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컴퓨터에- `캠코, 웅동학원 가압류 소송 대응` 문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조국 컴퓨터에- `캠코, 웅동학원 가압류 소송 대응` 문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wlvudtjs0117 작성일19-09-26 10:03 조회300회 댓글0건

본문

[단독] 조국 컴퓨터에 `캠코, 웅동학원 가압류 소송 대응` 문건
https://v.daum.net/v/20190926050621453




검찰 '2006년 9월 작성 파일' 확보
캠코 같은달에 '양수금 청구 소송'
당시 법원에 제출 서류와 같은 내용
이사였던 조 장관 문건 검토 정황
"소송 관여 안해" 기존 주장과 배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조국 법무부 장관의 컴퓨터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웅동학원 부지 가압류 소송이 부당하다’는 내용의 소송 대응 문건이 발견됐다. 인사청문회 등에서 “웅동학원 소송에는 관여하지 않았고, 내용도 거의 모른다”는 조 장관의 기존 주장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 전망이다.

25일 <한겨레> 취재 결과, 검찰이 확보한 조 장관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에서 ‘캠코의 가압류가 법적으로 부당하다’는 취지의 문건이 발견됐다. 2006년 9월 작성된 이 문건에는 “교육청의 허가를 받지 않은 학교 소유의 부동산에 캠코가 가압류를 걸었으므로 이를 취소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달 캠코는 웅동학원과 조 장관 부친을 상대로 대출금을 돌려받기 위한 양수금 청구 소송을 낸 상태였다. 이 문서는 당시 법원과 교육청, 캠코 등에 제출된 서류와 같은 내용이다. 웅동학원이 캠코로부터 소송을 당하자, 학원 이사였던 조 장관이 대응 방안을 검토한 정황으로 보인다. 조 장관은 1999년부터 2009년까지 웅동학원 재단 이사를 지냈다.

조 장관은 그동안 웅동학원 채무 관련 소송은 “잘 모른다”는 취지로 답변해왔다.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2006년 ‘캠코-웅동학원 간 소송’에 관해 묻자 “상세히는 모르고, 이번 검증 과정에서 확인했다. 그 당시는 거의 기억이,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모른다”고 답했다. 검찰은 조 장관 컴퓨터에서 발견된 ‘캠코 가압류 대응 문건’을 조 장관이 직접 작성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웅동학원은 지난 1995년과 1998년 웅동중학교 부지 이전 공사를 위해 옛 동남은행(현 국민은행)으로부터 35억원을 빌렸으나 갚지 못했다. 대출금 변제가 늦어지면서 35억원의 대출잔금채권은 1999년 캠코로 넘어갔고, 캠코는 2006년 채권 변제를 위해 학교재산을 가압류했다. 이어 웅동학원과 이사장을 상대로 양수금 청구 소송을 냈다. 법원은 “채권자(캠코)가 학교법인을 상대로 채무 이행을 구하는 소를 제기할 수 있다”며 캠코 쪽 주장을 받아들였고, 웅동학원 쪽은 패소했다.

조 장관이 인사청문회 등에서 내놓은 해명과 상반된 정황이 드러나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딸 입시부정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은 ‘고려대 입학 때 딸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논문을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에 합격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취지로 주장했으나, 당시 입학사정을 담당한 고려대 교수는 “해당 논문이 학교에 제출됐다”고 검찰과 언론에 밝힌 게 대표적이다. ‘블라인드 펀드여서 사모펀드 투자처를 몰랐다’는 해명도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가 투자한 업체의 경영에 관여한 정황이 여럿 드러나면서 궁색해진 상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193건 9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1953 눈치보는 경찰/부패한 경찰은 그 숫자 만큼 줄여야 한다… 댓글(2) inf247661 2019-10-24 244 9
31952 조국 의 붕어빵 후임-전해철의 전쟁준비 진리true 2019-10-24 313 22
31951 6.25를 전쟁 아닌 사변으로 표시했으면... 댓글(16) raven 2019-10-24 276 21
31950 [국민교재] 우파 선진시민의 자세-입석표 좌석표 제주훈장 2019-10-24 169 6
31949 정경심 구속, 法 "혐의 상당부분 인정돼"[속보] 댓글(1) wlvudtjs0117 2019-10-24 250 20
31948 시작이다 댓글(1) 타도하자 2019-10-24 331 28
31947 김구가 인,신 두 아들에게 보냈다는 편지 댓글(3) 방울이 2019-10-23 326 14
31946 오늘 박사님께서 한자 해석 하시는것 방송으로 직접 보고 댓글(2) 우익민주청년 2019-10-23 311 27
31945 10월25일 집회는 100% 전광훈 목사의 작품입니다. 댓글(2) Orgone 2019-10-23 422 20
31944 썩은 교육계ㅡ 정치인, 그리고 국민들 -역사의 죄인 … 제주훈장 2019-10-23 199 20
31943 여당(더불당)도 버린 주사파정권 댓글(3) 진리true 2019-10-23 296 12
31942 박사님의 해석력으로 반드시 김구를 재평가 해야 하는 이…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3 291 40
31941 오늘 너무 기대 됩니다. 그리고 박사님 채널 부흥을 위… 우익민주청년 2019-10-23 257 23
31940 '조국 퇴진' 시국선언 교수들, 공수처 설치 반대 기자… wlvudtjs0117 2019-10-23 289 18
31939 김구 댓글(1) 알리 2019-10-23 238 13
31938 김구와 이봉창 한국사데이터 베이스 1차 사료 재판 기록 댓글(2) 우익민주청년 2019-10-23 186 14
31937 죄인들의 아프기 경쟁치열- 산에서 지켜보는 자 댓글(1) 진리true 2019-10-23 213 8
31936 기밀해제된 소련군정문서 남조선 정세보고서에 나타난 김구… 댓글(3) 우익민주청년 2019-10-23 360 19
31935 양복을 입은 뱀? 싸이코 패스... 댓글(1) wlvudtjs0117 2019-10-23 287 12
31934 김구 백범일지에 기록된 고종이 전화해서 살려줬다는 말은…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3 223 15
31933 망국촉진법을 기어코 만들려는 망국노들 댓글(1) 청원 2019-10-23 187 16
31932 김구 치하포 사건 박사님이 유튜브에서 재조명 해주시면 … 댓글(5) 우익민주청년 2019-10-23 181 9
31931 판사들이 락하산 강하(降下)! 선관위 부정선거 inf247661 2019-10-23 200 6
31930 김정은의 북한장벽 도시건설 : 김일성 시대로 회귀 진리true 2019-10-23 192 8
31929 전광훈 목사는 영웅인가 소인인가 댓글(12) 제주훈장 2019-10-23 344 14
31928 EBS에서도 거짓말 치는 김구 치하포 살인 사건과 일본…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3 147 8
31927 [의병뉴스] 드디어 조선일보도 인헌고최인호인터뷰 댓글(2) 제주훈장 2019-10-23 314 19
31926 5.18 장사꾼 문재인이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할 수… 댓글(3) 시사논객 2019-10-23 277 19
31925 김구(김창수),츠치다 조스케(土田讓亮) 격살(때려죽임)… 댓글(6) 김제갈윤 2019-10-22 218 22
31924 좌익의 김구 우상화공작-영화 대장 김창수 댓글(1) 김제갈윤 2019-10-22 200 2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