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명 경찰청장은 물러나라!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강신명 경찰청장은 물러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5-12-11 00:56 조회3,484회 댓글7건

본문


세월호 사고가 대형사고로 번졌던 이유 중의 하나가 해양경찰의 무능이었다. 사고가 터졌을 때 초기 대응을 잘 했더라면 피해는 줄일 수 있었다. 그러나 덩지는 컸지만 세월호가 침몰할 때 해양경찰은 멀뚱멀뚱 구경꾼의 수준을 넘어서지 못했다. 무능했던 해양경찰, 결국 해양경찰의 말로는 전격적 해체였다.

 

해양경찰만큼이나 대한민국 경찰도 무능하기 짝이 없어 보인다. 오늘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이 경찰에 체포되었다. 정확하게는 체포된 것이 아니라 체포되어 준 것이다. 한상균이 조계사에 들어간 지 25일만이었다. 눈앞에 있는 폭도 한 마리를 잡는데 경찰 대병력을 동원하고도 25일이 걸린 것이다. 이 정도면 재난 수준이 아닌가.

 

폭도가 있는 곳에 경찰은 아니 보이고 화쟁위원회만 보인다. 조계사에서 화쟁위원회가 경찰의 모습이었고 경찰은 멀뚱멀뚱 관중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다. 헌법과 국민의 이름으로 법의 집행을 경찰에게 위임했건만, 자기 밥그릇도 못 찾아먹고, 자기 임무도 모르는 경찰이라면 존재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것이 아닌가.

 

이런 경찰이라면 국민의 혈세로 월급을 줄 필요도 없고, 이런 조직을 대한민국 정부에 존치시킬 필요도 없다. 경찰이 없어도 범죄가 발생하면 동네사람들을 모아 화쟁위원회를 만들고 범죄자가 자수해 올 때까지 기다리면 될 것이 아닌가. 쓸모라곤 전혀 없는 대한민국 경찰이여! 무능하기 짝이 없는 강신명 경찰청장이여.

 

6.25가 한창이던 1951년에 벌어진 한 장면이다. 남부군 빨치산 500여 명이 덕유산 아래에 위치한 전라북도 장수군 일대를 습격하여 점령했다, 빨치산은 경찰 측에게 다음날에 회담을 하자고 제안하였다, 이튿날 아침에는 장계읍 근처에 있는 외딴집에서 경찰 측 대표와 빨치산 측과의 회담이 열렸다,

 

빨치산이 내건 제안은 장수군 일대의 3개 리(里)를 해방구로 인정해 준다면 다른 곳에 대한 공격을 일체 하지 않을 것이고, 그러면 경찰도 편하고 빨치산도 편할 것이라는 제안이었다. 회담에 나섰던 경무주임은 상부의 결정을 알아보고 정오까지 대답을 주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러자 경찰과 빨치산 사이에는 이 결정이 내려지는 정오까지는 자동적으로 잠정적 '휴전'이 성립되었다.

 

이 순간부터 빨치산이 점령한 장수군 일대는 공식적 해방구가 되었다. 쥐새끼처럼 밤중에만 들락거리던 빨치산들은 벌건 대낮에 읍내를 활보하며 집집마다 들어가 먹고 마시고 목욕하며 승리를 만끽할 수 있었다. 그리고 휴전 기간 사이에 막대한 양의 보급품을 바리바리 싣고 산으로 운반할 수 있었다. 빨치산의 제안은 당연히 거부될 제안이었다. 빨치산은 시간을 벌 목적이었다.

 

1951년에 벌어진 그때에도 강신명 경찰청장이 있었다. 빨치산을 때려잡아야 할 경찰이 빨치산과 회담이라니. 지난 25일 동안의 대한민국 국민은 1951년의 장수군의 군민들과 다를 바가 없었다. 폭도들이 경찰을 공격하고, 티비에는 폭동 주모자가 영웅처럼 등장하고, 25일 동안이나 구경만 하는 경찰. 이건 대한민국에 대한 모욕이었다.

 

강신명 청장은 경찰을 불태워 죽였던 동의대 폭도들이 민주화투사로 숭상되는 것을 알고 있는가. 강신명 청장 같은 무능한 경찰들이 있어서 폭도들에게 얻어맞아도 끽소리도 못하고, 손에 들고 있는 권능을 팽개치고 법을 집행할 줄도 모르니, 폭도들이 경찰을 죽이고도 민주화투사라는 훈장을 받게 되는 것이다.

 

경찰은 정치인이 아니다. 경찰의 몫은 빨치산을 사살하고 범죄자를 체포하는 것이다. 폭도와 타협하는 경찰청장이여, 폭도들의 위패에 절을 올리는 경우회원들이여, 무능한 경찰청장을 수뇌로 모시는 쓸모없는 대한민국 경찰이여, 오늘은 전부 한강으로 가서 빠져 죽으라.

 

대한민국을 위하여 강신명은 물러나라. 강신명의 고향 근처 안동에 가면 용한 촌노가 운영하는 역술원이 하나 있으니, 거기에서 노후를 자문하라. 전직 경찰청장이라고 했다간 구정물 한 바가지를 면하지 못할 것이요, 논객넷의 소개로 왔다고 하면 복채라도 깎아줄 것이니. 대한민국의 평안을 위하여 강신명은 차라리 만두장사를 하는 것이 어떨까.

 

 

비바람

댓글목록

湖島님의 댓글

湖島 작성일

공감입니다.
국회에서의 권총 리허설를 보고,  쓴 웃음이 나왔다.
이번사건을 통해본 경찰 공권력은 시체였다.
물러나야 한다!

전야113님의 댓글

전야113 작성일

김영삼 정권 이후
자칭 민주화'(processing for democracy)라는 편동상징인
노란 리본의  감성적 논리에 눈치보게 만든 것이 바로 남한의 선거제도라고 봅니다 -
대통령 자신도 그들의 위압적인 리본에 눈치보며 지지표 떨어질가봐서
안절부절하는 마당에 감히 졸개 경찰조직이 어떤 해결 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을까요 -
물론 발생된 사건 해결을 위한
사전 교욱되고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었다해도 말입니다 -

간단히 말해서,
전번 세월호 사건도 결국은 빨갱이들의 노랑리본에 정부가  항복했다는 것이지요-
박근혜대통령은 7시간 행방에 변명하기 바빳고요 -
우리가 북에서 배워야할 것은 단 한가지-  즉
공권력에 도전하는 인간들은 현장에서 바로 사살하는 것

용바우님의 댓글

용바우 작성일

빨갱이 중놈들에게 놀아나는 공권력은 똥친 막대기만도 못하다.
공권력이란게 이러니 온나라가 빨갱이들의 천국이지.
이런꼴을 보고도 박근혜는 통일대박만 읊어댈것인지 걱정입니다.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용산참사(2009년)를 기억하시지요.
철거민들이 옥상에서 시너를 뿌리고 화염병과 돌을 던지며 격하게 저항하는것을 경찰이 마침내 제압하였으나 결국 김석기 청장은 옷을 벗었습니다.  반면에 폭력 휘두르다 죽은 5명은 철거민 희생자라며 범국민장으로 모시고 몇억씩 보상금을 안겨주었습니다.
공권력의 최고 책임자 머저리 이명박의 작품.. 이러니 어느누가 소신껏 공권력의 책무를 다하겠습니까.
시늉이나 내는 공권력은 폭력배의 놀잇감..  이것도 그 배후에는 빨갱이들의 공작..  이런 머저리 나라가 다 있는가..

이팝나무님의 댓글

이팝나무 작성일

비바람님
정말 정확하고 시원한 가르침입니다.
아무리 눈치만 보는 정권이라지만, 강신명 청장이
12만 경찰을 웃음꺼리로 만든 것이 이미 몇 번입니까?
 
한편, 25일만에 한상균이 나오게 해준 것을
신의 한 수라고 칭찬하는 언론들의 꼬락서니 !!

황금분할님의 댓글

황금분할 작성일

대한민국경찰이 언제부터 빨개이 땡중의 지시를 따르게 된건지..

anoldowl님의 댓글

anoldowl 작성일

있으나 마나한 경찰청장 아디선간 조계사 부억데기만도 못하다 했다.
대한민국 경찰 을 바르고 제대로 통솔 못할바엔 깨끗이 사퇴하는게 떠떳한 공직자의 자세아닌가?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886건 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706 5.18 , 좋은 방법이 있습니다 댓글(8) 구로 2015-09-11 3215 122
33705 5.18 광주에 황장엽이 직접 올 수 밖에 없는 이유 댓글(6) 路上 2015-07-01 3654 122
33704 청주유골 429구는 어디로 갔을까? 댓글(2) 현우 2015-06-30 4916 122
33703 또 하나의 핵폭탄 현존최고실세 황병서가 포착되었습니다.… 댓글(5) 노숙자담요 2015-06-08 4094 122
33702 조갑제 씨에게 정중히 묻는다! 댓글(1) 국검 2019-01-10 1573 121
33701 이 사진 한 장에서 답 나옴!! 댓글(6) mozilla 2018-05-25 2553 121
33700 결국 이스라엘 모사드가 움직이네요. 댓글(6) 체르니 2016-09-17 6515 121
33699 안철수는 진짜 빨갱이로다 (펌) 댓글(7) 이상국 2016-04-09 3920 121
33698 박근혜 정부에 딱 어울리는 유머 두가지! 댓글(1) 현우 2016-02-05 4605 121
33697 김정일 동생,장성택 처,인민군 대장 김경희(제197광수… 댓글(8) 노숙자담요 2015-10-08 4853 121
33696 趙甲濟를 음해하니 '내 세상'이 오던가? 댓글(4) 일조풍월 2015-09-30 3473 121
33695 .. 댓글(6) 마르지않는샘물 2019-04-27 1895 120
33694 나경원이가 명 연설 했다고? 바보들이 따로 없네. 댓글(4) 우리대한민국 2019-03-13 1929 120
33693 6시간동안 댓글(1) 역삼껄깨이 2019-03-12 1736 120
33692 안정권이 쉽게 풀이한 간첩의 법칙과 의심스러운 놈들 댓글(3) 우리대한민국 2019-01-18 2515 120
33691 [필독] 문등신 때문에 자유 대한민국 살았다! 광승흑패 2017-12-17 2942 120
33690 중국가서 삼전도 굴욕 당하고도 좋아 죽는 문등신 댓글(4) 광승흑패 2017-12-15 7093 120
33689 홍준표가 야무지다. 댓글(4) 海眼 2016-07-21 3007 120
33688 철딱서니 읍는 고려대 학생넘들. 댓글(4) 海眼 2015-12-11 4074 120
33687 게임은 끝났다! 댓글(5) 산호초 2015-11-13 3910 120
33686 너무 높은 확률 위반은 판단의 근거로 작용한다. 댓글(4) 유람가세 2015-11-11 3513 120
33685 간첩 최고 본부는 아마도 국정원 내 모처에 있을 것 댓글(11) 유람가세 2015-10-31 3888 120
33684 으니보다 1만배 더 시급히 해야할 일! 댓글(5) 현우 2015-06-30 3420 120
33683 <5.18 북한군 600명 내란선동 폭동 대국민 여론 … 댓글(6) 바람이불어도 2015-06-25 3276 120
33682 지박사님 최종보고서를 가지고 회원분중 한분이 국회에 공… 댓글(1) 지조 2019-02-07 1649 119
33681 미국의 소리 최신 긴급뉴스 속보 댓글(2) 현우 2018-08-31 2815 119
33680 기뿐 소식. 그리고 부탁합니다. 댓글(11) 오뚜기 2016-08-03 2956 119
33679 김지히의 폭탄 발언(펌) 댓글(2) 염라대왕 2016-04-29 3447 119
33678 이한구 눈에는 국회의원들이 다 개쌔끼로 보이는 거다 댓글(2) 조고아제 2016-02-18 3521 119
열람중 강신명 경찰청장은 물러나라! 댓글(7) 비바람 2015-12-11 3485 1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