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MBC, 정의구현사제단의 좌경화 실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정원, MBC, 정의구현사제단의 좌경화 실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8-21 12:21 조회16,43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정원, MBC, 정의구현사제단의 좌경화 실태

이 땅에는 생각 자체가 우리와 다른 인간 같이 생긴 위험한 괴물들이 살고 있다. 열심히 일하고 목숨 바쳐 국가를 지키는 사람들의 피를 빨아먹고, 눈만 뜨면 그들에게 모든 것을 주고 있는 이 국가를 매일 같이 파괴하고 있는 붉은 이단자들인 것이다.

6.25를 북침이라 소리 높여 외치고, 아웅산 테러, KAL858기 폭파, 천안함 폭침 사건 모두를 미국과 미국의 괴뢰인 한국정부가 야합한 자작극이었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북한 주민을 학살-학대하는 김일성-김정일을 위대한 지도자라 흠모한 나머지 법정에서도 ‘김정일 장군 만세’를 부르며 , 그들을 호강시켜주고 있는 이 나라를 향해 ‘태어나서는 안 될 더러운 정권’이라고 주장한다.

같은 공간에 이런 벌레만도 못한 더러운 집단들과 함께 산다는 것이 참을 수 없을만큼 괴롭다.

마침 최보식 기자가 김현희를 집중 취재했기에 그녀의 입을 통해 국정원, MBC, 정의구현사제단이 얼마나 좌경화되었는지를 다시 짚어본다.

                                       KAL858기 사건이란?

KAL기 사건은 1987년 11월 29일 바그다드를 출발해 서울로 날아오던 KAL 858편이 미얀마 근해 상공에서 폭파된 사건이다. 당시 탑승자 115명 전원이 숨졌으며 대부분 귀국하는 중동근로자였다. 88서울올림픽을 방해하려는 북한의 책동이었다. 대부분 열사(熱砂)의 땅에서 일하다 3년 만에 귀국하는 중동 근로자였다. 이들의 시신도 찾지 못했다.

이 사건을 저지른 김현희는 대법원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보름 뒤 특별사면(1990년 4월 12일)됐다. 그녀를 살려둔 것은 KAL기 폭파 사건이 북한 김정일의 지시에 의한 테러임을 증명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녀가 역사적 사건의 '유일한 증인'이었기 때문이다. 그녀의 증언으로 미국은 북한을 '테러 국가'로 지정했고, 베일에 싸였던 일본인 실종 사건이 북한 납치극으로 드러나 일본 열도를 흔들었다.

노무현 시대에 국정원과 정의구현사제단이 “나는 가짜였다. 나는 북한 공작원이 아니라 안기부 공작원이 되어 KAL 858기를 공중폭파 시켰다.”고 말하라며 그녀를 압박했다. 김현희가 이를 거부하자 국정원과 경찰이 그녀를 여러모로 탄압했고, 드디어 MBC가 카메라를 들고 들이닥쳐 김현희의 거처를 세상에 알렸다. 이한영처럼 북한이 알아서 조치하라는 의미였다고 한다.

조선일보 최보식 기자가 2011년 8월 16일부터 3회에 걸쳐 김현희와의 인터뷰 내용을 상중하로 연재했다. 김현희의 대답만 종합해 보아도 국정원이 얼마나 좌경화되었는지, 그리고 북한이 얼마나 가공할 집단인지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김현희가 국민에 호소하는 말들

"지난 노무현 정권 시절 KAL기 폭파 사건을 '안기부 조작 사건'으로 몰고 가려는 방송에 출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내 거주지를 노출시켰다. 나를 살해하라고 북한 암살단을 부르는 것과 같았다"

김현희는 자기가 KAL기를 폭파시킨 범인이라 하는데 이 땅의 빨갱이들은 김현희를안기부가 조작한 가짜인물이라 한다. 천안함도 미국과 이명박 정부가 야합해낸 조작극이라 하고 아웅산 사건도 조작이라 하고 6.25도 북침이라 하는 이 빨갱이 족속들과 이 땅에 함께 산다는 것이 참으로 더럽다.

"노무현 정부가 서민과 노동자의 정부라면서 중동 근로자들의 희생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했다. 내가 버티자 국가기관에서 '외국에 이민 나가라' '다른 지역으로 이사 가라'며 협박했다. 2003년 11월 한밤중에 MBC 'PD수첩'팀이 내 거주지에 들이닥친 뒤로 나는 아이를 업고 집을 나와 현재까지도 피신 생활을 하고 있다."

"큰 죄인인 나를 살려놓은 것은 KAL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이었기 때문이 아니겠느냐, 나는 혼자서라도 진실을 위해 싸울 수밖에 없었다"

“정의구현사제단이 나를 가짜로 만드는데 앞장섰다. 북한 정권은 하느님도 부정한다. 그런 정권이 저지른 사건을 남한이 했다고 뒤집어씌우니 사제복을 입고서 과연 하느님을 믿는 것인지 모르겠다"

"KAL기 폭파 직후 바레인 공항에서 정체가 탄로 나자 담배에 숨겨둔 독약 앰풀을 깨물고 자살했는데 다시 깨어났을 때 괴로웠다. 남한에 송환되면 비밀만 털어놓고 갈기갈기 찢겨 죽을 것으로 알았다"

"정말 배신이었다! 등에 칼을 꽂는 것과 같았다. 자기들 말 안 듣는다고 나를 노출했다. 자기들이 직접 나를 손댈 수는 없고 북한에서 와서 나를 살해하라는 것이었다."

“KAL기 폭파 때만 해도 나는 통일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믿었다”

"김대중 정부 때도 그런 일이 있었지만, 노무현 정부가 들어서자마자 나를 '가짜'로 만들고 온갖 의혹을 부풀렸다. KAL기 폭파 사건을 뒤집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나를 압박해왔다. 그때 나는 바깥 활동을 일절 안 하고 있었고, 딸이 막 걸음마를 하고 있었다."

"좌파 정권이 만든 국정원(김대중 정부 이후)에서는 보호받은 적이 없다. 오히려 추위와 공포에 떨면서 도망쳐 나온 내게 방송에 출연하라고 했다. 지휘부에서 이미 결정한 사항이라고."

"내가 북한 공작원이 아니라 안기부 공작원임을 '고백'하라는 것이었다. 내가 '가짜'라고 말하라는 것이었다. 북의 김정일 정권이 저지른 KAL기 폭파 사건을 우리나라로 돌리려는 것이었다. 표적을 거꾸로 만들려는 것이었다. 이 비열한 공작의 나팔수처럼 된 방송 프로에 어떻게 나갈 수 있나. 국정원이 MBC 'PD수첩'에 출연하라고 강요했다."

"내가 거부하니까, 국정원에서 내 남편을 불렀다. '정 그렇다면 방송 출연은 하지 말고 국정원 안에서 신부님들(KAL기 폭파 사건은 안기부 조작 사건이니 재수사하라고 서명운동을 하던 정의구현사제단을 지칭)을 모셔놓고 설명회를 갖는 걸로 하자'고 제안했다. 남편이 마지못해 받아들였다. 바로 그 시각에 MBC 'PD수첩'팀이 내 거주지로 들이닥쳤다. 나는 갓난아기를 업고 한밤중에 집을 나와 피신해야 했다."

"나의 최고 보안 사항은 거주지 노출이다. 황장엽 선생에게도 북한이 테러하겠다고 암살단을 보냈고, 이한영(김정일 처조카)도 거주지 노출로 살해됐다(1997년). 이 때문에 오래전부터 경찰이 나를 보호하고 있었다. 그런데 자기들의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는다고 내 거주지를 노출해 버린 것이다."

"국정원에서 정보를 흘려준 사실을 나는 알고 있다. 이는 보호해야 할 사건의 '증인'을 말살하려는 것이다. 추운 겨울날 아이를 업고 나와 어디 가나. 허름한 단칸방에서 지금 9년째 그렇게 살고 있다."

"서민과 노동자의 정부라면서 중동 근로자들의 희생을, 그 유가족들의 슬픔을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했다. 사제단이 앞장서 그런 여론을 조성했다. 난 이해할 수 없다. 북한에서는 성경책이 발견돼도 대역죄고 가족이 멸절한다. 하느님을 부정하는 그런 정권을 옹호하고, 김정일 정권이 저지른 사건을 남한이 했다고 뒤집어씌우니, 과연 그들은 사제복을 입고서 정말 하느님을 믿는 것인지 모르겠다."

"국정원 직원이 와서 직접 그렇게 말했다. 2년쯤 나가 있다가 오라고. 나를 보호하던 관할 경찰서에서는 '다른 지역으로 이사 가라'고 협박했다. '우유를 마시지 마라 (우리가) 독약을 넣을 수 있다, 신문을 보지 마라 탄저균을 넣을 수 있다'는 식으로 말이다. 우리가 세놓은 가게에는 영업을 못하도록 법원의 빨간 딱지를 붙여놓았다. (눈물을 흘리며)내가 말을 다 못하겠다."

"숱한 협박과 회유가 있었지만 근본을 훼손하고 다른 목적을 가진 조사에는 응할 수 없었다. KAL기 폭파 사건의 모든 자료는 국정원에 보관돼 있다. 내가 더 이상 보탤 것이 없다. 초동수사 때 급하게 하느라 약간의 오차가 있었지만 나중에 정정 확인됐다. 이들은 지엽적인 오류 몇 개를 갖고 트집 잡고 정치적으로 이용했다. 그렇게 해도 사실은 달라질 수 없다. 과거사위원회에서도 북한 정권의 소행으로 결론 내렸다(2007년 10월). 그런 결론을 내리고도 북한 정권에 대한 비판이나, 사과하라는 권고 한마디 없었다."

"이 사건을 뒤집으면 이전의 군부와 우파 세력이 도덕적으로 타격받는다. 정치 구도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서 그랬다고 본다. KAL기 폭파 사건 직후 미국은 북한을 '테러 국가'로 지정했다. 노무현 대통령이 그 명단을 풀어달라고 했다고 들었다(2008년 10월 해제)."

"그것은 내 개인의 고통 문제만이 아니다. 115명이 숨진 테러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나라가 어디에 있나. 돌아가신 분의 영혼을 말살하고 유가족을 속이는 범죄 행위다."

"그때 공작에 가담했던 이들은 처벌받는 대신에 승진했다. 국가관도 안보관도 없다. 이게 제대로 된 사회인가. KAL기 폭파 사건은 이명박 대통령과도 관련 있다. 당시 희생된 근로자 중 현대건설 직원이 60명 이상이었다. 이 대통령은 현대건설 회장이었다. 그럼에도 사건의 진실을 뒤집으려는 범죄에 대해 팔짱 끼고 보고 있는 게 한심하지 않은가."

"나는 북한 정권의 로봇, 도구가 된 것이다. 자동적으로 명령을 수행한 것이다. 그렇게 했지만 유족들의 슬픔과 고통을 봤다. 그전까지는 상상도 안 해본 상황이었다. 내가 왜 이 짓을 했을까. 정말 잘못됐다는 걸 느끼게 됐다. 나를 이렇게 도구로 만든 김일성·김정일이 한없이 원망스러웠다. 근로자들도 희생됐고, 나도 그렇고 내 가족도 희생이 됐다."

"당시 바레인 공항에서 우리 정체가 탄로 났을 때 준비한 독약 앰풀을 깨물었다. 그때 죽었어야 했다. 죽지 못하고 살아났을 때 참 괴로웠다. 지난 정권에서도 죽고 싶었다. 내가 큰 죄인이지만 나를 살려준 것은 '증인'이기 때문이었다. 진실을 지켜야 하는…."

"집 전화·휴대전화도 없어… 엄마 과거 잘 모르는 두 아이, 평범하고 자유롭게 살았으면"

"그때만 해도 나는 통일을 위한 혁명가였다. 폭파한 것은 죄가 아니었다. 혁명가로서 임무를 수행한 것이었다. 하지만 조사를 받으면서, 재판정에서 유족들을 만나면서, 나 자신의 인간성을 회복해 갔다. 내가 한 짓이 통일을 위한 것이 아닌 큰 범죄임을 깨닫게 된 것이다."

"평양 동북리 초대소에서 '남조선 비행기를 제끼는 것'이라는 임무를 받았다. 88서울올림픽을 앞두고 남조선 괴뢰의 두 개 조선 책동을 막고 적들에게 큰 타격을 주라. 적후(敵後)에서 임무를 수행해내야 한다는 생각만 했다."

"북한에서 연구할 때 외국인이 타지 않는 항공편을 노렸다. 국제 문제가 안 되도록."

"나는 북한이 가르친 대로 따르는 로봇이었다. 물론 해외실습도 했다. 바깥세상이 북한보다 풍요롭고 자유로웠다. 하지만 남한이 늘 공격하려고 하기 때문에 우리는 이럴 수밖에 없다고 배웠다. 북한이 어렵고 못살아도 다른 마음을 가질 수 없었다. 용납되지 않았다."

"북한은 김정일의 직접 지시 없이는 총 한 방도 쏠 수 없는 나라다. 한 달 동안 공작 코스를 정할 때, 할아버지(김승일)가 바그다드 노선이 부당하다고 했다. '전시국가를 지나기 때문에 검색이 까다로울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때 대외정보조사부 과장이 '이미 비준이 난 거니까 이번에 그냥 하라'고 했다. 북에서는 김일성·김정일이 아니면 비준을 할 사람이 없다. 대남부서는 김정일이 책임지고 있었다."

“순안비행장 출발 직전에 "우리는 적후(敵後)에서 생활하는 동안 3대 혁명규율을 잘 지키고… 생명의 마지막까지 친애하는 지도자 동지의 높은 권위와 위신을 백방으로 지켜 싸우겠다고 선서했다.”

"당시에는 죄책감이란 게 없었다. 그런 생각을 했으면 혁명가가 아니고, 북한 공작원이 아니다. 뒷날 유족들과 대면하기 전까지는 몰랐다. 재판정에서 '네가 했을 리 없다. 왜 안 했다고 말하지 않느냐'는 유족의 절규에 정말 안타깝고 죄스러운 마음이었다. 빨리 죽여달라는 생각만 했다. 죽는 것이 쉽고 살아 있는 게 고통이었다. 내가 살아남을 줄은 생각을 못했다."

"공작 임무를 받고 북한을 떠날 때도 대통령 선거가 있는 줄 몰랐다. 그런 걸 알려주지도 않았다. 오직 서울올림픽 저지가 목표였다. 88년 1월 17일까지 참가국 등록 신청을 받으니 그 전에 타격을 줘야 한다. 그러면 다른 국가들이 신청을 안 할 것이다. 그런데 한국에 와서 보니 선거와 연관돼 정치적 사건이 됐다. 이번 사건으로 노태우 후보가 당선됐다는 말을 들었다."


2011.8.2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7건 38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307 7. 시스템사회를 건설하자 지만원 2011-08-27 12577 141
2306 6. 부국강병의 대통령 박정희는 누구인가? 지만원 2011-08-27 15832 183
2305 5. 건국 대통령 이승만은 누구인가? 지만원 2011-08-27 14595 151
2304 절라도의 대한민국 점령史는 현재진행형.. 댓글(1) 현우 2011-08-27 18382 118
2303 4. 가슴이 머리보다 앞서면, 애국하려다 매국합니다! 지만원 2011-08-27 13738 111
2302 3. 조국을 지킵시다. 댓글(1) 지만원 2011-08-27 13188 141
2301 2.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 입대전사 모집… 지만원 2011-08-27 13444 121
2300 1. 대한민국대청소 500만야전군 헌장 지만원 2011-08-27 15262 112
2299 명예전사 신분증 지만원 2011-08-27 21655 122
2298 젊 음 지만원 2011-08-27 21262 108
2297 500만야전군 바이블 표지 지만원 2011-08-27 20010 111
2296 10.26선거 통해 한나라, 박근혜 동시추락! 지만원 2011-08-27 20328 224
2295 이번'주민투표' :북괴의 '흑백' 공개투표와 같은것이였다.(김피터… 김피터 2011-08-27 10580 133
2294 8월 30일에 뜬다는 신 보수정당에 대한 유감! 지만원 2011-08-26 19706 289
2293 제주도 경찰에 군항건설 저지자들 제압을 맡기다니! 지만원 2011-08-26 16224 198
2292 민노당과 민노총을 해산 하지 않는 것은 정부의 직무유기 지만원 2011-08-26 14916 168
2291 앞으로 선심 쓰고 뒤로 사람 죽이는 선동꾼들이 우리의 적 지만원 2011-08-26 19509 156
2290 오세훈 드라마의 교훈 지만원 2011-08-26 17301 264
2289 전라도인을 싫어하는 가장 큰 이유 댓글(3) 팔광 2011-08-26 19964 342
2288 이번 투표는 불법투표, 낙인찍기투표, 헌재심판 대상이다! 지만원 2011-08-25 19370 323
2287 박근혜는 이러고도 대통꿈을 꾸나?(白雲) 白雲 2011-08-25 17306 358
2286 오세훈은 의연하라, 참으로 좋은 일했다. 지만원 2011-08-24 22873 505
2285 박근혜는 절대로 대통령 못 된다! 지만원 2011-08-24 22985 447
2284 박근혜는 소통이 불완전하고 부축돼야 걷는 할머니 지만원 2011-08-24 20095 387
2283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 열심히 전화를 돌려주십시오 지만원 2011-08-24 21214 225
2282 5.18 재판 8월25일 오후3시 관리자 2011-08-24 18618 140
2281 2012년 대선... 박근혜 너나 잘 하세요^^ 댓글(4) 초록 2011-08-24 17579 187
2280 "투표 안 하면 집니다!" 유시민의 아침 호소 지만원 2011-08-24 20884 92
2279 정규재 논설위원의 무상복지(무상급식) 토론에 대한 정리 입니다. 댓글(2) 강유 2011-08-24 13187 141
2278 박근혜 너는 종북좌익에 물들어 또라이가 되었냐? 댓글(2) 민사회 2011-08-23 16318 2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