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9-18 20:41 조회381회 댓글0건

본문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영화 '기생충'에는 사회 계층 간의 갈등이 빨갱이 시각으로 그려진다. 그래서 영화에는 계급 간의 증오가 넘실거린다. 영화에는 호화저택에 거주하는 부유층, 반지하에 거주하는 빈곤층, 그리고 그보다 더 못한 지하에 거주하는 극빈층 등 세가지 계층 등장하고, 아래 두 계층은 부유층이 없으면 존재하지 못하는 계층들이다. 그래서 두 계층은 상위계층에 기생하면서도 속이고, 아부하면서도 증오하는, 위선과 증오, 폭력이 그려지는 영화다.

 

 

반지하 가족은 별 수입이 없는 백수건달 가족이다. 우연한 기회에 아들은 부잣집의 가정교사로 들어갈 기회를 잡게 된다. 여동생은 오빠의 취업을 위해 명문대의 재학증명서를 컴퓨터로 위조해 준다. 아버지는 딸이 위조한 재학증명서를 들고서 걱정하기는커녕 싱글벙글하면서 이런 대사를 내뱉는다. , 서울대에는 문서위조학과가 없냐.

 

 

언론에서 조국 딸의 표창장 위조가 영화 '기생충'을 닮았다고 한 것은 이 장면 때문이다. 정경심이 표창장을 만든 방식은 총장 이름과 직인이 담긴 그림 파일을 붙여 위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도 마누라가 만들어온 표창장을 보고 싱글벙글하면서 이런 대사를 뱉았을까. , 동양대에는 문서위조학과가 있냐.

 

 

반지하 가족은 부잣집의 운전사와 집사를 하나씩 쫒아내고 서로가 모르는 사이인척 하면서 네 식구 모두가 부잣집에 취직을 하게 된다. 여기에는 음해와 모략, 날조와 선동이라는 수법이 동원된다. 모처럼 네 식구가 고기를 구우면서 아버지는 이런 대사를 한다. 한 달에 저 집에서 우리 집으로 넘어오는 돈이 쏠쏠치 않아.

 

 

반지하 가족이 상위 계층으로 진입하기 위해 가족들이 합심하여 모략과 날조를 동원했던 것처럼, 조국 가족도 엘리트 코스로 가기위해 가족들이 반칙과 날조를 서슴지 않았다. 흙수저 젊은이들은 알바 자리도 구하기 힘든 시절에 조국 딸은 어머니의 연구보조원으로 등록되어 교수보다 더 많은 연구비를 받은 것이 드러났다. 조국도 영화의 아버지처럼, 한 달에 우리 식구들이 뜯어먹는 돈이 쏠쏠치 않아, 하면서 갈비라도 뜯었을까.

 

 

영화에는 반지하 가족에 기생해야 하는 지하층 가족이 등장한다. 지상, 반지하, 지하라는 공간 설정은 우리 사회의 경제적 계층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지하층 가족은 반지하 가족이 배려해줘야 생존할 수 있고, 반지하 가족은 한편으로 기생하면서 한편으로는 군림한다. 이들은 서로 상위계층을 뜯어먹어야 생존할 수 있는 기생충들이다.

 

 

조국 가족에게도 조국 가족에 기대고 아부하는 계층들이 있었다. 신청도 안했는데 조국 딸에게 장학금을 지급해주고, 조국 집의 하인도 아니면서 조국 집의 컴퓨터를 해체하여 하드를 숨겨주고, 전 국민이 조국 사퇴를 외치는데도 조국을 옹호하는 정치인, 언론인들이 있었다. 이들은 지하층의 극빈층으로 조국 가족에 기생하는 기생충들이었다.

 

 

영화는 현 사태를 풍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처럼 조국 가족을 상징하고 있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 상황에 대한민국을 대입해도 별반 틀리지는 않는다. 모략과 선동으로 부잣집의 곳곳에 취직하여 실권을 장악하는 반지하 가족은 민주화 세력을 닮았다. 학력도 없고 배운 것도 없는 반지하 가족이 주인 가족에게 고학력자 처럼 위선을 떨며 정의와 양심을 외치고, 전문적인 용어를 남발하는 것도 조국을 닮았고 민주화세력을 닮았다.

 

 

반지하 가족이 대한민국을 접수한 민주화 세력을 상징한다면 반지하 가족에게 기생하는 지하층 가족은 정의당 세력이다. 정의당은 민주당이 없다면 생존할 수 없는 기생충이다. 반지하 가족의 모략과 선동에 충성스런 수족들을 내쳐버린 부자집은 민주화 세력의 선동과 모략에 넘어가 망국으로 치닫는 대한민국을 영판 닮았다. 민주화 세력은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기생충이 된지 오래다. 지금도 민주와 정의와 양심을 외치는 기생충들이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소리가 들린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1,807건 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1777 태양광 사업과 자한당 = 동상이몽인가! 공동정범인가! 진리true 2019-10-11 125 10
31776 [국민교재] '전딸'은 518북한군개입 믿어 "세뇌당… 댓글(2) 제주훈장 2019-10-11 245 49
31775 KIST 원장 "조국딸 인턴증명서 발급 안했다..관련자… wlvudtjs0117 2019-10-11 129 20
31774 국정원의 빨갱이 범죄자의 수사 기법과 신원(身元)의 공… 우익대사 2019-10-11 133 13
31773 금수산-태양신 참배식은 오데로? 진리true 2019-10-11 161 13
31772 평교자 타고 땅에 앉은 자한당-선거승리해도 나라살리기 … 댓글(2) 이름없는애국 2019-10-11 154 25
31771 중국공산당은 중대한 위기를 맞고있다. 용바우 2019-10-11 311 55
31770 조귝, 문재인 퇴진 집행대회 댓글(2) 인강11 2019-10-11 197 26
31769 형제처럼 닮은 자 - 잘 먹고 웃는 자들 진리true 2019-10-11 171 16
31768 10.9 천만 집회, 황교안과 장경동은 X맨인가? 댓글(10) 국검 2019-10-11 370 64
31767 10.9(한글날) 집회 참관 낙수. 댓글(3) inf247661 2019-10-11 199 24
31766 조국대전에서 5.18 명승부로 시사논객 2019-10-11 220 33
31765 청와대 밤샘노숙 새벽현장의 소리 (영상 : 김문수TV) 제주훈장 2019-10-11 140 10
31764 [중독주의] 어두운 밤 비오는 가운데 청와대 앞에서 처… Samuel 2019-10-11 317 50
31763 부정선거규탄 전문집회 광화문 명물로 탄생!! 댓글(2) 비전원 2019-10-11 317 49
31762 감사를 드립니다. 댓글(3) 하비 2019-10-11 347 35
31761 VOA가 헛깨비 한국을 살리기 위해 제보를 기다리고 있… 海眼 2019-10-10 234 29
31760 (민전)중앙위원에 김대중과 어깨를 나란히 조맹규(조국 … 댓글(2) 김제갈윤 2019-10-10 259 36
31759 탈원전, 반기업-사회주의 정치가 = 카멜레온-변신모습! 댓글(1) 진리true 2019-10-10 165 28
31758 문재인 정권의 촛불수명 = 2년 만에 내리막길 진리true 2019-10-10 270 39
31757 (관심있는 분만 클릭) 성경 말씀의 주제에 대하여 마르지않는샘물 2019-10-10 136 14
31756 치매꼴통 문좌인넘은 능지처참해야 마땅함!!! 海眼 2019-10-10 300 53
31755 탄핵주도세력의 집단사죄,그 유익함 댓글(3) 이름없는애국 2019-10-10 313 38
31754 놀고먹는 까까중- 탄핵발의부터 시작하라! 댓글(1) 진리true 2019-10-10 244 26
31753 대한민국을 지키는 보수 우파들은 정말 위대하다 제갈공명 2019-10-10 240 20
31752 조국과 이춘재 가족의 차이성 진리true 2019-10-10 217 16
31751 명의 사칭 상습범 조국이 사노맹 얼굴마담이 된 사연 시사논객 2019-10-10 315 43
31750 자한당은 생각이 있는가 알리 2019-10-10 278 40
31749 jmok님에게 댓글(14) 하비 2019-10-09 505 33
31748 [의로운 분노로 뱀의 목을 치라 제주훈장 2019-10-09 289 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