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입장문 (2019.09.04)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입장문 (2019.09.04)

페이지 정보

작성자 wlvudtjs0117 작성일19-10-01 21:08 조회725회 댓글2건

본문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입장문

  

조국 후보자에게, 우리는 정의를 요구한다.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중심에 자리한 ‘정의의 종’은 법을 배우는 이들이 정의를 가슴에 품고 스스로의 안팎을 성찰할 것을 명한다. 한때 우리와 같은 공간에서 정의를 고민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 간담회를 지켜보며, 그가 품은 정의란 무엇인지, 후보자가 품은 정의와 실제의 삶 사이에 크나큰 간극이 있는 것은 아닌지, 우리는 묻지 않을 수 없다.  

후보자는 “평범한 사람도 행복한 사회”를 만들자 역설했으나, 후보자와 그 가족은 평범하지 않은 방법으로 그들만의 행복을 추구해 왔음이 드러나고 있다. 그럼에도 후보자는 친족이 관여한 사모펀드 운용에 불법이 있다는 의혹에 “몰랐다.”라는 답변으로 일관하였다. 후보자 일가가 재단을 재산 증식의 도구로 이용하는 것을 방조하였다는 의혹에는, 감정적인 수사를 통해 핵심적인 답변을 회피하였다. 자녀를 둘러싼 숱한 의혹에 대하여는 “지난날의 기준이 오늘날의 기준과 달랐다” 항변하고, 모든 이례(異例)가 우연과 행운에 불과하다 치부하였다. 
  
“절차적 불법은 없었다.”라는 후보자의 변(辨)은 평생을 법학자로서 정의를 외쳐온 후보자 자신의 삶에 대한 부정이다. 후보자가 뼈아픈 실책이라 자인하듯, 합법과 불법의 경계가 정의와 불의를 가르는 경계인 것은 아니다. 법이 정의를 실현하는 수단이 되어야 한다고 믿는 법학도로서, 우리는 오늘 법에 더하여 ‘정의’를 요구한다. 
  
오늘 우리의 목소리는 비단 후보자 개인만을 향해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말과 행동이 다른 지식인에게 자신에 대해 더욱 엄격해질 것을, 앞에서는 공익과 정의를 외치면서 뒤에서는 자신의 잇속을 챙기는 공직자에게 국민 앞에 떳떳해질 것을, 불법은 아니라는 미명 하에 부당한 이익을 취하고 사회적 지위를 대물림하는 기득권에게 정의를 다시금 고민할 것을 촉구한다. 
  
그러나, 우리의 목소리가 조국 후보자를 가장 선명히 향하고 있음은 분명하다. 후보자는 법이 정의를 담보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깊이 인식하고 있던 법학자였고, 누구보다 적극적인 언어로 사회의 부조리를 비판해왔다. 후보자의 말이 자신에 대한 성찰로는 이어지지 않았음이 드러나는 지금, 우리는 후보자가 스스로 사법개혁의 적임자라 확신하는 것에 의문을 가진다. 나아가 무지를 변명 삼아 불의에 편승했던 후보자가 국법질서 수호라는 법무부 장관의 소임마저 다하지 못할 것을 우려한다. 
  
후보자는 자신을 둘러싼 다수의 의혹이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 말한다. 자신이 법무부 장관에 오른 후에도 수사의 공정성이 저해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 확언한다. 그러나 우리는 오늘날 후보자의 말이 그 무엇도 담보하지 못함을 알고 있다. 검찰 수사까지 진행 중인 현시점에서 후보자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검찰의 독립성과 법집행의 공정성에 대한 국민의 불신만을 키울 뿐이다. 후보자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엄정한 검찰 수사와 이를 통한 의혹의 명백한 해명이라면 후보자는 장관직에 올라서는 안 된다. 적어도 우리가 기억하는 조국 교수는, 스스로도 그러한 소신을 가진 사람이었다. 
  
“무엇에 분노하는지 아는 것이 공부의 시작”이라는 조국 교수의 가르침을 되새긴다. 
우리는 지금 후보자에게 분노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조국 후보자는 자신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선배 법률가의 모범을 보이라. 
 하나. 조국 후보자는 모든 의혹이 해소되기 전까지 법무부장관 임명을 스스로 거부하라. 
 하나. 조국 후보자는 모든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법무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하라. 
  
2019. 9. 4.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재학생 일동

 

 

-->빨갱이 -조국 사노맹 사건 https://stylekorea.tistory.com/263

댓글목록

wlvudtjs0117님의 댓글

wlvudtjs0117 작성일

2019.10.01-  서울대학교  법학전문 대학은
자유 한국당  곽상도의원 에게  제출한  자료에 ,
조구기  아들, 딸은  서울대학교 공익 인권법센터  인턴자  명단에  없다 .  라는 결론 ㅠㅠㅠㅠㅠ

**서울대 학생부  교내집회 ->  광화문 집회 참가  ~~~~~

wlvudtjs0117님의 댓글

wlvudtjs0117 작성일

▶유튜브  All  Press - 2019.09.21- 서울대학교  조국 교수 파면 촉구 -  트루스 포럼 -
야간 구극의 함성 -서울대 관악 아크로광장 -
조국교수  복직 ? 휴직? 
법대교수들은  조국 교수  파면하라! 
서울대 총장은 조국교수  파면하라 !
 법무장관  임명자  문재인은  대통령  자격 없다 .문재인도 파면 하라!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969건 6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819 [윤미향] 김정일 깊은 애도 댓글(2) 김제갈윤 2020-05-24 315 29
34818 이 때 사단장을 포함한 아군의 인명피해에 대해서 댓글(5) newyorker 2020-05-24 295 22
34817 누구 덕분에 밥 처먹는 줄이나 알고서 떠들어 댓글(1) 제주훈장 2020-05-24 249 25
34816 5.18광수사태 발포명령자는 순천출신 정 웅 댓글(2) 김제갈윤 2020-05-24 373 35
34815 [재방]하태경,김무성등 좌익걸레들의 오래된 계획 댓글(2) 김제갈윤 2020-05-24 275 32
34814 돼지가 가는 길 - 전쟁하다 죽는 길 진리true 2020-05-24 234 16
34813 병이정승(兵以靜勝) 댓글(1) 체사르 2020-05-24 222 19
34812 美國 新冷戰 先言 그리고 選澤해야 될 韓國 댓글(1) 박애플망고 2020-05-24 212 19
34811 셰일혁명과 미국없는 세계:번역 홍지수 작가 Marie 2020-05-23 255 12
34810 912회 로또 참.... 그건뭐지 2020-05-23 277 4
34809 8 월 말까지 다 써야 한다고 ? 정답과오답 2020-05-23 318 44
34808 썩은 언론 별명 신조어 기레기- 콜레기- 코레기 [의병… 제주훈장 2020-05-23 145 11
34807 비극(저주)의 땅을 밟은 주호영과 노사모의 독기 진리true 2020-05-23 195 8
34806 정치뇌물범 -한명숙을 다시 띄우는 이유! 진리true 2020-05-23 404 20
34805 4.15 부정선거 댓글(1) 路上 2020-05-23 369 49
34804 부패한 판,검사들의 난장판..... 댓글(1) 路上 2020-05-23 357 69
34803 대한불교 조계종과 공동지배한 위안부 할머니 착취시설 진리true 2020-05-23 224 26
34802 윤미향(정기연)과 장경욱 변호사(민변)의 정체 댓글(1) 진리true 2020-05-23 246 15
34801 문재인 구속청원 10만 넘었다! 댓글(1) Monday 2020-05-23 340 74
34800 집안일로 역삼껄깨이 2020-05-23 247 22
34799 LG전자가 사는 길 이팝나무 2020-05-22 456 67
34798 나라꼴이 이 모양이니 안 망하랴? 진리true 2020-05-22 241 19
34797 자정능력을 잃은 미통당 진리true 2020-05-22 259 26
34796 선거부정 의혹해소책임 청와대 민주당 [전국교수모임 6,… 제주훈장 2020-05-22 223 41
34795 4.15 부정선거규탄 전문연사 대법원 집회에 다 모였다… 비전원 2020-05-22 246 53
34794 5.18북괴특수군 600명! '1인弘報시위'에서의...… inf247661 2020-05-22 207 21
34793 5.18 사상자 설명시, 이것 꼭 강조했으면.. 댓글(2) raven 2020-05-22 274 42
34792 '귀무성' ♂ 등, 與.野 莫論코, 역적 련롬들인 까… 댓글(1) inf247661 2020-05-22 138 13
34791 자유우파의 몰락은 사상전에서 싸울 생각도 않은것 [자유… 댓글(1) 제주훈장 2020-05-22 156 12
34790 다시는 종의 멍애를 매지 말며..... 댓글(1) 路上 2020-05-22 153 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