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교통사고'살인사건으로몰던 함세웅신부"교통치사"사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미군,교통사고'살인사건으로몰던 함세웅신부"교통치사"사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송영인 작성일11-09-13 20:02 조회15,898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새삼 주목 받는 '정의구현사제단' 함세웅 신부의 '교통致死' 사건
미군이 일으킨 교통사고를 '살인 사건'으로 몰던 사람들.
   
 최근 제주해군기지 반대시위 전면에 나서며 다시한번 그 이름이 언론지상에 오르내리고 있는 ‘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신부의 과거 행적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 신부의 오래 전 행적이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오르게 된 것은, 최근 조선일보 선우정 기자가 쓴『좌파의 면죄부』란 제목의 글 때문이다. 선 기자는 이 글에서 소위 ‘민주화’ 인사들의 위선을 꼬집었다.
 
글은 먼저 다음과 같은 말로 시작된다.
 
“1979년 4월 2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반포동의 한 기업체 사장 집에 4인조 강도가 침입했다. 이들은 경비원을 칼로 찌르고 비서를 묶은 뒤 집안을 뒤졌다. 하지만 칼에 찔린 경비원이 집 밖으로 나가 소리를 지르는 바람에 달아나다가, 그중 1명이 비명을 듣고 달려나온 주민들에게 붙잡혔다. 이들 일당은 5개월 전에도 서울 휘경동 기업체 사장 집에 선거운동원을 가장하고 침입해 가족을 칼로 위협하고 금반지 등 금품을 털었다.”
 
이같이 운을 뗀 선 기자는 “이 삼류 강도질이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것은 27년 후인 2006년”이라며 “정부 조직인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원회가 이런 행위를 ‘유신체제에 항거하기 위한 민주화운동의 일환’이라고 규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통 강도였다면 영원히 남을 전과(前科)가 훈장으로 변한 것은, 이들이 혁명을 강령으로 내걸었던 남민전(남조선민족해방전선) 소속이었기 때문”이라며 “달아나다가 붙잡힌 강도 이모씨는 훗날 장관 물망에까지 올랐고, 일찍 숨을 거둔 강도 김모씨는 ‘전사(戰士) 시인’ ‘한국의 체 게바라’로 불리며 지금도 일부의 존경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선 기자는 이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사실 강도질은 아무것도 아니다. 1989년 5월 1일 학내 문제로 시작한 농성장에서 화염병을 집어던지다가 경찰관 7명을 죽음에 이르게 한 부산 동의대 사건 관련자의 행위도 민주화운동 과정이라고 인정받았다. 2002년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는 "살인에 고의가 없었고 통상의 시위방식에 따라 화염병을 사용한 것이 인정되므로 민주화운동 관련성을 부인할 수 없다"는 아리송한 논리로 방화치사상 범죄인들을 민주화운동 기여자로 만들었다.”
 
그는 “'민주화'란 이름의 면죄부는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 결정 이전부터 좌파 스스로가 발급하던 특권적인 전유물”이라며, 이 ‘특권’의 힘이 어느 정도였는지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일반인을 경찰 프락치로 몰아서 10일 동안 감금 폭행한 1984년 서울대 폭행사건은 연루자들의 집요한 주장으로 당국의 조작수사 논란만 부각됐다. 몽둥이 고문, 주전자 물고문같이 수사당국이 밝힌 운동권의 폭력행위는 역사 속에 묻혔다. 당시 고문당한 사람들은 프락치로 몰린 멍에를 안고 낮은 곳에서 살고 있지만, 사건에 연루된 유모씨는 장관, 윤모씨는 국회의원, 이모씨는 변호사 등 높은 곳까지 올라갔다.”
 
실명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여기서 ‘유모씨’가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라는 것 쯤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선 기자는 계속해서 다음과 같은 일화를 전했다.
 
“이런 경우도 있다. 1984년 서울 강변도로에서 횡단하던 일곱 살 어린이가 자동차에 치여 숨졌다. 사고차량을 운전한 사람은 입만 열면 민주주의와 정의를 외치던 유명 성직자였다. 당시 언론은 이 사건을 사회면 1단 기사로 취급하거나 아예 다루지 않았다. 경찰도 이 성직자를 불구속 입건하는 데 그쳤다. 도로로 뛰어든 어린이를 피하지 못해 일어난 단순사고였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 2002년 미군 장갑차에 의한 효순·미선양 사망사고 당시, 이 성직자가 만든 사제단은 미군이 일부러 일으킨 사고가 아님에도 ‘살인 미군의 회개를 촉구한다’며 단식기도회를 열었다. 일곱 살 어린이를 죽음에 이르게 한 사고를 두고 누군가 ‘살인 성직자’ 운운했다면, 그 가혹함을 그는 용서하지 않았을 것이다.”
 
이같이 전한 선 기자는 “좌파의 세상에는 참 편하게 사는 사람들이 많다”며 “다른 사람은 냉정하게 단죄하지만 자신은 강도질, 치사상(致死傷), 물고문까지 너그럽게 면죄하는 세탁 시스템을 작동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광재 전 강원지사에 이어 곽노현 서울시교육감까지 싸고도는 요즘 행동을 보면 조만간 그들의 면죄부 목록에 뇌물까지 추가할 모양”이라며 “세 치 혀로 세상을 홀리는 그들의 재주가 신기하기도 하고, 때론 부럽기도 하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끝내 어린이를 숨지게 만든 교통사고를 일으킨 ‘성직자’가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동아닷컴 댓글란에는 “실명으로 부탁드립니다”란 의견이 올라오기도 했다.
 
결국 궁금증을 참지 못한 네티즌들이 ‘교통사고 낸 신부가 누구냐?’고 수소문하기 시작했는데, 의외로 금방 찾아냈다. 아래는 1984년 9월 18일 경향신문 7면에 난 기사다.


만일 우파성향 신부였다면 ‘살인 신부’가 됐을 법한 함 신부는, 추기경에게도 하고 싶은 말 다 하는 소신(?)의 성직자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에도 제주해군기지 문제 등 정치·사회적 현안에 목소리를 내며, 여전히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지난 7일에는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주장해온 소위 인권운동가들이 준비중인 전시회에 참여, “돈 많은 이들이 회개해서 여기 작품을 많이 사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라이트뉴스 김남균 기자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신부 탈 쓰고 자나깨나 반정부 운동에 매달리는 빨갱이 함세웅이 알고보니 살인자!

대추나무님의 댓글

대추나무 작성일

죄없는 어린아이 치어 죽이고 민주화 운동이랍시고  훈장을 요구 하지는  않았다니 그나마 다행이다.
좌파라는 놈들은 무슨 짓을 해도 다 민주화 운동 이라고 둘러대고 훈장을 요구하고
봉제공장에서 일하다 자살한 놈을  이준 열사와 같은 애국자 반열에 올려놓고 동상을 세웠다.
함세웅 이란 놈, 무고한 어린아이 치어 죽이고 제놈이 지은죄  회개 하기는 커녕 미군 교통사고 당시 벌떼같이 일어나 반미, 반정부 지랄발광을 한 놈이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38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09 500만 야전군에서 부정개표방지에 힘을 모아주셨으면 합니다. 빨갱이감별사 2011-10-13 12614 150
2408 적조했습니다. 지만원 2011-10-12 21176 312
2407 간단한 소식들 지만원 2011-10-10 24044 335
2406 박원순 후보의 병역의혹(문화일보) 지만원 2011-10-10 18738 349
2405 이회창 박원순의 병역난장판 (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10-10 19214 357
2404 지금이 대한민국 최대위기: 한나라당과 박근혜 즉시 긴장해야 지만원 2011-10-09 21389 364
2403 잃은 다음에 뉘우칠 것인가? (솔내) 댓글(4) 솔내 2011-10-09 11456 246
2402 오늘 야외 친목모임의 결과 지만원 2011-10-08 22216 347
2401 제주 4.3반란 사건 표지 관리자 2011-10-06 17118 297
2400 박근혜 효과의 리트머스 지만원 2011-10-05 21515 333
2399 박원순의 최고순위 키워드는 ‘부도덕성’ 지만원 2011-10-04 20891 366
2398 박원순 ‘검증 여론’을 확산하자 지만원 2011-10-04 18817 347
2397 야전군 전사님들께 부탁드립니다. 지만원 2011-10-04 21487 197
2396 박원순 고향은 종북좌파의 아지트(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10-04 20595 296
2395 10월 3일의 판도 읽기: 박근혜와 나경원은 읽어라! 지만원 2011-10-03 20050 350
2394 박원순, 대한민국을 위한 지도자인가?(솔내) 솔내 2011-10-03 11000 121
2393 박근혜의 독재, 모양 흉하고 소름 끼친다 지만원 2011-10-03 21001 365
2392 나쁜 인간들이 벌인 ‘도가니’를 보면서! 지만원 2011-10-02 13940 259
2391 고향가서 받은 충격! 지만원 2011-10-02 16581 362
2390 제주4.3반란사건,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 지만원 2011-10-01 20495 203
2389 검찰은 박원순 의혹 수사해야 지만원 2011-10-01 17499 393
2388 박영선 의혹 지만원 2011-10-01 16891 424
2387 홍준표는 대북문제를 선거전에 악용하지 말라 지만원 2011-09-30 17539 290
2386 5.18폭동반란극 광대들 지금은 부끄러워할까?(만토스) 만토스 2011-09-30 14438 242
2385 박근혜의 자기 발등 찍기, 나경원 우리가 돕자! 지만원 2011-09-29 21130 503
2384 북한통과 가스관 반드시 막아야!(10월의 표지말) 지만원 2011-09-27 22221 370
2383 서울시장 경쟁 구도의 전망 지만원 2011-09-26 20610 393
2382 9.26. 조선일보 광고문 지만원 2011-09-26 20063 274
2381 파장 맞은 대통령과 청와대 지만원 2011-09-26 19511 355
2380 시민단체 사칭한 박원순 부부의 신종 사업 지만원 2011-09-25 20718 47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