대한 당시의 수사 및 재판 결과는 진실이라고 믿을 수밖에 없다.


미 군정청은 5월 15일의 이 사건 발표 후 공산당본부를 수색, 조선정판사를 폐쇄하고 ‘해방일보’ 는 무기정간 조치했다. 이 조치를 고의적 날조라며 항의하던 조선공산당은 7월 26일을 기해 이른바 신전술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미군정과 그 비호하의 반동들의 테러에 대하여 그저 맞고만 있었으나 지금부터는 맞고만 있을 것이 아니라 정당방위의 역공세로 나가자. 테러는 테러로써, 피는 피로써 갚자” (김남식 ‘실록 남로당’ 신현실사, 1975)며 그 전까지의 타협적 자세를 바꾸어 공세적 입장으로 돌아섰다.


14명의 공산당원들이 무더기로 체포, 재판을 받자 당시의 공산주의자들은 지금의 좌익들처럼 온갖 비이성적인 행패들을 부렸다. 공산 분자들은 체포된 14명이 절대로 공산당원이 아니며 ‘경찰이 공작 목적으로 뒤집어씌운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계속했다. 지금도 좌파가 재판에 걸려들면 좌익 변호사들이 무더기로 변호인단을 구성한다. 좌익 변호인단이 여러 명으로 구성되었다 하면 그 사건 피고인은 분명한 좌익분자다.


당시에 체포된 14명의 공산당원들에도 공산당 변호사들이 무더기로 달려들었고, 이들은 수많은 좌익 방청객들과 어울려 공판정을 어지럽히고, 판사에 대해 기피신청을 하는 등 온갖 행패를 부리면서 재판을 30회나 끌었다. 공산당 간부 2명 가운데 이관술 만이 2개월 뒤 체포돼 무기징역형을 선고 받았고, 권오직은 월북했다. 나머지 일당은 무기징역 또는 징역 10~15년형을 각각 선고 받았다.


그 후 정판사는 천주교회에 불하되어 ‘경향신문’으로 변신했고, ‘해방일보’는 증발되어 영원히 사라졌다. 조선공산당도 그 건물에서 쫓겨났다. 9월 초, 박헌영에 대한 체포령이 내려지자마자 그는 서둘러 월북했다. 그가 월북한 시기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지만 일설에 의하면 9월 4일에 3당 합당으로 남로당을 결성하기로 합의해 놓고 그 다음날인 9월 5일 월북했다고 한다. 그리고 11월 23일, 남로당 창당행사가 치러지는 동안 그는 북에 있었다. 이 정판사 사건은 미군정으로 하여금 공산당을 불법화시키는 계기를 마련해주었다.


미군정은 실정 모르는 민주주의자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서울 진주 후로부터 1946년 9월까지 공산주의를 합법화했고, 그들에게 무한한 자유를 제공했다. 한국 공산주의가 범람한 것은 바로 이 때였다. 해방 직전까지만 해도 한국 내에 번식하는 공산당원들은 일본 경찰의 삼엄한 탄압을 피해 지하로 숨어 활동했고, 숨어서 하는 지하활동은 공공연히 드러내놓고 하는 지상활동에 비해 그 효력이 크지 못했다. 미군정은 공산당으로부터 수없이 당하고 나서야 비로소 공산당을 불법화하기 시작한 것이다.   


2011.7.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39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58 크레인 불법 점거한 김진숙 뗑깡의 본질 지만원 2011-07-19 22624 284
2157 부동산 관련 세금, 노무현 이전으로 환원해야 지만원 2011-07-19 16875 243
2156 통일세, 민주당이 집권할 때 북에 넘겨줄 돈! 지만원 2011-07-19 13927 252
2155 제2용산참사 선동하는손학규 망언 규탄(서석구) 지만원 2011-07-17 18337 219
2154 그래도 1년중 11개월은 휴가상태가 아니냐(팔광) 댓글(6) 팔광 2011-07-16 13483 134
2153 500만 야전군 전진상황 지만원 2011-07-16 18531 370
2152 군 내부 사고는 순전히 지휘관들 탓! 지만원 2011-07-15 15979 191
2151 폭도들에게 대통령과 법은 안중에도 없다(만토스) 만토스 2011-07-15 13346 229
2150 해병대 사고에 대하여 지만원 2011-07-14 16853 328
2149 친일파 공격하는 일본인의 자식들(마르스) 댓글(1) 마르스 2011-07-14 13751 221
2148 늙은 거북이 같은 이 땅의 보수주의자들에게(stallon) stallon 2011-07-13 15899 262
2147 군대는 까라면 까고, 안 되면 되게 하는곳(만토스) 댓글(4) 만토스 2011-07-13 12753 165
2146 ‘소련이 해방군’이었다는 빨갱이들에게 지만원 2011-07-12 22298 287
2145 황우여가 매우 수상하다 지만원 2011-07-12 22548 390
2144 5.18, 이제는 전두환이 직접 나서야 할 차례! 지만원 2011-07-12 23061 382
2143 해병대 총기난사 연천530GP사건과 너무 다르다.(개인Taxi) 댓글(3) 개인Taxi 2011-07-12 16944 178
2142 연아처럼 탈진해본 적 없는 사람들(김순덕) 지만원 2011-07-12 16456 199
2141 우리는 할 수 있다, 우리는 해야 한다! 지만원 2011-07-11 18990 292
2140 김관진국방장관은 국민앞에 답변하라!(송영인) 송영인 2011-07-11 14000 227
2139 이번 5.18재판은 7월 14일(목) 오후 3시! 지만원 2011-07-11 27696 179
2138 농촌 문제 스케치 지만원 2011-07-10 15416 238
2137 전두환 업적을 가로 챈 천하의 사기꾼 김대중 지만원 2011-07-10 22662 457
2136 우리는 왜 대북 식량지원을 반대하는가?(만토스) 댓글(2) 만토스 2011-07-09 11635 189
2135 나는 애국을 구걸하지 않는다!! 지만원 2011-07-09 17455 247
2134 500만 야전군의 전단지 내용 지만원 2011-07-09 13708 204
2133 500만 야전군 소식 지만원 2011-07-09 19468 245
2132 평창 선수권, 북에 왕창 떼어준다. 지만원 2011-07-08 22790 351
2131 제주도에는 대통령도 국가기능도 없다 지만원 2011-07-08 24998 320
2130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오소리) 댓글(1) 오소리 2011-07-08 12470 377
2129 남북 단일팀? 당신들 돌았지? (자유의깃발) 댓글(3) 자유의깃발 2011-07-08 12035 2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