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부정 의혹해소책임 청와대 민주당 [전국교수모임 6,000명]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선거부정 의혹해소책임 청와대 민주당 [전국교수모임 6,000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주훈장 작성일20-05-22 18:22 조회173회 댓글0건

본문

https://youtu.be/YaCXMAOqZno

[성명서]

부정선거 의혹 털지 않으면,

백 명의 윤미향, 백 명의 조국도 막을 수 없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보인 행적은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가지고도 건전한 상식을 갖고 있는 국민에게는 너무나 큰 상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돕는다는 취지의 활동을 하면서 불투명한 회계 처리 속에 숨은 사익 추구, 자신들을 비판하고 동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본 최고재판소에서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로 인정받은 상징적 인물인 고() 심미자 할머니의 이름을 추모비에서 뺀 악의적인 인격 살인과 공동체 역사의 왜곡, 단체의 취지와 무관하게 이념 편향적인 활동에 기금을 유용한 행위 등, 그 어디에서도 정의는 찾아볼 수 없다.

 

우리 사회의 뒤틀린 정의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이런 인물이 곧 21대 대한민국 국회의 구성원으로 활동하게 된다는 것은 우리 사회의 수치이자, 국제 사회에서 조롱거리이다.

 

그러나 이러한 것보다 더 심각한 것은 패륜과 몰염치, 배임적 행태가 공인(公認)되는 것도 문제지만, 이러한 배후에 특정한 이념을 공유하고, 시민 단체와 제도권을 넘나들며 이권을 나눠먹는 집권여당과의 공생관계이다. 그리고 이러한 행태를 일말의 부끄럼도 없이 대수롭지 않다는 듯이, 그야말로 국민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어갈 수 있다는 그 자신감의 정체는 무엇인가 많은 국민이 불안함과 위기감을 갖고 바라보고 있다.

 

그 위기의 본질은 잘못된 행태에 대한 심판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에 있다. 윤미향, 조국으로 대표되는 위선과 거짓은 그 자체로는 어찌 보면 위기가 아니다. 부패할 수밖에 없는 인간 본성의 발로, 개인의 일탈일 수 있기 때문이다. 정작 심각한 위기는 그러한 행태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 제대로 기능하는가 하는 것이다. 그런데 작년의 조국 사태, 지금의 윤미향 사태를 거치면서 집권 여당이 보이고 있는 행태는 언제든지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수 있다는 민주정치의 리더십이 아니라, 언제든지 심판을 깔아뭉갤 수 있다는 독재정치의 오만함이었다.

 

그런데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공교롭게 4.15 총선을 거치면서 많은 시민과 전문가들이 과연 4.15 총선은 민주주의 꽃이었는지, 아니면 민주주의의 조화(造花)’였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고, 이와 관련한 선거소송이 진행되고 있다. 4.15 총선에서 우리가 본 것이 불행히도 조화였다면 거기엔 열매가 맺힐 리 없다. 누군가 윤미향과 조국 류()를 열매처럼 달아 놓을 것이다. 무슨 짓을 하더라도 선거라는 심판에서 늘 이기는 것이 예정되었는 자들만이 할 수 있는 선택이다. 우리는 집권 여당의 이러한 오만함이 4.15 총선에 쏠려 있는 부정 의혹과 관련이 없기를 바란다. 그리고 우리는 이러한 부정의혹 해소의 입증 책임이 누구보다 청와대와 민주당에게 있음을 밝힌다.

 

윤미향의 이번 사태가 터지기 15년 전인 2004년 이미 고() 심미자 할머니는 정대협의 위선과 사익 추구의 행태를 지적하였지만, 당시의 노무현 정부와 여당은 물론, 언론도 일체 관심을 갖지 않아 결국 사태가 오늘에까지 커지게 되었다. 그 일련의 수법은 무시하기” “지우기” “낙인찍기그리고 그 뒤에서 해 먹기로 이어졌다. 만일 정부와 여당이 지금처럼 악을 감싸고돌며 오만한 모습을 보이고,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상임위원이 주도하는 중앙선관위가 계속하여 정권의 들러리 같은 행태를 보인다면 우리는 정권이 심판의 기능을 실종시켜 뒤틀린 정의” “왜곡된 기억” “부패의 사슬을 공고히 하려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이제 부정선거 의혹에 관하여 무시할 수 없는 여러 증거들과 정황이 시민사회로부터 나오고 있는 만큼 정말로 이 정권이 우리끼리정권이 아니라, 국민 모두를 위한 정권, 미래와 정의를 생각하는 정권이라면 선거를 통한 심판의 기능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작동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리고 중앙선관위는 변명과 발뺌에서 벗어나 선거부정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증거 보전 등에 협조하며, 사전투표 폐지 내지 대폭 축소를 포함한 공직선거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는 말은 절대적으로 진리이다. 아무리 좋은 의도로 출발하였어도 초심을 유지하기 어렵다. 그래서 부패에 이르는 인간 본성에 대한 민주적 제도로서의 차단 장치로 임기제, 사법적 제재, 정권교체를 두고 있는 것이다. 이번 부정선거 의혹은 이 중에서 가장 큰 정권교체라는 심판 기능이 영구히 실종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핵심으로 한다. 이 의혹이 사실이라면 제2, 3의 윤미향은 막을 수도 없거니와 앞으로는 이들 기생충의 세상이 될 것이다. 그런 점에서 부정선거 의혹은 정권과 선관위, 그리고 국회와 시민단체까지 나서서 규명하고, 엄중한 책임을 묻고 제도적 보완을 해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826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4945 114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3476 216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6914 419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4184 340
34822 임종석-인생은 어떻게 끝나는가? 새글 진리true 2020-05-25 73 3
34821 대법원, 4. 15 부정선거규탄집회 메카로 우뚝 서 새글 비전원 2020-05-24 85 7
34820 아래 Newyorker 님의 34818 글에... 댓글(1) 새글 Monday 2020-05-24 70 3
34819 [윤미향] 김정일 깊은 애도 댓글(2) 새글 김제갈윤 2020-05-24 95 7
34818 이 때 사단장을 포함한 아군의 인명피해에 대해서 댓글(3) 새글 newyorker 2020-05-24 120 11
34817 누구 덕분에 밥 처먹는 줄이나 알고서 떠들어 댓글(1) 새글 제주훈장 2020-05-24 109 15
34816 5.18광수사태 발포명령자는 순천출신 정 웅 댓글(2) 새글 김제갈윤 2020-05-24 167 21
34815 [재방]하태경,김무성등 좌익걸레들의 오래된 계획 댓글(2) 새글 김제갈윤 2020-05-24 155 22
34814 돼지가 가는 길 - 전쟁하다 죽는 길 새글 진리true 2020-05-24 138 11
34813 병이정승(兵以靜勝) 댓글(1) 새글 체사르 2020-05-24 144 17
34812 美國 新冷戰 先言 그리고 選澤해야 될 韓國 댓글(1) 박애플망고 2020-05-24 147 17
34811 셰일혁명과 미국없는 세계:번역 홍지수 작가 Marie 2020-05-23 180 11
34810 912회 로또 참.... 그건뭐지 2020-05-23 192 3
34809 8 월 말까지 다 써야 한다고 ? 정답과오답 2020-05-23 230 39
34808 썩은 언론 별명 신조어 기레기- 콜레기- 코레기 [의병… 제주훈장 2020-05-23 100 10
34807 비극(저주)의 땅을 밟은 주호영과 노사모의 독기 진리true 2020-05-23 147 8
34806 정치뇌물범 -한명숙을 다시 띄우는 이유! 진리true 2020-05-23 329 18
34805 4.15 부정선거 댓글(1) 路上 2020-05-23 298 48
34804 부패한 판,검사들의 난장판..... 댓글(1) 路上 2020-05-23 293 68
34803 대한불교 조계종과 공동지배한 위안부 할머니 착취시설 진리true 2020-05-23 173 25
34802 윤미향(정기연)과 장경욱 변호사(민변)의 정체 진리true 2020-05-23 177 15
34801 문재인 구속청원 10만 넘었다! 댓글(1) Monday 2020-05-23 263 68
34800 집안일로 역삼껄깨이 2020-05-23 202 22
34799 LG전자가 사는 길 이팝나무 2020-05-22 312 63
34798 나라꼴이 이 모양이니 안 망하랴? 진리true 2020-05-22 183 18
34797 자정능력을 잃은 미통당 진리true 2020-05-22 210 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