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오서와 김연아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브라이언 오서와 김연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3-02 22:50 조회25,51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브라이언 오서와 김연아

누가 무어라 해도 그는 김연아를 통해 그의 꿈을 실현한 사람이다. 한 인생의 꿈을 실현하는 마당에 돈의 액수를 계산한다는 것은 우습다. 오늘 여러 매체들에 매우 실망스러운 기사들이 떴다. 브라이언 오서는 김연아가 고용한(?) 개인 교사이기 때문에 문체부로부터 0달러를 받을 수밖에 없고, 김연아와의 계약에서도 성공보상금을 지불하기로 하지 않았다며 연아와 오서 사이의 아름다운 사연을 자칫 훼손할 수 있는 아슬아슬한 기사들을 띄웠다. 

그러나 오후의 뉴스를 다시 보니 우려가 말끔히 가셨다. 브라이언 오서 코치가 문체부로부터 4,000만원의 포상금을 받는다고 한다. 액수가 많고 적음은 문제가 아니다. 김연아로 인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행복했고, 세계적으로 대한민국의 아이덴티티가 업그레이드된 것에는 브라이언 오서의 지도가 있었다는 것을 부인할 사람 없을 것이다. 그가 없었어도 김연아의 오늘이 있었다고 한다면 무엇 때문에 그를 모셨는가? “4,000만원을 대한민국이 포상하였느냐, 김연아가 개인적으로 주었느냐?” 하는 문제에는 명분상 천지차이가 있다. 대한민국은 그에게 금전 이상의 센티멘탈 값어치를 보상해야 한다. 

브라이언 오서, 그는 금전에 치우치지 않고 그의 성취욕 때문에 김연아를 키웠을 것이다. 이는 금전으로 환산할 수 없는 인생의 가치다. 그래서인데 필자는 세상 사람들이 이런 문제를 끄집어내서 아름다운 두 사람 사이를 갈라놓지 말기를 바란다. 끼어들어서 안됐지만 필자는 모 대기업에의 컨설팅 과제를 협의한 경험이 있다. 기업은 ‘얼마를 드려야 하지요?’ 하고 물었고, 필자는 ‘결과를 보고 기쁜 것만큼만 주십시오’하고 답했다. 안 주어도 된다고 한 것이다. 브라이언 오소가 바로 당시의 필자의 마음이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기업을 성공시키려는 것이 필자의 목적이었지 돈을 버는 것이 목적이 아니었던 것이다. 브라이언 오서 역시 김연아를 통해 그의 바램(aspiration)을 성취하는 것이 목적이었던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세상에 계산이 없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그 계산이 단기 지향적이냐, 장기 지향적이냐, 그 계산이 금전이냐 철학이냐에 따라 사람의 품격이 달라진다. 

실로 오랜만에 필자는 장기적 계산, 철학적 계산을 하는 20년 연하의 외국인 동지를 만난 것 같다. 물론 우리주변에는 이렇게 품위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숨어 있는 사례들을 모델로 하기에는 쑥스러운 점이 있어 브라이언 오서를 사례로 드는 것이다. 연아도 아름답고 브라이언 오서도 아름답다. 우리는 이 두 사람을 아름답게 키워야 할 것이다. 여기에는 그 어떤 색깔도 씌워서는 안 될 것이다,


2010. 3.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9건 45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9 4대강 문제 심상치 않다 지만원 2010-03-11 22007 121
358 소련군이 북한에 진주하여 저지른 만행들 지만원 2010-03-11 27028 96
357 전작권 환수 주장은 좌파 주장이다. (뜰팡) 뜰팡 2010-03-11 14770 119
356 한국의 법관들은 눈치만 보고 놀고먹는가? 지만원 2010-03-10 24477 104
355 이명박의‘위험한 독도발언’ 분명히 밝혀져야 지만원 2010-03-10 21559 145
354 정권 주변 인물들의 닭싸움, 목불인견이다 지만원 2010-03-10 21913 104
353 대구법원, 서석구 변호사의 법정 모두진술(3.10) 지만원 2010-03-10 19292 120
352 무상급식? 여우 같은 야당에 홀리면 국가 망한다 지만원 2010-03-10 20344 114
351 한미연합사해체를 지켜만 보실 작정이십니까? 지만원 2010-03-10 19872 133
350 피고 데일리NK의 박인호-한기홍에 대한 2심 결정 지만원 2010-03-10 28950 86
349 한미동맹의 허상(虛像) 직시해야 (김성만) 남현 2010-03-09 15678 109
348 일그러진 ‘고건의 대북 짝사랑’ 지만원 2010-03-09 21905 126
347 야간집회 허용하면 한국의 밤은 폭력의 밤! 지만원 2010-03-08 18230 132
346 한국에 대한 러시아의 분노 극에 달해있다 지만원 2010-03-08 24028 161
345 중도를 안 버리면 국민이 MB를 버릴지도(소나무) 소나무 2010-03-06 19471 171
344 북한에 가지 마라, 약물과 미인계에 걸려들라 지만원 2010-03-06 27629 222
343 일생에 치욕남긴 MBC사장 지만원 2010-03-06 24430 138
342 “임을 위한 행진곡” 백과사전 식 정리 지만원 2010-03-06 27650 100
341 다수의 경찰이 소수 시위자들에 매타작당하는 이유 지만원 2010-03-05 22803 133
340 김정은에까지 최고 존칭 사용하는 청와대 지만원 2010-03-05 23381 200
339 군의 잇단 사고에 대하여 지만원 2010-03-05 23728 134
338 북한이 보낸 윤이상 흉상, 드디어 반입허용 지만원 2010-03-04 27263 166
337 노근리 영화와 송두율 영화가 웬말인가? 지만원 2010-03-04 18993 126
336 탈북자들의 증언, 얼마나 사실인가? 지만원 2010-03-04 18524 106
335 5.18과 북한과의 관계에 대한 결론 지만원 2010-03-04 21913 96
334 북한이 발간한 '광주의 분노' 소개 지만원 2010-03-03 21542 105
333 광주인민봉기는 주체의 기치에 따른 것(북한책) 지만원 2010-03-03 19814 90
열람중 브라이언 오서와 김연아 지만원 2010-03-02 25520 159
331 김연아는 센스의 여왕 지만원 2010-03-01 26295 192
330 이명박, 개헌타령 말고 국토와 안보를 지켜라(장학포) 장학포 2010-03-01 21926 15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