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이 짓을 반복중이라니!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아직도 이 짓을 반복중이라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5-28 02:19 조회650회 댓글0건

본문

조국(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서,

‘강사휴게실 PC’를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쟁점은 크게 두 가지다.

첫번째는 동양대 강사휴게실에서 발견된 정 교수의 PC에서 총장 직인 파일이 나온 경위이고,

두번째는 강사휴게실-PC가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인지 여부다.

검찰과 정 교수 측은 의견서를 주고받으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검찰 공소사실은 정 교수가 2013년 6월 서울 방배동 주거지에서

아들 표창장의 ‘동양대학교 총장 최성해 (직인)’ 부분을 오려내, 딸 표창장에 붙여넣는 방법으로

사문서를 위조했다는 것이다.

5/7일 12차 공판 전까지는 공소사실에 대한 정 교수의 입장이 불분명했다.

 

입장을 분명히 해달라는 재판부 요청을 받은 정 교수 측은

12차 공판에서, ‘동양대 직원이 발급한 표창장을 전달받았다’밝혔다.

재판부는 의문이 해소되지 않는다며, 추가 설명을 요구했다.

재판부는,

“직원이 발급해줬는데, 왜 피고인 컴퓨터에서 총장 직인 파일이 나왔느냐?”

양측에 의견서를 내라고 했다.

5/21일 14차 공판에서

양측이 추가로 낸 의견서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검찰은 정 교수가 PC를 집에서 사용하다가 2016년 12월 동양대 강사휴게실에 갖다놓은 뒤

PC가 방치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서를 냈다.

정 교수 측은 2012년 지인에게 받은 PC를 동양대에서 다른 직원들과 쓰다가

2014년부터 집에서 썼다는 의견서를 냈다.

검찰이 범행 시점으로 특정한 2013년 6월에는 PC를 집이 아닌 동양대에서

 다른 직원들과 함께 썼다는 것이다.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정 교수 측은 PC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보고서를 근거로 이같이 주장한다.

2014년 4월 이후에야 집에서 PC를 사용했다는 기록이 나온다는 것이다.

정 교수 측은 PC를 2016년 12월 다시 동양대 휴게실에 갖다놓았다한다.

재판부가 이 주장을 받아들인다면,

2013년 6월 방배동 집에서 범행을 했다는 검찰 주장은 힘을 잃는다.

 

검찰이 공소사실에 나온 시간과 장소를 입증할 수 있을지는 디지털 포렌식 보고서를 쓴 수사관에 대한

증인신문의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재판부 요청에 따라, 이 수사관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검찰의 강사휴게실 PC 확보가 위법한 방식으로 진행된 증거 수집인지에 대한 공방은

일단락된 상황이다.

 

재판부는 양측이 낸 의견서를 종합해 선고 공판에서 판단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019년 9월10일 동양대 강사휴게실에 방치돼 있던 정 교수 PC 본체 두 대를

‘임의제출’ 방식으로 가져갔다.

검찰은 PC를 학교 소유라고 보고, 학교 관계자의 동의를 얻어 가져갔다는 입장이다.

반면 정 교수 측은 정 교수 소유의 PC를 검찰이 압수영장 없이 가져가 위법이라고 주장한다.

 

증인으로 나온 동양대 조교는

검찰이 PC에서 ‘조국 폴더’를 본 뒤, PC를 가져갔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정 교수 측은 이 같은 법정 진술을 근거로 검찰이 PC가 정 교수 소유임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224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5590 123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4307 227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7485 431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4715 352
35220 현재 국정원에 골수 좌익분자가 80% 정도는 될 듯! 새글 우익대사 2020-07-16 37 3
35219 우리는 선과 악을 구분 못하는민족 같다 새글 정답과오답 2020-07-16 23 1
35218 다부동 전투 특무상사 어르신 새글 닥터에어로 2020-07-16 63 11
35217 '한 신'대장님, '정 봉욱'장군님! 새글 inf247661 2020-07-16 68 6
35216 김명수 대법원 - 이재명 구원자 역할 댓글(1) 새글 진리true 2020-07-16 84 7
35215 '박 원숭이' 관련, 최우(崔尤) 시사 論評(논평)! 새글 inf247661 2020-07-16 84 5
35214 미국이 동북아시아에 수시로 전략자산을 전개하는 이유 새글 배달겨레 2020-07-16 123 15
35213 5월 단체들이 말하는 헬기 사격의 진실(내용 추가) 새글 LYH007 2020-07-16 77 17
35212 애국가수 이노의 <선거조작> 노래 댓글(1) 새글 청원 2020-07-16 95 22
35211 제헌절이냐 문재인이냐 양단간 국민 선택해야(고영주외 2… 새글 제주훈장 2020-07-16 96 18
35210 재업:회원님들께 댓글(1) 새글 배달겨레 2020-07-16 96 25
35209 우파 지식인 가운데 4대 사이비 댓글(3) 새글 이팝나무 2020-07-16 211 48
35208 강남 집값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움 새글 알리 2020-07-16 168 10
35207 유튜브로부터 경고와 삭제를 당했습니다. 의병방송 하모니… 댓글(2) 새글 제주훈장 2020-07-16 119 21
35206 사자명예 훼손은 당사자(유족)의 친고죄 진리true 2020-07-15 166 28
35205 [촌철설교] 박원순 시장의 자살과 서울시葬은 잘못(김진… 댓글(1) 제주훈장 2020-07-15 151 15
35204 불멸의 영웅 백선엽 장군 안장식 압축 영상 댓글(1) 제주훈장 2020-07-15 179 15
35203 이렇게 바꿔야 한다 댓글(1) 왜불러 2020-07-15 192 17
35202 선거부정으로 제선거 해도 댓글(7) 정답과오답 2020-07-15 181 16
35201 야, 이 련하! 네 애비.에미.할애비.할망탕들은 '독립… inf247661 2020-07-15 135 19
35200 나쁜 해골자식, 이제와서 사과한다니! 댓글(2) 진리true 2020-07-15 184 17
35199 [단독] 김성웅목사 단식40일 후 보식 8일째 상황 댓글(2) 제주훈장 2020-07-15 105 14
35198 원수니..... 댓글(1) 路上 2020-07-15 189 38
35197 좌파의 막강함은 상상초월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7-15 222 18
35196 박원순이 백선엽보다 비교불가의 영웅이다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7-15 169 13
35195 故 백선엽 장군 영결식 속보. 댓글(3) mozilla 2020-07-15 197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