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통령의 천주교 세례명에 따른 기막힌 운명!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한국 대통령의 천주교 세례명에 따른 기막힌 운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익대사 작성일20-05-30 13:14 조회6,515회 댓글0건

본문

◆ 한국 대통령의 천주교 세례명에 따른 기막힌 운명!

 

 

최근 몇 년 전부터 인터넷에는 한국 대통령 몇 명의 천주교 세례명에 따라매우 우연하게도 그들의 운명이 세례명과 비슷하게 결정된다는 매우 흥미로운 글인 동시에한편으론 당사자가 보기에는 매우 섬뜩하게 느껴질 만한 글이 나돌고 있어필자가 다시금 그 글에 살을 좀 보태어 그들의 세례명을 고명사의(顧名思義이름을 보고 그 뜻을 생각해보다)를 해본다.

 

참고로 이 주제는 박사논문의 테마 정도는 아니더라도석사논문의 주제는 되겠다고 본다관련 분야 연구자의 학술 연구를 바라는 바이다.

 

김대중(1924~2009)의 세례명은 16세기에 반역죄로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진 영국의 사상가인 토마스 모어(Thomas More, 14771535)’라고 한다참고로 김대중은 자신의 세례명이 토마스 모어로 정해지자, “왜 하필 목 잘린 사람의 이름을 내 세례명으로 지어 주는가?”하고 심장이 내려 앉았다고 자서전에 회고했다고 한다여기서 우리는 김대중에게 토마스 모어라는 세례명을 하사한 어느 신부님의 혜안에 크게 감탄해야 할 것이다.

 

주지하듯이토마스 모어는 이상적인 국가상을 그린 유토피아(1516)의 저자인데혹자들은 이 책이 복지가 보장되고 사유재산이 없는 평등한 사회즉 공산주의 사회를 그린 것이라 한다.

 

김대중의 정치적 행보를 보면북괴 공산주의자와 매우 친하고또한 닮은 점이 매우 많다.

 

노무현(1946~2009)은 1986년에 송기인 신부로부터 유스토(Justus)’라는 세례명을 받았다고 한다유스토는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 치하에서 무거운 것을 몸에 매달고 바다에 던져져 순교하였다고 한다.

 

정보의 달인들은 노무현이 부엉이 바위에서 뛰어 내려 자살했다고 그대로 믿지 않는다유스토처럼 누군가에 의해 바다에 던져진 것처럼노무현도 누군가에 의해 던져져죽임을 당했다고 봐야 옳다고 본다그래야 세례명의 뜻처럼 되는 것이다.

 

박근혜(1952~ )는 1965년 6성심여중 재학 시절에 율리아나(Juliana)’라는 세례명을 받았다고 한다율리아나는 5세 때 고아가 되었고수녀가 되면서 자신의 환시(幻視내용을 기초로 축일로 만들려는 활동을 전개했다고 한다이후자신을 지지했던 주교가 사망하면서부터 그녀를 반대하는 세력으로부터 수녀원에서 쫓겨났다고 한다기록에 그녀는 일생동안 성제 축일 제정과 성제 축일의 보급을 위해 활동하다가 선종(善終)하였다고 한다.

 

율리아나가 어린 나이에 고아가 된 점은 박근혜가 20대에 부모를 모두 잃은 것과 흡사하고그녀가 수녀로 있을 때에 자신의 환시 내용을 기초로 축일을 만들려고 활동했던 점은 박근혜가 대통령 시절에 최순실이라는 무당을 가까이 한 것과 흡사하고그녀가 수녀원에서 쫓겨난 점은 무고한 탄핵으로 대통령 자리에서 쫓겨난 것과 흡사하고그녀가 마지막 여생을 잘 보낸 점은 아마도 박근혜는 죄 없이 풀려나 여생을 잘 마감할 것이라는 것과 비슷할 것으로 추정이 된다.

 

문재인(1953~ )은 그 스스로 세례명을 티모테오(Timothy, 개신교의 디모데)’라고 밝힌 적이 있다티모테오는 성 바오로의 친구이자 그의 오른팔 역할을 했다고 한다말년에 그리스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디아나를 받드는 제전이 열렸을 때정면에 나서 그것을 우상 숭배라고 비판하다가광분한 군중들에게 집단 린치를 당하여(돌 혹은 곤봉에 맞아 죽었다는 설순교하였다고 전해진다티모테오는 기존의 사람들이 훌륭하게 받드는 정통적 질서를 대놓고 비판하는 행위를 하다가 결국은 비참은 죽음을 맞이한 셈이다.

 

티모테오가 성 바오로의 친구이자 오른팔 역할을 한 점은 문재인이 노무현과의 관계가 그러하며그의 비참한 말로가 군중들에게 맞아 죽었다는 점은 앞으로 문재인의 미래가 바로 그러할 것이라는 점을 암시해주는 듯 하다문재인이 사기 탄핵과 위헌 선거로 대통령이 된 후한국과 미국의 곳곳에서 거의 3년 동안이나 성난 국민에 의해 문재인 체포라는 활동이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으며심지어는 미국의 백악관에 문재인 체포라는 청원이 10만명이 넘어섰다고 하며앞으로 100만명을 향하고 있다고 한다.

 

이상을 정리해보면한국의 평등한 유토피아적 이상사회를 실천했던 공산주의자 김대중과 너무 시시하게 죽은 노무현의 인생은 그들의 세례명처럼 인생이 모두 끝난 셈이다.

 

다만아직까지는 율리아나인 박근혜의 선종(善終)과 티모테오인 문재인의 비참한 말로(末路)가 그들의 세례명처럼 완전하게 끝나지 않은 셈이다계속해서 ING, 현재 진행형인 셈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3,738건 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558 누구와 싸우는지도 모르는 한심한 사람들아 산업화세력과 … 댓글(5) 새벽달 2014-12-01 6339 21
33557 5.18명단 까 집회에 참여하는 유's 이유진 댓글(5) 김제갈윤 2019-08-25 6326 37
33556 [역사전쟁] 만고역적 김대중의 가족 사항 댓글(4) 기재 2015-06-26 6323 83
33555 축 성탄 댓글(2) JO박사 2014-12-25 6322 28
33554 노숙자 담요님의 분석을 검증해봤다 일조풍월 2015-06-26 6320 117
33553 강명도, 북한은 땅굴 잘 못 파요 댓글(1) 비탈로즈 2015-09-29 6288 62
33552 좌파와 우파를 이렇게 잘 설명한 탁월한 글은 없다. 댓글(5) 만세반석 2014-12-09 6280 80
33551 땅굴문제를 누가 덮고있나? 6. 25 전야 유사! 댓글(1) 비전원 2014-12-08 6277 25
33550 5.18사건시 북한군 개입근거 발표 기자회견 댓글(4) 수학선생 2016-01-24 6272 82
33549 홍현익의 반역 湖島 2015-02-06 6258 85
33548 홍성걸 교수님과 김진 기자와의 맞짱토론을 보고.. 댓글(1) 총학생회 2014-12-19 6228 25
33547 쓸만한 우파사이트 3개 댓글(1) 제갈공명 2016-01-24 6216 83
33546 내가 남북통일을 반대하는 이유 댓글(3) 제갈공명 2016-01-10 6209 33
33545 시저 밀란의 명언 일조풍월 2014-12-05 6208 19
33544 이순실 강명도 정성산 장진성 댓글(7) 비탈로즈 2015-12-14 6207 70
33543 [역사전쟁] 이른바 5.18 시민군 주역 윤한봉 댓글(4) 기재 2015-10-11 6204 58
33542 법조계의 김일성 장학생 3800명설에 관련 된 기사입니… 북진자유통일 2015-10-17 6188 75
33541 신은미 증세 댓글(1) 일조풍월 2014-12-08 6185 43
33540 신은미는 북한의 지령을 받은 대남선전선동원이다 댓글(3) 조고아제 2014-12-02 6173 44
33539 계급을 없앤 초기 모택동 군대, 일본군에 대패 댓글(7) 박달재 2014-12-29 6168 64
33538 5.18 주먹밥 신생 2016-01-03 6141 75
33537 박지원은 왜 또 대북 조화전달에 나섰을까? 댓글(5) 비전원 2014-12-12 6131 28
33536 친일파는 일본 궁내청 보관 합방청원서 청원인 명부로 확… 댓글(1) 수학선생 2017-01-06 6120 27
33535 북한 김일성 우상숭배와 똑같이 절라도에서 김대중 우상숭… 댓글(4) 만세반석 2015-03-14 6109 51
33534 (질문) 미군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 댓글(1) 좌익도륙 2014-12-02 6105 15
33533 황선 남편 윤기진이 박대통령 암살계획(?) 댓글(3) 비전원 2014-12-18 6100 32
33532 트위터 계정정지 탄압 - 왜 휴대폰 번호를 요구하시렵니… 500만야전군필승 2015-10-27 6098 85
33531 (충격) 땅굴의심 현장을 가다 댓글(4) 현우 2015-12-18 6094 115
33530 젊은 애국 여전사 배현진 前 MBC 아나운서의 활약을 … 야기분조타 2018-03-10 6093 23
33529 신은미, 착하고 철없는 종북인사 댓글(3) 경기병 2014-12-09 6086 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