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파들은 돈벌이에 정신나가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우파들은 돈벌이에 정신나가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알리 작성일20-02-15 17:26 조회1,240회 댓글1건

본문

제목 그대로 돈벌이에 정신나가있다.

바로 박근혜 팔이다.

억울하게 탄핵당한거와 임기때 정치를 제대로 못한거와 제대로 구분을 못하고 있다.

5.18 에 대해선 태극기 세력이 아무도 지원군이 되어주질 않는다.

돈이되질 않기 때문이다. 고생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박근혜 팔이는 고생할수록 돈이되고 사람들을 금방 모을 수 있으니 너도나도 박근혜 팔이다.

총선이 다가오는데 아스팔트 보수운동이란게 탄핵무효만 외치고 있으니 얼마나 한심스러운가?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도 못하고 태극기와 성조기만 들고다니면 애국하는줄 착각하고 있다.

 

미국이 아카데미 시상을 기생충에 주었는데 이것은 아주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런데 우파들은 아무도 심각성을 모른다. 뉴스타운 정도만 해설을 해주고 있지 않은가

봉준호 감독은 박근혜 정부때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좌파 영화계 대표적인 인물이다.

그런데 미국이 좌파 영화를 많이 만드는 CJ 이미경과 봉준호 감독을 불러서 큰 상을 주었다는 것은 여러가지 해석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박근혜가 탄압한 반미와 좌파영화 감독을 미국이 비영어권에 거의 상을 주지않은 아카데미에서 4개부분 싹쓸이로 상을 수여했다는 것은 일단 박근혜 구명운동하면서 성조기 들고 다니지말라는 경고가 가장 크다.

이 의미는 봉준호 감독이 수상소감에서 가장 한국적인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했듯이 영화 제목에 따라 너희 한국놈들은 은혜도 모르니 기생충같이 살다 니들끼리 치고박고 싸우다 죽던지 말던지 신경안쓰겠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을 수 있다.

봉준호는 영화 '괴물' 에서 미군의 오물 폐기물에서 변질되어 괴물이 되버리게 영화를 만들었고 사실상 반미적인 영화였다고 본다. 기생충처럼 자본주의를 비꼬는 듯한 영화를 만들었는데 자유민주주의,자본주의를 대표하는 국가에서 상을 주었다는건 자유 민주주의라는게 너희같은 놈들처럼 어느 국가나 민족에게 다 똑같이 적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란 것을 뒤늦게 인정했다는 것일 수도 있는 것이다. 더군다나 월북하고 조선노동당 문화예술정책 연구위원까지 했던 봉준호의 외할아버지는 유명인사였는데 미국이 봉준호 감독을 통해 상을 주면서 북한에 대한 어떤 메세지를 준게 아닐까하는 의구심이 든다.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헌법상 보장된 표현의 자유가 있기때문에 봉준호 감독이 어떤 영화를 만들던 그것은 그사람의 자유이다. 하지만 미국에서 불러들여 큰 상을 준 것은 보수우파들은 좀 더 깊고 넓게 다양한 각도에서 해석을 해야 하는 것이다.

다들 박근혜 팔이 돈벌이에 미쳐있기 때문에 시국을 제대로 판단하지 못하는 것이다.

 

트럼프는 재선에 성공한건데 사실상 내 생각은 믿을 사람이 못된다.

물론 각종 정보를 통해 한국을 꿰뚫어 보고 있을 것인데 보수들이 하는 것을 보고 답없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는 것이다.

그는 지방선거 하루전날 싱가폴에서 김정은을 만남으로써 선거때 좌파들에게 도움을 주었고 판문점에 깜짝 방문해서 미국 대통령 최초로 평양 땅을 밟아보며 돌발행동을 했다.

내 판단은 트럼프는 북폭을 하지 않을 것이다. 했을거면 벌써 했어야 했다. 이제와서 북폭을 한다는건 군사적 압박용으로 협상카드로 쓰기 위함일 것이다.

미국 민주당내에선 지금이라도 북폭을 해야한다는 의견이 90% 가까이 된다고 한다. 만약 힐러리가 당선되었다면 벌써 불바다가 되었을 것이다.

여기에 아카데미 시상을 주목해야 할 이유가 있는 것이다.

우파논객들은 시류를 제대로 분석하고 애국시민들에게 똑바로 알려줘야 한다.

너도나도 박근혜 팔이 돈버는거에 정신팔려있으니 이꼬라지인 것이다.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김정은 북한군(1980년 김일성 남파광수 경력집단)의 해방구 -5/18  광주성지화 대변인에,
"문재인/조갑제/ 홍준표/황교안"이 있다면?
지만원 게시판에는 "위장보수 대변인"으로서,
 "북두유권-알리"가 있다.
자칭, 보수슨상님의 "홀로 서기"를 위장하고 있다.

조금만 더 성장하면, '샤일라(Shayla) 착용의 박근혜처럼,
"중동 이슬람국가의 -대변인 알리"로 활동하실 "크나큰 ISIS-인물"이다.
(물론 트럼프 재선시에 종적을 영원히 감출 인물이지만......)
더 나가면, 전-유엔사무총장- 대변인으로서, 
노사모가 키워준 "여시재-반기문 대변인"으로 나설 비목이었다.

그런데, 오늘 시골벽촌의 우편함마다,
하늘궁 건설의 사기꾼-국혁당(허경영 대권공약) 선전물이 꽂혔다.
물론 뒷돈은 북한 공작금이거나, 여시재-자금투하일 것이다.
가히, 한국은  "위선자들의 과포화 모습"이다.

그러다, 우한 폐렴에 걸려들면, 저건너 잔솔밭에 모두들 먼지로 누워서,
 신의 심판을 기다리는 "고독한 불면의 밤들"을 체험하겠지?
* 부활의 날개를 달고 싶은 인생들 https://youtu.be/48W4jpCpviM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7,514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6) 관리자 2019-03-13 8795 141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8281 238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10) 노숙자담요 2016-04-04 50469 459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5) 관리자 2015-09-21 57801 368
37510 결재 안하겠습니다!!! 새글 역삼껄깨이 2021-06-18 38 2
37509 이준석의 인사법 댓글(1) 새글 Pathfinder12 2021-06-17 47 6
37508 가짜 유공자에 가짜 광복회장까지 나오나 댓글(1) 새글 비바람 2021-06-17 75 23
37507 국민의힘 김기현 교섭단체 연설..."민주당 운동권 향해… 댓글(1) 새글 Monday 2021-06-17 117 9
37506 윤석열, 좌우 합작과 중도 통합이 가능할까 댓글(2) 새글 청원 2021-06-17 144 16
37505 지금 안하면 땅을치고 후회하는 거 (feat. 2021… 새글 삼백만원 2021-06-17 158 7
37504 제비뽑기(선거)와 결투방식(전쟁) 발전사 - 칼에서 화… 새글 진리true 2021-06-17 70 4
37503 제주4.3폭동 유족 모욕준 문재인, 국방부장관, 경찰청… 댓글(1) 제주훈장 2021-06-16 154 21
37502 전광훈 전라도 92세 고정간첩 40년 할아버지 대담, … 댓글(1) 제주훈장 2021-06-16 330 36
37501 '국방부장관'은 자결 않.못 하는가? inf247661 2021-06-16 148 14
37500 윤석열은 지만원의 주적이다 전광훈을 지지하고 돕겠다 댓글(7) 제주훈장 2021-06-16 349 47
37499 세상은 요지경 댓글(1) newyorker 2021-06-16 277 9
37498 전 고정 간첩의 증언, "북한의 지시대로 되고 있다!!… 댓글(2) 해머스 2021-06-15 310 44
37497 붕괴참사관련 조폭출신 전 5.18단체장 미국으로 도망 댓글(2) 마르스 2021-06-15 257 42
37496 지만원 7화 로비력만 강한 공군에 고군분투 제주훈장 2021-06-15 139 13
37495 이준석 광주참사 헛발질 조문 - 5/18 구속/부상… 진리true 2021-06-15 172 10
37494 文,40조 투자 댓가-백신50만명 ?NO--숨은 이유(… 이름없는애국 2021-06-15 200 24
37493 6 월의 낚시고수 - kimsunbee(청도손님) 추천 진리true 2021-06-15 135 12
37492 DMZ 화살머리고지의 남북도로 연결 상봉 이후의 숙청소… 댓글(1) 해머스 2021-06-15 176 12
37491 518광주사태의 증언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2021.… 해머스 2021-06-15 215 19
37490 국민혁명당의 광주 지역 긴급 기자회견 해머스 2021-06-15 170 14
37489 윤미향부부는 집단탈북 종업원들을 왜 야밤에 산속으로 끌… 댓글(1) 해머스 2021-06-15 233 13
37488 [호학구국] 대동서원 함재봉 로또도서, 지만원에 대하여… 제주훈장 2021-06-15 103 10
37487 휘문고 政治교사, 政개로 꺼져라 청원 2021-06-15 133 18
37486 개헌의 앞잡이 이준석 댓글(1) Samuel 2021-06-14 212 14
37485 [신상품 이준석] 이준석 당대표의 근원적 뿌리 댓글(1) Samuel 2021-06-14 183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