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권의 음란함...우리는 남녀이기 전에 혁명 동지라며 못된 짓을 한 짐승들이 지금 청와대에도 있지 않을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운동권의 음란함...우리는 남녀이기 전에 혁명 동지라며 못된 짓을 한 짐승들이 지금 청와대에도 있지 않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배달겨레 작성일18-03-06 13:46 조회8,392회 댓글1건

본문

제가 아래 펌글의 증인입니다. 

증언: 

제가 그 짐승처럼 더러운 짓거리를 목도한 증인입니다. 

운동권 진창밭에 잠시 눈멀었다가 1년후 빠져나왔습니다. 음습한 자취방, 심야의 서클룸, 외진 시골가서 단합 대회하면요 혼음, 윤간, 스와핑을 시키는데 그 짐승같은 짓이 남녀 불문 익숙해지면 수치심이나 양심이라곤 찾아보기 힘든 동물로 변합니다. 관상도 사악하게 변하고요...

상대의 이름은 못밝히지만 제가 철없던 대학 신입생시절에 심지어 반대의 경우까지 당할 뻔 했습니다... 전 여자들 눈길을 끌만한 외모가 절대 아닌데 왜 그랬나 세월이 좀 지나서 생각해보니까 저를 그 더러운 그들 이너서클로 옭아 매려던 사악한 수작이었다. 악마들.....

그냥 함께 마음으로 분노해주시되 육두문자 댓글은 안달아 주시길 부탁드려요. 비판이 욕설과 저주로 올라가면 당사자에게는 물론 후손에게도  별로 안좋다고 하네요. 좌빨들 입이 더러운 시궁창인 이유를 아실 것같음.

그리고 요번 안 희정이 건은 주사파 주류와 대선 후보시절부터 이견을 보이며 다투니까 내칠려고 조직적으로 미투 핑계를 타고 터뜨린 것 같다고 모국의 누군가가 제게 말해주었고요 또 이를 계기로 연방제와 적화특급 열차에 고추가루 뿌리면 내편이라도 누구든 막론하고 죽이겠다는 저 주사파 패거리들 내홍인 것 같네요. 너무 악랄하다. 

-------------------------------------------------------------------

 

 

펌글

이윤택인지 뭔지하는 할배xx의 엽기행각부터 안희정이까지 하나씩 하나씩 들통나는 걸 보며, 저짝 동네 인간들이 성적으로 얼마나 문란한 것들인지 문득 생각이 난다.

여고때 선배 중에 샤방샤방한 얼굴과 가녀린 몸매에, 색기와 청순함을 동시에 갖춘 오묘한 언니가 하나 있었다. 고등학생때 이미 유명한 나이트를 평정하고 다닐 정도였고 동네 건달이란 건달은 죄다 이 언니 꽁무니만 쫓아다니며 구애를 해댔다. 이 언니는 능수능란한 솜씨로 모두를 신하처럼 거느리고 다니며 여왕 칭호가 아깝지 않을 정도의 고급스러운 어장관리의 절정을 보여줬는데, 공부마저 잘해서 고대에 진학하며 온 동네의 칭송을 한몸에 받으며 전설적인 존재로 남게 되었다.

2년 뒤 나도 같은 대학에 진학했고 어느날 캠퍼스를 걷다 그 언니와 딱 마주치게 되었다. 분명 그 언니가 맞는데, 얼굴도 몸매도 그대로인데, 얼굴에서 나던 빛은 사라지고 눈빛은 탁해져 있었다. 가까이서 보니 화장으로 가리긴 했지만 광대뼈 근처 희미한 멍자국도 보였다. 게다가 나와 눈이 마주쳤는데도 전혀 알아보지를 못하고 그냥 갈 길을 가는 거였다. 고등학교 땐 그렇게 친했는데.

그 후로 한 서너 번 더 그런 이상한 모습을 목격했지만, 단 한 번 인사도 나눠보질 못한 채 나는 졸업을 하고 유학길에 올랐다.

유학하던 곳에서 정말 우연히도 그 언니와 같은 과 같은 학번이었던 남자 선배를 만났다. 자연히 그 언니 얘기가 나왔고 그 선배는 자기가 그 언니를 짝사랑했었다는 고백을 했는데, 짝사랑으로만 끝나게 된 경위가 충격과 공포 그 자체였다.

그 학과는 당시 운동권들이 드글거리던 과였고, 한 학번에 여학생이 한두 명밖에 없었는데, 그렇게 예쁘고 당찬 여학생이 신입생으로 들어오니 온갖 남자 선배들이 달려들어 결국 운동권으로 끌고 들어간 거였다.

처음에야 조직의 꽃처럼 귀하게 여기는 척 해줬겠지만, 얼마 안 가 이 언니는 공중화장실 신세로 전락해 버리게 되었다. 학교 앞에서 자취하던 언니의 자취방 열쇠를 모든 남학생들이 복사해서 돌려갖고 다니며 아무 때고 들어가서 욕구를 풀고 나오는 대상이 돼버렸다. 낮이고 밤이고 드나들며 강제로 옷을 벗기면서, 큰 일을 하기 위해 니가 위대한 희생을 하고 있는 거라는 개소리를 지껄이며 그렇게 한 여자를 짓밟는 동안에도 방 바깥에는 바지 지퍼를 내리며 자기 순서를 기다리는 xx들이 줄을 서 있었다고.

처음에는 이 언니도 강하게 거부하고 도망다녔다고 한다. 주변 믿을만 하다고 여긴 다른 선배에게 도움도 요청했지만, 도와주겠다며 자취방으로 달려온 그 xx마저 똑같은 짓을 하고 가더랜다. 그런 만행을 겪으면서 어느 선을 넘게 되고 그 순간 스스로 모든 사고의 회로를 닫고 자기를 내던져 버렸던 게 아닌가 싶다. 내가 봤던 탁한 눈빛과 공허한 표정이 바로 가장 깊은 나락에 떨어져 있던 모습이었으리라.

충격받은 그 선배는 도와주려고 했지만, 이미 공고히 구축된 그들의 세계를 한 사람이 어찌 해본다는 건 불가능한 일이었고, 본인 하나만 운동권에서 몸을 빼고 끝냈다고 한다. 그 언니는 휴학과 복학을 반복하느라 졸업도 나보다 늦었는데, 졸업 후 남자들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취직하고 결혼하며 다른 세상으로 떠나는 동안에도 이 언니는 과거의 악몽에서 벗어나지를 못해 유령처럼 몇 년을 살았다고 한다. 그 후 다행인지 시골의 이름없는 이상한 신문사(라고 부르기도 민망한, 동네 소식지 발간하는 곳)에 취직해서 어찌어찌 살고는 있다고 들었다.

그때 그 자취방을 애용하던 xx들이 지금 이 정권에서 한자리씩 하고 있는 xx들이다. 그 xx들의 앞날에 천벌이 기다리고 있을 거라 믿는다.

 

댓글목록

우짜노님의 댓글

우짜노 작성일

저 악귀 짐승들이 갈 곳은 오직 한 곳,지옥 불못입니다.
거짓과 사기의 혀뿌리에 놀아날 국민이 있겠습니까.
혼숙과 짐승같은 좃뿌리에 침을 뱉지않는 국민이 있겠습니까.
본능을 이용하는 자,본능에 빠지는 자의 결과는,죽음뿐 입니다.
개돼지인민섹스공유민주주의 공화국.
DOG PIG Republic of Korea(DPR).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992건 3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932 일본 역사소설 대망 (大望)을 읽어야하는 이유 댓글(2) 제갈공명 2015-10-12 8586 54
33931 [역사전쟁] 인민군 원수 오진우(사망)의 절친 "류경수… 댓글(2) 기재 2015-06-24 8573 99
33930 세계가 다 덤벼도 안되는 세계 최강의 미국 군사력과 무… 만세반석 2015-01-04 8570 36
33929 김대중이 전두환에게 살려달라고 쓴 앙망문 다시보기 댓글(1) 현우 2015-08-11 8541 40
33928 청계광장 오시는길 김제갈윤 2015-08-15 8541 32
33927 12월전쟁, 남한인구 절반이 죽는다고 마지막 예언(?… 댓글(4) 만세반석 2014-12-01 8508 16
33926 devil history..라 댓글(3) 일지 2014-12-01 8443 17
33925 대한민국 호를 침몰시키려는 좌파 연합군 댓글(1) 청원 2014-12-01 8400 44
열람중 운동권의 음란함...우리는 남녀이기 전에 혁명 동지라… 댓글(1) 배달겨레 2018-03-06 8393 82
33923 현대판 십상시의 난 댓글(1) 경기병 2014-12-01 8392 42
33922 [추가자료]힌츠페터촬영영상속의 광수후보들 댓글(2) 김제갈윤 2015-09-19 8386 85
33921 영웅호걸, 범죄자들의 도피처 경기병 2014-12-01 8231 37
33920 광주기자가 현장 폭격한 광주해방구의 북한식 검은 리본 … 댓글(2) 시사논객 2016-06-17 8230 102
33919 [역사전쟁] 일본의 조총련과 한민통에 대한 사전(事前)… 댓글(4) 기재 2015-06-30 8148 74
33918 518 가짜 공수부대 (베레모 쓴 남자) 댓글(1) JO박사 2015-06-14 8091 65
33917 장호석 소령(예) 프로필에 대해 아시는 분? 댓글(2) newyorker 2018-06-15 8086 10
33916 5.18 광주 북한특수군 댓글(9) 각성 2015-09-28 8080 59
33915 보수 여전사 탄생! 자유경제원 전희경 사무총장! 댓글(4) 현우 2015-11-02 8010 81
33914 하늘도 무섭지 않았던 위대한 사기꾼 제갈대중! 댓글(1) 안청암 2015-11-13 8005 135
33913 개뿔 정치 경기병 2014-12-01 7944 54
33912 홍혜선 거짓 예언에 가장 기뻐하는 김정은 댓글(3) 만세반석 2014-12-04 7936 24
33911 왜, 언론사들에서 신은미를 통일교 신도라는 것을 말하지… 댓글(8) 삼족오 2014-12-16 7886 39
33910 전라국 풍경. EastLamp 2017-01-24 7851 24
33909 누구와 더불어민주당인가? 댓글(3) 현우 2016-01-14 7824 55
33908 좌파 빨갱이 종북놈들아 새끼들아 네들은 반드시 죽는다!… 댓글(2) 좌익도륙 2017-09-06 7687 57
33907 봉이 김선달 대동강 팔아먹은 이야기 댓글(3) 고인돌 2015-02-06 7675 30
33906 10공신과 10장시의 결투 댓글(2) 삼족오 2014-12-01 7655 22
33905 [역사전쟁] 응답하라, 대한민국 국회 국방위원회! 댓글(3) 기재 2015-08-05 7629 50
33904 북한성접대에 코퀘인 종북좌빨쓰레기들로 무너져내리는 대한… 댓글(3) 만세반석 2014-12-15 7629 37
33903 빼도 박도 못하는 중앙선관위 개표 조작 증거 댓글(1) 이재진 2018-02-04 7621 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