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사람이 나를 인정한다. 놀라운 일이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우리 동네 사람이 나를 인정한다. 놀라운 일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imsunbee 작성일19-06-10 06:43 조회958회 댓글2건

본문

 

 

시골 동네 사람이 나를 인정한다.

놀라운 일이다!

..

 

.

시골 동네 사람이 나를 인정한다. 좀 이상하게 들리지요, 시골 우리 동네 사람이 나를 인정한다. 이렇게 말해도 이게 무슨 소리인가 하실 분이 있을 것이다. 같은 촌 동네 사는 사람인데 인정하고, 아니하고가 어디 있느냐, 다 알고 사는 것이 시골의 정서이고, 죽을 때까지 함께 삶을 유지하는 것이기 때문에 모두가 서로 잘 알고 살아가고 있으니까. 그러나 나에게 놀라운 일이 있었다.

 

..

.

1. 동네 봄휘초

봄휘초라니 도시인들에게는 생소한 용어로 들리겠지, 요사이는 (동네)경로잔치, 최근에는 (동네)한마음축제 등으로 용어를 사용하는데, 전래대로 사용하는 경상도, 특히 청도지역에서는 봄희초 봄히초 봄휘초 발음은 사람에 따라 각각 다른데 이렇게 사용하고.

.

이것은 언제부터인지 그 유래를 알 수가 없는데, 내가 아주 어릴적부터 이행하여 왔다. 내가 생각하건데 우리 동네에서는 석기시대 아니 인간이 삶이 시작하고부터 시작된 것이 아닌가 한다.

.

우리 동네에는 석기시대 유물이 발견되고, 고인돌이 있고, 토기가 발견되는 것을 봤을 때 인간의 삶의 태초부터 부락이 형성된 것 같고, 사람 삶의 과정에 봄휘초라는 년 중 행사가 성립된 것으로 추정한다.

.

봄휘초 시기는 4월말부터 5월 초에 한다.

방법은 전 동민이 모여, 하루 동네잔치를 한다.

봄휘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생략하고 다음기회에 설파하기로 한다.

.

2.올 봄휘초에서 나를 안다는 처음 보는 사람을 대하고.

시간이 11시 30분 경에 봄휘초 장소에 가니 올해는 탁자와 의자를 갖추었는데 동네 어른과 형님들과 아지메들에게 인사를 하고 빈자리에 앉았는데 내 앞에 앉았는 사람이 낮설은 사람이라 대충 건성으로 인사는 했는데, 전혀 기억에 없어서 옆에 앉았는 형님에게 물어 봤다. 그러자 형님 왈, 매안 아지매 집에 이사 왔는 사람이라고 했다. 재차 내가 인사를 청하고 나니 이 사람이 하는 말이 나를 안다는 것이다. 생면인데 나를 안다는 것은, 잠시 동안 이야기 중에 내가 자기가 상상하는 사람이라고 확인하고 나를 안다고 하는 것이다.

.

그래서 내가 한 말은 우째서 나를 아느냐고 물으니, 우리 동네에 이사하면서 동네 사람들과 동네에 관해서 알아보니, 그 과정에 나라는 촌사람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요새말로 내 뒤 조사를 해봤는 것이다.

.

3. 들어왔는 사람에 대하여

시골에서는 이사 왔는 사람이라는 용어 보다는 나이 많은 사람들은 대부분 들어왔는 사람이라는 용어를 많이 사용한다. 그러니 우리 동네에 들어와 같이 사는 사람이라는 의미가 강하다.

.

내가 물어봤다.

출생지는 - 부산

생활지는 - 부산 해운대

이름은 _ ㅇㅇㅇ

나이는 - 말띠

전 직업은 - 공무원

거주 기간은 - 1주일에 한번 정도.

왜, 우리동네에 들어 왔느냐 - 이렇쿵 저렇쿵해서 들어 왔다.

나를 어떻게 조사 해 봤느냐- 인터넷으로 알아 봤다.

.

사람 인상이 부드러운 사람이고 우리 동네 농사꾼 얼굴은 아니다. 동네로 봐서는 이런 외부 사람이 들어 와야 동내가 개혁이 가능하다. 고질적인 관습과 인간관계를 극복시키려면 내부개혁은 사실상 어렵고 외부에서 강력한 충격을 받아야 동네가 변한다. 앞으로 이러한 좋은 사람들이 더 들어 와야 한다. 시골은 좋은 점도 있지만 동네 사람들끼리 서로가 깔찌 뜯는 악행이 아직도 남아 있다.

.

4. 이런 사람이 하다못해 동네 이장이라도 해야 안 되나.

이 분이 소유권 등기 관계로 법무사에 가서 내 이름을 거론 하면서 “이 사람이 하다 못해 동네 동이장이라도 해야 아니 되느냐”고 했다고 한다. 이토록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나에게 관심을 가지고 이런 저런 말을 했는 것이다.

.

사실상 촌에 살면서 동이장, 새마을 지도자, 개발위원을 한 번도 하지 못했다. 누가 시켜 주지도 않았고, 하려고 설치지도 아니 했다. 동이장 하라고 권하는 사람도 아무도 없었다. 오직 했는 것은 20대에 우리 동네 6반 반장을 했는데 이것도 1년을 했다.

.

내가 사는 지역에 왜 관심이 없겠노, 우리 동네, 우리 지역에, 우리 읍(邑)내, 우리 군(郡)에, 내가 관심을 가지고, 동참하려 해도 기회가 없었고, 주민들이 원하지 않으면 어쩔 수 없다는 것이다. 군의원(기초)3회, 도의원(광역)1회 출마 해 봤지 아니했나. 이유야 어찌되었든 군민이 원하지 아니 했어 떨어졌다. 이것도 청도군에서 선거보전 바용도 못 받았는 유일한 후보자였으니. 이제 청도 선거에는 관심이 없다. 청도가 어떻게 흘러가든지 그건 청도의 운명으로 생각되어 진다.

.

.

.

사람이 시골에 살면서 서로를 인정한다.

이건 어렵더라. 서로가 욕을 하지 않으면 천만 다행이다. 남이 잘되는 것을 시기하고, 못되는 것에 희열을 느끼고, 이게 시골 정서다.

.

내 나이 적은 것도 아닌데, 동민 누구하나 나를 인정해 주는 사람은 없는 것 같더라, 내가 인정받을 만한 물건도 아니지만, 이래 저래 살고 있고, 앞으로도 이렇게 살아가겠지. 우짜겠노, 내 능력이 이것뿐이니까.

.

우째서, 외지에서 들어온 사람이 나를 인정하는지.

이것을 기뻐해야 하나, 슬퍼해야 하나, 통곡해야 하나!

.

..

 

2019.6.10.

촌사람 kimsunbee 쓰다.

010 3516 2475.

.

 

..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5/18 왜곡역사를 18년이나 연구한 지만원 박사도
국민이 올바르게 이해해주지 않는 맹인-국가이다.
이 나라는 미쳤다.
국가안보는(울타리)는 부수고,
도적놈 들어오는 대문짝(대도무문-5/18 김영삼 특별법과 김대중 유공자 돈보따리법)은
넓고 화려하게 치장한 갈보문화가 장악했다.
그런 나라에서, 시골동네 사람까지,  앵두나무 우물가에 동네처녀 바람나라고,
국제자본-기업가들이나 타고다닐 고속철까지 깔아주는 나라이다.
구글지도로 땅값이나 상승하면,
똥거름 안붓고, 열심히 농사짓지 않고도,
스마트폰 하나로 어디가 명품고장인지 눈알만 높아지게 만든 부동산 가격올리기 환경에서
참 인간으로 인정받은 들, 몇년이나 가겠는가?
그잘난 촌구석에, 돈벼락을 안겨주지 못하는 외지인이 들어와
무엇을 개혁하는가?
지자체조직이 빨갱이 조직인데,
어떻게 개혁정신이 뿌리를 내리겠는가?
주인의식없는 마을이란, 인민사회주의 정신(5/18 가짜 민주화정신)을 말한다.
국가부터, 사회주의- 집단망령 부패화로 이끄는 국유화 파산추진용 = 국민도적질- 도배정책이다.
그러니, 촌동네까지 헝가리 유람선-효도관광을 추진하여,
수장시킨 세월호-답습국가이다.
무엇하나, 진실된 삶의 기준조차 제시하지 못하는 사회주의 국가와 지자체 혈세낭비 국가가
얼마나 버티겠는가?
누가 누구를 인정하고 안하는 것이,  국가와 사회발전의 방향을 제시하는 것도 아니다.
그런 일에 일희일비할 일도 아니다.
국파산하재에 홀로 남겨질 노후인생을 걱정해야할 망국운명이요, 풍화등전의 경제파산 시대이다.
자신의 삶에 다소 충격적인 댓글이겠지만,
내가 보기에 한국은 온 국토가 돈빨대-역마살로 미쳐가는 나라에 불과하다.
나중에는 자신의 시체가 어느나라에 묻힐지도 보장받지 못하는 교만과 무지의 시대풍조이다.
아무도 대한민국을 사랑하지 않는 시대로 타락하였다는 말이다.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귀가 많이 얊으신 김선비님!!!!
그렇긴 해요. 동네 이장도 한번 해 보시고 (그것도 오랜기간 동안) 나서 이야기 합시다.
누가 뭐라고 해도 한번 해 보시고 난 후에 이야길 하셔야지......
아무것도 안해보시고 이렇쿵 저렇쿵 해 봣짜 다 허당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05건 100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505 미 국무부 보고서 -> 5.18 폭동으로 보고 댓글(2) 밀가루보니 2020-05-15 739 19
5504 [경고] 점점 다가오는 교회통제, 교회핍박의 시대 / … Samuel 2020-05-18 653 19
5503 진실의 편에 선 담대함으로 [이두호 518전사군경추모식… 제주훈장 2020-05-19 589 19
5502 나라꼴이 이 모양이니 안 망하랴? 진리true 2020-05-22 771 19
5501 美國 新冷戰 先言 그리고 選澤해야 될 韓國 댓글(1) 박애플망고 2020-05-24 636 19
5500 병이정승(兵以靜勝) 댓글(1) 체사르 2020-05-24 638 19
5499 QR- 코드와 민간인 사찰 가능(빅-브라더 시대) 진리true 2020-06-01 658 19
5498 좌파의 막강함은 상상초월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7-15 385 19
5497 야, 이 련하! 네 애비.에미.할애비.할망탕들은 '독립… inf247661 2020-07-15 293 19
5496 지금의 한국은 친일파야 말로 애국자다 정답과오답 2020-07-19 236 19
5495 데칼코마니 댓글(1) 일조풍월 2020-07-20 328 19
5494 5/18 기생충-당랑거철과 베짱이 닮은 법장관 부인 망… 진리true 2020-07-24 215 19
5493 아직 신발 한 짝이 남아 있다. [신발투사 정창옥 단장… 제주훈장 2020-07-25 227 19
5492 문재인에 내용증명 박지원 서명 남북협력서 북한에 존재여… 댓글(3) 제주훈장 2020-08-01 157 19
5491 북한이 망해 우리와 합치게 되면 우리도 망한다 댓글(8) 정답과오답 2020-08-02 258 19
5490 보수유튜버/통합당지지층 짓밟기/전라도,3040의 여론 … 댓글(1) 솔향기 2020-08-05 204 19
5489 이상돈 "朴대통령 이제부터 국정 안 될 것" 댓글(1) 만세반석 2014-12-05 4581 18
5488 선거와 투표는 좌빨들의 대한민국 장악 수단 댓글(26) 유람가세 2014-12-06 4314 18
5487 報勳處 /베트남參戰전우회 支會長들,,. 댓글(2) inf247661 2014-12-10 5348 18
5486 중앙선관위 사무총장 김용희에 대한 국정원 인사보고서 이재진 2014-12-10 4369 18
5485 The preposterious benefits!{터무… inf247661 2014-12-11 6235 18
5484 국가 유지의 4개의 큰 기둥이 붕괴되었다 댓글(2) 청원 2014-12-19 3541 18
5483 위대한 탄생 만세반석 2014-12-25 3114 18
5482 [특보] 화제영화 INTERVIEW 공짜로 보기 LIN… 청만 2014-12-28 4899 18
5481 나는 이런 여자가 좋습니다. 댓글(3) 만세반석 2015-01-06 3221 18
5480 資本主義의 本質은 分業과 協業, 社會民主主義의 本質은 … 댓글(1) 자유와공평 2015-01-08 2646 18
5479 한번 웃고 갑시다. 댓글(2) 만세반석 2015-01-09 3360 18
5478 일베에서 '성미산'으로 검색한 결과 댓글(4) 예비역2 2015-01-11 3327 18
5477 신은미가 말한 배신당한 심정의 대상은? 댓글(1) I♥태극기 2015-01-13 2865 18
5476 공부 못한다고 몰아치면 어떤 일이?잘들 생각하고 글 올… 댓글(6) 고인돌 2015-01-13 3128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