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500만야전군 발진대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보도자료(500만야전군 발진대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09-14 15:05 조회20,43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보 도 자 료



제목: 대한민국대청소500만야전군 창설 발진대회

일시: 2011.9.16. 14:00

장소: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실


500만야전군을 창설한 사람들

지휘부: 지만원(육사22) 송영인(ROTC 5기) 정헌치(ROTC 5기) 임정택(ROTC 5기) 윤명원(ROTC 6기)

고문단: 장경순, 박정인, 이대용, 전제현, 채병률



대한민국대청소500만 야전군은 지난 6월 18일 문화일보에 광고를 내고 이어서 조선과 동아 경향에 광고를 냄과 동시에 인터넷을 통해 알리면서 야전군 전사들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정치집단을 지향한 위장수단이 아니며 오직 주인 없는 이 나라에 주인그룹을 형성하여 이 나라를 끝까지 지키기 위해 나섰습니다. 똑똑한 소비자가 제품의 품질을 높이고 똑똑한 국민이 정치인들의 질을 높입니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500만야전군은 이 나라 곳곳에 정신혁명을 일으켜 보자는 순수한 목표를 가지고 나섰습니다. 여기에 더해 이른바 진보진영은 문성근의 100만 민란을 위시하여 아름다운가게, 희망공작소, 각종 투쟁연대들을 통해 세력을 모으고 있는 반면 애국 보수계에는 걱정만 하고 있지 세력을 형성하려는 움직임이 없었습니다. 


대한민국대청소 10대 분야를 널리 알렸더니 만 3개월이 채 지나지 않았는데도 무려 2억 6천만 원의 성금이 답지했습니다. 이 사실은 우리 사회에 매우 큰 희망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우리 야전군이 나라를 어떻게 가꿀 것이라는 비전과 청사진을 요약하여 알렸더니 돈과 애국자들이 몰려들었다는 이 사실이 무엇을 의미합니까? 정치인들이 선심성 공약을 지양하고 정책공약을 내놓는다면 애국국민들이 스스로 나서고 돈을 낸다는 사실입니다. 이 사실만 널리 알려도 정치인들의 생각이 바뀌는 일대 지각변동이 일어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작은 시작이긴 하지만 나라를 바꾸는 일에 애국하시는 언론인들의 적극적인 선도가 있으시기 바랍니다. 우선 정치인들이 정책공약에 눈을 뜰 수 있도록 유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대청소500만야전군 지휘부 및 고문단 일동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38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398 박원순 ‘검증 여론’을 확산하자 지만원 2011-10-04 18858 347
2397 야전군 전사님들께 부탁드립니다. 지만원 2011-10-04 21516 197
2396 박원순 고향은 종북좌파의 아지트(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10-04 20627 296
2395 10월 3일의 판도 읽기: 박근혜와 나경원은 읽어라! 지만원 2011-10-03 20089 350
2394 박원순, 대한민국을 위한 지도자인가?(솔내) 솔내 2011-10-03 11028 121
2393 박근혜의 독재, 모양 흉하고 소름 끼친다 지만원 2011-10-03 21037 365
2392 나쁜 인간들이 벌인 ‘도가니’를 보면서! 지만원 2011-10-02 13965 259
2391 고향가서 받은 충격! 지만원 2011-10-02 16612 362
2390 제주4.3반란사건,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 지만원 2011-10-01 20518 203
2389 검찰은 박원순 의혹 수사해야 지만원 2011-10-01 17526 393
2388 박영선 의혹 지만원 2011-10-01 16928 424
2387 홍준표는 대북문제를 선거전에 악용하지 말라 지만원 2011-09-30 17562 290
2386 5.18폭동반란극 광대들 지금은 부끄러워할까?(만토스) 만토스 2011-09-30 14474 242
2385 박근혜의 자기 발등 찍기, 나경원 우리가 돕자! 지만원 2011-09-29 21178 503
2384 북한통과 가스관 반드시 막아야!(10월의 표지말) 지만원 2011-09-27 22252 370
2383 서울시장 경쟁 구도의 전망 지만원 2011-09-26 20642 393
2382 9.26. 조선일보 광고문 지만원 2011-09-26 20097 274
2381 파장 맞은 대통령과 청와대 지만원 2011-09-26 19542 355
2380 시민단체 사칭한 박원순 부부의 신종 사업 지만원 2011-09-25 20767 470
2379 누가 인정한 범보수 후보인가? (우국충정) 우국충정 2011-09-24 13990 262
2378 MBC의반란 보고만 있으면 대통령이 아니다.(좋은나라) 좋은나라 2011-09-24 13272 299
2377 자유민주주의는 안 될 말이라는 빨갱이들이 국회장악! 지만원 2011-09-24 21287 358
2376 박원순이 쓴 가면을 조금 벗기고 봤더니! 지만원 2011-09-24 21787 510
2375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지만원 2011-09-23 16381 301
2374 이번 5.18재판에 대하여 지만원 2011-09-23 24783 175
2373 서울시장 선거에 비친 이명박의 전략? 지만원 2011-09-22 22657 239
2372 한 '군인(예)'의 투철한 '책임감'을 배우자(김피터) 김피터 2011-09-22 13758 264
2371 5.18 제2심 최후진술 지만원 2011-09-21 18534 329
2370 전원책 변호사도 출사표 던져 경선에 참여하기를! 지만원 2011-09-21 19364 344
2369 이런 북한을 조국이라고 생각하는 정신병자들 지만원 2011-09-21 16532 34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