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은 태풍의 중심에 서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박원순은 태풍의 중심에 서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성령 작성일15-09-03 00:37 조회2,235회 댓글3건

본문


드디어 올 것이 왔다.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게 된 것이다.

그 안에는 온갖 非理가 들어있다가

상자 뚜껑이 열리면 그것들이 일제히 튀어나온다.

그리고는 '希望'이라는 단어만 그곳에 남게된다.


그 상자는 박원순이다.

그동안 아무리 두드려도 열리지 않다가

드디어 방송 3社 중 MBC가 그의 아들 병역의혹을 보도했다.

그리고 朝中東 신문사에서도 그를 보도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웬일인지 머뭇거리며 눈치를 보다가

그것이 한계에 이르렀음을 눈치채고 늑장보도를 시작했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막지 못하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일단 터지면 이제는 경쟁적으로

그것을 다루는 것이 言論의 行態이다.


박원순은 大權후보군에 드는 인물이다.

빈 깡통 안철수로부터 서울시장을 協贊 받은 것이

결국은 그의 不幸이 되고 말았다.

그는 서울시장에 당선되고서 바로 자신의 權力을 실험했다.

남들은 6개월에서 1년이 걸리는 병역처분변경을

아들 주신이는 단 보름만에 해치움으로 그 실력을 과시(誇示)했다.


그러나 눈치 빠른 강용석에게 들키자

그는 또 한 번의 권력을 실험대상으로 삼아

번개신검으로 그를 물리치고 서울시장 再選에 성공한다.

그의 앞에는 거칠 것이 없어 보였다.


그러나 그러나 말이다.

이번에는 정말 힘이 없어 보이는 어느 의학자에게

그의 不純한 良心을 들키고 만다.

延大 세브란스 병원에서 전광석화 번개신검으로

또 한 번의 양심구데타를 決行한다.

이로써 그는 모든 의혹으로부터 해방되었음을 萬邦에 과시했다.

그러나 의학자 양승오는 그 MRI가 주신이 나이에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박원순은 해서는 안되는 放心을 저질렀다.

착하디 착한 의학자 양승오를 선거법위반으로 고소를 했다.

그리고는 고소를 取下하고 善處를 베푸는 은혜를 제공했다.

여기까지는 참 잘 된 씨나리오다.

보통사람 같으면 “고맙습니다”하고 물러나는 것이 慣例다.


그러나 순둥이로 알았던 양승오는

고소취하를 거부하고 정식재판을 요구하므로

일은 平地에서 山으로 올라가고 말았다.

마침내 우려했던 판도라의 상자가 열린 것이다.

거기서 나온 비리들은

거짓을 감추기 위한 거짓들의 祝祭현장이었다.


재판부는 결국 아들 주신이의 소환(召還)을 命하고 말았는데

박원순은 外國에 나가있는 아들의 所在를 모른다며

소환명령에 拒否의사를 명백히 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내 배 째라!"는 無경우의 極致이다.


그는 예전에 이회창 씨의 두 아들 병역의혹을 물고 늘어져

결국 그것은 無혐의로 판결이 났지만

이회창은 대통령 선거에서 거듭 두 번 落選의 고배를 마셨다.

그는 그 의혹제기에 앞장을 선 참여연대의 首長이었다.


박원순은 그것을 덮기에는 이제 때가 지났다.

그에게는 또 하나의 危機가 다가오고 있다.

그동안 숨 죽이고 눈치만 보던 그의 協助세력들이

제 살길을 찾아 벼룩 튀듯이 도망갈 준비를 할 것이다.

이제 그들이 사는 방법은 오직 이것 하나다.

양심고백이다.

이것을 하지 않으면 共犯이 되어 응분의 처벌을 받는다.

그리고 자신의 유리한 立地를 위하여

협력자들끼리 네 탓이라며 치고 받는 싸움이 시작된다.


이제 박원순은 병역비리 게이트 사건의 中心에 서게 된다.

그 태풍이 저 남쪽 바다에서 發源하여 北上 중에 있다.

그 進路가 어디로 될지는 잘 모르지만

확실한 것은 박원순이 그 태풍의 중심에 있다는 것이다.

박원순의 판도라 상자에 남아 있는 것은

애석(哀惜)하지만 희망이 아니라 '絶望'이다.


그 태풍의 이름은 "가짜허리"이다. *




댓글목록

오뚜기님의 댓글

오뚜기 작성일

정확하게 판단하게 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오뚜기도 최성령지사님의 깊은 말씀 잘읽고 있습니다

박원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할 인물 입니다 그냥놔두어서는 안됩니다
이번기회에  부정에 관련된 종자들까지 깨끗이 설걷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그러니까 박원순의 킬러 "양승오 박사' 는 제2의 지만원 박사님 이시군요. 화이팅

enhm9163님의 댓글

enhm9163 작성일

"양승오 박사 제2의 지만원 박사 " 공감

표싱즈님의 댓글

표싱즈 작성일

지만원 박사님의 활동으로

곧 나라가 바로 일어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가 되먹지 못한것을 모르는 천치 서울 인민이 더 나쁘다 봅니다

나라의 좀들은 도처에 있는데 그걸 못보는 국민이 문제입니다

그걸 못께닫는 수준만큼의 나라가 될뿐이지요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028건 6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2878 시스템 클럽 지만원박사에게 고한다!(펌) 댓글(5) 현우 2016-06-10 2206 124
32877 [필독] 한반도 전쟁 확실한 본질 3가지 댓글(1) 광승흑패 2017-11-30 1736 124
32876 조갑제 이사람아 ... 댓글(2) Long 2019-01-21 1039 124
32875 미국의 기쁜 소리 댓글(4) Long 2019-02-08 1323 124
32874 앞으로 1년이면 모든것을 알게된다 ! 댓글(7) Long 2019-03-23 1219 124
32873 김정은 ,문제인 최후의 날 임박 ! Long 2019-03-24 1117 124
32872 전두환 위험 할 뻔했다. 댓글(1) 혁명본부 2019-04-06 1046 124
32871 조기자님, 이분이 당신 맞습니까? 댓글(6) 현우 2016-08-08 2337 123
32870 박원순의 끝이 보인다 댓글(10) 최성령 2015-07-24 2700 123
열람중 박원순은 태풍의 중심에 서있다 댓글(3) 최성령 2015-09-03 2236 123
32868 5.18 광주사태의 사실과 이정현의 양심발언 댓글(2) 용바우 2015-10-29 2824 123
32867 일베 정치게시판 아주 난리가 났습니다 댓글(4) 파랑새 2015-12-07 3762 123
32866 노숙자담요의 신뢰성 댓글(1) 조의선인 2015-12-21 2566 123
32865 윤미향 = 고정간첩, 정은이 위안부 뇬! 댓글(2) 海眼 2015-12-29 3590 123
32864 역적 반기문의 아부축전 댓글(10) Evergreen 2016-01-04 3498 123
32863 대한민국은 속았다. 댓글(4) 海眼 2016-02-02 2650 123
32862 KBS 9시 뉴스는 북한방송이냐? 남한방… 현우 2016-03-29 2546 123
32861 밥쳐먹고 그렇게도 할일이 없냐 "개새끼들아" 댓글(2) 오뚜기 2016-05-06 2073 123
32860 트럼프 과감히 북폭단행 ! 댓글(8) newyorker 2017-10-12 1655 123
32859 이런 천하의 개잡놈 쓰레기가 대통령이라니... 댓글(2) 광승흑패 2017-11-14 2423 123
32858 김진태 국회의원. 댓글(4) 니뽀조오 2019-01-18 1051 123
32857 미국의 소리! "미국발 반가운 미의회 소식" 댓글(1) 현우 2019-01-31 1254 123
32856 서 정갑 꼴값 댓글(5) 만리경 2019-02-03 921 123
32855 또 하나의 핵폭탄 현존최고실세 황병서가 포착되었습니다.… 댓글(5) 노숙자담요 2015-06-08 2870 122
32854 귀신도 모르게 처리된 청주유골 429구는 어디로 갔을까… 댓글(3) 현우 2015-06-30 3380 122
32853 5.18 광주에 황장엽이 직접 올 수 밖에 없는 이유 댓글(6) 路上 2015-07-01 2532 122
32852 5.18 , 좋은 방법이 있습니다 댓글(8) 구로 2015-09-11 2276 122
32851 대왕버섯의 원산지 댓글(13) 파랑새 2015-12-14 3185 122
32850 나라 망치는 정의화 빨갱이 간첩 두목 댓글(5) 海眼 2015-12-20 3064 122
32849 5.18 '헌츠피터' 기자를 미화한 영화 ‘택시운전사’… 댓글(1) 마르스 2016-05-04 2467 1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