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멸망하기 전에는 핵 포기 안 해(소나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정일, 멸망하기 전에는 핵 포기 안 해(소나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1-24 18:27 조회22,34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정일, 멸망하기 전에는 핵 포기 안 해

핵을 압도할 비밀병기 개발이나 김정일 집단 타도 외에 선택이 없어

북 핵문제 해결을 위해 그랜드 바겐 이다, 패키지 딜 이다 ‘아이디어’가 무성하고 6자회담 복귀를 전제로 미북 양자회담이 성사 될 전망이기는 해도 ‘불가역적 북 핵 폐기’ 달성은 요원해 보인다.

김일성은 일찍이 1966년 11월 과학원 함흥분원을 방문하여 기술자들에게 다음과 같이 핵무기 개발의 당위성을 강조하면서 핵 개발을 지시 했다.

“남조선에서 미국 놈들을 몰아내야 하겠는데 그놈들은 절대로 그냥 물러나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언젠가는 미국 놈들과 다시 한 번은 꼭 붙어야 한다는 각오를 가지고 전쟁준비를 다그쳐야 합니다·”, “현 시기 전쟁준비를 갖추는데서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수단을 가지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세계 전쟁역사에는 수백, 수십 건의 크고 작은 전쟁이 있었지만 미국이 개입하지 않은 전쟁이 없었고, 그 모든 전쟁이 타 지역에서 일어난 전쟁이었기 때문에 미국 본토에는 아직까지 포탄 한 발 떨어져 본 적이 없습니다.”,“그러던 미국 본토가 포탄 세례를 받게 된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그때에는 상황이 달라질 것입니다.”, “미국 국내에서는 반전운동이 일어날 것이고 거기에 제3세계 나라들의 반미 공동행동이 가세되게 되면 결국 미국 놈들이 남조선에서 손을 떼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입니다.”,“그러니까 동무들은 하루 빨리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을 자체 생산 할 수 있도록 적극 개발해야 합니다.”라고 독촉 했다.

또한, 김일성은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남긴 1994년 신년사에서 “미국과 그 추종자들이 떠드는 우리의 <핵문제>에 대하여 말한다면 그것은 미국의 집요하게 추구하는 반사회주의, 반공화국 책동의 산물입니다. 있지도 않는 <북의 핵개발의혹>을 들고 나온 것도 미국이며 조선반도에 실지로 핵무기를 끌어들여 우리를 위협하고 있는 것도 미국입니다. 그러므로 조선반도에서의 핵문제는 어디까지나 조미회담을 통하여 해결되어야 합니다.”라고 연막을 치면서도 핵보유 야욕만큼은 숨기지 않았다.

김정일은 1998년 8월 31일 대포동 1호 발사에 대하여 1999년 1월 “나는 우리 인민이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남들처럼 잘 살지 못하는 것을 알면서도 2억∼3억 달러가 들어가는 자금을 인공지구위성(대포동1호)을 쏘아 올리는 데로 돌리는 것을 허락했다”고 말했는가 하면, 핵실험을 선언 한 2006년 10월 3일자 북 외교부 성명은 “우리의 최종목표는 조선반도에서 우리의 일방적인 무장해제로 이어지는 '비핵화'가 아니라 조.미 적대 관계를 청산하고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 모든 핵위협을 근원적으로 제거하는 비핵화"라고 주장하였다.

제 1차 핵실험 다음날인 2006년 10월 10일자 노동신문은 김정일이 “동무들, 이제는 고생 끝에 낙을 보게 되었소, 우리에게 여명이 밝아오고 있단 말이요"라고 말했다면서 "기쁨에 넘쳐 하신 우리 장군님의 말씀은 더 용감하게 싸워나가자는 열렬한 신념의 호소이기도 하다. 그것은 결정적인 최후의 돌격전에로 부르는 최고사령부의 또 하나의 신호총성이다"라고 성취감에 들뜬 보도를 함으로서 북의 핵 개발 의도 및 목적이 어디에 있는가를 분명히 드러냈다.

이로써 김정일의 핵무기 개발은 미.북 양자협상에서 ‘핵보유’를 기정사실화 하는 조건하에 핵 군축협상으로 전환, UN군 사령관과의 휴전협정을 미국과 평화협정으로 대체, ‘미군철수’를 관철할 목적으로 핵무장을 서두른 것임이 명백해졌다.

김일성과 김정일이 1953년 7월 27일 휴전이후 외세(?)에 굴복한 사례는 1976년 8.18 도끼 만행 직후 미군 항공모함이 동서해로 발진하고 B-52 전략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에 날아들었을 때 겁을 잔뜩 먹은 김일성이 미군사령관에게 유감서한을 보낸 것이 최초이자 마지막이라는 사실에 비춰 본다면, 김정일이 멸망에 직면하거나 적화통일을 달성했을 때가 아니면 “핵 포기”란 없을 것이다.

따라서 어떠한 경우가 될지라도, 아무리 큰 희생을 치르더라도, 김정일에게 투항하거나 정복을 당할 수는 없는 대한민국이 선택할 길은 김정일의 핵을 압도할 비밀병기를 개발하거나 김정일 체제를 아예 멸망시켜버리는 것 외에 달리 선택이 없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01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1월 행사일정 지만원 2017-11-08 1696 160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29638 589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5928 545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7589 123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1874 82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5094 857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3711 805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5843 1341
10005 5.18에 대해 보도하는 기자들에게 새글 지만원 2017-11-23 662 147
10004 미국과 북한은 사실상의 전쟁 상태 새글 지만원 2017-11-22 2151 343
10003 테러지원국 재지정의 의미 지만원 2017-11-22 2257 358
10002 하이에나 떼처럼 대한민국 뜯어먹기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7-11-21 1266 205
10001 야당, 김관진 구속을 왜 정치쟁점화하지 못하나 지만원 2017-11-22 1737 262
10000 김양래 SBS의 전두환편의대 거짓선동(김제갈윤) 댓글(4) 김제갈윤 2017-11-22 1369 169
9999 검사들, 얼마나 더 살겠다고 지만원 2017-11-21 2974 428
9998 오늘의 SBS 8시 뉴스는 Good News 지만원 2017-11-20 3442 472
9997 김대중-노무현-이명박-박근혜 시대 겪고 난 소회 지만원 2017-11-19 3815 407
9996 포스코와 KT 회장 자리 입질하는 청와대 지만원 2017-11-19 2135 290
9995 홍준표, 이승만 박정희 초상 떼내고 잡놈 쌍판만 걸어라 지만원 2017-11-19 2813 387
9994 한국의 적화에는 미국의 방심도 있다 (Evergreen) Evergreen 2017-11-18 1541 201
9993 전대협-한총련 요원들은 지금도 북괴지령 받고 있을 것 지만원 2017-11-18 2284 246
9992 김대중 노무현이 살려낸 북한, 이렇게 망하고 있었다 지만원 2017-11-18 3098 382
9991 내 인생 어디에 지만원 2017-11-16 3425 463
9990 뇌물죄와 댓글죄 지만원 2017-11-16 3350 422
9989 적폐청산 2만5천명 구속하라 지만원 2017-11-16 3563 377
9988 관할법원지정 신청서 지만원 2017-11-02 1105 161
9987 포항지진까지도 의심스럽구나 (현우) 현우 2017-11-15 2653 283
9986 부끄러운 우리들(Evergreen ) Evergreen 2017-11-15 1468 231
9985 광주고등법원 동작 그만 지만원 2017-11-15 2447 329
9984 대한민국의 '형제 살해'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7-11-14 2492 3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