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18민주화 운동 보상? 줘도 안 받아” 장기표(신문명 정책연구원장)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광주 “5·18민주화 운동 보상? 줘도 안 받아” 장기표(신문명 정책연구원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wlvudtjs0117 작성일19-05-25 22:12 조회479회 댓글3건

본문

 


[인터뷰] 장기표 “5·18민주화운동 보상? 줘도 안 받아”

                

                  

“자기들끼리 챙기는 운동권 ‘정말 나빠’…이해찬 ‘오월정의상’ 만들 정당성 없어”


[제1409호] | 19.05.11 10:14


                


[일요신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 수많은 정치권 인사가 5·18민주화운동 보상금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보상 범위에 대한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없었거나 그 전에 구속된 사람까지도 폭넓게 보상금을 받은 까닭이다. 상황이 이렇자 민주화운동에 투신하고도 보상금을 받지 않은 인물에 대한 조명이 쏟아졌다. 그 중심에는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원장이 있었다. 그는 1970년대부터 약 20년간 도망자로 살며 가장 오래 수감 생활을 한 운동권의 수장이었다. 하지만 보상금은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왜 그랬을까. 그를 직접 찾았다.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대표는 1970년대부터 약 20년 간 도망자로 살며 가장 오래 수감생활을 한 운동권의 수장이었다. 사진=임준선 기자


장기표 원장은 1971년부터 1993년까지의 22년 세월 중 9년을 감옥에 갇혀 지냈다. 12년은 도망자 신세였다. 민주화 유공자로 보상금을 신청하면 한국에서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는 위치다. 10억 원은 넘는다는 게 그의 계산이다.

 
유혹은 있었다. 그는 말했다. “정치하면서 돈이 부족할 때마다 주변에서 ‘10억이면 크지 않나. 그거 좀 받아다가 뭐 좀 하자’는 말을 수도 없이 들었다. 그럴 때마다 내가 그랬다. ‘그 돈 받아가지고 되는 게 아니다. 그 돈을 안 받는 모습을 보여서 더 많은 사람이 우릴 지원할 수 있도록 하자.’“

왜 받지 않았을까. 그는 “나는 국민 된 도리, 지식인의 도리로 안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 돈은 박정희 돈도 아니고 전두환 돈도 아니다. 국민이 낸 돈이다. 그런데 내가 왜 보상을 받나. 민주화운동이든 독립운동이든 의로운 일은 명예를 선양해야 한다. 자꾸 돈으로 보상하면 퇴색된다”고 덧붙였다. 

그에게는 데모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다. 그래서 돈을 받으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 대학생이 독재 정부를 물리치기 위한 데모를 하는 건 매우 당연한 일이었다. 대학이라는 캠퍼스가 있었고 친구도 있었다. 우리는 데모를 할 수 있는 좋은 환경에서 살았다. 데모를 하는 건 우리가 누린 특권이었다. 동대문 시장에서 포목 장사하는 사람이 민주화 운동 의지가 있어도 데모할 수 있겠나. 노동자는 데모하기 어렵다. 국민 된 도리로 지식인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거다. 그래서 민주화 보상 받으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민주화가 모두의 업적이지 운동권의 전유물이 아니라고 했다. “민주화 운동을 한 사람만 보상해줘야 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 사업하다 망한 사람은 보상해주면 안 되나? 공장에서 일하다 죽은 사람도 있다. 민주화 운동가랑 노동자랑 그 시절 누가 더 고생했나. 죽은 사람이 더 고생했지. 나는 살아있지 않나. 민주화 운동을 했다고 하면 좋은 대접을 받아 왔다. 그런데 사실 대한민국에 나 같은 사람만 있었으면 벌써 망했을 거다. 전부 농사도 안 짓고 공장에서 일도 안 하고 학교에서 글도 안 가르치고 데모만 했으면 나라가 안 망했겠나.”

카페회원들의 안전을 위해 iframe 태그를 제한 하였습니다. 관련공지보기

이어 “누군가는 ‘그 사람은 자기 먹고 살려고 그랬다’고 할 수 있다. 나도 내 나라 잘 살라고 한 거였다. 따져 보자. 그 사람이 자기만 먹고 살았나. 그 사람 노력으로 나온 물건을 우리도 사서 쓰고 그랬다. 사회는 다양한 부문에서 다양한 노력이 총화를 이뤄서 발전한다. 어느 한 부분의 노력만 추켜세우면 안 된다”고 말했다. 

장기표 원장은 운동권이 보여준 ‘챙기기’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5·18민주화운동 때 광주에 없었던 이해찬 대표가 보상금을 받고 또 ‘희생’했다는 이유로 유공자가 된 데에 대해 비판을 빼놓지 않았다. “희생자란 말은 법률적 용어가 될 수가 없다. 사망했거나 행방불명이거나 상이를 당했어야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해찬이 보상금 받은 것도 다시 살펴 봐야 한다. 해명한 거 보니까 말을 잘못했더라. 이해찬이 ‘나는 광주에 있지 않았지만 그때는 광주에 들어갈 수도 없었다. 광주 밖에서 광주 지원 운동을 했다. 그래서 나는 5·18민주화운동 관련자’라고 했더라. 그럼 대한민국에서 그때쯤 민주화 운동한 사람은 다 관련자다. 둘러대다 실수했다고 본다. 게다가 이해찬은 5·18민주화운동 전에 구속됐다. 밖에서 운동을 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1999년 보상금 1억 2300만 원을 받았다. 이 대표는 당시 집권 여당이던 새정치국민회의 정책위원회 의장을 할 때 이 돈으로 ‘오월정의상’이란 상을 만들었다. 이에 대해 그는 정당성 부재가 안타깝다고 했다. “광주항쟁은 5월의 정의다. 5월 하면 누구나 광주를 떠올린다. 이해찬이 민주화운동을 했다지만 광주 사람도 아니고 5월의 정의를 정립할 수 있는 인물이 아니다. 돈 있다고 해서 아무나 4·19 혁명상을 제정할 수 있나? 정당성이 있어야 한다. 5월의 정의가 얼마나 중요한 건데 개인이 나서서 하는 건 상식에 안 맞는다”고 했다.

수상자 선정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상을 받은 사람 가운데 언론인도 포함돼 있었던 까닭이다. 그는 “이해찬이 언론단체에게 상을 주기도 했다. 언론이라는 건 정부에 항상 비판적이어야 그 의무를 다 하는 거다. 집권 여당의 정책위원회 의장이 언론인에게 돈을 주고 또 언론단체가 받는다는 게 난센스다. 이해찬이 상 준다고 하면 난 안 받는다”고 말했다. 

장기표 원장은 인터뷰 내내 한국 사회의 운동권이 보여준 ‘제 식구 챙기기’에 대한 비판을 거침 없이 이어갔다. “김대중 사람 가운데 서울대 교수 하나가 있었다. 이 사람은 장관이 된 2000년쯤 1980년대 해직 교수 약 60여 명 정도를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로 선정해 각각 1억 3000만 원씩 약 80억 원을 나눠줬다. 이 사람들 가운데 광주랑 관련된 사람은 거의 없었다. 광주민주화운동 관련자는 적어도 1980년 5월 17일 전에 이 일과 관련해 해직됐어야 한다. 교수 가운데 1985년과 1986년에 해직된 교수도 있었다. 그런 사람도 전부 관련자라고 해서 돈을 줬다.”

이 사람들은 김영삼 정부 들어서 이미 복직됐고 밀린 월급을 2억~3억 원씩 받았다. 그런 뒤 다들 장관도 하고 총장도 하고 이사장도 하고 국회의원도 됐다. 그렇게 다 받아 먹고 10년 이상 지난 시점인 2000년대에 광주 항쟁과 무관한데도 약 80억 원을 주고받는 걸 보며 ‘진짜 나쁜 놈들’이라고 생각했다.”

운동권끼리 뭉쳐 자기들끼리 세상을 만들어 가는 행태도 비판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라는 단체가 있다. 민주화운동공제회도 있다. 민주화 운동을 한 사람끼리 모여 서로 어려움을 해결한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조직이다. 그런데 민주화 운동 안 한 사람은 어쩌라는 거냐. 민주화 운동을 했든 안 했든 사람이 어려우면 사회적으로 해결해야지 민주화 운동 한 사람들끼리 해결하는 건 철학이 잘못됐다.”
 

장기표 원장. 사진=임준선 기자


장기표 원장은 동지든 누구든 비판의 칼을 거두지 않는다. 늘 홀로 외롭게 싸워왔다. 지금 몸이라도 뉠 공간이 있는 건 모두 전태일 덕이라는 그는 지금 서울에 위치한 82.5㎡(약 25평) 규모 아파트에 산다. 수입은 이 아파트를 저당 잡고 받는 ‘역모기지’ 95만 원이 전부다. 아파트는 전태일이 남긴 선물이다. 전태일의 모친이 소개했던 서울 도붕구 쌍문동 인근 29.7㎡(약 9평)짜리 무허가 집이 재개발을 거쳐 지금의 아파트로 변모했다. 

그는 “평생 민주화 운동을 해오며 돈 한 푼 벌어 본 일이 없다. ‘없는 사람 위한다, 국민을 위한다’고 말하면서 내가 좋은 집에 살면 사기치는 거다. 그런 사람이 잘 살면 거짓으로 살아온 거나 마찬가지가 된다. 25평 아파트도 과하다”고 했다.

최훈민 기자 jipchak@ilyo.co.kr
 
 

장기표는 누구? 타협 없는 정치고집 ‘고난의 길’

장기표 원장은 5·18광주민주화운동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이끌었던 국민연합의 조직국장이었다. 서울 쪽 행동대장이기도 했다. 5·18세력의 사령탑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서울대 법대 재학시절 단과대 학생회장을 역임했다. 노동문제에 관심이 많았다. 1970년 11월 전태일의 분신자살 소식을 듣고 서울대 학생장으로 치르겠다고 전태일 유가족에게 제의한 인물이기도 했다. 

이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신 체제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군부독재에 대항해 지속적인 민주화 운동을 펼쳤다. 1972년 서울대생 내란 음모 사건을 시작으로 10년 가까이 감옥에 갇혔다. 

1990년 재야 운동의 제도권 진입을 목표로 이재오 전 의원, 김문수 전 지사 등과 함께 민중당을 창당했다. 1992년 제14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했고 끊임없이 정계 진입을 노렸다. 하지만 타협 없는 자신만의 정치 고집으로 고난의 길을 걸어 왔다. 그는 현재 신문명정책연구원을 꾸려 민주시장주의라는 자기 정치가 실현될 그날을 기다린다. 외곽에서 여전히 자신만의 운동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최훈민 기자
 

심재권도 보상금 안 받았는데…왜?

운동권이었던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보상금을 받지 않아 화제가 됐다. 장기표 원장은 심 의원이 보상금을 받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장기표 원장은 “내가 수배 번호가 1번이었다. 나를 굉장히 잡고 싶어했다. 학생들 다 동원해서 데모할 준비를 해놓고 김대중 당시 의장한테 보고했다. 의장이 고개를 끄덕 끄덕해서 내란죄가 됐다”며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국민연합의 조직국장이었고 심재권 의원은 홍보국장이었다. 둘은 잘 도망 다녔다. 3년 반 동안 안 잡혔다. 하지만 영원한 도망은 없었다. 심 의원이 1983년 말 먼저 중앙정보부에 잡혀가 ‘씻김굿’을 당했다. 이른바 탈탈 털렸다. 유화 국면이라 구속까지는 가지 않았다. 풀려난 심 의원은 곧바로 호주로 유학을 가서 2000년대에 귀국했다. 

심재권 의원이 없는 동안 장기표 원장 등 운동권 주요 인사는 치열하게 싸웠다. 장 원장은 “다른 사람들 다 받을 때 왔으면 받았을 수도 있었겠지만 안 그랬을 거다. 아마 동지에게 미안함이 남아서 그럴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훈민 기자


http://m.ilyo.co.kr/?ac=article_view&entry_id=334395





5.18 유공자 공적조서 까야할 이유 드디어 찾았다!(2019. 05.16)#429

11시간 전 최초 공개 20190517 07:45
 


2019. 5.25- 손상대 TV스트리밍 시간: 15시간 전
 
 

댓글목록

이름없는애국님의 댓글

이름없는애국 작성일

장기표~!
과거 민주투사의 화신으로 불린 인물이었는데....
참 민주투사였는가?
일단 양심은 있어뵈는데...지켜보겠다.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사회주의-다함께 나눠쓰고 잘살아 보자는 세미-공산주의자이다.
자본주의 경쟁제는 개척주의 정신으로 인디언-땅도 민주제로 개혁시키는 정신이다.
장기표는 사회주의자로서, 자신의 치부를 구하지는 않았으나,
그렇다고 서구 개척정신(외교와 패권주의)을 공부한 적이 없는 "수구-꼴통주의"에 해당된다.
한마디로 자신의 양심은 깨끗하나, 민족의 구원능력은 없는 망상가이다.
세상 현실은 개척주의-자본주의- 기술개발주의를 따라가는 법이다.
시와 소설로 밥을 축낸 허송세월의 죄값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우물안 개구리" 였다.
박근혜가 태백산맥 소설을 옥중에서 읽는다고 소문이 나있다.
이처럼, 세계질서가 어떻게 흐르는지 세대를 분별하지 못한
한국 지도자들의 판단능력은 수많은 실패를 반복한 갈팡질팡-방랑자였다.

wlvudtjs0117님의 댓글

wlvudtjs0117 작성일

민주화 운동권  투사  장기표 원장 ?
예전에  가끔씩  TV  출연으로  당당함이  돗보인  기억이 있습니다만 ,
자유대한민국  현대사 - 현대 사 ?  ㄱ대중이  밑에서  민주화 운동 하시던  분이네요.
페일언 하고 -
줘도 안받는  광주 5.18  보상금 , 당당해  보이십니다만 ,
이마당에  8.15 해방  과  6.25 동란 전후  현재까지  민주화 운동이라는  말은
북한 공산 정권  앞잡이  아니었나?  즉  남한 내부에  반정부  투쟁  자들 -
 뭉가집단의  공산화  크라이막스가 눈앞에  보이니, 그동안 민주화 팔이 한 사람들의  책임을 묻지 않을수 없습니다..
 - 광주 5.18 은 폭동인가 ? 민주화인가 ?
- 광부 5.18 은 북한군  개입  인정 하는가?  못하는가?
- 광주 5.18    폭동사태  무엇이  문제인가?
- 광주  5.18 , 피해자는 얼마라고  생각 하는가 ?
이런저런  갈등 요소를  일목 요연하게  피력해야  하지 않을까요?
그 알량한 ?  민주화  운동의 목적이  뭡니까 ?  5.16  군사 정권을  독재라고  말할 자격  있습니까-
자유대한민국을  살려내기 위하여 목숨을 바치신  고 박정희대통령  내외분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 집니다.
 무지렝이들 에게  인간 답게 살아가는  길을  열어주신  당당한 리더~~~~~ 
민주화팔이  40년에  나라가  풍전등화  지경인데  그해결 방안을  제시해 보시지요.
 공 산화를 막는 길이  진정한  자유 민주주의  지키는 길아닙니까  -
혁명이라도  일으켜 보시든가 ?  ㄱ대중이  편에 서서  일생을 살아오신  그  목적지는  어딥니까?
장기표  신문명 정책 연구원장님  ㅠㅠㅠㅠㅠ

PS - 용어  이해
- 민주주의 ?????
** 대한민국 - 자유 민주주의 국가  = 법치+ 자유. 시장경제 체제= 국민이  국가의 주인 이다. =  개인의 인권과 존엄성을  인정한다.
** 북한-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 인민 민주주의  =김일성  일당 독재  =  공산 독재  전체주의  체제 =  북한의  인민은  김일성  삼대세습 독재의 노예
-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
 -  8.15 해방이후  6.25  북한의 기습 남침에도  함구 하면서  , 오로지
 -  빨갱이  ㄱ대중이가  부르짓는  민주화팔이 에 맹목적으로  복종 하고, 5.16  군사 정권을 독재 라고 밀어 붙이면서,
 사사건건 발목을 잡더니  급기야  뭉가 빨갱이 집권을  이용하여 , 그 손 발톱을  몽땅 들어내면서   
 ㄱ정은이  집단의 핵 인질이 되어  자유대한민국을 소생 할수 없는  악의 구렁 텅이로  몰아가고 있다.
-뭉가 빨갱이 색히가  나라를    통째로  ㄱ정은이에게  바칠 기세  인데,  주구장창  민주화 팔이로  일생을  살아온 자들은 , 
누구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수 없다.  이른바 역사의  심판을  받고,  잘못 살아온  그댓가를  지불 해야 할것이다.
-  무지하고  어리석은  국민의 약점을  이용하여  권력과 돈으로  매수하고 ,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오직 공산화를  위한  민주화 팔이로  반세기를  넘게  살아온 작자들  -
- 그자들이  나라곳곳에  한자리씩 꿰 차고 - 부와 명예를  누리면서  -  마지막 남은  자유를 강탈 하려  한다.ㅠㅠㅠㅠㅠ
- 그 대표적인  사례가  광주 5.18  폭동사태 를  위장하여  민주화  운동이라고 가짜 나벨을 붙이고
- 장장 40 여년을  사회곳곳에 빨갱이화가  진행된 결과-
- 자유대한민국은  지금  벼랑끝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처지가  됐다.   
자가당착도 분수가있지 ,  소위 지식인이라는  작자들이
나라를  이꼴로  만들었는데 ,  그  원초적인  책임을  얼마나 통감 하고  반성  하고있나 ? 
배부르고  등따신  돼지색히 처럼  개구리 올챙이적  생각 못하고 배은 망덕하면  희망 없다 .

-  서울대교수라는  작자들이  나라가  이지경에도  침묵하고  있다는 것은 , 바로 그원인이  돈을  받아먹고 직위를  연장한  거래 때문이라는 것을  , 먹이사슬  인과 관계에서  잘 알게 해준  장기표씨의 발언이다. 썩은 나무에  꽃이 필리없고 , 일벌 백계로  다스려야할  간첩류  들이  많이 있다는  증거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1,53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 관리자 2019-03-13 2456 55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29977 183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4666 372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3) 관리자 2015-09-21 51928 306
31535 나는 오늘부터 문재인을 "미친개"라 부른다(재) 새글 쌍목 2019-09-24 71 9
31534 김상진의 변희재 씹기~!!! 새글 일지 2019-09-24 111 14
31533 김칫국을 마시지 말라! 댓글(1) 새글 진리true 2019-09-24 128 8
31532 불량배는 불량배와 모인다. 댓글(2) 새글 이름없는애국 2019-09-24 110 6
31531 이선본과 Matt Mowers 초청강연회 새글 진리true 2019-09-24 71 5
31530 윤석열이 속죄와 사는 방법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19-09-24 166 11
31529 쓸만한 바보와 트럼프 청구서 -한미FTA개정과 군사장비… 새글 진리true 2019-09-24 90 9
31528 문재인 부부에게 이상한 일들이 생겼습니다 댓글(7) 새글 mozilla 2019-09-24 343 26
31527 [신백훈칼럼]탄핵,박근혜묻고가자파는 제2탄핵이다 (출처…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19-09-24 80 12
31526 [도움 요청] 미국 - 한국천재 생체실험사업 댓글(1) 새글 한국도시인 2019-09-24 174 2
31525 법의 해석과 적용을 인민재판식(竹槍)으로 할래? 댓글(2) 새글 청원 2019-09-23 122 14
31524 다시 학습하는 지만원박사 미국, 문재인 포박 새글 mozilla 2019-09-23 302 39
31523 김동길TV-89화] 문재인정권은 막을 내려야 새글 mozilla 2019-09-23 95 12
31522 좌파민주 운동자(죄인 김영환)가 키워놓은 조국뱀 - 리… 새글 진리true 2019-09-23 141 11
31521 다시 보는 헌법 파괴의 원조 김영삼과 김대중 댓글(2) 새글 세척기 2019-09-23 161 27
31520 스페인 좌파정부의 북한대사관 습격범 인도요구 새글 진리true 2019-09-23 106 7
31519 [류석춘교수입장문] 교수강의를 몰래 녹음 보도 (출처 … 댓글(3) 제주훈장 2019-09-23 240 42
31518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댓글(2) mozilla 2019-09-23 249 12
31517 나라의 대통이 이정도의 환영은 받아야///? 댓글(2) mozilla 2019-09-23 300 31
31516 쇼와,90% 감성만이 꿈틀거리는 조선 댓글(5) 봄맞이 2019-09-23 251 30
31515 검찰, 조국 자택 압수수색..曺 겨냥 강제수사 돌입(종… 댓글(1) wlvudtjs0117 2019-09-23 265 34
31514 윤석열과 문-조국의 눈빛 음모 : 조국집 압수수색(9/… 진리true 2019-09-23 254 8
31513 문- 조공과 황-애플의 동거전략 = 5/18과 6/15… 댓글(2) 진리true 2019-09-23 117 6
31512 국정원에서 공부와 학력은 가장 기본적인 요소 댓글(4) 우익대사 2019-09-23 187 7
31511 문정부 수행기자와 시진핑 정부기자의 차이 진리true 2019-09-23 140 4
31510 친문(親文)이란 인터넷 조폭 세상 [하모니십TV] 제주훈장 2019-09-23 88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