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가 없는데 적이 있겠는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분노가 없는데 적이 있겠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5-09-10 14:44 조회1,676회 댓글3건

본문

           

7일 EBS에서 지역감정에 대한 여러 정치인들의 개별 인터뷰를 방영하였다. 그 중 이정현과 김부겸이 5.18을 들먹였다. 이정현이는 “한 손에는 몽둥이를, 한 손에는 착검을 한 계엄군이 무자비하게 장갑차로 밀어부치니 광주시민들은 공포에 떨었다”고 말하였고, 김부겸이는 자신이 그 “시대를 살았던 산 증인‘이라고 하였다. 민간을 상대로 인간 이하의 만행을 저지르는 군인들에 맞서 맨손으로 독재에 항거한 많은 광주 시민들이 억울하게 희생되었다는 뉘앙스였다.


결론은 경상도 전두환이 전라도 광주시민에게 그런 천인공로 할 만행을 저질러 지역감정의 골이 더욱 패였다는 뜻이다. 그들은 광주 5.18에 대해 붉은 악마 황석영이 지은 ‘죽음을 넘어 어쩌구...’ 하는 책은 읽어도 저자가 지만원인 책이면 그들의 정서엔 불온서적이라 읽지도 안했을 것이다. 이런 한국 정치인의 내공은 광주 정의평화위원회나 정의구현사제단과 다를 바가 없다. 그래서 여야 할 것 없이 그토록 “임을 위한 행진곡”을 가슴 아프게 부르는 것이다.


나는 전두환이 5.18광주사태에 대해 찔리는 게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계엄군과 직접 관계가 있든 없든, 환각제를 먹여 만행을 저질렀든 안 저질렀든 나중에 자서전을 통해 구구한 변명을 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누구는 사실 여부를 죽어라고 연구하면서 싸우고 감옥가고 하는데 정작 키를 쥐고 있는 당사자는 입을 굳게 다물고 강 건너 불구경만 하였다. 북괴군의 침투 확인에 자신 없으면 계엄군 만행의 진실만이라도 단호히 밝혔어야 한다는 말이다.

 

그는 의외로 겁이 많고 용기가 없는 사람이었다. 1983년 10월 북한의 ‘아웅산폭탄테러’로 각료들이 몰살당하여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는데도 경제를 핑계로 전쟁을 우려하여 보복조차 하지 않았다. 오히려 긴박한 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북한을 달래러 박철언을 밀사로 보내었다. 이 정치군인들, 전두환과 노태우는 박철언을 무려 6년 동안 22차례나 대부분 밀입북 시키고 박철언이 남북회담 수석대표가 되어 무려 42차례의 회담을 한 것도 거의 밀담이었다.


어찌 북한이 우리를 우습게보지 않겠는가. 군인 출신도 그 모양들인데 민간 출신 대통령들이야 오죽 통일 타령하며 남북회담에 전 임기를 걸다시피 하겠는가 말이다. 지금 생각하면 젊은 시절 좋아하지 않았던 박정희는 군인답고 군더더기 없는 지도자였다. 우리 민족에게 과분한 사람이다. 산업을 일으켜 무기를 자력 생산하고 과학을 장려하여 창의력을 키웠던 개혁가 박정희가 국민을 독려하던 구호인 ‘일하면서 싸우고 싸우면서 일하자’는 정신은 지금 이 순간에도 절실히 필요하다.


공산당이나 독재자들의 잔치였던 중국 전승절 열병식에 자유 민주국가에서 유일하게 한국의 대통령 박근혜만 노란 옷을 걸치고 천안문 성루 높은 곳에서 참관하고 있었다. 대한민국과 결혼하였다는 박근혜가 과연 조국을 위한 순수한 마음으로 못 갈 곳에 갔던 것일까? 나는 신뢰프로세서에 매여 있는 그녀의 진정성을 믿지 않는다. 긴 말도 필요 없이 그녀의 행보로 우리에게 꼭 필요한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드의 배치마저 멀어지고 말았다.


친일을 생산하고 역사를 뒤집는 것이 진실을 탐구하는 일이 되어 있는 작금, 좌익의 친북 사상 교육으로 청소년들은 주적을 미국으로 알고 있는 웃지 못 할 세상이 되어있다. 주사파가 꿈틀대기 시작한 80년대 중반 전두환 정권 이전의 박정희, 이승만 시절에 공산주의 친북사상의 준동은 바로 자살행위였다. 지금 ‘남조선공화국’화 되어 있는 이 현상은 분노하기 보다는 업적을 남기기 위해 적에게 매달리는 이 나라 역대 지도자들의 반역적 직무유기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목록

기재님의 댓글

기재 작성일

지금 ‘남조선공화국’화 되어 있는 이 현상은 분노하기 보다는 업적을 남기기 위해 적에게 매달리는
이 나라 역대 지도자들의 반역적 직무유기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 

이제 박철언이 입을 열어야 할 때이다!

대한민국 만세!
500만 야전군 만세!

lindodia님의 댓글

lindodia 작성일

박근혜의 신뢰프로세스는 김대중의 햇볕정책을 닮은 쉰내나는 프로세스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박 지네!' ,,. 빨리 퇴진되어져야! ,,. ///////////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864건 99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104 임수경"내가종북이냐? 허준영 의장 시비걸고따져? 댓글(4) 오뚜기 2015-09-14 1982 53
5103 광복70년, 빨간 거짓말에 누가 속았나? 인강 2015-09-14 1716 57
5102 지하공산혁명조직 남민전과 5.18폭동반란 댓글(1) 만토스 2015-09-14 1665 39
5101 전두환은 회고록에 5.18광수를 밝히는 것이 본인에게 … 댓글(10) 진실과행복 2015-09-14 2024 34
5100 국민이 쓰레기인가? 일조풍월 2015-09-14 2041 64
5099 2개의 스모킹 건 일조풍월 2015-09-14 2213 99
5098 대북전단 살포금지법 통과를 요구한 문재인 댓글(3) 안국 2015-09-14 1972 95
5097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나라를 살리는 첫걸음이다 이상진 2015-09-14 1508 43
5096 20만 애국국민을 야외집회로 초대합니다 댓글(3) 지만원 2015-09-14 1774 68
5095 5.18북한특수군 공작조 로얄페밀리 성혜랑(제162광수…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9-14 1814 47
5094 제165광수 독일주재 북한대사 댓글(2) 노숙자담요 2015-09-14 1839 61
5093 너는 적반하장이라는 말을 아느냐? Evergreen 2015-09-13 1879 60
5092 제주해군기지건설 지연시킨 집단에 273억 구상권 청구요… 댓글(1) 김찬수 2015-09-13 2007 79
5091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그 이름의 사기성 댓글(1) 최성령 2015-09-13 1650 43
5090 [참고자료]호위사령관 윤정린, 히틀러 친위대 본따 강력… 댓글(1) 김제갈윤 2015-09-13 2588 29
5089 [분석] 오바마, 시진핑 방미 전에 "경제 제재" 발표… 댓글(1) 기재 2015-09-13 1705 43
5088 야당 국회의원들의 모든 움직임과 발언을 채증한다! 댓글(2) 노숙자담요 2015-09-13 1768 59
5087 박원순의 메르스 댓글(3) 그건뭐지 2015-09-13 1797 51
5086 5.18간첩 손성모, 증심사, 광주운동권과 빨치산들 댓글(1) 만토스 2015-09-13 2003 45
5085 한국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사랑의 매(금리… 댓글(1) citizen1 2015-09-13 1714 46
5084 박근혜의 꼬리를 숨겨 주는 중공과 북괴의 기만술 댓글(2) 유람가세 2015-09-13 1885 64
5083 박원순은 구데타를 꿈 꾸고 있다 댓글(2) 최성령 2015-09-13 2160 83
5082 박근혜 평화통일 개요 댓글(1) citizen1 2015-09-13 4601 40
5081 5.18관련재판 논고문과 판결문은 모두 채증이 된다! 댓글(3) 노숙자담요 2015-09-12 1704 50
5080 나는 전에도 있었고 후에도 있었다 댓글(1) 일조풍월 2015-09-12 1968 56
5079 '5.18 재판 시!' 무제한 동영상 촬영/언론 취재를… 댓글(4) inf247661 2015-09-12 3010 62
5078 勞組, 해도 해도 너무들 한다 몽블랑 2015-09-12 1675 45
5077 임수경이 종북이 아니면 최성령이 종북이냐? 댓글(3) 최성령 2015-09-12 2592 77
5076 5.18의 윤한봉, 임수경을 김일성에게 引導 댓글(2) 만토스 2015-09-12 1730 50
5075 inf님 보세요 댓글(6) anne 2015-09-12 1986 7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