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전쟁] 이른바 5.18 시민군 주역 윤한봉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역사전쟁] 이른바 5.18 시민군 주역 윤한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재 작성일15-10-11 17:18 조회6,209회 댓글4건

본문







(중략)

광주사태를 이끌었던 대표적인 시민군의 주역은
윤한봉윤기권이다.

윤한봉이 지휘관이라면 윤기권은 행동대장이었다.

두사람 다 5.18에 대해서 증언을 남겼다.

재미교포 역사학자인 김대령박사가 유네스코에 보관중이던 80만 페이지
기록에 달하는 5.18자료를 7년간 조사하던중 윤한봉

518 무장 계획에 대한 구술녹취록을 발견하였다.

5.18측에서는 윤한봉이 가장 중요한 인물이니

그 구술녹취록도 자료의 한부분으로 보냈는데 그것이 발견된 것

그 기록에 따르면

자신은 5.18 2개월전에 광주에서 무장항쟁이 일어날걸 예감(?)하여

무기고를 털고 전남도청을 점거할 계획을 미리 준비하였다는것이다.



"그래가지고 그 당시에 인자, 요즘은 지도가 아주 세밀한 지도까지도 나오는데
당시에는 만 오천분지 일 지도를 가지려면 신분이 확실한 사람 외에는
그걸 못 사게 되어 있었어. 살 때. 단파 라디오 사는 것하고 비슷해가지고.
그 지도를 인제 박화강씨, 그때 광주매일인가 있었는데
지금 한겨례 지국장 하다가 그만 뒀는데.
그 화강이 형한테 부탁을 해가지고 내가 만오천분지일
광주 지역 지도를 구해가지고...
무장을 하기 위해서는 이제 총, 다이너마이트 이런 무기들이 필요하지 않냐.
그러니까 예비군 무기고가 어디가 있고 이, 다이너마이트는 어디에 있구나
이런 것들
좀 파악하고 도청을 어떻게 점거하기 위해서 도청 주변의 도로를
어떻게 어디 쪽으로
몰려들고 포위를 해야 하고 등등 고런 작전도 세우고 좀 그래야겠는데.
그래서 이제 지도를 구한 거예요.
지도를 구해가지고 이를테면 지원동, 지금은 소태동 쪽인데 거기 나가다보면
거기 채석장이 있었어요. 다이너마이트 창고도 있고. 현장 답사도 하고.
양림동 파출소 뒤에 있는 무기고부터. 이런 것들을 확인하고 다니면서 ……"
(윤한봉 2006, 윤한봉 구술녹취문 3차 1-4 http://trollwall.egloos.com/4237830).

(중략)

출처:
http://m.blog.daum.net/lss4375/2293#


/끝/

댓글목록

각성님의 댓글

각성 작성일

증거 추가네요. 수고하십니다. 구술 녹취록. 계엄군이 총을 쏘니까 할수 없이 무장한다.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2달전에 무기고, 다이너마이트 털어 무장할 계획.  감사합니다.

지만원님의 댓글

지만원 작성일

세간에는 5.18의 영웅이 윤한봉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광주에는 윤한봉도 윤상원도 또는 그 누구도 5.18의 영웅이 아니었다. 윤한봉이다 윤상원이다 하고 소리를 크게 내는 것은 5.18에 영웅이 단 1명도 없는 5.18족들의 장난질이다. 자신이 구술하여 증언한 것만 보아도 윤한봉은 고등학교 시절 농땡이였다. 졸업해서도 농땡이 치다가 군에 갔다. 뒤늦게 전남대 축산학과에 입학하여 1학년을 다니다 박형선 등 민청학련들의 꼬드김에 넘어가 광주 운동권 바지사장을 했던 사람이다.

그의 증언에는 이래와 같은 내용이 있다. 

“부마사태의 동력이 어디에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부산으로 가 많은 서민들과 이야기를 나웠다. “내가 앞장 서면 따라오겠지, 따라오지 않는 민중은 고생을 해봐야 정신을 차릴 것이다” 등등의 내 생각이 매우 잘못된 것이라는 걸 깨달았다. 부마사태의 동력이 바로 민중의 힘이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자 나는 이제 곧 광주가 터진다는 생각을 했다. 그게 80년 3월 말이었다. 70년 내내 민주화를 열망해온 각계각층의 열망이 곧 불타오를 것이라고 생각했다. 일어나면 무조건 지고 피가 바다를 이룰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비극은 막아야 한다. 그러나 운동권도 나도 이를 막을 힘이 없었다. 조직화되지 못한 봉기는 필패다. 광주가 피바다에 잠긴다. 나는 돌아다니며 사람들을 만나고 골돌히 생각하면서 4월을 맞았다.“

아무 것도 아는 게 없는 그가 갑자기 곧 광주에서 피바람이 분다는 영감이 떠올라 지도도 준비했고, 자기의 영감에 동조할 사람을 찾다가 ”경찰에 잡히면 무조건 사형당한다“는 말을 듣고 이리 저리 숨어 다니다가 5.18을 서울 산동네에 숨어서 맞았다.

3-4월에 그에게 어째서 광주에 피파람이 불 것이라는 뜬금없는 영감이 떠올랐을까? 그는 영감이 떠오른 배경과 논리에 대해 아무것도 설명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나는 아래와 같이 추측한다.

북한 작전부대와 전국의 고정간첩들이 광주와 전남지역 일대에 몰려들어 온 것은 1979년 11월 부터였다. 북한에서 잠수함과 쾌속정 등으로 직접 내려온 특수군이 있었고, 사북탄광 사태와 부마사테를 배후 지휘하던 북한특수군도 목포-광주로 몰려왔다. 이렇듯 북한 요원들은 민가, 여관 등에 사태 몇 개월 전부터 전개되어 탄약고 위치를 확인하고 군시설과 아시아자동차공장, 광주의 주요 지형지물 등을 사전에 익히고 전략을 짜고, 위장 옷, 가발, 시체 처리물 등 군수품들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는 묻지 않아도 모두가 알 수 있는 상식이다.

윤한봉은 내가 보기에 이런 사실을 누군가로부터 귀띔 받았던 것이다. 그리고 김대중 시대인 2000-2002년에 이런 어설픈 영웅 노릇을 했던 것이다. 5.18에 윤한봉이 기여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간첩들이 다니면서 무기고 위치를 수소문하고 다닐 때 윤한봉의 귀에 이런 사실들이 전달되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

김일성조선타도님의 댓글

김일성조선타도 작성일

나가 누구여  나가  바로  윤상만 이랑께
해남 출신 군후배가  알려주길  해남 윤씨들이 6.25 전후로 붉은 완장을 찼다
누구의  영향인지 짐작이 가는군요
지금은 본관을  바꿨다고 하데요

태어나지 말았어야할 한 인간이 수 많은 사람들을 지옥불로 끌고 갑니다.
들쥐떼처럼 ,,,,,,,,

아  그 문중에는 윤봉길 의사 같은 분은 없으신가 ??????????????

이상국님의 댓글

이상국 작성일

지박사님이 역시 전문가이십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78건 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698 누구와 싸우는지도 모르는 한심한 사람들아 산업화세력과 … 댓글(5) 새벽달 2014-12-01 6356 21
33697 JTBC의 태블릿PC 조작의 배후에 문재인이 있다는 사… 댓글(3) 시사논객 2016-12-08 6349 52
33696 노숙자 담요님의 분석을 검증해봤다 일조풍월 2015-06-26 6341 117
33695 [역사전쟁] 만고역적 김대중의 가족 사항 댓글(4) 기재 2015-06-26 6330 83
33694 축 성탄 댓글(2) JO박사 2014-12-25 6328 28
33693 강명도, 북한은 땅굴 잘 못 파요 댓글(1) 비탈로즈 2015-09-29 6292 62
33692 땅굴문제를 누가 덮고있나? 6. 25 전야 유사! 댓글(1) 비전원 2014-12-08 6287 25
33691 좌파와 우파를 이렇게 잘 설명한 탁월한 글은 없다. 댓글(5) 만세반석 2014-12-09 6286 80
33690 5.18사건시 북한군 개입근거 발표 기자회견 댓글(4) 수학선생 2016-01-24 6278 82
33689 홍현익의 반역 湖島 2015-02-06 6262 85
33688 홍성걸 교수님과 김진 기자와의 맞짱토론을 보고.. 댓글(1) 총학생회 2014-12-19 6241 25
33687 쓸만한 우파사이트 3개 댓글(1) 제갈공명 2016-01-24 6225 83
33686 시저 밀란의 명언 일조풍월 2014-12-05 6217 19
33685 내가 남북통일을 반대하는 이유 댓글(3) 제갈공명 2016-01-10 6214 33
33684 이순실 강명도 정성산 장진성 댓글(7) 비탈로즈 2015-12-14 6212 70
열람중 [역사전쟁] 이른바 5.18 시민군 주역 윤한봉 댓글(4) 기재 2015-10-11 6210 58
33682 신은미 증세 댓글(1) 일조풍월 2014-12-08 6194 43
33681 법조계의 김일성 장학생 3800명설에 관련 된 기사입니… 북진자유통일 2015-10-17 6192 75
33680 신은미는 북한의 지령을 받은 대남선전선동원이다 댓글(3) 조고아제 2014-12-02 6185 44
33679 계급을 없앤 초기 모택동 군대, 일본군에 대패 댓글(7) 박달재 2014-12-29 6169 64
33678 친일파는 일본 궁내청 보관 합방청원서 청원인 명부로 확… 댓글(1) 수학선생 2017-01-06 6164 27
33677 젊은 애국 여전사 배현진 前 MBC 아나운서의 활약을 … 야기분조타 2018-03-10 6160 23
33676 5.18 주먹밥 신생 2016-01-03 6154 75
33675 북한 김일성 우상숭배와 똑같이 절라도에서 김대중 우상숭… 댓글(4) 만세반석 2015-03-14 6145 51
33674 박지원은 왜 또 대북 조화전달에 나섰을까? 댓글(5) 비전원 2014-12-12 6142 28
33673 (질문) 미군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 댓글(1) 좌익도륙 2014-12-02 6117 15
33672 트위터 계정정지 탄압 - 왜 휴대폰 번호를 요구하시렵니… 500만야전군필승 2015-10-27 6106 85
33671 황선 남편 윤기진이 박대통령 암살계획(?) 댓글(3) 비전원 2014-12-18 6106 32
33670 (충격) 땅굴의심 현장을 가다 댓글(4) 현우 2015-12-18 6105 115
33669 신은미, 착하고 철없는 종북인사 댓글(3) 경기병 2014-12-09 6094 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