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투성이가 된 사회, 진실은 설 자리가 없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거짓투성이가 된 사회, 진실은 설 자리가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2-14 17:24 조회19,67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거짓투성이가 된 사회, 진실은 설 자리가 없다  

자서전을 가짜로 쓰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자서전을 거짓말과 뻥튀기기로 쓰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서전을 불신한다. 그래서 진실에 기초하여 쓴 자서전도 불신을 당하게 되었다. 빨갱이 세상이 되었다. 빨갱이 세계에서는 ‘누구누구 평전’이라는 걸 많이 쓴다. 필자가 접한 평전 치고 거짓과 뻥튀기기가 없는 평전은 보지 못했다. 평전의 목적은 진실을 전하기 위한 책이 아니라 혁명을 위한 책이다. 공산혁명에는 거짓말이 필수다. 거짓말도 100번 하면 참말이 된다는 것이 레닌의 가르침이다. 

우연히 2010.1.12.자 위클리 경향을 보았다. 37-39쪽에는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박태균의 글이 실렸다. 그는 전태일을 “아름다운 청년, 한국의 예수”라고 칭했다. “좋은 집에서 태어났으면 공부를 잘했을 것이고, 누구 못지않게 좋은 대학을 갔을 것이다. 남들은 몇 번 읽어도 재미가 없는 근로기준법 해설서를 구입해 독학했으니 말이다. 법대를 졸업하고 법관이 되어 떵떵거리고 살았을지도 모른다. . . 소설가 황석영씨가 전태일 다리에 있는 동판에 ‘그의 죽음은 내 문학의 새로운 출발점이 됐다’라고 새긴 것처럼. ” 

이어서 40-44쪽에는 “희미해진 평화시장의 전태일 기억”이라는 제하의 기사와 “ 전태일 어머니 이소선 여사의 인터뷰 내용들이 실렸다. 전태일이 가는 곳마다 불쌍한 사람들이 보였고, 전태일은 이들에게 모든 것들을 털어주고 스스로는 차비가 없어 먼 길을 걸었다는 등의 눈물 나는 이야기들이 소개됐다. 과연 이것들이 사실일까? 빨갱이들이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황석영은 5.18에 대한 기록을 내놓았는데 참말은 거의 없고 모두가 거짓말들이다.  

                                            거짓 많은 전태일 기록

한국방송 통신대학 문학교양학과 교재 "역사의 현장을 찾아서"의 제 12강은 “전태일과 평화시장”이다. 강의요강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들어 있다.

                                     <제12강 “전태일과 평화시장”> 

당시 노동청의 집계에 따르면 평화시장과 통일상가, 동화시장에는 428개의 작업장과 7천6백여 명의 노동자가 있었다. 그러나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은 3만여 명의 노동자가 8백여 개의 작업장에서 쥐꼬리만한 임금을 받으면서 하루 14~16시간에 달하는 장시간노동에 시달리고 있었다. 1960년대 이래 한국자본주의의 고도성장의 이면에는 이와 같이 가혹하고 열악한 노동조건에서 고통 받는 노동자들의 삶의 그늘이 드리워져 있었다. 

평화시장 일대 피복 공장 내의 직종은 대체로 재단사, 미싱사, 미싱보조, 재단보조, 시다 등으로 나누어지는데 미싱사와 시다는 대부분 여공들이고 재단사와 재단보조는 주로 남자들로서 여공이 80~90%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들의 임금은 시다가 월 1천8백원에서 3천원, 미싱사가 7천원에서 2만5천원, 미싱보조가 3천원에서 1만5천원, 그리고 재단사가 1만5천원에서 3만원 정도였다.  

이들은 보통 아침 8시에서 밤 11시까지 일하였고 일거리가 많을 때에는 야간작업을 하였다. 바닥에서 천장까지 높이가 겨우 1.5미터인 악명 높은 다락방의 끊임없는 소음과 먼지 구덩이 속에서 열서너 살 되는 어린 여공들이 햇빛 한번 제대로 보지 못하고 쉴 새 없이 일하였다. . . 전태일과 동료들은 마침내 11월 13일 노동자들의 권리장전인 ‘근로기준법 화형식’을 거행하기로 결의하였다.  

11월 13일 오후 1시 30분 평화시장 일대는 경비원과 경찰들의 몽둥이에 밀리면서도 5백여 명의 노동자들이 몰려들기 시작하였다. 그때 석유를 온 몸에 끼얹고 불을 붙인 전태일이 달려 나왔다. 그는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일요일은 쉬게 하라’, ‘노동자들을 혹사하지 말라!’며 구호를 외치다가 그 자리에 쓰러졌다. 그는 마지막으로 “내 죽음을 헛되이 말라!”고 절규하다 인근에 있는 국립의료원으로 옮겨져 결국 숨을 거두었다. . .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도 불꽃은 모든 사람들의 눈에 빛을 던진다. 불꽃이 아니면 침묵의 밤을 밝힐 수 없다. 허덕이며 고통의 길로 끌려가고 있는 노동자들에게 삶의 길을 비추어 보이는 것은 오직 불꽃뿐, 불타는 노동자의 육체뿐. 얼음처럼 굳고 굳은 착취와 억압과 무관심의 질서를 깰 수 있는 것은 오직 죽어가는 노동자의 참혹한 모습을 적나라하게 고발하는 불꽃뿐이었다. 그의 손에는 노동자에게 아무 쓸모도 없었던 근로기준법을 화형시킨다는 의미로 근로기준법 책자가 들려 있었다.  

반면 중고생이 읽는 “다시 쓰는 이야기 한국사 2”의 195쪽과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사 편지 5”의 203쪽에는 아래와 같은 내용이 수록돼 있다.  

                                                   <위인 전태일> 

“새마을 운동은 농촌의 겉만 번드르하게 도색-미화한 것이고, 실상은 농촌을 더 못살게 한 것이었다.” 

“1969년, 전태일 열사는 평화시장 봉제공장에서 재단 일을 하고 있었다. 근로기준법을 늘 끼고 다니면서 노동법을 공부했다. 하루에 8시간만 근무하고 일주일에 하루는 쉬어야 한다는 것을 주장했다. 그는 ‘인간이 인간답게 살지 못하고 기계취급을 받아 왔다’고 노동자들을 일깨웠다. 재단사들을 모아 ‘바보회’를 만들어 근로기준법대로 일 할 수 있는 권리를 주장하자고 설득했다.” 

“전태일 열사는 쌍문동, 도봉산 기슭에 있는 판잣집에 살았다. 1970년11월12일 아침, 전태일 열사는 어머니에게 이렇게 말했다” 

“어머니, 내일은 좀 심상치가 않습니다. 오후 1시에 국민은행 앞으로 나와서 구경하세요.” 

“국민은행 앞, 현수막에는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500여명의 노동자들이 경찰에 쫓기고 있었다. 

바로 그 때였다. 시위대 옆 골목에서 불길로 온 몸에 불길을 뒤집어 쓴 사람이 튀어 나왔다.” 

“근로기준법을 지켜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일요일은 쉬게 하라! 바로 전태일이었다.”  

                                      기록에 나타난 자가당착들  

이 책들에는 전태일이 영웅으로 묘사돼 있다. 그런데 그들의 글에서 자가당착이 발견된다. 전태일이 만일 자기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화살이 되려 했다면 어머니에게 오후 한시에 국민은행 앞으로 나와서 아들이 불에 타고 있는 모습을 ‘구경하라’고 말할 수 있었을까?  

아들이 휘발유를 뿌리고 장엄한 모습으로 나타나는 것까지는 이미 노동세력과 사전에 기획돼 있었을 것이다. 그 모습을 어머니에게 보여주고 싶었을 수는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아들이 불에 타 죽는 모습을 어머니더러 나와서 ‘구경하라’고 말한다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결론적으로 누군가가 골목에서 불을 지르고 강제로 내보냈을 것이라는 게 필자의 추측이다. 두 가지 이유 때문이다.  

첫째, 불을 붙이려면 여러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확실하게 성냥불을 그어댔을 것이다. 옆 골목에서 이미 불화살이 되어 나온 전태일, 그 불을 전태일이 붙였다고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는가?  

둘째, 전태일처럼 불화살이 된 노동자 17명 중에는 ‘장엄한 광경만 연기하라’고 속여 놓고는 여러 사람들이 바람을 잡는 틈을 이용하여 누군가가 성냥불을 그어댄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1969-1970년에 평화시장에 있었던 재봉 일은 당시의 상황으로서는 가장 안전하고 편한 직종에 속했다. 1990년까지도 구리시에는 원진레이온이 있었다. 거기에서 일 한 사람들은 뼈가 녹고 살이 썩었다. 탄광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또 어떠했는가? 고엽제는 또 어떠했는가?  

제12강 “전태일과 평화시장”에는 전태일이 불이 붙어가지고 튀어 나오면서 쓰러지기 전에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일요일은 쉬게 하라’, ‘노동자들을 혹사하지 말라!’ ‘내 죽음을 헛되이 말라!’고 외쳤다 한다. 온 몸이 불에 활활 타고 있었다면 그 순간은 정신이 없는 순간이요 오직 반사적인 몸짓만 있었다고 생각한다. 더욱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석유에 타서 쓰러진 전태일의 손에 근로기준법 책자가 타지 않고 쥐어져 있었다는 문장이다. 불화살이 돼 있는 이 순간에 기다란 구호 5개를 외칠 수 있는 것인지?  

대한민국에서는 건국 이래 박대통령이 집권하여 일자리를 폭발시키기 전까지 전태일처럼 일할 취직자리도 없었다. 전태일이 평화시장에서 일할 수 있었던 것만 해도 과거에는 꿈이었다. 전태일은 박대통령을 비난하기 위해 빨갱이들이 만들어 낸 거짓 신화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빨갱이들은 1970-1980년대에 17명의 인간불화살을 만들어 국민여론을 왜곡했고, 전태일은 그 17명의 불화살 가운데 제1호였다. 불화살이 될 사람을 제비로 뽑았다는 말도 있다. 죽는 순간에 죽기 싫다고 발악을 했다는 정보도 꽤 많다.  

                                    김일성 교시가 그대로 실현되는 남한 사회 

김일성의 비밀교시에 전태일에 관한 교시가 들어 있다. “전태일의 분신 자살···! 이것이 얼마나 좋은 선동 자료입니까···? 물론 청계천 피복노동조합이라는 것이 보잘 것 없는 조직이지만 우리는 이 사건을 계기로 전태일을 영웅으로 만들고 추모사업회도 가지면서 대대적으로 선전해야 합니다. 그래야 남조선 노동자들이 조직적으로 더 단결할 수 있고, 그의 죽음을 헛되이 여기지 않고 그 정신을 본받게 됩니다.” (1976년 4월 대남 공작원들과 의 담화)
 

종교계에 빨갱이들이 대거 침투해 있다. 변호사, 판사, 검사들에 빨갱이 수가 대단히 많다. 2009.11.6.에는 청계천 전태일 거리에서 “전태일 거리 문화제”가 열렸고, 11월 13일에는 모란공원 정태일 묘지에서 “39주기 전태일 추도식”이 거행됐다. 북한에서는 해마다 5.18기념식이 전국 규모로 거행된다고 한다. 이 모두가 김일성 교시들과 일치한다.  

우리 사회에 도덕이 파괴되고 거짓이 말기 암처럼 확산돼 있는 것은 거짓말을 범죄시하지 않고, 가짜를 범죄시 하지 않는 우리 사회의 일그러진 정신병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자서전을 거짓말로 써서 대통령이 되고, 대통령이 되려고 거짓 공약을 내놓았다 하는데도 분노하지 않는 사회는 분명 도덕이 사라진 사회다. 촌각을 다투는 환자를 싣고 달리고 싶어 하는 사이렌 차에 길을 비켜주기는커녕 앞길을 막는 행동은 막가는 사회가 뿜어대는 죽음의 몸부림이다. 그런데도 이에대한 사회적 진단이 미미하다.  

타이타닉호처럼, 사회는 이미 침몰돼가고 있지만 그 안에 탄 객들은 침몰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


2010.2.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22건 38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2 재판정에 나오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지만원 2010-03-19 21942 215
381 사법부는 국회에 무릎을 꿇어야 지만원 2010-03-19 17861 178
380 4대강 사업은 야반도주 사업! 지만원 2010-03-18 17825 145
379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 지만원 2010-03-18 18792 156
378 성매매특별법 즉시 폐기해야 지만원 2010-03-17 20059 241
377 공짜 점심, 정책이 아니라 꾐수(소나무) 소나무 2010-03-17 18203 134
376 재클린과 法頂(달마) 달마 2010-03-17 20728 172
375 법정스님의 무소유 비판(이상현목사) 자유의투사 2010-03-17 21843 292
374 김정일을 국제형사재판소에! 지만원 2010-03-16 24166 145
373 법정스님은 정말로 무소유였나? 지만원 2010-03-16 23978 307
372 ‘남한민주화’의 성지는 평양! 지만원 2010-03-16 22190 115
371 북한에서 자란 외눈박이 사람들과 통일한다면? 지만원 2010-03-15 21449 121
370 "無所有 노래에 연호하는 남녀들" (법철스님) 지만원 2010-03-15 20231 183
369 전두환과 공수부대를 모략한 ‘찢어진 깃발’ 지만원 2010-03-15 21615 132
368 아프칸에 가야 하는 이유 지만원 2010-03-15 20013 114
367 법정에서 곧 밝혀질 독도괴담 지만원 2010-03-15 21863 102
366 어찌 대한민국이!(정재성) 지만원 2010-03-15 17143 93
365 검찰보고서에 나타난 5.18 발포 역사 지만원 2010-03-14 24797 97
364 5.18에 대한 북한 역사책의 증언 지만원 2010-03-13 25093 116
363 친북반국가행위자 명단 발표 환영과 유감(서석구) 지만원 2010-03-13 21363 165
362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명단 100명 지만원 2010-03-13 26288 90
361 아직도 북한 대남공작을 복창하는 자가 있는가?(이법철) 지만원 2010-03-13 16860 85
360 전교조 교사 개개인 이마에 붙을 주홍글씨 지만원 2010-03-13 24611 130
359 대통령, 국정을 개인감정으로 주무르나? 지만원 2010-03-12 23674 143
358 MB에게 일전불사 의지가 있을까?(소나무) 소나무 2010-03-11 16060 93
357 세종시, 상황 끝! 지만원 2010-03-12 23299 153
356 전작권 환수 주장은 좌파 주장이다. (뜰팡) 뜰팡 2010-03-11 13457 119
355 미국에 부는 전작권 바람, 공은 이명박 손에 지만원 2010-03-11 24029 115
354 4대강 문제 심상치 않다 지만원 2010-03-11 20614 121
353 소련군이 북한에 진주하여 저지른 만행들 지만원 2010-03-11 25081 9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