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갑 회장에 정중히 제안합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서정갑 회장에 정중히 제안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1-10-18 21:43 조회18,56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서정갑 회장에 정중히 제안합니다 


저는 지난 8월 31일, “애국자는 고요합니다”와 9월 2일, “정작 싸울 때는 나서지 않는 도금한 애국자들!”이라는 두 개의 글을 썼습니다. 당시 이 글을 쓴 이유는 두 가지였습니다. 하나는 만나는 어른들 여러 분이 ‘우익사회에 돈 관리 문제가 명확치 않은데 돈 관리를 철저히 하라’는 말씀을 여러 차례 들었기 때문이었고, 다른 하나는 우익인사들이 김진홍이나 이재오 등 골수 좌익들을 비호하고 심지어는 ’나는 한나라당이 싫어서 손학규를 찍었다‘는 등의 막말을 할 정도에 이르러 우익계의 절차탁마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미국에서는 공인회계사협회 등 수많은 협회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회원들의 비위를 감시하여 조금이라도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자체 징계를 내리고 퇴출까지 시킵니다. 그래서 남아 있는 회원들의 명예가 올라가는 것입니다. 제가 위 두 개의 글을 게시한 것은 바로 이러한 차원의 글이었습니다. 우익 간에 잘못을 지적하는 것은 우익사회가 존재하기 위해 꼭 필요한 절차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서정갑 회장께서는 저를 상대로 고소를 했고, 저는 내일 조사에 응하러 경찰에 나갑니다. 중간에 한 두 어른들이 서회장의 고소를 취하하도록 조언한 것으로 아는데 응하지 않으신 것 같습니다. 아마도 중간에 부추기는 사람이 있는 것으로 짐작합니다.

할 수 없이 저는 많은 시간을 들여 2004년-2005년 사이에 있었던 3가지 사실에 대해 임광규 변호사님과 송영인 회장이 가지고 있는 모든 자료를 획득하고 충분한 설명을 들어 준비를 해 갑니다. 우선은 방어를 위해 이 3가지는 일단 경찰에 제출하고 이어서 본 홈페이지에 자세히 게시할 예정입니다. 앞의 두 개의 글에서 지적된 내용은 사실이며, 서회장께서 애국자들에 미안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고소를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8월 31일에 쓴 내용, 9월 2일에 쓴 내용은 내일 제가 경찰에 답변할 세 가지 내용에 비하면 명예훼손 감도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세 가지 내용 중 지난 번 것은 가장 가벼운 하나였으니까요. 세 가지 중 3번째 내용은 ‘각서’에 대한 것입니다. 서회장님은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셨지만 이쪽에서는 그보다 더 중한 사건으로 맞고소를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저는 이런 일로 인해 많은 시간을 빼앗기고 싶지 않으며 피차 해야 할 일이 많은 이 시점에 서로가 부족한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우익을 자처하는 사람들끼리 법정에서 인터넷에서 다투는 모습 반길 분들 없을 것입니다. 고소를 취하하고 각기의 바쁜 일에 매진할 수 있도록 넓으신 마음으로 처리해 주실 것을 정중히 제안합니다. 내일 오전 제게나 채병률 실향민 회장님께 연락주시기를 바랍니다.


2011.10.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38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58 ‘님을 위한 교향시’와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11-10-26 27770 245
2457 보훈처에 이어 국사편찬위원회에도 빨갱이들이 요직 맡아 지만원 2011-10-26 15770 185
2456 박원순을 통해 본 국운! 지만원 2011-10-26 19578 370
2455 투표 통지서 받지못한 노인 (안국) 안국 2011-10-25 15495 174
2454 서울시장 선거에 湖南향우회 이름 팔다 들킨 민주당(문화) 지만원 2011-10-25 22641 295
2453 안철수 교수는 學者인가 政治人인가(문화) 지만원 2011-10-25 15735 181
2452 박원순, ‘회계장부조작 및 공금횡령’ 고발당해(소나기식 연속 고발… 지만원 2011-10-25 22975 159
2451 전국교수연합 박원순 후보 공갈·횡령 고소 지만원 2011-10-25 21028 252
2450 빨갱이들의 로고말: ‘투표 날, 노인들을 멀리 보내라’ 지만원 2011-10-25 18864 188
2449 안철수, 이래도 되나? 지만원 2011-10-25 19094 279
2448 서울시장 선거는 흥과 망을 가리는 선거 지만원 2011-10-25 17203 182
2447 방송기자협 주최 토론評: 나경원의 토론실력은 기록돼야 걸작(조영환… 지만원 2011-10-25 19910 84
2446 복잡하면 이것 한 가지씩만이라도 기억하자 지만원 2011-10-25 19089 232
2445 검증과 비방의 차이 (이상진) 이상진 2011-10-24 10774 152
2444 안철수 없이는 선거 못하는 ‘안철수의 마마보이’ 박원순 지만원 2011-10-24 20762 298
2443 나라를 지키고 건설한 어른들, 총 분발해주십시오 지만원 2011-10-24 16765 274
2442 서울시장 보선 D-2… 國家觀·도덕성이 판단 기준돼야 지만원 2011-10-24 15184 213
2441 안철수 지원 효과는 마이너스 효과 지만원 2011-10-24 20123 311
2440 안철수는 박원순을 위해 나서줄까? 지만원 2011-10-23 19074 256
2439 가방끈 짧은 박원순, 길 잘 못 들었다. 박헌영처럼! 지만원 2011-10-22 14928 366
2438 한나라당 양반들, 두 여인의 치마 뒤에 취침 중! 지만원 2011-10-22 22305 313
2437 카다피 제거 작전은 새로운 형태의 과학전 지만원 2011-10-22 16230 249
2436 피부병 딸 데리고 피부과에 다닌 나경원을 놓고! 지만원 2011-10-22 22028 297
2435 보훈처와 국방부의 해괴한 기행에 온 국민 분노해야 지만원 2011-10-22 14644 224
2434 뚫리는 철조망 쳐놓고 잠자는 합참의장 지만원 2011-10-22 16333 241
2433 표로 대한민국 국민의 함성을 만들어 냅시다.(솔내) 댓글(1) 솔내 2011-10-22 11193 119
2432 카다피는 박원순의 친구인가 (비바람) 비바람 2011-10-22 12812 137
2431 소시오 싸이코 패스의 세월(개혁) 개혁 2011-10-22 15163 128
2430 카다피 피살의 후폭풍 지만원 2011-10-21 16922 297
2429 박원순:“광화문 네거리에서 ‘김일성만세’ 부르는 건 표현의 자유다… 지만원 2011-10-21 24217 13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