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의 이상한 통일준비!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남한의 이상한 통일준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세반석 작성일15-06-15 22:23 조회2,084회 댓글1건

본문

남한의 이상한 통일준비!

나사 풀린 대북관(對北觀)

 

 

정부의 ‘통일대박’을 위한 유일한 통일준비는

북한 비위를 맞춰 대화로 끌어내려는 것이 전부

 

김정은의 광기가 북한을 뒤덮고 있다. 측근 70여명을 숙청한 데 이어 우리나라의 국방부 장관에 해당되는 인민무력부장 현영철을 공개처형했다. 한 나라의 국방 장관을 재판도 없이 비행기 격추용 고사포로 처형했다고 한다.

 

시신(屍身)은 고사하고 뼈도 추리지 못하도록 박살을 내버렸으니 미친 권력이다. 독일의 시사주간지 ‘포커스’는 5월 14일 김정은의 광기어린 정치를 전하면서 어린 독재자가 사형 방법까지 결정한다며 북한의 무지막지한 처형 등급(Exekutions-Hierarchie)을 보도했다.

 

야간에, 그것도 북방한계선(NLL) 부근에서 이틀 연속 사격훈련을 하는 것도 이상하고, 개성공단 임금을 일방적으로 인상하고 출근을 방해하고 있는 것도 광기의 연속이다. 정신심리학 전문가들은 김정은을 권력 중독을 넘어 사이코패스라고 진단한다. “미친 개는 몽둥이가 약”이라는 이야기가 새롭다.

 

 

“박근혜 때문에 죄송합니다”

 

이런 북한의 광기가 남한에 전염되고 있다. 광우병에 이어 세월호 사태가 국정을 마비시키고 있고, 망자(亡者)의 한이 권력의 심장을 조준하며 정치권을 옥죄고 있다.

 

막말은 더 이상 김정은의 단골 메뉴가 아니다. 이 땅의 중진 정치인이 박정희를 히틀러와 비교하는가 하면, 대낮에 한미동맹의 상징인 리퍼트 대사가 피습을 당했다.

 

6·25 전쟁에 이어 이승복 사건, 울진 삼척 무장공비, 1·21 청와대 습격사건, 버마 테러사건, 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연평도 도발 등 도발이 지속되고 핵과 장거리 미사일 보유가 기정사실인데도 이석기, 이정희에 박수를 보내는 사람들이 많다. 천안함 폭침을 이명박 정부의 자작극으로 믿고 있는 이도 적지 않다.

 

▲ 정종욱 통일준비위 부위원장이 이화여대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통일 준비위원회의 한 멤버는 "통일을 위해 친미와 종북 세력이 화해해야 한다" 등

이상한 발언을 하여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 연합

 

 

 

평양에서 아이를 출산하고 북한 찬양에 인생을 건 황선의 남편 민권연대 유기진은 인천 아시안 게임에 참가한 북한 선수단을 향해 “박근혜 때문에 죄송합니다. 박근혜는 우리가 알아서 하겠습니다”라고 목청을 높여도 아무도 말리지 않는다.

 

황선, 신은미, 노수희, 황혜로, 이석기, 한상렬, 김기종 등과 같은 이른바 통일운동가들은 예외 없이 좌파 세력이다. 대한민국 정부는 김기종의 방북을 7차례나 승인했으며, 통일교육위원으로 임명해 국민들을 대상으로 통일강의를 맡겼다.

 

청계 광장에는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단체들의 시위가 이어지고, 김정은과 박근혜를 합성한 사진이 광주, 홍대 앞 등 전국에 뿌려지고 있다.

 

김정은을 조롱하는 전단지는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에만 들어 있으며, 대한민국 헌법 4조가 규정하고 있는 자유민주주의 통일운동을 내거는 단체나 인물은 기피 대상 1호다.

 

김정은의 광기는 불안한 정권으로 인한 발작인데 국내 언론이나 많은 전문가들은 김정은 통치 3년차 정권은 안정적이라고 주장한다.

 

CNN은 “북한이 3년 내 붕괴할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고, 독일의 시사 주간지 ‘디 차이트’(Die Zeit)는 북한을 “좀비국가(Zombiestaat)”라고 지칭하고 언제라도 숨이 끊어질 나라로 보고 있다.

 

일간지 ‘베를리너 모닝포스트’는 ‘북한의 비밀 친구들’이라는 기사에서 이미 목숨을 다한 북한을 중국, 좌파세력 등이 산소 마스크를 대주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통준위 관계자가 “친미와 종북세력의 화해” 주문

 

오바마 대통령도 나서서 북한 붕괴를 점치고 있지만 국내에서 북한 붕괴를 거론하는 것은 금기다. 독일 언론은 김정은을 ‘독재자’(Diktator)라는 수식어를 동원해 거명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김정은을 국방위 제1위원장으로 부르려 애쓴다.

 

북한 붕괴를 거론하면 온갖 독설을 감수해야 한다. 북한을 두둔하는 듯해야 인정받으며 전문가 행세를 한다. 광기의 나라를 이상하다고 하면 매장 당하는 풍토다.

 

통일준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한 참석자가 “통일을 위해 친미(親美)와 종북세력이 화해할 것”을 주문했다고 한다. 남한의 북한 전문가들은 대표적인 탈북자 강명도, 박상학, 강철환, 이애란보다 북한을 더 잘 안다.

 

30년 이상 북한에서 지내다 자유를 찾아 남한에 온 탈북자를 향해 “배신자”라고 하는 인물이 국회의원이라며 온갖 특권을 누리고 있다. 이런 지경이니 탈북자 정착 프로그램이 제대로 작동할리 없다.

 

최근 독일 언론이 지속해서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의 어려움을 전하고 있다. 진보 매체 ‘타즈’(taz)는 1월 20일 “낯선 고국 땅”(fremd im eigenen Land)이라는 제목으로 북한을 탈출해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의 고통을 보도한 데 이어 ‘디 벨트’(Die Welt)는 3월 31일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이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는 기사를 다뤘다.

 

“I ♥ North Korea”라며 남한의 탈북자 정책을 비꼰 언론도 있다. ‘통일대박’을 이야기하면서 수 천 명의 탈북자들을 영국, 독일, 벨기에 등 유럽은 물론 캐나다, 미국 등에 떠맡기고 있다.

 

시진핑(習近平)과 친하다는데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을 막지도 못하며 남한에 정착한 2만8000여 탈북자들의 지지도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정부의 ‘통일대박’을 위한 유일한 통일준비는 북한의 비위를 맞춰 북한을 대화로 끌어내려는 것이 전부다. 북한이 대북(對北)전단을 문제 삼으니까 정부와 정치권이 관련 단체를 설득하고 부탁하고 제재하려고 한다.

 

흡수통일을 물고 늘어지자 관련 인사들은 손사래 치기 바쁘다. 5·24 조치는 이미 효력을 상실했다. 언제든지 북한이 호응만 하면 헌신짝처럼 내버릴 태세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상한 것은 통일의 가치와 철학이 부재한 것이다.

 

어떤 통일이며 왜, 통일이 필요한지 말해 주는 어른이 없다. 오히려 교육 현장에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며 북한을 두둔하는 풍토가 난무하다. 이러니 통일 나발을 불어대도 청소년들의 통일의식은 하향곡선이다.

 

1989년 12월 18일 동독 드레스덴을 찾은 헬무트 콜 총리는 환호하는 동독 주민들을 향해 “여러분, 자유를 위해 투쟁하십시오”라고 격려했다.

 

통일의 문은 이렇게 열어가는 것이지 통일을 골백번 외친다고 열 수 있는 것이 아니다.

 

 

- 박상봉 독일통일정보연구소 대표

 

댓글목록

초보자님의 댓글

초보자 작성일

모래 위에 집짖는 박근혜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423건 99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723 북한 인민무력부 상장 탈북[망명] rokmc56 2015-07-05 2774 43
3722 1인시위, 부관참시하러 또 나선다. 댓글(3) 은방울꽃 2015-07-05 2081 86
3721 5.18관련글 올렸다고 카페활동 정지당함.. 댓글(5) 현우 2015-07-05 2382 51
3720 광주 북괴군 의심 사진(칼라 포함) 분석 부탁드립니다-… 댓글(4) 북진자유통일 2015-07-05 2268 45
3719 김대중 과 김재규 그리고 5.18 에 대한 합리적인 유… 댓글(4) 路上 2015-07-05 2583 59
3718 소요사태가 터지더라도 탈북 귀순자 입 막지마라! 댓글(1) 고와 2015-07-05 2099 65
3717 5.18 북한특수군 증명으로 가는 길 댓글(1) 목동 2015-07-05 1996 58
3716 우리가족 연평해전 관람기, 그리고 교전수칙 진실... 천제지자 2015-07-05 1989 40
3715 여적죄를 강력 처단해도 호남민란이 절대 불가능한 이유 댓글(9) 진실과행복 2015-07-05 2140 72
3714 One man demonstration{壹人 示威} #… inf247661 2015-07-05 3073 19
3713 '토함산'의 연속되는 이적성 발언도발을 강력 경고한다! 댓글(14) 노숙자담요 2015-07-05 2447 110
3712 아는게 힘"이자 애국이다! 댓글(5) 토함산 2015-07-05 2376 77
3711 5.18 광수29 박재경과 1.21사태와 무슨 상관? Jonas 2015-07-05 2323 67
3710 지금 우물쭈물할 때가 아닙니다 댓글(2) 고와 2015-07-05 2243 92
3709 관리자님, 노숙자담요님께 긴급문의 댓글(2) 현우 2015-07-05 2180 43
3708 [건국대통령]이스탄불 1453(1) 에세이맨 2015-07-05 1954 17
3707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님께 제주4.3의 정상화를 촉구합… 댓글(2) 비바람 2015-07-05 1629 41
3706 5.18 광주 북한특수군 보위방첩소대 반탐조 부조장 (… 댓글(2) 노숙자담요 2015-07-05 1832 52
3705 29광수 북괴군 대장 박재경 신원확보가 시급하다! 댓글(2) 조의선인 2015-07-05 1956 49
3704 역사학도님의 시사토론방에서.. 댓글(4) 양평윤정희 2015-07-05 2061 84
3703 광주는 이제 솔직하자 댓글(5) 최성령 2015-07-05 2097 22
3702 제37광수 박승원의 위장귀순여부를 아는 간단한 심문. 댓글(7) 노숙자담요 2015-07-04 2146 56
3701 中.高校 學生들에게도 弘報戰을 實施합시다요! 댓글(2) inf247661 2015-07-04 2854 38
3700 김정은의 공포정치 못살겠다 망명, 귀국거부 러시! 댓글(1) 현우 2015-07-04 2207 57
3699 (중요!!!) 광수들이 오십팔 광주에 왔다는 것을 해… 댓글(1) 좌익도륙 2015-07-04 1859 68
3698 [단독] "북 노동당 39호실 간부 3명 국내 망명"-… 댓글(1) 진실과행복 2015-07-04 1970 66
3697 시민군 중에는 역적이 없고 국가유공자 뿐이라고? 댓글(1) 고와 2015-07-04 1764 63
3696 미국 다음 총선&대선, 공화당과 젭부시가 한국의 희망… 댓글(1) 천제지자 2015-07-04 2345 70
3695 버마 아웅산묘소 암살사건과 전두환 전 대통령 댓글(1) 북진자유통일 2015-07-04 2338 97
3694 광주시민 납치를 보며 즐기는 5.18 북한특수군 (제7… 댓글(4) 노숙자담요 2015-07-04 4231 4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