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9-18 20:41 조회804회 댓글0건

본문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영화 '기생충'에는 사회 계층 간의 갈등이 빨갱이 시각으로 그려진다. 그래서 영화에는 계급 간의 증오가 넘실거린다. 영화에는 호화저택에 거주하는 부유층, 반지하에 거주하는 빈곤층, 그리고 그보다 더 못한 지하에 거주하는 극빈층 등 세가지 계층 등장하고, 아래 두 계층은 부유층이 없으면 존재하지 못하는 계층들이다. 그래서 두 계층은 상위계층에 기생하면서도 속이고, 아부하면서도 증오하는, 위선과 증오, 폭력이 그려지는 영화다.

 

 

반지하 가족은 별 수입이 없는 백수건달 가족이다. 우연한 기회에 아들은 부잣집의 가정교사로 들어갈 기회를 잡게 된다. 여동생은 오빠의 취업을 위해 명문대의 재학증명서를 컴퓨터로 위조해 준다. 아버지는 딸이 위조한 재학증명서를 들고서 걱정하기는커녕 싱글벙글하면서 이런 대사를 내뱉는다. , 서울대에는 문서위조학과가 없냐.

 

 

언론에서 조국 딸의 표창장 위조가 영화 '기생충'을 닮았다고 한 것은 이 장면 때문이다. 정경심이 표창장을 만든 방식은 총장 이름과 직인이 담긴 그림 파일을 붙여 위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도 마누라가 만들어온 표창장을 보고 싱글벙글하면서 이런 대사를 뱉았을까. , 동양대에는 문서위조학과가 있냐.

 

 

반지하 가족은 부잣집의 운전사와 집사를 하나씩 쫒아내고 서로가 모르는 사이인척 하면서 네 식구 모두가 부잣집에 취직을 하게 된다. 여기에는 음해와 모략, 날조와 선동이라는 수법이 동원된다. 모처럼 네 식구가 고기를 구우면서 아버지는 이런 대사를 한다. 한 달에 저 집에서 우리 집으로 넘어오는 돈이 쏠쏠치 않아.

 

 

반지하 가족이 상위 계층으로 진입하기 위해 가족들이 합심하여 모략과 날조를 동원했던 것처럼, 조국 가족도 엘리트 코스로 가기위해 가족들이 반칙과 날조를 서슴지 않았다. 흙수저 젊은이들은 알바 자리도 구하기 힘든 시절에 조국 딸은 어머니의 연구보조원으로 등록되어 교수보다 더 많은 연구비를 받은 것이 드러났다. 조국도 영화의 아버지처럼, 한 달에 우리 식구들이 뜯어먹는 돈이 쏠쏠치 않아, 하면서 갈비라도 뜯었을까.

 

 

영화에는 반지하 가족에 기생해야 하는 지하층 가족이 등장한다. 지상, 반지하, 지하라는 공간 설정은 우리 사회의 경제적 계층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지하층 가족은 반지하 가족이 배려해줘야 생존할 수 있고, 반지하 가족은 한편으로 기생하면서 한편으로는 군림한다. 이들은 서로 상위계층을 뜯어먹어야 생존할 수 있는 기생충들이다.

 

 

조국 가족에게도 조국 가족에 기대고 아부하는 계층들이 있었다. 신청도 안했는데 조국 딸에게 장학금을 지급해주고, 조국 집의 하인도 아니면서 조국 집의 컴퓨터를 해체하여 하드를 숨겨주고, 전 국민이 조국 사퇴를 외치는데도 조국을 옹호하는 정치인, 언론인들이 있었다. 이들은 지하층의 극빈층으로 조국 가족에 기생하는 기생충들이었다.

 

 

영화는 현 사태를 풍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처럼 조국 가족을 상징하고 있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 상황에 대한민국을 대입해도 별반 틀리지는 않는다. 모략과 선동으로 부잣집의 곳곳에 취직하여 실권을 장악하는 반지하 가족은 민주화 세력을 닮았다. 학력도 없고 배운 것도 없는 반지하 가족이 주인 가족에게 고학력자 처럼 위선을 떨며 정의와 양심을 외치고, 전문적인 용어를 남발하는 것도 조국을 닮았고 민주화세력을 닮았다.

 

 

반지하 가족이 대한민국을 접수한 민주화 세력을 상징한다면 반지하 가족에게 기생하는 지하층 가족은 정의당 세력이다. 정의당은 민주당이 없다면 생존할 수 없는 기생충이다. 반지하 가족의 모략과 선동에 충성스런 수족들을 내쳐버린 부자집은 민주화 세력의 선동과 모략에 넘어가 망국으로 치닫는 대한민국을 영판 닮았다. 민주화 세력은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기생충이 된지 오래다. 지금도 민주와 정의와 양심을 외치는 기생충들이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소리가 들린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56건 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526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 제3차 시국선언 댓글(1) 청원 2020-08-12 302 32
35525 문재앙의 개수작 댓글(2) 일조풍월 2020-08-12 464 68
35524 통합당김종인님,5.18은.절대권력,제2 윤미향사태 우려… 댓글(2) 솔향기 2020-08-11 237 42
3552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2020-08-11 236 37
35522 2020 익사 운명과 남상국의 심판 부메랑 진리true 2020-08-11 173 7
35521 내각,국회 즉시 해산, 거국비상내각구성 대선, 총선실시… 댓글(1) 제주훈장 2020-08-11 175 13
35520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 만리경 2020-08-11 168 33
35519 이런 일이 있었었음, 지난 토요일 지하철 3호선 '경복… inf247661 2020-08-11 220 30
35518 '구글 韓國 支社'의 蠻行.橫暴(만행.횡포)를 闡明하면… inf247661 2020-08-11 142 17
35517 텅 비었어요! 댓글(1) 진리true 2020-08-11 282 19
35516 美國은 중공과 외교단절까지 각오하는 것인가 ? 댓글(1) 용바우 2020-08-11 226 49
35515 北한과 내通하는 기관으로 완전 변질된 국정院 댓글(2) 우익대사 2020-08-11 180 24
35514 구글 조직과 유튜브, 지만원박사님께. 댓글(3) 솔향기 2020-08-11 224 61
35513 물러날 때를 모르는 세상통치자 -위선자들 진리true 2020-08-10 287 23
35512 한국의 우한발 코로나 통계 믿을 수 있나? 댓글(5) 마르지않는샘물 2020-08-10 349 38
35511 (통합당용) 김종인의 5.18 (2012 vs. 202… 댓글(1) 솔향기 2020-08-10 301 17
35510 섬진강 주민들은 이명박에게 경배 드리라 댓글(8) 비바람 2020-08-09 442 75
35509 답변: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 (위기는 오히려 기회) 솔향기 2020-08-09 293 12
35508 세금은 눈먼 돈이가? 댓글(2) Monday 2020-08-09 206 24
35507 비가 너무 많이 온다. 알리 2020-08-09 335 30
35506 남평 문씨의 항명 퇴임사 - 광주지검이 유배지인가! 댓글(1) 진리true 2020-08-09 229 24
35505 한국부정선거 댓글(1) Marie 2020-08-09 279 13
35504 Union is strength... 댓글(2) Marie 2020-08-09 171 7
35503 피어린 6.25 전쟁 1129일 참상㉕ 댓글(2) 청원 2020-08-09 94 12
35502 어제 '지하철 3호선' _ 경복궁역 6.7번 출구 '8… 댓글(2) inf247661 2020-08-09 192 19
35501 중국 싼샤댐(삼협댐, 三峽댐, Three Gorges … 댓글(6) 김철수 2020-08-09 247 18
35500 한국 지존자(K-Augustus) - 세월호 참사국민(… 진리true 2020-08-09 142 3
35499 미통당이 멍청한 이유 -얻어먹는 거지신세 댓글(1) 진리true 2020-08-09 217 10
35498 섬진강 자연 그대로 나뒀둬만 댓글(6) 알리 2020-08-08 391 31
35497 오늘 젊고 예쁜 아가씨를 안아 보았다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8-08 374 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