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시체의 초보적 의미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유병언 시체의 초보적 의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4-07-22 16:29 조회11,74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유병언 시체의 초보적 의미

 

국민의 공적인 유병언이 부패한 시체로 발견되었다고 난리들입니다. 그런데 이를 믿으려 하는 국민이 없습니다. 아무리 진실을 말한다 해도 지금의 정부가 발표하는 것을 믿어주려 하는 국민이 없는 것입니다. 유병언 자체의 문제보다 더 위험한 것은 바로 추락한 정부의 신용과 권위입니다. 검찰과 경찰을 따돌리고 귀신처럼 피해다녔다면 유병언을 데리고 다니는 운반조가 적어도 간첩정도의 기술과 정보망과 날렵함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런 팀을 좇기 위해 앞장 선 존재는 경찰이 아니라 검찰이었다 하니, 여기에서부터 이상한 냄새가 납니다. 검찰이 의심을 받아야 할 모양입니다.  

발표로는 유병언이 6월 12일, 순천 송치재 휴계소에서 2.5km 거리에 있는 매실 밭에서 부패한 채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조력팀 즉 운반팀 조직원들을 따돌리고 으슥한 과일밭으로 나와 자살을 했다는 것은 상상이 쉽게 가지 않습니다. 제 추측으로는 그를 도피시키던 조력자들이 살해, 유기한 후 도주했을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수사기관은 그 운반팀이 누구인지 한국인으로 구성된 팀인지 또는 간첩 등 외지인으로 구성된 전문팀인지를 밝혀내야 할 것입니다. 유병언이 도망 다닌 패턴과 성격을 보면 이는 고도로 팀워크가 형성돼 있는 군사-첩보작전 팀으로 보이지, 일반 국민의 어설픈 작전이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유병언을 없애야 발을 뻣고 잘 수 있는 세력이 이들 호송팀을 제압할 수 있는 더 큰 팀을 만들어 살해했을 가능성도 있을 것입니다.

 

2014.7.2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59 박지원 망언은 주사파의 마지막 발악 지만원 2019-03-21 5735 542
13658 한미간 모든 훈련 즉시 중단 지만원 2019-03-16 4763 542
13657 전쟁? 한반도와 중동에서 동시 발발 지만원 2017-12-10 11316 542
13656 이석기 선처 탄원한 종교지배자들에 대한 규탄성명서(올인코리아) 지만원 2014-07-28 9192 542
13655 정동년-5.18단체에 TV공개토론 제안한다! 지만원 2013-02-24 17805 542
13654 5.26.판문점 만남은 패러다임 상 도둑접선 지만원 2018-05-26 6520 541
13653 경고령! 서울 점령 D데이 가까이 왔다 지만원 2016-02-13 8985 541
13652 갑자기 웬 원시사회? 사무총장 김용태가 주범? 지만원 2019-02-13 4990 540
13651 박근혜는 하야하라 지만원 2015-08-11 10224 540
열람중 유병언 시체의 초보적 의미 지만원 2014-07-22 11741 540
13649 주접떠는 국방장관 지만원 2013-11-04 14062 540
13648 채동욱, 시간끌면서 더 하고 싶은 일, 무언가? 지만원 2013-09-09 15509 540
13647 곽노현의 패가망신이 눈앞에 지만원 2011-08-28 22885 540
13646 미국과 경제전쟁 선포한 문재인 땜에 한국 거지된다 지만원 2018-02-19 13019 539
13645 신변보호 신청서 지만원 2016-09-23 6756 539
13644 인간말종들 위해 내 것 버리고 싶지 않다! 지만원 2013-03-04 16842 539
13643 문재인과 김정은 곧 냉동(시야시) 당할 것 지만원 2019-04-11 4962 538
13642 정규재-조갑제는 5.18을 무장내란폭동이라 규정 지만원 2019-02-25 5458 538
13641 멸망의 절벽으로 달리는 나라⁠(Evergreen) 댓글(2) Evergreen 2017-10-16 7368 538
13640 낙랑공주 사고쳤다! 지만원 2014-07-06 11160 538
13639 치사해진 지만원, 오늘이 마지막이었으면 지만원 2019-04-01 5020 537
13638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지만원 2019-02-18 5847 537
13637 남한접수 지하사령부 발견 지만원 2015-12-04 9367 537
13636 내사한다 보도한 매체 및 경찰, 내가 소송한다 지만원 2014-04-23 11026 537
13635 총리와 법무장관, 좌편에 서서 촐랑대지 말라 지만원 2013-06-10 12831 537
13634 “5.18 영상고발” 화보에 대하여 지만원 2016-10-24 44812 536
13633 5.18전선 최후의 전면전입니다 지만원 2016-04-24 5970 536
13632 5.18 선고공판에 몰려온 빨갱이 기자들 지만원 2012-08-24 18164 536
13631 김영삼, 박근혜, 박지만은 들어라! 지만원 2011-07-07 21214 536
13630 한미훈련을 안 하는 이유 지만원 2019-03-04 4929 5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