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 6/25 전쟁 -김일성 지원역사 공개!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시진핑의 6/25 전쟁 -김일성 지원역사 공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9-25 22:56 조회270회 댓글0건

본문

6/25 전쟁 -김일성 지원역사 공개 

2019.09.25. 동아일보 윤완준 특파원 

정치인 마오쩌둥 이미지
모택동(毛澤東 | Mao Zedong) : 1893. 12. 26~1976. 9. 9( 82세 사망)
1970 헌법수정초안 채택하여 1인 독재체제 확립
1965.10 문화대혁명(지식인, 부자계층의 마냐사냥 전개운동) 지휘
1949.10 국가주석 및 혁명군사위원회 주석,  중화인민공화국 정부 설립   

                                               
                                                           

중국 정부수립 70주년(10월 1일) - 북경 전람관 홍보(9/24)

마오쩌둥이 참전결정하는 회의 모습(그림)

 

1950년 6·25전쟁 - 김일성과 마오쩌둥(毛澤東)의 친필편지 공개

중국은 6·25전쟁을 미국의 침략에 맞서 북한을 도왔다는 의미의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이라고 부른다.

1949년부터 올해까지 70년간 중국이 거둔 성과를 전시한다는 의미로,
전시회의 이름을 ‘위대한 여정, 눈부신 성과 - 중국 성립 70주년 대형 성과전’이라고 했다.
중국 정부는 이중 1950년의 6·25전쟁 참전 내용에 상당한 비중을 두고 소개했다
9/24일 전시 첫날부터, 베이징전람관에 몰린 중국인들이 6·25전쟁 참전 전시를 눈여겨봤다.
중국어본과 한글본 사본이 모두 전시됐다.
 
위 그림은 1950년 마오쩌둥이 베이징의 중앙정부 기관 밀집 지역인 중난하이(中南海)에서
중앙정치국 확대회의를 소집한 모습을 묘사한 것으로 보인다.
김일성-편지에, 패전 위기감을 드러낸 김일성이 마오쩌둥에게 파병을 요청하는 대목적나라하게 드러난다.


맥아더 원수의 인천상륙작전 성공 후,  김일성이 1950년 10월 1일 마오쩌둥에게 보낸 친필 편지(원병 요청문)


북한 김일성은,   '존경하는 모택동 동지 앞’이라고 시작하는 편지에서,
“조국의 독립과 해방경을 위하여 싸우는 우리 조선에게
당신께서 배려를 베풀어 주시어 각 방면으로 원조를 하여 주시는 데 대하여
조선노동당을 대표해 충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미국 침략가들을 반대하는 우리 인민의 해방전쟁에 대해 당신에게 말씀을 드리려 합니다.
미군 침략군이 인천에 상륙하기 전에는 우리의 형편이 좋지 않았다고 볼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9월 16일 인천상륙작전 이후) 전쟁 상황은 참으로 엄중합니다.
전선에는 우리에게 참으로 불리한 조건이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려 합니다
“적은 약 1000대의 각종 항공기로 매일 주야를 구분하지 않고 전선과 후방 할 것 없이,
마음대로 폭격전을 감행하고 있습니다
“후방에서 적의 항공기들은 교통 운수 통신 등과 기타 시설들을 마음대로 타격하며,
적들의 기동력이 최대로 발휘되는 반면에,
우리 인민군 부대들의 기동력은 약화 마비되고 있습니다” 
 
김일성은 아래와 같이 파병을 요청했다.    

 

친애하는 모 동지시여, 적들이 금일 우리가 처하여 있는 엄중하고 위급한 형편을 이용해,
우리에게 시간 여유를 주지 않고 계속 진군하여 38도선을 침공하면
우리 자체의 힘으로서는 이 위기를 극복할 가능성이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당신의 특별한 원조를 요구하지 않을 수 없게 됩니다.
즉 적군이 38도선 이북을 침공하게 될 때에는,
약속한 바와 같이 중국 인민들의 직접 출동이 절대로 필요하게 됩니다”

마오쩌둥이 참전결정
“1950년 10월 북한 당과 정부 요청에 따라, 중국 공산당 중앙이 항미원조를 결정했다.
국가 보위를 위한 전략적 결정이었다.
(1950년) 10월 19일 중앙인민지원군이 압록강을 건너 북한으로 파견돼 전투를 벌였다”는 설명이 달렸다.
  


김일성의 파병요청 편지(좌) - 마오쩌둥의 10월 8일 파병결정 통보하는 전보사본(우측)
 
마오쩌둥 특유의 서예 필체
 마오쩌둥은,‘김일성 동지에게’로 시작하는 전보에서,
“현재 정세를 근거로 나는 지원군을 북한에 파견해 침략자 반대를 돕기로 결정했다
펑더화이(彭德懷) 동지가 중국인민지원군의 사령원 겸 정치위원맡는다.
중국인민지원군 후방 지원 업무는 동북군구 사령원 겸 정치위원 가오강(高崗) 동지맡는다”
“(당시 북한 군사위원회 위원이었던) 박일우 동지를 선양(瀋陽)으로 보내, 펑더화이와 가오강 두 명 동지와 만나
중국 인민지원군의 북한 진입과 전투에 유리한 모든 문제를 논의하게 하라.


마오쩌둥이 1950년 10월 8일 작성 - 북한 파병 중국 인민지원군 조직 초안 전시
북한 인민의 해방 전쟁을 돕기 위해
미 제국주의와 주구의 공격을 반대하고, 북한 인민과 중국 인민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동북 변방의 군을 중국 인민지원군으로 바꿔 곧 북한에 보낸다
 
      

중국이 ‘지원군’이라는 표현을 썼지만, 실제로 동북 지역의 정규군을 파병했음을 보여준다.     

중국은 전시에서 6·25전쟁에 파병한 중국군이 살상하거나 포로로 삼은 국군과 유엔군의 수를 71만 명이라고 선전했다.

반면 중국군의 피해 규모는 36만6000명이라고 표기했다.

     
북-중 혈맹강조 -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 서명식 전시물
 “북한 정전협정 서명 의식이 판문점에서 거행됐다. 중국 인민은 항미원조 전쟁에서 위대한 승리를 거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196건 9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1956 한국사데이터베이스에서 확인된 쓰치다 조스케 신분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4 251 20
31955 김구가 양심이 없는 이유 댓글(2) 우익민주청년 2019-10-24 363 25
31954 문재인 흥남 출생 성장 남쪽(?) 이주의 비밀 /조선일… 댓글(5) 닥터에어로 2019-10-24 1604 39
31953 눈치보는 경찰/부패한 경찰은 그 숫자 만큼 줄여야 한다… 댓글(2) inf247661 2019-10-24 246 9
31952 조국 의 붕어빵 후임-전해철의 전쟁준비 진리true 2019-10-24 315 22
31951 6.25를 전쟁 아닌 사변으로 표시했으면... 댓글(16) raven 2019-10-24 278 21
31950 [국민교재] 우파 선진시민의 자세-입석표 좌석표 제주훈장 2019-10-24 173 6
31949 정경심 구속, 法 "혐의 상당부분 인정돼"[속보] 댓글(1) wlvudtjs0117 2019-10-24 254 20
31948 시작이다 댓글(1) 타도하자 2019-10-24 333 28
31947 김구가 인,신 두 아들에게 보냈다는 편지 댓글(3) 방울이 2019-10-23 331 14
31946 오늘 박사님께서 한자 해석 하시는것 방송으로 직접 보고 댓글(2) 우익민주청년 2019-10-23 312 27
31945 10월25일 집회는 100% 전광훈 목사의 작품입니다. 댓글(2) Orgone 2019-10-23 425 20
31944 썩은 교육계ㅡ 정치인, 그리고 국민들 -역사의 죄인 … 제주훈장 2019-10-23 201 20
31943 여당(더불당)도 버린 주사파정권 댓글(3) 진리true 2019-10-23 298 12
31942 박사님의 해석력으로 반드시 김구를 재평가 해야 하는 이…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3 296 40
31941 오늘 너무 기대 됩니다. 그리고 박사님 채널 부흥을 위… 우익민주청년 2019-10-23 261 23
31940 '조국 퇴진' 시국선언 교수들, 공수처 설치 반대 기자… wlvudtjs0117 2019-10-23 291 18
31939 김구 댓글(1) 알리 2019-10-23 240 13
31938 김구와 이봉창 한국사데이터 베이스 1차 사료 재판 기록 댓글(2) 우익민주청년 2019-10-23 187 14
31937 죄인들의 아프기 경쟁치열- 산에서 지켜보는 자 댓글(1) 진리true 2019-10-23 216 8
31936 기밀해제된 소련군정문서 남조선 정세보고서에 나타난 김구… 댓글(3) 우익민주청년 2019-10-23 367 19
31935 양복을 입은 뱀? 싸이코 패스... 댓글(1) wlvudtjs0117 2019-10-23 289 12
31934 김구 백범일지에 기록된 고종이 전화해서 살려줬다는 말은…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3 227 15
31933 망국촉진법을 기어코 만들려는 망국노들 댓글(1) 청원 2019-10-23 189 16
31932 김구 치하포 사건 박사님이 유튜브에서 재조명 해주시면 … 댓글(5) 우익민주청년 2019-10-23 183 9
31931 판사들이 락하산 강하(降下)! 선관위 부정선거 inf247661 2019-10-23 202 6
31930 김정은의 북한장벽 도시건설 : 김일성 시대로 회귀 진리true 2019-10-23 193 8
31929 전광훈 목사는 영웅인가 소인인가 댓글(12) 제주훈장 2019-10-23 347 14
31928 EBS에서도 거짓말 치는 김구 치하포 살인 사건과 일본…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3 149 8
31927 [의병뉴스] 드디어 조선일보도 인헌고최인호인터뷰 댓글(2) 제주훈장 2019-10-23 322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