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파노라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인생 파노라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2-12-18 03:57 조회15,21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인생 파노라마


하늘이 돈쪽만한 산골에서 어리광으로 자란 13살 막내가 하루아침에 서울로 올라온 것도 지금 생각해 보면 기적이었다. 중고등학교 6년 중 다니다 말다 야간으로 겨우 3년간 학교에 나간 후 육사에 간 것도 기적이었다. 영예의 졸업장을 거머쥐고 소위로 임관하여 부대에 배치된 지 몇 개월 만에 부하들을 못살게 구는 고참 대위를 패주고 무사한 게 기적이었다.

월남전에 가서 갓 중위가 되어 한국군 위에 군림하려 한 미군 소령의 발밑에 대고 M-16소총을 연발로 발사한 후 무사한 것도 기적이었고, 22개월간의 월남전 전투생활로 몸무게 47kg이었던 내가 정일권의 애첩 정인숙의 남동생을 주어 패서 국무총리가 김계원 참모총장에게 “지만원 중위를 처벌하고 결과보고 할 것”이라는 전통을 보낸 데 대해 정복을 입고 국무총리실로 찾아가 담판을 내고, 정인숙의 집으로 찾아가 정인숙과 담판을 하여 없던 일로 했던 사실도 기적이었다.

사관학교 졸업 후 야전과 전쟁터와 고급사령부에 근무하면서 책을 놓은 지 9년 만에 스파르타식 교육으로 유명한 미해군대학원 경영학 석사과정에 가게 된 것도 기적이었고, 문과 석사에서 응용수학 박사과정으로 점프하여 학위를 받은 것도 기적이었다. 더구나 박사논문에서 수학분야의 최고급과정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수학공식 두 개와 정리 6개, 알고리즘 1개를 창조한 것은 더욱 심한 기적이었다.

중령시절 국방연구원에 근무하면서 전군에 5년동안 예산개혁을 촉발-주도했던 것도 기적이었고, 2억 5천만 달러짜리의 공군의 방공자동화사업을 단돈 25달러 가치도 없다 하여 군을 떠들썩하게 한 죄(?)로 몇 사람들의 미움을 사 자의 반 타의반으로 대령예편을 하자마자 미 국방성의 초청으로 미국에 가고 거기에서 바로 모교인 미해군대학원에서 교수를 한 것도 기적이었다.

1991년 처녀작인 “70만경영체 한국군 어디로 가야 하나”라는 책을 써서 소설을 제끼고 베스트셀러 1위를 7주간 연속한 것도 기적이었고, 전국구 자리, 장관 자리, 국영기업체 자리 제안을 모두 뿌리친 것도 기적이었다. 사람들의 정체를 모르던 시절, 가까이 지냈던 사람들을 향해 “너는 빨갱이”하고 웃는 얼굴에 침을 뱉은 사실들도 다 기적이었다.

18만쪽에 달한다는 역사바로세우기재판 수사자료 및 재판자료를 5년 동안이나 집요하게 분석하여 12.12와 5.18의 진실을 밝히고, 북한자료들을 입수하여 5.18광주에 북한 특수군이 왔다는 것을 증명해낸 것도 기적이었다.

사람들은 말한다. 과거를 살 때에는 어렵고 고통스러웠지만 지나고 나면 넓고 아름답다고, 하지만 내가 살았던 인생길은 뒤돌아 볼 때 더욱 아슬아슬한 벼랑길이었다.

마츠시타 고노스케는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자기 일에 몰두하는 모습’이라 했다. 내가 수많은 벼랑길을 걸으면서 추락하지 않은 것은 언제나 정의와 의협심에 나를 내던지는 모습을 아름답게 지켜보는 우군이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소령 때 전라도 육사출신 10년 선배 대령을 만나 고과점수 최하위를 받았지만 진급심사에 참여했던 여러 대령님들이 나를 중령으로 특진시켜주었다.

나는 늘 정도를 걸으면서 불의에 도전했다고 장담한다. 아무런 배경도 없는 내가 소위 때 대위를 패버렸고, 중위 때 정일권 애첩의 동생을 패버리면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이때마다 주위에는 항상 나를 돕는 고마운 사람들이 있었다. 내가 쓴 보고서로 인해 김인기 공군총장과 이기백 국방장관이 전두환 대통령에 불려가 혼쭐이 났으니 이들이 어찌 일개 육군대령을 가만 둘 수 있겠는가? 내가 생각해봐도 나는 겁 없는 인간처럼 살았다.

내가 왜 이런 숨은 이야기들을 꺼내는가 하면, 내가 보기에 별거 아닌 스펙들을 가지고 침소봉대-과장하는 이명박이나 문재인 같은 인간들이 있기 때문이다.


2012.1·2.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32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4694 40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8167 1201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5870 586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5569 174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6219 117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4363 1123
공지 서적구입-안내 지만원 2010-08-15 437391 1637
11315 잃을 것 많은 원로 보수들 (어느젊은 유튜버) 새글 지만원 2019-02-21 358 47
11314 북한 체육분야 전문가 집단광수-체육성 부상 원길우(480광수) 외… 새글 지만원 2019-02-21 216 29
11313 문재인은 이적-역적 범죄 혐의자 새글 지만원 2019-02-21 1090 291
11312 KBS, 하태경, 김병준, 설훈, 민병두, 최경환 새글 지만원 2019-02-20 1374 317
11311 [지만원TV] 지만원의 광화문,10일전투-광고영상 (2019.2.… 새글 관리자 2019-02-20 1543 259
11310 워메, 대한민국에 똥물이 정의처럼 흐르네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2-19 2180 363
11309 5.18유공자의 난잡성 지만원 2019-02-19 2632 486
11308 대한민국 국민에, 북한군 침략사실을 신고합니다. 지만원 2019-02-19 3052 523
11307 1사람이 20인이상 알립시다. 카톡으로 받은 이미지 무지개2 2019-02-19 2531 376
11306 영상분석을 부정하는 위장애국자 프락치들에게 지만원 2019-02-19 2891 454
11305 5.18 기념돌판에 새겨진 또다른 이름들!(충격) 댓글(4) 현우 2019-02-18 4083 418
11304 "이런 요상한 '민주화 운동' 본 적 있는가?"(국검) 댓글(4) 국검 2019-02-18 2214 422
11303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지만원 2019-02-18 3049 516
11302 김병준-설훈-민병두-최경환을 고소하는 동영상 지만원 2019-02-18 1684 208
11301 영상 채증 부탁드립니다 지만원 2019-02-18 2744 368
11300 광주5.18, 폭도인가, 북한군인가.(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9-02-17 2313 361
11299 지만원 박사님은 대단한 학자이십니다.(겨울바람) 댓글(5) 겨울바람 2019-02-17 1868 357
11298 지만원 애절시 동영상에 올린 장문의 댓글을 소개합니다.[하모니십T… 댓글(2) 제주훈장 2019-02-17 1299 153
11297 광주 518 유공자 돌판 명단에 문익환, 문재인! 현우 2019-02-17 5104 437
11296 기자회견 보도문 (2.18) 지만원 2019-02-17 2096 334
11295 2월16일,광화문 교보문고 앞,강연(하모니십TV) 지만원 2019-02-17 1252 216
11294 지만원은 광주의 불명예를 씻어준 사람 지만원 2019-02-17 1908 332
11293 슬픔이여 내 가슴에 가득하라 지만원 2019-02-17 2459 45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