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처와 동양대 총장의 화들짝!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조국의 처와 동양대 총장의 화들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9-05 11:13 조회386회 댓글0건

본문

하늘을 가린다고 비가 안오나?

 

○ 정경심(57, 조국의 처) -동양대 교수  -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전화걸어,

'(2012년 9월)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표창장이 정상 발급된 것으로 해명 보도자료를 내달라'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정 교수 딸은 '동양대 총장 표창'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진학 당시 자기소개서에 기했다.

이게 허위·조작이라면 '입시 부정'과 연결된다는 얘기다.

2015학년도 부산대 의전원 신입생 모집요강에,

"제출 서류를 허위·변조해서 제출했을 경우 불합격 처리한다"고 적시돼 있다.

전날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해 표창 관련 서류를 가져갔고,

최 총장은 언론에 "내가 모르는 표창장"이라고 밝혔다.

9/2일 기자 간담회에서, 의혹 관련자들에게 한 번도 전화하지 않았다했지만,

정 교수만큼은 '증거인멸'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몰린 것이다.

◇"정 교수, 다급하게 전화 왔다"

최 총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 교수가 다급하게 전화를 했고 목소리가 좀 떨렸다"고 밝혔다.

"총장님, 표창이 우리 학교(동양대)에서 나간 게 아니면, 딸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이 취소될 수 있다.

(학교에서) 보도자료를 하나 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한다.

"(동양대의 표창장 발급) 대장에는 없지만, 어학원에서 했을지도 모르겠다고 (보도자료를) 내달라"고 했다.

여기서 '어학원'은 정 교수가 원장으로 재직했던 동양대 어학교육원을 말한다.

정 교수는 2012년 9월 자신이 원장으로 있을 때 딸에게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줬다.

정 교수는,

"퇴직한 학교 직원이 (어학교육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쳤던) 딸에게 '봉사상을 주자'고

먼저 제안했고, 나는 (그 직원에게) '알아서 하라'고만 했다"면서,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미루기도 했다.

조 후보자도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저희 딸이 동양대에서 중고등학생들 영어로 가르치는 것을 실제로 했고,

표창장을 받은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정 교수가 최 총장에게 요구했던 해명 보도자료의 내용과 비슷한 말을 한 셈이다.

그러나 최 총장은 정 교수의 요구를 거부했다.

동양대는 자체 조사에서,

'조 후보자 딸의 총장 표창장이 총장도 모르게 발급됐다'는 결론을 내린 상태였다고 한다.

동양대에서 관리하는 상벌(賞罰) 기록 대장은 물론, 총장의 직인을 관리하는 대장에도,

조 후보자 딸이 표창을 받은 기록이 없었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 딸이 부산대 의전원에 제출한 표창장의 기본 양식·일련번호가

정상적으로 발급된 표창장과 다르다는 점도 확인했다.

이는 누군가 총장 직인을 도용해 표창장을 만들었거나 위조했다는 의미다.

이날 진상조사위원회를 발족시킨 동양대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정 교수를 징계하기로 했다.

◇ 허위 표창이면 의전원 입학 취소 가능성

파장이 커지자 이날 오후 조 후보자는,

"아내가 (동양대 측에) '사실대로 밝혀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는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전화했다는 사실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내용은 부인한 것이다.

그러나 검찰은 이날  정 교수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밝혔다.

최 총장은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법조계 인사,

"정 교수는 입시 부정뿐만 아니라 증거인멸 혐의로도 수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정기관 관계자,

"증거인멸 시도는 피의자가 사실상 범행을 자백한 행위로 받아들여진다"

"정 교수에 대한 강제수사로 전환될 수밖에 없다".

2011년에 임용된 정 교수는 현재 부교수 신분이다.

하지만 동양대는 그 남편이 청와대 민정수석 등 현 정권 실세로 떠오르면서,

정 교수의 '배경'을 의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한다.

정 교수는 남편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게 되자 동양대 측에,

"나와 관련한 자료를 국회에 제출한다면 (학교 측이) 다칠 수 있다"는 압박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동양대는 정 교수 딸과 관련된 야당의 자료 요구에 소극적으로 임했다.

조 후보자 딸이 '셀프 표창'을 받은 것은 2012년 9월이다.

조 후보자 딸은 2013년 6월 서울대 의전원에 응시했다가 낙방하자,

2014년 부산대 의전원에 지원해 합격했다.

부산대 의전원의 경우, 자소서에 표창 사항을 기재하려면,

총장과 도지사 및 시장, 장관급 이상의 수상만 기록하도록 제한했다.

조 후보자 딸이 굳이 '총장' 명의의 표창이 필요했던 것에 이유가 있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부산대는 긴급 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 딸의 입학 취소 여부에 대해 논의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서울대 의전원 지원 서류도 확인하고 있다.[김형원chosun.com]

 

결론 : 인간의 악심들(막7:20~23)은 기획된 드라마!

1. 인간의 악심들 : 음란, 도적질, 살인, 간음, 탐욕, 악의, 사기, 방탕, 질시, 비방, 교만, 무지

2. 조국의 14-가지 거짓말 : https://youtu.be/zBFq6BnImF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1,807건 9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1567 "윤석열 검찰총장, 일 똑바로 하라!" 댓글(4) 국검 2019-09-27 566 97
31566 [ITQ한글] 지만원 수학공식 입력하기 [하모니십TV … 댓글(2) 제주훈장 2019-09-26 208 31
31565 김정민 안정권 믿을수 있는가? 간단히 올림니다 댓글(15) proview 2019-09-26 565 19
31564 FBI 국장 만난 윤석열이 5.18 바로세우면 댓글(7) raven 2019-09-26 592 38
31563 New_zeal-land 국가報勳處長 Inter-vie… inf247661 2019-09-26 220 19
31562 미국 FBI 국장의 윤석렬 검찰총장과 민갑룡 경찰청장의… 댓글(1) 우익대사 2019-09-26 605 66
31561 GSOMIA(한일군사정보교류협정)와 트럼프 정부의 동상… 진리true 2019-09-26 182 14
31560 김진태 의원 유시민 일침. 댓글(1) mozilla 2019-09-26 398 54
31559 젊은 특전사 출신이 바라본 5.18 댓글(7) 우익민주청년 2019-09-26 423 26
31558 부정선거를 막자~!!!!!!!!!!!!!! 댓글(3) 일지 2019-09-26 177 23
31557 조국 컴퓨터에- `캠코, 웅동학원 가압류 소송 대응` … wlvudtjs0117 2019-09-26 210 19
31556 윤석열과 조국 댓글(2) 토끼야 2019-09-26 299 23
31555 광주는 폭동이다! 문재인 빨갱입 쉑휨야!] 안정권 대표… 댓글(2) mozilla 2019-09-26 337 38
31554 변희재에게 제안합니다 - 안정권 댓글(1) mozilla 2019-09-26 299 17
31553 [신백훈칼럼] KBS 양승동 불신임률 87% 물러나라,… 제주훈장 2019-09-26 131 13
31552 조국을 놀리는 압수수색 당한자의 훈수법! 진리true 2019-09-26 674 9
31551 황교안과 조원진 리더쉽 댓글(3) 비전원 2019-09-26 295 30
31550 '조국반대' 시국선언...전국 의사 5153명 몰려 wlvudtjs0117 2019-09-25 223 23
31549 변호사 1000명도 '조국 사퇴' 시국선언 합류 댓글(1) wlvudtjs0117 2019-09-25 185 14
31548 '조국 사퇴' 정교모, 27일 시국선언 서명교수 명단 … 댓글(2) wlvudtjs0117 2019-09-25 264 15
31547 시진핑의 6/25 전쟁 -김일성 지원역사 공개! 진리true 2019-09-25 167 10
31546 날아 가고 싶어도 못나는 포로가 된 지만원 제주훈장 2019-09-25 160 17
31545 박근혜 형집행정지 국민청원. 댓글(1) mozilla 2019-09-25 158 16
31544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유엔연설 댓글(3) mozilla 2019-09-25 283 33
31543 '위선(僞善) 극복이 우리 민족 최대 과제다!' 댓글(2) 국검 2019-09-25 159 17
31542 일기장으로 보는 이순신과 박정희라는 영웅적 위인들 댓글(1) 세척기 2019-09-25 212 27
31541 우리 은행에서 예금빼기 잘했군! 진리true 2019-09-25 379 32
31540 비판받는 중국과 눈치보는 북한 꼬븡들 진리true 2019-09-25 186 16
31539 인턴예정 증명서와 인턴 증명서 - 희안한 서울대 조국인… 진리true 2019-09-25 235 15
31538 '10월의 인사말씀'에 문득 떠오른 기대 댓글(2) raven 2019-09-25 277 3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