第296番 광수 - '신 중철'大尉 - 서울 광수 第1號!》의 實物 첫 印象!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第296番 광수 - '신 중철'大尉 - 서울 광수 第1號!》의 實物 첫 印象!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5-12-21 20:54 조회3,884회 댓글0건

본문

제가 육군대학 이수 후 배속된 곳은 전남 광주 상무대 육군보병학교였다.

보직은 교수부 전술학처 공격과 연대반 교관으로; 보교  고군반 {OAC}피육자 대위학생장교들 급,


포병교, 기갑교, 화학교 고군반{OAC} 대위들에의 '공격시 보병연대' 과목 상호 교차 지원 교육,


졸업 1주를 남기고 실시하는 '상무훈련 - 보.포.기.공.통.항.화.방공포병.정보' 제병 협동 연대급 훈련'에

대한 도상 실습{Map Exercise}, 현지 지형실습{Terrain Exercise}'의 공격 분야

'정보' 또는 '작전'통제관;


그리고 보교 초군반{OBC# 소위들}의 '보병연대 전투지원중대 4.2인치 MOT{박격포} 공격분야 RSOP{진지 선정, 정찰 및 점령}' 훈련에 대한 '훈련 계획 수립/기동계획 통제관' 임무;


아울러 '포병교.기갑교.화학교' 고군반{OAC} 야외기동훈련 '상호교차지원 보병통제관' 임무 수행였다.


그 당시가 아마 1983년도 경? 이었는데 '신 중철'소령{대위에서 1계급 승진} 이 상무대 각 병과학교에도 와서 북괴군 전술에 대한 각 병과학교 교수부 학처장들에게 1 : 1 질의 응답을 하면서 모르는 사항을 답변해 주는 것이엇다.


하루는 보병학교 지하의 소극장에서 보교 전술학처장 '전 재륜'대령{갑종 # 157기}이

'신 중철'과 마주 앉아 무슨 대담을 1 : 1 실시하는 걸 우연히 보았는데,,.

난 그 '신 중철'소령을 근접해서 보긴 첨이었다.


그는 돌연한 틈입자(闖入者)에 대해 좀 당황하는듯한 눈빛이였다.

자신이 당당하다면 왜 그리 당황하는 눈치였을까?

눈은 마음의 창이라 했거늘,,.


이왕 들어왔으니 무슨 질문이라도 개인적으로 할려고 했지만 처장이 이미 진행 중인데

끼어들기도 서먹하여 그냥 인사만 하고 슬그머니 나오고 말았는데,,.


난 지금도 그 '신 중철'소령롬의 눈빛을 잊을 수 없다! ,,. 불안한 눈초리,,.

나같은 하찮은 일개 소령을 두려워할 하등 까닭이 없겠거늘,,.


그 '신 중철'소령이 중국으로 도주했다는 건 이곳에서 '지 만원'박사님으로부터

처음 알고 경악/섬칫했었고요.


각설코요; 당시 상무대의 보.포.기.화학학교 교수부 각 처장님들로서 '신 중철'과 대담한 적

있으신 간부님들의 소감을 들을 수 있으면 좋으련만,,.


'신 중철'소령이《제296번 광수 - '신 중철'대위 - 서울 광수 제1호!》였었을 줄이야! ,.

우리들 모두는 지금 '간접 침략'을 분쇄치 않으면 어느 귀신 모르게 뒈질지 모른다! 여불비례, 총총.


http://www.systemclub.co.kr/board/data/cheditor4/1512/1FyvmfRVvs6kWqBSPLE7.jpg

↗ 클릭하신 뒤, 뜬 화면을 재 클릭하시면 선명히 확대 됩니다.

++++++++++++++

P.S : 당시 교육사령관 '정 진권' 중장 → '장 정렬' 중장님{생도# 2기. 육사 10.5기생; 제Ⅱ군단장에서 보직되심}}.

보병학교장 : '배 병노'소장님{현지 임관; 제7사단장 → 보교장 → 초대 전투병과학교장(보.포.기.화학학교 통합.창설) → 창설 후 예편 }
- - - 당시 보병학교 교수부장 : '전 종배'준장님{육사교# 12기; 전남 장성}.
- - - 진급하셔서 수도권 사단장 보직 영전 - 국방대학원장 역임하심} 

후임자 '차 성호'소장{육사교# 12기; 제50사단장 '정 호용'소장{육사교# 11기}의 후임자  → 제2대 전투교 학교장 → 국방부 군수차관보 전속}


후임자 '지 일한' 소장님{육사교# 12기: 교육사령부 참모장 → 제3대 전투교 학교장 → 육사교 학교장}


후임자 '정 일섭'소장님{육사교# 15기; 제3사단장 → 정투교 학교장}


《포병교.기갑학교장{'홍'준장님}. 화학학교장님들은 기억 나지 않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6,900건 994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110 좌익척결할때 이렇게 보복해야 합니다 선진화진입 2016-01-22 1929 48
7109 자식을 살해한후 치킨뜯은 아버지 댓글(2) 신생 2016-01-22 1906 46
7108 제주우파단체 "4.3희생자 재심사 즉각 실시하라!" 댓글(1) 비바람 2016-01-22 1887 35
7107 이희호는 전두환을 본 받아라 댓글(2) 비바람 2016-01-22 2178 71
7106 <성공회 대학교 신영복 여파로 야기된 안보문제> 댓글(1) 김찬수 2016-01-21 2143 36
7105 지만원은 '대한민국의 스키피오'로 역사에 기록될… 댓글(2) 제갈공명 2016-01-21 2605 87
7104 언젠가 이렇게 바뀌어야 합니다 댓글(1) 선진화진입 2016-01-21 2254 76
7103 역적 김구 빠는넘은 몽땅 고정간첩. 댓글(1) 海眼 2016-01-21 3069 84
7102 핵연료 국산화, 원자로 개발 등을 이끌어 ‘한국 원자력… 상관최흔 2016-01-21 2131 41
7101 기분 나쁘고 열받게 하는소리 오뚜기 2016-01-21 2227 86
7100 광수의 의미 maester 2016-01-21 2385 56
7099 한국에게는 무엇이 신성장동력(미래먹거리)인가? 발해의꿈 2016-01-21 2180 18
7098 정의화는 목구멍에 걸린 생선가시? 댓글(2) 몽블랑 2016-01-21 2451 48
7097 Re- 젊은 애국자들? 댓글(1) sunpalee 2016-01-21 2049 11
7096 쥑여버려야! 쥑여라! ㅡ '뻐꾸기 새끼{'5.18것'들… 댓글(3) inf247661 2016-01-21 3600 42
7095 젊은 애국자의 정체 proview 2016-01-21 2060 61
7094 5.18기념재단, 참 나쁜 어둠의 자식들 댓글(1) 만토스 2016-01-21 2031 67
7093 큰 일꾼 만들기 댓글(2) 김찬수 2016-01-21 2017 29
7092 서울 현충원에서 보내 온 YS의 편지-2 안케 2016-01-21 2022 30
7091 박정희를 평한다 - 해외인사 33인 댓글(1) 현우 2016-01-21 2281 39
7090 '대만의 종북세력' 황안 댓글(2) 제갈공명 2016-01-20 2489 66
7089 2016년 통일예언 댓글(1) 신생 2016-01-20 5401 42
7088 김종인... 댓글(1) 주먹통치 2016-01-20 1928 54
7087 가장 무서운 문제, 땅굴 볼루 2016-01-20 2471 87
7086 국정원 병신들 보다 나은 개떼들 조의선인 2016-01-20 2454 48
7085 아직도 지 만원은 고유명사이다 댓글(3) 무한도전 2016-01-20 2073 66
7084 일본을 보면 한국이 보인다 댓글(3) 제갈공명 2016-01-20 2752 60
7083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속에 여물어 가는 북한 핵 댓글(2) 만토스 2016-01-20 1850 40
7082 박근혜 노벨상? 댓글(8) 海眼 2016-01-20 3483 131
7081 박근혜 대통령 vs 차이잉원 대만 총통 댓글(2) 제갈공명 2016-01-20 2760 9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