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께 여쭙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백선엽 장군께 여쭙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9-11 23:21 조회19,83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백선엽 장군께 여쭙니다!


국가에 대한 충성에는 계급이 없어야 합니다. 계급에 따라 충성도가 차등적으로 평가된다면 그 많은 병사들이 왜 최일선에서 목숨을 바쳐 싸우겠습니까? 지휘관은 상대적으로 안전한 곳에서 병사들의 보호를 받으면서 명령을 내립니다. 그 명령에 따라 병사들은 죽기도 하고 살기도 합니다. 생명은 차별 없이 다 귀중합니다. 그 귀중한 생명들이 맥아더의 명령이 정교하면 수십만이 살고, 명령이 거칠 때 수십만이 절단 납니다.

하늘이 주신 탤런트와 운명에 따라 누구는 지휘하고 누구는 따릅니다. 엄밀한 의미에서 보면 명령을 내리는 전사와 그 명령을 받는 전사의 애국심은 똑 같습니다.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입니다.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는 모든 생명이 동등합니다. 옛날 조선시대에는 신분의 귀천이 있었습니다. 이 신분제도 때문에 조선이 일본에 먹혔습니다. 대한민국 국군이 왜 이런 낡아빠진 봉건제도에 안주하는 것입니까?

애국하는 데에는 역할이 있습니다. 명령을 내리는 역할도 있고 명령을 수행하는 역할도 있습니다, 명령을 내리는 역할과 명령을 수행하는 역할, 이 두 개를 놓고 따질 때 어느 것이 더 중요합니까? 중요한 건 명령을 내리는 역할입니다. 명령의 질에 따라 수십만 병사들의 생명이 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 해서 모든 장군들이 다 훌륭한 명령을 내리고 존경을 받았습니까?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걸 떠나 애국심의 측면에서 생각해 보면 판단은 달라집니다. 애국심은 계급이 아닙니다.
우리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애국심을 계급으로 평가합니까? 저는 중위가 되면서 장군의 전속무관이 됐습니다. 장군들의 특권 의식들이 대단했습니다. 미국 장군들은 평등하게 군대 생활을 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장군이 되면 신분이 달라졌습니다. 부하들이 선물과 돈을 바칩니다. 장군은 돈을 버는 자리였습니다, 일부 경리장교들은 장군에게 돈을 마련해 바치는 더러운 일을 했습니다,

가정의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가정에서 부모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아들은 커서 불효자가 되고 상놈이 됩디다. 천대받고 그래서 훈련이 된 딸이 효도를 합디다, 이를 확대해 보면 사물이 제대로 보입니다. 국가의 록을 많이 먹고 호강을 한 사람들일수록 국가를 원망하고 제 살 궁리만 합니다. 장군, 장관들, 전부는 아니지만 90% 이상이 이런 사람들입니다. 그들이 애국하는 걸 보셨나요? 그들이 애국하는 사람들에게 돈을 내는 것을 보셨나요?

좀 더 자기를 알아주고 더 출세시켜주지 않는 것에 대해 불평하는 사람들이 바로 장군이고 장관입디다. 이런 사람들이 죽어서도 묘지를 삐까 번쩍하게 8평으로 하고 거기에 온갖 꽃을 심고 육중한 비석을 세우라는 정책을 결정해 놓고 죽었습니다. 장군들 중에 몇 몇 장군들을 제외하면 시쳇말로 손바닥 잘 부벼 별을 단 똥별입디다. 이런 장군들이 자신도 8평짜리 장군 묘역에 묻히고 싶어 800만 예비역들의 청원을 무시합니다. 

이런 장군들이 죽어서도 아방궁을 차지하고 장미꽃 넝쿨에다 온갖 꽃을 기르며 위화감을 조성합디다. 이런 장군들 때문에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군인들의 단합을 파괴하고 있는 것입니다. 8평의 장군 묘지는 이제 자랑스러운 공간이 아니라 부끄러워 숨고 싶어지는 그런 공간이 될 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서부터 아니 대한민국에서 가장 존경하는 백선엽 장군, 당신으로부터 당신을 따르는 병사들 옆에 묻히시기를 바랍니다. 당신께서 장군묘지에 가시는 것은 당신에 대한 모독입니다. 당신께서는 퍼싱 장군보다 더 위대하시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러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시면 당신께서는 바닥으로 전락하십니다.

그리고 채명신 장군, 풍운의 별 박정인 장군, 당신들께서는 어떠하신가요? 8평짜리 장군 묘지를 버리시고 당신들을 좋아하는 저 지만원과 함께 그리고 당신들이 거느리시던 병사들과 함께 나란히 누워주시지 않으시겠습니까? 이런 결단이 위대하신 결단일 것입니다. 존경하는 장군님들의 결단을 기다리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장군묘는 그야말로 코미디입니다.
 
장군들 중에는 빨갱이들도 있고, 그 인격이 병사들보다 못한 인간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런 전근대적인 관행이 바뀌지 않는 한 저는절대로 국립묘지에 가지 않을 것입니다.      

미국에는 보이드(Boyd) 공군 대령이 있었습니다. 세계 제 1,2차 대전의 공중전 영웅이었습니다. 그가 알린턴 국립묘지에 묻힐 때 역사상 가장 많은 인파가 몰려와 그 앞에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대령이었지만 그는 전설의 인물, 국가수호의 대표적인 인물이었습니다. 이런 게 바로 민주주의 국가의 표상인 것입니다. 

  

2011.9.11.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7건 38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367 5.18재판 등 두 개의 일정을 알려드립니다(수정) 지만원 2011-09-20 23680 191
2366 대한민국 대청소 야전군 발진대회 축하(김피터) 김피터 2011-09-20 12817 104
2365 모든 나사 다 풀린 사회, 오직 이명박의 탓 지만원 2011-09-19 17376 422
2364 500만 야전군 전사님 여러분께 지만원 2011-09-19 21533 160
2363 김대중의 이 연설에 눈물로 발광한 전라도와 광주 지만원 2011-09-18 22537 461
2362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 제주4.3반란' 결론 부분 지만원 2011-09-18 19486 135
2361 5.18에대한 나의증언 댓글(5) 다윗 2011-09-18 20975 300
2360 시스템클럽 모바일 이용에 지장있으실 경우 임시방편 HiFi 2011-09-18 15100 82
2359 대공조직을 복구하고 러시아 –남북한 가스관사업을 중단… 댓글(1) 비전원 2011-09-17 12748 237
2358 500만야전군 발대식 보도한 언론들에 감사! 지만원 2011-09-17 18654 244
2357 감격스러웠던 발진대회 지만원 2011-09-17 16202 342
2356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애국전사 여러분 댓글(6) 다윗 2011-09-17 11386 235
2355 '민란'에는 '진압'이다 (비바람) 비바람 2011-09-17 13487 284
2354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발진식 (장재균) 관리자 2011-09-16 10460 183
2353 500만야전군발대식, 본부장 연설문 지만원 2011-09-16 16035 300
2352 보도자료(500만야전군 발진대회) 지만원 2011-09-14 20433 375
2351 안철수 분석 지만원 2011-09-13 21614 553
2350 미군,교통사고'살인사건으로몰던 함세웅신부"교통치사"사건 댓글(2) 송영인 2011-09-13 15934 292
2349 조선일보가 지어낸 자본주의 4.0은 허구 지만원 2011-09-13 16425 222
2348 보수단체에 젊은이들이 나타나지 않는 이유 댓글(7) 마르스 2011-09-13 13052 354
2347 500만 야전군, 각자 지만원 박사의 홍보대사가 되시라 ! 댓글(3) 김종오 2011-09-13 12736 131
2346 7년 전의 동아일보 <발언대> 솔내 2011-09-13 13447 131
2345 당장 이 나라를 어찌 해야 하나? 지만원 2011-09-12 20486 380
열람중 백선엽 장군께 여쭙니다! 지만원 2011-09-11 19835 386
2343 비민주적인 국립묘지 관리철학, 빨리 바꿔야! 지만원 2011-09-11 18400 293
2342 KBS-1 TV 특선영화로 "실미도"가 방영된다는 예보를 듣고 댓글(1) 솔내 2011-09-11 13949 232
2341 애국회원 모든 분들께 즐거운 추석을 빌어드립니다 지만원 2011-09-11 20984 200
2340 참으로 형편없는 이명박!! 지만원 2011-09-10 20981 386
2339 5.18재판, 서석구 변호사의 법리 변론(영혼의 변론) 지만원 2011-09-10 13394 168
2338 강호동-김장훈-이명박 지만원 2011-09-10 21264 42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