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입장문 (2019.09.04)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입장문 (2019.09.04)

페이지 정보

작성자 wlvudtjs0117 작성일19-10-01 21:08 조회377회 댓글2건

본문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입장문

  

조국 후보자에게, 우리는 정의를 요구한다.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중심에 자리한 ‘정의의 종’은 법을 배우는 이들이 정의를 가슴에 품고 스스로의 안팎을 성찰할 것을 명한다. 한때 우리와 같은 공간에서 정의를 고민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 간담회를 지켜보며, 그가 품은 정의란 무엇인지, 후보자가 품은 정의와 실제의 삶 사이에 크나큰 간극이 있는 것은 아닌지, 우리는 묻지 않을 수 없다.  

후보자는 “평범한 사람도 행복한 사회”를 만들자 역설했으나, 후보자와 그 가족은 평범하지 않은 방법으로 그들만의 행복을 추구해 왔음이 드러나고 있다. 그럼에도 후보자는 친족이 관여한 사모펀드 운용에 불법이 있다는 의혹에 “몰랐다.”라는 답변으로 일관하였다. 후보자 일가가 재단을 재산 증식의 도구로 이용하는 것을 방조하였다는 의혹에는, 감정적인 수사를 통해 핵심적인 답변을 회피하였다. 자녀를 둘러싼 숱한 의혹에 대하여는 “지난날의 기준이 오늘날의 기준과 달랐다” 항변하고, 모든 이례(異例)가 우연과 행운에 불과하다 치부하였다. 
  
“절차적 불법은 없었다.”라는 후보자의 변(辨)은 평생을 법학자로서 정의를 외쳐온 후보자 자신의 삶에 대한 부정이다. 후보자가 뼈아픈 실책이라 자인하듯, 합법과 불법의 경계가 정의와 불의를 가르는 경계인 것은 아니다. 법이 정의를 실현하는 수단이 되어야 한다고 믿는 법학도로서, 우리는 오늘 법에 더하여 ‘정의’를 요구한다. 
  
오늘 우리의 목소리는 비단 후보자 개인만을 향해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말과 행동이 다른 지식인에게 자신에 대해 더욱 엄격해질 것을, 앞에서는 공익과 정의를 외치면서 뒤에서는 자신의 잇속을 챙기는 공직자에게 국민 앞에 떳떳해질 것을, 불법은 아니라는 미명 하에 부당한 이익을 취하고 사회적 지위를 대물림하는 기득권에게 정의를 다시금 고민할 것을 촉구한다. 
  
그러나, 우리의 목소리가 조국 후보자를 가장 선명히 향하고 있음은 분명하다. 후보자는 법이 정의를 담보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깊이 인식하고 있던 법학자였고, 누구보다 적극적인 언어로 사회의 부조리를 비판해왔다. 후보자의 말이 자신에 대한 성찰로는 이어지지 않았음이 드러나는 지금, 우리는 후보자가 스스로 사법개혁의 적임자라 확신하는 것에 의문을 가진다. 나아가 무지를 변명 삼아 불의에 편승했던 후보자가 국법질서 수호라는 법무부 장관의 소임마저 다하지 못할 것을 우려한다. 
  
후보자는 자신을 둘러싼 다수의 의혹이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 말한다. 자신이 법무부 장관에 오른 후에도 수사의 공정성이 저해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 확언한다. 그러나 우리는 오늘날 후보자의 말이 그 무엇도 담보하지 못함을 알고 있다. 검찰 수사까지 진행 중인 현시점에서 후보자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검찰의 독립성과 법집행의 공정성에 대한 국민의 불신만을 키울 뿐이다. 후보자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엄정한 검찰 수사와 이를 통한 의혹의 명백한 해명이라면 후보자는 장관직에 올라서는 안 된다. 적어도 우리가 기억하는 조국 교수는, 스스로도 그러한 소신을 가진 사람이었다. 
  
“무엇에 분노하는지 아는 것이 공부의 시작”이라는 조국 교수의 가르침을 되새긴다. 
우리는 지금 후보자에게 분노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조국 후보자는 자신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선배 법률가의 모범을 보이라. 
 하나. 조국 후보자는 모든 의혹이 해소되기 전까지 법무부장관 임명을 스스로 거부하라. 
 하나. 조국 후보자는 모든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법무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하라. 
  
2019. 9. 4.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재학생 일동

 

 

-->빨갱이 -조국 사노맹 사건 https://stylekorea.tistory.com/263

댓글목록

wlvudtjs0117님의 댓글

wlvudtjs0117 작성일

2019.10.01-  서울대학교  법학전문 대학은
자유 한국당  곽상도의원 에게  제출한  자료에 ,
조구기  아들, 딸은  서울대학교 공익 인권법센터  인턴자  명단에  없다 .  라는 결론 ㅠㅠㅠㅠㅠ

**서울대 학생부  교내집회 ->  광화문 집회 참가  ~~~~~

wlvudtjs0117님의 댓글

wlvudtjs0117 작성일

▶유튜브  All  Press - 2019.09.21- 서울대학교  조국 교수 파면 촉구 -  트루스 포럼 -
야간 구극의 함성 -서울대 관악 아크로광장 -
조국교수  복직 ? 휴직? 
법대교수들은  조국 교수  파면하라! 
서울대 총장은 조국교수  파면하라 !
 법무장관  임명자  문재인은  대통령  자격 없다 .문재인도 파면 하라!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229건 6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2079 [개그거리]문재인 닮았다는 말이 모욕이다 분노하는 비서… 제주훈장 2019-11-03 304 22
32078 서민 포퓰리즘 (서포 ) 15조 란 ? wlvudtjs0117 2019-11-03 203 10
32077 5.18진상규명활동 해선 안된다.를 읽고.. 댓글(2) 푸른소나무 2019-11-03 278 42
32076 5.18진상규명활동 해선 안된다. 댓글(5) 김제갈윤 2019-11-03 298 26
32075 어제(11.2, 토), 시청역 ~ 종각역 於間의 '碑閣… inf247661 2019-11-03 205 24
32074 응동학원이 종북 세력의 중심지 아닌지? DAWN 2019-11-03 256 31
32073 헌법 용어규정도 조롱, 악용, 파괴하는 시대 진리true 2019-11-03 110 8
32072 [국민교재]IMF는 김대중이 만들었다 (전광훈 목사)(… 댓글(1) 제주훈장 2019-11-03 262 21
32071 5.18 북한 게릴라 침투 증언및 진상의 진실 국가위용… 댓글(1) 왕영근 2019-11-03 245 19
32070 한국당의 이념착각은 완패로 가는 지름길이다 댓글(3) 청원 2019-11-03 253 32
32069 야만적이고 영혼없는 인간들 댓글(1) 진리true 2019-11-03 205 11
32068 홍준표와 황교안-5/18 내란폭동 광주성지 경배자냐? … 진리true 2019-11-03 158 7
32067 한기총은 교육되어야 할 대상 댓글(4) raven 2019-11-02 268 21
32066 4차 산업혁명 Marie 2019-11-02 162 14
32065 정치혁명 : 국회의원 무보수 명예직 ... 댓글(6) wlvudtjs0117 2019-11-02 233 12
32064 추락하는 재앙이 하루도 쉴 날 없다. 진리true 2019-11-02 279 17
32063 너, 문재앙이냐? A-4 용지냐? - 학생들의 놀이감 댓글(1) 진리true 2019-11-02 302 18
32062 트럼프 탄핵 그게 그렇게도 쉬울까...? 댓글(3) 박애플망고 2019-11-02 291 32
32061 멍석말이 추방해야할 불효막심 문재인과 김정숙 제주훈장 2019-11-02 378 65
32060 국제정치와 가짜-통일세력 = 줄기차게 사기쳐온 통일대박… 댓글(3) 진리true 2019-11-02 290 8
32059 15년 전의 개소리가 아직도 내 귀를 때린다 박애플망고 2019-11-02 338 46
32058 기적의 삼성 댓글(1) 토끼야 2019-11-02 391 26
32057 대한민국 대청소용 빗자루가 만들어졌다. 댓글(1) 용바우 2019-11-02 441 50
32056 국정원의 완전 물갈이가 없는 정권의 교체는 무의미! 댓글(4) 우익대사 2019-11-02 278 28
32055 딴따라-자유당으로 불러다오! 댓글(4) 진리true 2019-11-01 249 28
32054 인조를 왜 죽이지 않았는가? 댓글(2) 알리 2019-11-01 413 30
32053 공명총 제4차집회 선거단체 총출동 댓글(2) 비전원 2019-11-01 220 28
32052 돼지 구덩이 파기-방사포발사 시험선전 진리true 2019-11-01 295 20
32051 1965년,이승만 대통령 장례식을 위한 弔詞 (박정희) 댓글(3) 용바우 2019-11-01 318 60
32050 정경심의 과거-경력은 왜 없는가? 댓글(1) 진리true 2019-11-01 481 2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