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병뉴스] 황교안 목숨 건 단식 각오 회견 [콜레기언론이 외면하는 뉴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의병뉴스] 황교안 목숨 건 단식 각오 회견 [콜레기언론이 외면하는 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주훈장 작성일19-11-20 20:39 조회886회 댓글7건

본문

https://youtu.be/VNMy5Gxprws

국민 여러분!

저는 더 이상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안보를 두고 볼 수 없습니다.

더 이상 무너지는 민생을 두고 볼 수 없습니다.

더 이상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두고 볼 수 없습니다.

절체절명의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습니다.

죽기를 각오하겠습니다.

곧 다가올 겨울의 삭풍을 생각하며

저는 이 자리에 서 있습니다.

영원한 겨울로 들어가 더 이상 어떤 꽃도,

어떤 나무도 자라지 않는 대한민국,

그리하여 웃음도 희망도 사라져버린 대한민국을 생각하면

지금 이 순간의 추위 따위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국민 여러분,

2년 반 전 국민의 많은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지금, 탄식과 분노가 문재인 정권을 뒤덮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이야기합니다.

지소미아가 내 생활과 무슨 상관이 있는가,

공수처법과 선거법은 여의도 국회 담장 안 힘있는 자,

권력을 가진 자들의 아귀다툼일 뿐

내 생활과 도대체 무슨 상관이 있는가

저는 단식의 시작에 앞서

이런 의문을 가지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먼저 간곡한 호소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소미아는 대한민국 안보에 있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사안입니다.

일본과의 경제 갈등을 지소미아 폐기라는

안보 갈등으로 뒤바꾼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미국까지 가세한 더 큰 안보전쟁,

더 큰 경제전쟁의 불구덩이로 대한민국을 밀어넣었습니다.

일본과 미국이 가세한 경제‧안보 지각변동은

대한민국 일터와 기업, 해외투자자들을 요동치게 할 것입니다.

그 충격은 우리 가정의 현관문을 열고,

우리 안방까지 들어올 것입니다.

다른 누군가의 문제가 아닌

우리 국민 개개인의 문제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한 줌의 세력만을 바라보는 정치를 해왔습니다.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조장해 왔습니다.

자신들이 20대 언저리에 꿈꾸었던

실패할 수밖에 없는 국가, 사회 건설을 향해

지금 이순간도 물불을 가리지 않고 달려가고 있습니다.

그것을 위해 행정부를 장악했고, 사법부를 장악했고,

이제 남은 마지막 퍼즐이 바로 공수처법입니다.

공수처법은 힘있는 자, 고위직을 법에 따라 벌주자는

선의의 법이 결코 아닙니다.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에 반대하는 자,

문재인 정권의 안보정책에 반대하는 자,

그리하여 자기 직을 걸고라도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하는 사람들,

그들을 탈탈 털어 결국 감옥에 넣겠다는 악법 중의 악법입니다.

문재인 시대의 반대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반대자들은 모조리 사법정의라는 이름으로 처단하겠다는 법이

바로 공수처법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를 ‘좌파 독재법’이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은 결코

자유한국당의 유불리에 관한 문제가 아닙니다.

제가 목숨을 건 단식을 통해

이 말도 안되는 선거법을 막으려 하는 것은

내년 선거 몇 석을 더 얻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은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문재인 시대, 혹은 문재인 시대보다

더 못한 시대를 만들어 가려는 사람들의 이합집산법이며,

‘자신들 밥그릇 늘리기 법’입니다.

지난 2년 반 동안 제 귀에는 국민들 삶 속에서의

생생한 비명들이 들려 왔습니다.

그런데 이 정권과 그에 야합한 세력들의 연합으로

국회를 장악하고, 개헌선까지 넘어서는 것을

어떻게 양심을 가진 정치인으로서 두고볼 수가 있겠습니까?

지난 2년 반도 이토록 고통의 절규를 한 국민들에게

어떻게 이와 똑같은 세상을 25년, 50년, 100년을 더 살라고

말할 수가 있겠습니까?

그래서 저는 목숨을 걸고자 하는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 정치인 제1의 사명은

국민들께서 정치를 전혀 신경쓰시지 않아도 되는,

그런 세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그러나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죄송하고 또 염치없는 부탁의 말씀을 드려야만 합니다.

저들이 바라는 것은 바로 국민들의 무관심입니다.

내 일이 아니다,

자유한국당의 일일 뿐이다,

광화문 광장 사람들의 일일 뿐이다, 라고 생각하기를

저들은 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가 앞서 말씀드렸듯이 지소미아 파기,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패스트트랙 처리는

우리 삶과 가장 직접적으로 맞닿아 있는 일이자

바로 우리 모두의 오늘의 일입니다.

우리 아이들의 미래이자, 대한민국의 존립이 달린 일입니다.

국민 여러분,

나의 일, 우리 아이의 일,

나의 미래, 우리 아이의 미래의 일로

이 문제들을 생각하고 바라봐 주십시오.

저 황교안의 오늘의 단식이 대한민국을 지키고,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는

절실한 단식이라는 점을 헤아려 주십시오.

그동안 국회에서의 싸움은 어렵고 힘들었습니다.

야당이 기댈 곳은 오로지 국민 여러분밖에 없습니다.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공수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이 세 가지를 요구합니다.

대통령께서 자신과 한 줌 정치세력의 운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 앞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저는 단식으로 촉구합니다.

국민 여러분, 저는 단식을 시작하며 저를 내려놓습니다.

모든 것을 비우겠습니다.

국민의 명령인 자유한국당의 혁신,

반드시 이루어 내겠습니다.

혁신이 멈추는 순간 당의 운명도 멈춘다는 각오로

뼈를 깎는 혁신에 임하겠습니다.

당을 쇄신하라는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기 위해

저에게 부여된 칼을 들겠습니다.

국민의 눈높이 이상으로 처절하게 혁신하겠습니다.

자유와 민주를 사랑하는 모든 시민들께 호소합니다.

문재인 정권의 망국(亡國) 정치를 분쇄하려면

반드시 대통합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대통합 외에는 어떤 대안도, 어떤 우회로도 없습니다.

자유민주세력의 대승적 승리를 위해

각자의 소아를 버릴 것을 간절히 호소합니다.

저는 이제 무기한 단식을 통해

소아의 마지막 자취까지 버리려고 합니다.

저에게는 이제 자유민주세력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고 싶은 소명의식밖에 남은 것이 없습니다.

지금까지 저와 자유한국당이

새 시대를 담아낼 그릇으로서 부족했던 여러 지점들을 반성하고,

국민들께서 명령하신 통합과 쇄신의 길을 열어갈 수 있도록

단식의 과정 과정마다 끊임없이 성찰하고

방법들을 찾아내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입니다.

대한민국을 구하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습니다.

자유민주주의를 회복하고 경제안보를 되살리고자 하는 이 길에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격려를 간곡히 호소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일단 추천을 눌렀읍니다요! ,,. 기러나! ,,.  '황'가와 '나'가와는 이미 글렀읍니다.  '황'가가 제2군사령관 '박 찬주' 대장에게 했던 조치를 생각하면 이가 갈림. ,,.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5&wr_id=4250   

 또; 진작에 '전자개표기'선거부정을 그렇게도 알렸건만 눈 꿈쩍도 않으면서 미친 광인 대하듯 했었고, 그 결과로 가짜 다수당에게 이런 수모 당하게 한 책임이 '황'가와 '나'가와에게 있음을 질타하면 지금도 제대로 반성하기나 할가요? ..
 

※※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201530&sfl=wr_name%2C1&stx=inf247661&sop=and&page=2&keyword=inf247661 :

이토록까지나도 조작 발표, 언론 플레이 해도 고요한 개.돼지들하!

  심지어는 '나'가라는 여자는 '광주사태'에 대해 헛소리나 하다가 말이 많자 취소하는 등 '與與黨{여여당} 짓이나 하더니! ,,.    어여 날래 날래 빨랑 빨람들 차라리 죽! ,,. 빠 드득!
'지 만원' 의장님의 간결하고도 상절적인 글을 더 열람! ,,.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18373  ////'''''

제주훈장님의 댓글

제주훈장 작성일

문재인 종말을 보는 소식으로 올린겁니다.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사내자식이 간단명료하지 않다.
감성팔이로 글자만 나열하고, 실천력은 없다는 증명서이다.
"기찻길 옆 오막살이에서 아기는 잘도 잔다"는 자장가-노래같이 들린다.
무슨 연설문 설사-연습장인지, 아직도  국무총리 재직자로  착각하는지, 
"국민 담화문 발표의 자가당착"으로 사는 자이다.
트럼프 처럼, 핵심만 전달하고 실천만 보여주면 될 일이다.
누가, 담마진의 색소폰 불기를 멈추게 하려느냐?
누가, 황교안의 고양이-방울을 떼어주겠느냐?
누가, 황교안의 386 주사파 홍위병 선전술을 현대식으로  고쳐주겠느냐?

타도하자님의 댓글

타도하자 댓글의 댓글 작성일

어이개진리니가해라봉가
개소리그만하고봉가
잘난그대가하면안되겠니봉가
하나도쓸놈이없다고하는너의말대로하면봉가
오로지그대만이이나라를바로세울종자라고하는것이아닌가봉가
어이넘치는아찌봉가
그대를밀어줌세한번나서주게나봉가
온국민이아니대깨문들은빼고진정자유민주주의를사랑하는국민들이봉가
힘을모아밀어줌세봉가
아찌아찌넘치는아찌봉가
빠빠빠아찌봉가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댓글의 댓글 작성일

<5/18 자한당- 김영삼합창단>  기타맨-봉가, 가수-홍준표, 섹소폰-황교안, 댄서-나경원
차표 한장 손에 들고  떠나는 5/18 자한당~, 예정된 시간표대로 떠나는 5/18 김영삼당~
국민은 상행선, 5/18 자한당 하행선~,  운명의 열차에 몸을 실어라~
자한당에 살지만 갈길이 달랐다. 이별의 시간표대로 떠나는  5/18 김영삼당!
떠나는 5/18자한당  불비 내리네, 불심판이 김영삼당 때리네~
국민은 상행선,5/18 자한당 하행선~  운명이 김영삼당 울리네
차표 한장 손에 들고 떠나는 5/18자한당, 예정된 운명대로 떠나는 5/18김영삼당~
국민은 상행선,  5/18 자한당  하행선,  호남선에 몸을 실어라!"

한국롬멜님의 댓글

한국롬멜 댓글의 댓글 작성일

얘야!!!
비판만 하지말고....  대안을 내 놓으라고!!!!
단식하지말고 뭘 어떻게 해야 할 건지.....
대안은 개떡이나....  까는 건 누구라도 깔 수 있지!!!
어느놈 완전한 놈 있어???  너 완전체냐???
니 완전체가 무슨 뜻인 줄 아냐????
짜샤 말귀 못알아들어????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댓글의 댓글 작성일

<5/18 자한당- 영삼합창단>  기타맨-봉가, 가수-홍준표, 섹소폰-황교안, 댄서-나경원
차표 한장 손에 들고  떠나는 5/18 자한당~, 예정된 시간표대로 떠나는 5/18 영삼당~
국민은 상행선, 5/18 자한당 하행선~,  운명의 열차에 몸을 실어라~
자한당에 살지만 갈길이 달랐다. 이별의 시간표대로 떠나는  5/18 영삼당!
떠나는 5/18자한당  불비 내리네, 불심판이 영삼당 때리네~
국민은 상행선, 5/18 자한당 하행선~  운명이 영삼당 울리네
차표 한장 손에 들고 떠나는 5/18자한당, 예정된 운명대로 떠나는 5/18영삼당~
국민은 상행선,  5/18 자한당  하행선,  호남선에 몸을 실어라!"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506건 10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236 좌파들 권력다툼 가속화 알리 2020-07-18 331 16
35235 [5.18역사전쟁]북괴 침투루트 퍼즐 댓글(1) 김제갈윤 2020-07-18 322 23
35234 4년동안 뭐했냐고? 댓글(1) 일조풍월 2020-07-18 235 12
35233 보수우파는 정체성이 없었다. 댓글(3) 알리 2020-07-17 237 11
35232 위선자(빨갱이 문재인)는 한국을 당장 떠나라! (앵콜… 진리true 2020-07-17 276 18
35231 공과 사를 구분 못하는 불법장관의 관음증 진리true 2020-07-17 252 11
35230 우파가 좌파를 이길 수 없는 이유 알리 2020-07-17 317 10
35229 나라를 믿은게 잘 못은 아니였는데.. 댓글(3) LYH007 2020-07-17 284 20
35228 신발열사 정창옥 가짜평화주의자 문재인은 대한민국 떠나라… 제주훈장 2020-07-17 349 35
35227 성범죄는 사소한 범죄일까? 체사르 2020-07-17 273 12
35226 문재인이 알아야 할 6.25 전쟁 1129일 참상⑰ 청원 2020-07-17 197 12
35225 대깨문 대법원 우짜노 2020-07-17 267 28
35224 "박원순 더러워" 고려대에 등장한 대자보 댓글(2) Monday 2020-07-17 386 41
35223 신발투척 애국투사 정ㅇㅎ군 아버지 댓글(3) mozilla 2020-07-17 459 39
35222 국제인권단체, 문재인-정부를 UN인권위 제소! 진리true 2020-07-17 250 14
35221 "4년 동안 뭐하다가 이제야" - 박지희의 본질적 발언 댓글(1) 비바람 2020-07-17 263 21
35220 현재 국정원에 골수 좌익분자가 80% 정도는 될 듯! 댓글(1) 우익대사 2020-07-16 298 24
35219 우리는 선과 악을 구분 못하는민족 같다 정답과오답 2020-07-16 229 12
35218 다부동 전투 특무상사 어르신 댓글(3) 닥터에어로 2020-07-16 325 30
35217 '한 신'대장님, '정 봉욱'장군님! inf247661 2020-07-16 275 12
35216 김명수 대법원 - 이재명 구원자 역할 댓글(2) 진리true 2020-07-16 255 10
35215 '박 원숭이' 관련, 최우(崔尤) 시사 論評(논평)! inf247661 2020-07-16 273 7
35214 미국이 동북아시아에 수시로 전략자산을 전개하는 이유 배달겨레 2020-07-16 313 23
35213 5월 단체들이 말하는 헬기 사격의 진실(내용 추가) LYH007 2020-07-16 253 20
35212 애국가수 이노의 <선거조작> 노래 댓글(2) 청원 2020-07-16 248 29
35211 제헌절이냐 문재인이냐 양단간 국민 선택해야(고영주외 2… 제주훈장 2020-07-16 244 20
35210 재업:회원님들께 댓글(2) 배달겨레 2020-07-16 234 27
35209 우파 지식인 가운데 4대 사이비 댓글(3) 이팝나무 2020-07-16 394 55
35208 강남 집값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움 알리 2020-07-16 337 12
35207 유튜브로부터 경고와 삭제를 당했습니다. 의병방송 하모니… 댓글(2) 제주훈장 2020-07-16 264 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