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9-18 20:41 조회482회 댓글0건

본문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영화 '기생충'에는 사회 계층 간의 갈등이 빨갱이 시각으로 그려진다. 그래서 영화에는 계급 간의 증오가 넘실거린다. 영화에는 호화저택에 거주하는 부유층, 반지하에 거주하는 빈곤층, 그리고 그보다 더 못한 지하에 거주하는 극빈층 등 세가지 계층 등장하고, 아래 두 계층은 부유층이 없으면 존재하지 못하는 계층들이다. 그래서 두 계층은 상위계층에 기생하면서도 속이고, 아부하면서도 증오하는, 위선과 증오, 폭력이 그려지는 영화다.

 

 

반지하 가족은 별 수입이 없는 백수건달 가족이다. 우연한 기회에 아들은 부잣집의 가정교사로 들어갈 기회를 잡게 된다. 여동생은 오빠의 취업을 위해 명문대의 재학증명서를 컴퓨터로 위조해 준다. 아버지는 딸이 위조한 재학증명서를 들고서 걱정하기는커녕 싱글벙글하면서 이런 대사를 내뱉는다. , 서울대에는 문서위조학과가 없냐.

 

 

언론에서 조국 딸의 표창장 위조가 영화 '기생충'을 닮았다고 한 것은 이 장면 때문이다. 정경심이 표창장을 만든 방식은 총장 이름과 직인이 담긴 그림 파일을 붙여 위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도 마누라가 만들어온 표창장을 보고 싱글벙글하면서 이런 대사를 뱉았을까. , 동양대에는 문서위조학과가 있냐.

 

 

반지하 가족은 부잣집의 운전사와 집사를 하나씩 쫒아내고 서로가 모르는 사이인척 하면서 네 식구 모두가 부잣집에 취직을 하게 된다. 여기에는 음해와 모략, 날조와 선동이라는 수법이 동원된다. 모처럼 네 식구가 고기를 구우면서 아버지는 이런 대사를 한다. 한 달에 저 집에서 우리 집으로 넘어오는 돈이 쏠쏠치 않아.

 

 

반지하 가족이 상위 계층으로 진입하기 위해 가족들이 합심하여 모략과 날조를 동원했던 것처럼, 조국 가족도 엘리트 코스로 가기위해 가족들이 반칙과 날조를 서슴지 않았다. 흙수저 젊은이들은 알바 자리도 구하기 힘든 시절에 조국 딸은 어머니의 연구보조원으로 등록되어 교수보다 더 많은 연구비를 받은 것이 드러났다. 조국도 영화의 아버지처럼, 한 달에 우리 식구들이 뜯어먹는 돈이 쏠쏠치 않아, 하면서 갈비라도 뜯었을까.

 

 

영화에는 반지하 가족에 기생해야 하는 지하층 가족이 등장한다. 지상, 반지하, 지하라는 공간 설정은 우리 사회의 경제적 계층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지하층 가족은 반지하 가족이 배려해줘야 생존할 수 있고, 반지하 가족은 한편으로 기생하면서 한편으로는 군림한다. 이들은 서로 상위계층을 뜯어먹어야 생존할 수 있는 기생충들이다.

 

 

조국 가족에게도 조국 가족에 기대고 아부하는 계층들이 있었다. 신청도 안했는데 조국 딸에게 장학금을 지급해주고, 조국 집의 하인도 아니면서 조국 집의 컴퓨터를 해체하여 하드를 숨겨주고, 전 국민이 조국 사퇴를 외치는데도 조국을 옹호하는 정치인, 언론인들이 있었다. 이들은 지하층의 극빈층으로 조국 가족에 기생하는 기생충들이었다.

 

 

영화는 현 사태를 풍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처럼 조국 가족을 상징하고 있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 상황에 대한민국을 대입해도 별반 틀리지는 않는다. 모략과 선동으로 부잣집의 곳곳에 취직하여 실권을 장악하는 반지하 가족은 민주화 세력을 닮았다. 학력도 없고 배운 것도 없는 반지하 가족이 주인 가족에게 고학력자 처럼 위선을 떨며 정의와 양심을 외치고, 전문적인 용어를 남발하는 것도 조국을 닮았고 민주화세력을 닮았다.

 

 

반지하 가족이 대한민국을 접수한 민주화 세력을 상징한다면 반지하 가족에게 기생하는 지하층 가족은 정의당 세력이다. 정의당은 민주당이 없다면 생존할 수 없는 기생충이다. 반지하 가족의 모략과 선동에 충성스런 수족들을 내쳐버린 부자집은 민주화 세력의 선동과 모략에 넘어가 망국으로 치닫는 대한민국을 영판 닮았다. 민주화 세력은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기생충이 된지 오래다. 지금도 민주와 정의와 양심을 외치는 기생충들이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소리가 들린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470건 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2440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全軍 主要 指揮官 會議)! ,,… 댓글(1) inf247661 2019-12-05 175 4
32439 북괴군 침투와 민주화운동 여부를 가리는 스모킹건 (1) 댓글(1) 김제갈윤 2019-12-05 136 9
32438 대한민국 청와대 특별보좌관의 중국몽 발언. 댓글(1) 용바우 2019-12-05 175 26
32437 협박범의 주역 - 이광철(민변 출신, 통진당 비호자, … 진리true 2019-12-05 129 13
32436 결말로 향해온 한반도 정세 댓글(2) 김철수 2019-12-05 246 22
32435 우파 공격하는 놈들 댓글(1) 알리 2019-12-05 155 12
32434 스카치 테잎 끝을 살짝 꺽어 접어두는 일본인들의 매너 댓글(5) 봄맞이 2019-12-05 200 29
32433 서울이 원숭이 네땅이가? 방울이 2019-12-05 150 25
32432 포렌식 = 증거 분석! ,,. 경찰 VS 검찰, 힘 겨… 댓글(1) inf247661 2019-12-05 87 5
32431 청와대 검찰 프락치 압력에 못견딘 수사관 제주훈장 2019-12-05 170 7
32430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차이 정답과오답 2019-12-05 129 17
32429 태극기 집회 세계인 깜짝놀라 [김평우] 댓글(1) 제주훈장 2019-12-05 220 20
32428 트럼프로 하여금 北爆의 誘惑을 부추기고 있는 金돼지새끼 박애플망고 2019-12-05 174 11
32427 큰 산에 무너질 청와대-5/18 이슬들! 진리true 2019-12-05 222 8
32426 악법(공수처, 연동형 선거) 입법 반대 , 국민 저항 … 제주훈장 2019-12-04 95 11
32425 조국의 공처가 입막기 - 촛불장관 역할포기 댓글(1) 진리true 2019-12-04 118 5
32424 조선과 일본책을 구입하기 위해 서점컴퓨터에서 검색해서야… 댓글(3) 푸른소나무 2019-12-04 177 30
32423 벌벌기는 자한당 개구리들 - 질문모습 진리true 2019-12-04 155 8
32422 ( 재)확실한 간첩 정성산 하나에게도 씨클회원들이 힘… 댓글(1) 북진자유통일 2019-12-04 255 32
32421 DJ 노무현 당시 사라진 국고 22조 5천억원의 출처와… 댓글(1) 닥터에어로 2019-12-04 266 40
32420 왜 상당수의 한국인들은 개, 돼지들이 되는가? 댓글(3) 마르지않는샘물 2019-12-04 212 27
32419 나경원 임기 불연장은 잘한 일이다. 댓글(1) 이름없는애국 2019-12-04 233 32
32418 전, 현직 국정원 직원들의 정몽헌 살해에 대한 증언 우익대사 2019-12-04 331 43
32417 건물 성전(종교왕궁의 장사터)을 버리고 광야로 나온 교… 진리true 2019-12-04 118 15
32416 박근혜 다시 재수감? 알리 2019-12-04 170 13
32415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mozilla 2019-12-04 125 15
32414 박승학 칼럼 종북 주사파들의 생명을 지켜주는 전광훈목사… 淸淨한박승학 2019-12-04 208 36
32413 반공죄가 반역죄보다 더 큰 요상한 나라, 한국 댓글(1) 청원 2019-12-04 201 40
32412 美 트럼프 대통령,대북 무력사용 할수도 있다. 댓글(2) 용바우 2019-12-04 227 41
32411 [의병교양] 사랑의 조각 [지만원 시] 제주훈장 2019-12-04 75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