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김정일 죽이기'는 없는가(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한민국 '김정일 죽이기'는 없는가(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0-02-02 20:08 조회17,61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한반도의 족속들은 대륙의 쟁패에서 밀려나 변방으로 쫒겨온 패배자의 후손들이어서 그런가, 아니면 조선시대 숭문억무(崇文抑武) 정책으로 진취적 기상의 무인들은 씨가 마르고 문약한 선비의 후손들만 남았는가, 대한민국에는 악에 대한 분노가 없고, 비겁에 대한 수치가 없고 양심이 없다,

이명박이가 꿈꾸는 '남북정상회담'은 이명박과 김정일에게 액자에 걸 사진 한 장을 남겨줄 뿐, 죽어가는 북녁동포들에게는 위안거리가 될 수 없다, 회담 한번으로 김정일이가 핵을 포기하고 북한을 개방을 할 것이라는 생각을 가졌다면 이명박 역시도 노무현처럼 감상적이고 위험한 인물이다,

2차대전이 종료되었을 때 인류는 경악했다, 히틀러의 수용소에서 600만 명의 유태인을 학살한 잔혹상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이성주의의 칸트를 탄생시켰고 가장 합리적이라는 독일에서 인류사에서 가장 잔혹한 학살극이 벌어진 것에 당혹했던 것은 독일국민도 마찬가지였다,

부끄러웠던 독일국민에게도 그나마 위안거리는 있었다, 그것은 끊임없이 히틀러에 대한 암살 시도를 했다는 것이었다, 밝혀진 암살 시도만 해도 크고 작은 것을 합해 40여 번이 넘었다, 그리고 40번이 넘는 암살 시도가 한번도 성공하지 못한 것은 독일국민에게나 인류에게나 불행 중 불행이었다,

가장 정확하고 확실했던 암살 시도는 슈타이펜베르크 대령의 암살 시도였다, 히틀러의 벙커 '늑대굴'에서 참모회의 탁자 아래에 놓였던 폭탄은 회의 중에 제대로 터졌다, 암살 시도자들이 모두 히틀러가 죽었다고 생각한 이 사건에서 히틀러는 살아 남았다, 두꺼운 회의탁자가 그를 보호한 것이다, 톰 크루즈가 주연하는 영화 '발키리'는 이 사건을 영화화한 것이다,

2차대전 발발 전 뮌헨의 어느 맥주홀에서 히틀러가 연설하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암살자들은 며칠 전부터 밤마다 숨어들어가 기둥을 파고 감쪽같이 폭탄을 설치했다, 시한폭탄은 히틀러의 연단 옆에서 시간에 맞춰 정확하게 터졌다, 그러나 히틀러는 예정을 앞당겨 1시간 전에 연설을 마치고 나간 후였다,

이 사건 외에도 히틀러는 간발의 차이로 여러번 죽음의 고비를 넘겼다, 암살 시도자들은 군인도 있었고 민간인도 있었으며, 장군도 있었고 측근도 있었다, 암살 시도는 40번이 넘었고 모두 독일국민들이었다, 악마에 대한 이런 저항으로 독일국민은 그나마 체면치레를 할 수 있었다,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독일국민의 양심의 소리가 다 죽지는 않았다는 반증이었다,

히틀러는 전쟁으로 자국민 500만 명을 희생시켰다, 그러나 김정일은 총 한방 쏘는 전쟁 없이도 앉은 자리에서 북한주민 300만 명을 굶겨 죽었다, 아사자 300만 명은 김정일의 무능이 아니라 김정일의 고의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사망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함경도는 김정일의 적대계급이 쫒겨가는 변방이고, 수용소가 몰려있는 곳이기도 하다,

히틀러가 유태인 거주지역인 게토를 봉쇄하여 천천히 유태인들을 죽어가게 했던 것처럼, 가스실로 가지 않은 유태인들을 수용소에서 굶주림과 중노동으로 천천히 죽이듯이, 김정일은 자기에게 적대감을 가진 자들을 고의적으로 방치하여 죽음으로 내몰았다, 그렇게 300만 명이 죽었다, 이명박의 눈에는 이런 자가 친구로 보이는가,

대한민국에는 평화민주개혁양심세력이라는 기다란 이름을 가진 정치집단이 있다, 애초에 대한민국으로 김정일을 끌여들인 건 이 정치집단이었다, 평화와 민족이라는 이름으로 국민들을 쇄뇌시키고 악마를 동반자로 둔갑시켰다, 그리고 10여 년동안 악마가 요구하는 대로 갖다 주었다, 그러나 얻은 것은 악마에게 핵무기를 안겨준 것 뿐이었다,

그리고 국민은 이 정치집단에게 퇴장명령을 내렸고, 새로운 선장에게 대한민국을 맡겼다, 그것은 악마에 대한 행동을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이었다, 그러나 이명박 역시도 상황 파악에 무능한 무이념자이거나 악마의 위협에 굴복하는 비겁자였다, 쌓여가는 동포의 시체를 옆에 두고서 이명박의 행보는 세계인류 앞에 대한민국의 마지막 양심마저 부끄럽게 만들고 있다,

김정일에게 갖다줄 만반의 준비가 되어있는 달러는 다시 북한동포들을 옥죄는 수용소가 되고 우리에게 돌아오는 총칼이 된다, 그것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차라리 그 돈으로 김정일의 모가지에 현상금을 걸어라, 대한민국에 안중근의 후계자는 많이 있다, 반도땅에서 누군가가 김정일을 향해 쏘는 한방의 총성은 사해만방에 살아있다 외치는 대한민국의 양심의 소리가 될 것이다,

백령도 앞바다에 쏟아지는 포탄 세례가 무서운가, 그렇다면 일본으로 이민가는 것은 어떠한가, 악마에게 저항할 줄 모르고, 국민의 명령을 듣지 못하고, 이명박이가 할 줄 아는게 악마에 대한 굴종과 비겁 뿐이라면 지금 이명박이가 해야 할 유일한 하나는 단상에서 내려오는 것 뿐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50건 35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00 이것이 이명박 式의 公正한 사회입니까?(최성령) 최성령 2010-09-19 17778 160
999 5.18 변호인 의견서(서석구) 지만원 2010-09-19 29128 88
998 두 사람의 육사 16기생 지만원 2010-09-19 25094 350
997 빨갱이들에 유행하는 말 “지만원은 미쳤다” 지만원 2010-09-18 28935 314
996 적국으로 간 쌀 어떻게 처리됐나? 지만원 2010-09-18 22837 213
995 이명박과 정치꾼들에 들려주고 싶은 말 지만원 2010-09-18 28061 246
994 대통령과 정치꾼들에는 이 아픈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지만원 2010-09-18 27142 237
993 국가안보관계장관회의 참석자 명단 (whagok2234) whagok22341 2010-09-18 21686 134
992 동아일보회장 김학준은 빨갱이, 아니면 해명하라 지만원 2010-09-18 19242 237
991 오늘의 5.18재판 지만원 2010-09-17 28333 265
990 왜 하필 박원순부터인가? 지만원 2010-09-16 26724 260
989 북에 냉랭하지 않으면 천안함도 가짜 된다! 지만원 2010-09-16 23066 243
988 군필자엔 가산점을, 병역새치기들엔 벌을 주자 지만원 2010-09-16 19836 185
987 총리와 장관은 패가망신하는 자리 지만원 2010-09-15 24256 240
986 솔로몬 앞에 묵비권 행사하는 5.18세력들 지만원 2010-09-15 22407 316
985 도대체 무슨 약점이 잡혀기에(안케) 안케 2010-09-15 21566 199
984 이명박 정부의 대북 도착증(산하) 산하 2010-09-14 17893 113
983 5.18재판 9월 17일 11:30분 지만원 2010-09-14 28101 225
982 노조의 불법 정부가 칼을 뺄 때(소나무) 소나무 2010-09-14 18922 108
981 인물 기근의 나라 대한민국 (stallon) stallon 2010-09-14 17277 93
980 천안함 보고서는 한번 보고 던지는 그림책인가? 지만원 2010-09-14 26687 115
979 천안함 보고서 발간에 붙여 지만원 2010-09-14 20167 139
978 北 꾐임 수쯤은 MB도 알아야 할 것(소나무) 댓글(2) 소나무 2010-09-13 15467 110
977 병역 안 치르고 출세한 사람들, 무대에서 사라져라 지만원 2010-09-13 24955 300
976 김정일 지시: “가을에 이명박을 내 앞에 데려와라” 지만원 2010-09-13 27926 262
975 청와대가 김정일과 직통으로 트위터를 하다니! 지만원 2010-09-13 22369 214
974 쥐어박히면서 헤헤거리며 이용당하는 간 빠진 대한민국 지만원 2010-09-13 27265 250
973 한상렬과 동아일보, 세상 헷갈린다 지만원 2010-09-12 25969 266
972 대통령엔 큰 것은 안 보이고 작은 것만 크게 보이는가? 지만원 2010-09-12 24100 209
971 조봉암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지만원 2010-09-12 19791 23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