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손자야,할애비의 625싸움은 무얼 위해 처절했느냐?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아름다운 손자야,할애비의 625싸움은 무얼 위해 처절했느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름없는애국 작성일19-11-09 19:32 조회1,317회 댓글0건

본문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앞으로 앞으로
낙동강아 잘 있거라 우리는 전진한다.
원한이야 피에 맺힌 적군을 무찌르고서
꽃잎처럼 떨어져간 전우야 잘 자라
우거진 수풀을 헤치면서 앞으로 앞으로
추풍령아 잘 있거라 우리는 돌진한다.
달빛 어린 고개에서 마지막 나누어 먹던
화랑담배 연기 속에 사라진 전우야

고개를 넘어서 물을 건너 앞으로 앞으로
한강수야 잘 있더냐. 우리는 돌아왔다
들국화도 송이송이 피어나 반기어 주는
노들강변 언덕 위에 잠들은 전우야
터지는 포탄을 무릎 쓰고 앞으로 앞으로
우리들이 가는 곳에 삼팔선 무너진다.
흙이 묻은 철갑모를 손으로 어루만지니
떠오른다. 네 얼굴이 꽃같이 별같이

 

아름다운 손자야,할애비의 625싸움은 무얼 위해  이렇게 처절했느냐?

할애비의 싸움은 이처럼 처절했다.

탱크도 없이,총도 탄약도 부족한 

밀고 내려오는 탱크에 맨몸으로 돌진했다.

맨주먹에 쥔 귀한 수류탄 하나를 

기필코 탱크 속으로 집어넣기 위해

그리고 산화했다.

누구를 위하여,무엇을 위하여 그랬던가?

낙동강 까지 속절없이,몰사하며 밀렸다.

깡보리 주먹밥 한 덩이를 먹고

화랑 담배 한 개피를 피우며

맨몸으로 탱크에 부딪치며  죽어갔으나.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할애비는 처절하게 싸웠는가?

적어도 할애비를 위해서 처절한 싸움을 한 것은 아니지 않은가?

태어나지도 않았던 너를 위해 처절히 싸웠다고 말하지는 않겠다.

그러나 적어도 내 나라를 지키기 위해 

처절하고 가난하게 싸운 것은 맞을 것이다.

그 나라가 부강해져서 아름다운 손자가 

지금 이 나라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할애비가 배고픔,추위,부족 속에서

처절히 지켜낸  너의 이 나라를 

적으로 내려와 탱크로 이 할애비를 깔아 죽인 

적군의 아가리에 통째로 갖다바칠 수 있느냐?

손자야,너는 할애비와 무슨 원한이 사무쳤느냐?

너가 간첩이라면 이 말을 하지 않겠다.

간첩이 아니라면 적어도 너는 적의 편을 들면 안 되지 않겠느냐?

너에게 나서서 싸우라고 말하지 않겠다.

이 할애비가 마지막 목숨을 바쳐  앞서서 싸울테니

적어도 너는 적의 편을 들면 안 되지 않겠느냐?

할애비의 마지막 싸움을 지켜보거라.

적의 선동선전에 사기당해 편들지는 말고.

할애비는 화랑 담배 연기 속에 사라진 

옛 전우를 따라갈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다.

누구를 위하여일까?

지금은 분명하다.너를 위하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7,81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24) 관리자 2019-03-13 9435 141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8871 238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10) 노숙자담요 2016-04-04 51007 461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5) 관리자 2015-09-21 58335 371
37806 '10여회'나 親書라니! 무슨 言質을 '北'에 줬냐? … 댓글(2) 새글 inf247661 2021-07-29 61 7
37805 37612 관련, 이주성 작가와 호위사령부 근무후 탈북… 새글 해머스 2021-07-29 54 13
37804 “이명박과 문재인의 국정원 강력범죄 총정리”의 게시에 … 새글 우익대사 2021-07-29 52 12
37803 청와대 풍수 해설 - 유튜브 보고 정리합니다 새글 김철수 2021-07-29 75 4
37802 북한교과서에 등장하는 518 광주사건 및 의문점 새글 Monday 2021-07-29 107 22
37801 시(詩) 댓글(3) 새글 역삼껄깨이 2021-07-29 86 26
37800 과유불급 댓글(1) 새글 체사르 2021-07-29 83 14
37799 200건 소송 영원한 피고인 지만원은 영원한 구국영웅 … 댓글(3) 새글 의병신백훈 2021-07-29 84 25
37798 2021년 6호 태풍 '인파' 고찰 새글 김철수 2021-07-28 169 24
37797 드루킹 _ '김 경수'를 유죄 언도 후, 정작 그 대신… inf247661 2021-07-28 153 16
37796 프락치, 트로이목마, 스파이가 판치는 세상 댓글(1) 청원 2021-07-28 200 25
37795 지만원 대표님의 소송 관련 책의 출판과 국제정세 우익대사 2021-07-28 149 29
37794 한국 파산위기까지 왔다. Monday 2021-07-28 236 34
37793 소시민의 기도 김철수 2021-07-28 159 31
37792 이런 것들이 세상 임금행세를 하고 있으니...ㅉㅉㅉ newyorker 2021-07-28 248 42
37791 참다 못한 서양인 학자가 한국인들에게 한 충격 경고 |… Monday 2021-07-27 281 26
37790 이 寫眞을 보는 心境에 작은 衝擊도 없는 자는 '치매初… inf247661 2021-07-27 239 18
37789 윤석열 추가 자료 댓글(1) marley 2021-07-26 529 53
37788 전광훈과 사랑제일교회를 누명을 씌운 문재인사기방역 강연… 의병신백훈 2021-07-26 260 25
37787 본인 인격 자랑하는 비정상적인 문재인은 몰염치하고 미친… 댓글(1) 의병신백훈 2021-07-26 174 12
37786 [국민필독] 비대면은 예배가 아니다. 문재인은 사기다 … 의병신백훈 2021-07-26 164 15
37785 전광훈 목사 세계적인 인물로 인권보호대상으로 부각 되고… 의병신백훈 2021-07-26 178 14
37784 4.15총선 재검표서 부정행위 드러났다 댓글(2) 청원 2021-07-26 222 36
37783 5.18 역사왜곡 처벌법 진상규명 특별법 두 개정안 … 왕영근 2021-07-26 131 13
37782 일본 前공산당원이 폭로한 김정은 충성 맹세문 marley 2021-07-25 259 42
37781 코로나 관련 고급 정보 댓글(1) marley 2021-07-25 279 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