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처와 동양대 총장의 화들짝!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조국의 처와 동양대 총장의 화들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9-05 11:13 조회636회 댓글0건

본문

하늘을 가린다고 비가 안오나?

 

○ 정경심(57, 조국의 처) -동양대 교수  -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전화걸어,

'(2012년 9월)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표창장이 정상 발급된 것으로 해명 보도자료를 내달라'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정 교수 딸은 '동양대 총장 표창'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진학 당시 자기소개서에 기했다.

이게 허위·조작이라면 '입시 부정'과 연결된다는 얘기다.

2015학년도 부산대 의전원 신입생 모집요강에,

"제출 서류를 허위·변조해서 제출했을 경우 불합격 처리한다"고 적시돼 있다.

전날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해 표창 관련 서류를 가져갔고,

최 총장은 언론에 "내가 모르는 표창장"이라고 밝혔다.

9/2일 기자 간담회에서, 의혹 관련자들에게 한 번도 전화하지 않았다했지만,

정 교수만큼은 '증거인멸'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몰린 것이다.

◇"정 교수, 다급하게 전화 왔다"

최 총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 교수가 다급하게 전화를 했고 목소리가 좀 떨렸다"고 밝혔다.

"총장님, 표창이 우리 학교(동양대)에서 나간 게 아니면, 딸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이 취소될 수 있다.

(학교에서) 보도자료를 하나 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한다.

"(동양대의 표창장 발급) 대장에는 없지만, 어학원에서 했을지도 모르겠다고 (보도자료를) 내달라"고 했다.

여기서 '어학원'은 정 교수가 원장으로 재직했던 동양대 어학교육원을 말한다.

정 교수는 2012년 9월 자신이 원장으로 있을 때 딸에게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줬다.

정 교수는,

"퇴직한 학교 직원이 (어학교육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쳤던) 딸에게 '봉사상을 주자'고

먼저 제안했고, 나는 (그 직원에게) '알아서 하라'고만 했다"면서,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미루기도 했다.

조 후보자도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저희 딸이 동양대에서 중고등학생들 영어로 가르치는 것을 실제로 했고,

표창장을 받은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정 교수가 최 총장에게 요구했던 해명 보도자료의 내용과 비슷한 말을 한 셈이다.

그러나 최 총장은 정 교수의 요구를 거부했다.

동양대는 자체 조사에서,

'조 후보자 딸의 총장 표창장이 총장도 모르게 발급됐다'는 결론을 내린 상태였다고 한다.

동양대에서 관리하는 상벌(賞罰) 기록 대장은 물론, 총장의 직인을 관리하는 대장에도,

조 후보자 딸이 표창을 받은 기록이 없었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 딸이 부산대 의전원에 제출한 표창장의 기본 양식·일련번호가

정상적으로 발급된 표창장과 다르다는 점도 확인했다.

이는 누군가 총장 직인을 도용해 표창장을 만들었거나 위조했다는 의미다.

이날 진상조사위원회를 발족시킨 동양대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정 교수를 징계하기로 했다.

◇ 허위 표창이면 의전원 입학 취소 가능성

파장이 커지자 이날 오후 조 후보자는,

"아내가 (동양대 측에) '사실대로 밝혀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는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전화했다는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내용은 부인한 것이다.

그러나 검찰은 이날  정 교수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밝혔다.

최 총장은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법조계 인사,

"정 교수는 입시 부정뿐만 아니라 증거인멸 혐의로도 수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정기관 관계자,

"증거인멸 시도는 피의자가 사실상 범행을 자백한 행위로 받아들여진다"

"정 교수에 대한 강제수사로 전환될 수밖에 없다".

2011년에 임용된 정 교수는 현재 부교수 신분이다.

하지만 동양대는 그 남편이 청와대 민정수석 등 현 정권 실세로 떠오르면서,

정 교수의 '배경'을 의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한다.

정 교수는 남편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게 되자 동양대 측에,

"나와 관련한 자료를 국회에 제출한다면 (학교 측이) 다칠 수 있다"는 압박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동양대는 정 교수 딸과 관련된 야당의 자료 요구에 소극적으로 임했다.

조 후보자 딸이 '셀프 표창'을 받은 것은 2012년 9월이다.

조 후보자 딸은 2013년 6월 서울대 의전원에 응시했다가 낙방하자,

2014년 부산대 의전원에 지원해 합격했다.

부산대 의전원의 경우, 자소서에 표창 사항을 기재하려면,

총장과 도지사 및 시장, 장관급 이상의 수상만 기록하도록 제한했다.

조 후보자 딸이 굳이 '총장' 명의의 표창이 필요했던 것에 이유가 있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부산대는 긴급 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 딸의 입학 취소 여부에 대해 논의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서울대 의전원 지원 서류도 확인하고 있다.[김형원chosun.com]

 

결론 : 인간의 악심들(막7:20~23)은 기획된 드라마!

1. 인간의 악심들 : 음란, 도적질, 살인, 간음, 탐욕, 악의, 사기, 방탕, 질시, 비방, 교만, 무지

2. 조국의 14-가지 거짓말 : https://youtu.be/zBFq6BnImF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311건 9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071 우한 폐렴으로 돈버는 자 진리true 2020-01-31 374 10
33070 아 오늘 스토브리그 나이스 디바이스 ~ 빠끄맨 2020-01-31 179 2
33069 부정선거 '1천만 시민감시단’ 발족 댓글(2) 비전원 2020-01-31 262 29
33068 5/18 국난사건 재판과 최후진술 진리true 2020-01-31 214 17
33067 뚝섬무지개 역삼껄깨이 2020-01-31 202 24
33066 [도움 요청] 미국 - 한국천재 생체실험사업 댓글(1) 한국도시인 2020-01-30 162 0
33065 미 의회-한국 임시정부 1919년 역사관 불인정 댓글(1) 진리true 2020-01-30 260 13
33064 북두유권의 현 상황.알리. 이런 자를 시스템 회원으로 … 댓글(7) 대한수호 2020-01-30 305 26
33063 큰 산(3불합의 우상왕국)이 작은 산(주사파 왕국)을 … 진리true 2020-01-30 214 9
33062 조선과 일본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1-30 241 41
33061 자유민주주의 뜻도 모르는 것들이 댓글(45) 알리 2020-01-30 336 10
33060 '촛불 문재인의 난'을 계승해야 한다는 김형오 댓글(3) 우짜노 2020-01-30 293 31
33059 한미동맹의 강화가 부국 강국의 길이다 댓글(1) jmok 2020-01-30 222 22
33058 ♀ 검사 '윤 나라', 빨간 국선변호사, 등에게로의 대… inf247661 2020-01-30 219 12
33057 박근혜와 총선하자? 댓글(4) 알리 2020-01-30 292 12
33056 오늘 재판;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서관 525호… 댓글(4) inf247661 2020-01-30 260 14
33055 육사 생도 지원군단 2020-01-30 412 36
33054 지만원 박사님 댓글(2) 역삼껄깨이 2020-01-30 426 34
33053 쓰레기 넘어 쓰레기 댓글(1) 일조풍월 2020-01-29 369 25
33052 ‘중공 폐렴‘ 실험실 바이러스 유출 의혹 확산 댓글(1) 김제갈윤 2020-01-29 363 26
33051 전광훈 목사를 믿고 김문수도 믿읍시다~ 댓글(3) Orgone 2020-01-29 420 15
33050 코로나 발원 우한 체류 교민 수용은 전라도 지역이 적절… 댓글(1) 비바람 2020-01-29 400 86
33049 지만원 박사님 역삼껄깨이 2020-01-29 372 64
33048 文이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를 보낸다네요. 댓글(3) 한글말 2020-01-29 407 45
33047 서울대, `가족 비리` 조국 직위해제 댓글(4) wlvudtjs0117 2020-01-29 363 48
33046 [의병뉴스] 윤석열지지기자회견열리다 (영상 태극FM생방… 제주훈장 2020-01-29 304 19
33045 보수논객의 어설픈 비판 일조풍월 2020-01-29 521 58
33044 비 내리는 오두막 [시] [지만원] 낭송 사임당/ 동영… 제주훈장 2020-01-28 207 9
33043 자유당 입당 사이트 있었으면... 댓글(1) raven 2020-01-28 289 19
33042 박훈탁 박사 . 북경정부,캐나다에서 훔친 "코로나바이러… 댓글(2) wlvudtjs0117 2020-01-28 543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