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에 황장엽이 직접 올 수 밖에 없는 이유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5.18 광주에 황장엽이 직접 올 수 밖에 없는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路上 작성일15-07-01 10:28 조회2,531회 댓글6건

본문

 1970 년대에 들어서면서 김일성의 권력구조가 서서히 노쇠해가고 1974 년 2 월 13 일 당중앙위원회에서 김정일이가 정치위원으로 선출됨과 동시에 김일성의 정식 후계자로 지명되어 1980 년 까지 김정일의 당내 권력구조가 전방위적으로 그 기반을 공고히 해 내갈때 곁에서 그런 추이를 지켜 보고있던 소위 김일성 권력구조의 초실세중의 한사람이었던 황장엽도 그의 추후거취가 무척 불안해 가고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세대가 바뀌면서 김정일과 더불어 김정일 측근들은 이러한 김일성 새대의 공신들이 부담이 되었을 것이고 걸림돌이 되었을 것이며 숙청대상이 될수 밖엔 없었을 것이다.

더군다나 황장엽은 백두혈통도 아니고 그렇다고 군부실세도 아니어서 아무리 김정일의 개인교수로서 주체사상의 창시자라 하더라도 그의 위상은 늘 풍전등화였음에 틀림이 없었을 것이며 이에 따라 군부실세에 버금가는 뭔가 구체적인 공적을 세울 필요가 있었을 것이다.   이에 김일성이 자기의 혁명동지인 황장엽에게 광주사태의 감독지휘조로 남파되어 김정일이 쉽게 무시 못 할 그런 공적을 세우기를  권유하였을 것이고 이를 황장엽은 흔쾌히 수락하였을 것으로 짐작이 된다.  또한 광주에는 600 여명의 특수 부대 뿐만 아니라 북한의 고위급 남녀 간부들이 대거 남파 됨에 남한의 자유분방함 속에서 혹시 있을 지 모르는 그들의 이탈을 늘 바로 곁에서 감시 감독 하며 필요에 따라 현장에서 사상재교육을 수시로 감행 할 필요도 있었을 것이며 수시로 그들의 지척에서 암묵적인 이탈방지의 냉엄한 감시의 눈초리를 보냄으로 인하여 그들을 효과적으로 조종하였을 것이다.

이러한 구체적인 공적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김정일이가 권력 제 1 인자로 등극하면서 황장엽은 구세대로서 점점더 소외감을 느끼며 차별대우를 받게 됨에 따라 5.18 남파 동기인 최측근인 김덕홍과 함께
남한 망명을 결심하게 되고 이 5.18 을 남한 사회에 폭로함으로서 김정일에게 보복을 결행하고자 하나 이미 종북좌파의 서식처가 되어 버린 남한정권의 냉대와 압박으로 인해서 그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고
황장엽은 결국 의문사 비슷한것을 당하게 된다.

이제 우리는 김덕홍의 추후 신변변화를 아주 주의깊게 관찰해야 하며 가능하다면 외부의 인권협회의 힘을 빌어서라도 그를 밖으로 끌어내어 모든 신변위협을 완전히 제거한 상태에서 그의 자백과 증언을 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목록

유람가세님의 댓글

유람가세 작성일

매우 일리 있습니다. 가만 보면 사진 속 황장엽의 포즈는 군대 초짜가 자신의 무용을 뽐내는 것으로 보입니다.

무전기를 들고 지시하는 위치에 있는 자가 무거운 유탄발사기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거든요.

유람가세님의 댓글

유람가세 작성일

군대의 작전에서 무전기와 유탄발사기를 함께 든 모습은 어울리지 않습니다. 그런 모습을 보이는 사진 속의 인물은 군 출신이 아니라는 걸 말해 줍니다.

즉, 본문글의 해석대로 북에서의 권력투쟁상 무용을 과시해야만 했던 황장엽의 오버하는 모습일 수 있습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당연한 추론입니다요! 총총.

진실과행복님의 댓글

진실과행복 작성일

있습니다. 사회주의를 실현을 위해 일생을 바치겠다는 인간이 북한 지배층에겐 사회주의 실현을 위한 역사의 현장으로 여겼을 광주 5.18을 외면한다는 건 말이 안되지요. 어느 경로로든 내려올 수 밖에 없었다고 보는 게 올바릅니다.

김덕홍과 다르게 황장엽이 5.18 광주를 비밀에 부치겠다고 고집한 건 황장엽 본인이 김덕홍에 비해 양민학살 등 잔악한 행위를 너무 많이 한 것과도 연관이 있을 것으로 봅니다.

우리 인간들은 미워하는 상대방의 목을 짜를 수 있는 폭로라도 그 폭로로 인해 자신의 손가락 마디 하나라도 함께 짤라야 하는 일이 발생한다면 그걸 안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

진실과행복님의 댓글

진실과행복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bluesky님의 댓글

bluesky 작성일

공감합니다. 황장엽이 내려온 이유는 충분히 있습니다.
침투군 구성은 무력 총지휘관 빨치산 출신 리을설,
정보․보안 총지휘관 정치․사상 대기라 할 수 있는 황장엽,
고정간첩 지휘 통제와 선전․선동을 담당하는 또 한명의 거물로 구성되지 않았나 합니다.
작전 수행중 남한의 정보․보안 요원 색출 처리, 침투군이나 고첩의 노출과 이탈할 경우를 대비하여
김일성 최측근으로 신뢰할 수 있는 황장엽을 정보․보안 총지휘관으로 내려 보냈을 겁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028건 6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2878 시스템 클럽 지만원박사에게 고한다!(펌) 댓글(5) 현우 2016-06-10 2206 124
32877 [필독] 한반도 전쟁 확실한 본질 3가지 댓글(1) 광승흑패 2017-11-30 1735 124
32876 조갑제 이사람아 ... 댓글(2) Long 2019-01-21 1039 124
32875 미국의 기쁜 소리 댓글(4) Long 2019-02-08 1323 124
32874 앞으로 1년이면 모든것을 알게된다 ! 댓글(7) Long 2019-03-23 1219 124
32873 김정은 ,문제인 최후의 날 임박 ! Long 2019-03-24 1117 124
32872 전두환 위험 할 뻔했다. 댓글(1) 혁명본부 2019-04-06 1046 124
32871 조기자님, 이분이 당신 맞습니까? 댓글(6) 현우 2016-08-08 2337 123
32870 박원순의 끝이 보인다 댓글(10) 최성령 2015-07-24 2700 123
32869 박원순은 태풍의 중심에 서있다 댓글(3) 최성령 2015-09-03 2235 123
32868 5.18 광주사태의 사실과 이정현의 양심발언 댓글(2) 용바우 2015-10-29 2824 123
32867 일베 정치게시판 아주 난리가 났습니다 댓글(4) 파랑새 2015-12-07 3761 123
32866 노숙자담요의 신뢰성 댓글(1) 조의선인 2015-12-21 2566 123
32865 윤미향 = 고정간첩, 정은이 위안부 뇬! 댓글(2) 海眼 2015-12-29 3590 123
32864 역적 반기문의 아부축전 댓글(10) Evergreen 2016-01-04 3498 123
32863 대한민국은 속았다. 댓글(4) 海眼 2016-02-02 2650 123
32862 KBS 9시 뉴스는 북한방송이냐? 남한방… 현우 2016-03-29 2546 123
32861 밥쳐먹고 그렇게도 할일이 없냐 "개새끼들아" 댓글(2) 오뚜기 2016-05-06 2073 123
32860 트럼프 과감히 북폭단행 ! 댓글(8) newyorker 2017-10-12 1655 123
32859 이런 천하의 개잡놈 쓰레기가 대통령이라니... 댓글(2) 광승흑패 2017-11-14 2423 123
32858 김진태 국회의원. 댓글(4) 니뽀조오 2019-01-18 1051 123
32857 미국의 소리! "미국발 반가운 미의회 소식" 댓글(1) 현우 2019-01-31 1253 123
32856 서 정갑 꼴값 댓글(5) 만리경 2019-02-03 921 123
32855 또 하나의 핵폭탄 현존최고실세 황병서가 포착되었습니다.… 댓글(5) 노숙자담요 2015-06-08 2869 122
32854 귀신도 모르게 처리된 청주유골 429구는 어디로 갔을까… 댓글(3) 현우 2015-06-30 3379 122
열람중 5.18 광주에 황장엽이 직접 올 수 밖에 없는 이유 댓글(6) 路上 2015-07-01 2532 122
32852 5.18 , 좋은 방법이 있습니다 댓글(8) 구로 2015-09-11 2275 122
32851 대왕버섯의 원산지 댓글(13) 파랑새 2015-12-14 3184 122
32850 나라 망치는 정의화 빨갱이 간첩 두목 댓글(5) 海眼 2015-12-20 3064 122
32849 5.18 '헌츠피터' 기자를 미화한 영화 ‘택시운전사’… 댓글(1) 마르스 2016-05-04 2467 1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