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기부금 반납과 사퇴촉구 - 태평양 유족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윤미향 기부금 반납과 사퇴촉구 - 태평양 유족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6-02 13:32 조회319회 댓글0건

본문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단체 “의견 배제 당해와”
수요시위 등 활동 독점 비판…윤미향 의원직 사퇴 요구

<b>“도덕성 상실”</b>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회장(오른쪽)이 1일 인천 강화군의 한 음식점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과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의  : 윤미향-정의기억연대 비판회견

일제징용·위안부 피해자들의 유가족 단체- 태평양전쟁 희생자유족회가

정의기억연대(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운동 방식은

많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의사와 동떨어진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1973년 위안부 등 태평양전쟁 희생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된 이 단체는

정의연이 받은 기부금을 전부 위안부 피해자들과 그 유족들에게 나눠주고 해체해야 한다고 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직 사퇴도 요구했다.

양순임 회장(76) - 6/1일 인천 강화군 기자회견,

일본 정부가 1993년 위안부 문제 사죄에 앞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존 여부와 생활 상태를 조사하기 위해

피해자 증언을 청취하려 했지만, 정의연의 반대로 잘 되지 않았다

“유족회가 나서서 피해자 증언 청취를 성사시켰고, 그 결과 최초로 일본 정부의 첫 사죄 발언인 고노 담화가 나왔다”

양 회장은 정의연 활동에 협조하는 피해자들과 그렇지 않은 피해자들을 구분한 행태를 비판했다.

“일본 정부가 고노 담화 이후,

1995년 설립한 민간 차원의 보상안-아시아여성기금을 위안부 할머니 7명이 받았을 때에도

정의연은,

‘이 돈 받으면 공창이 된다, 화냥년이 된다’며 반대해 생계 차원의 보상조차 받지 못하게 했다

“일본 우익이 하는 것보다 더 심한 말이다. 우리가 그분들을 비하할 권리는 없다”고 했다.

정의연이 유족회의 성과를 가로채고 점차 정부 지원을 독점해갔다했다.

“유족회는 1990년부터 최초로 위안부임을 고백한 고 김학순 할머니를 포함해

수십명의 피해자들과 함께 최초로 대일소송을 벌였다.

하지만 정의연이 이후 위안부 문제를 주도한 것처럼 모든 공적을 가로챘다

책자를 보여주면서,

“고노 담화부터 아시아여성기금 등과 할머니들에 관한 기록들이 전부 이 책에 실려 있다.

이 책을 내려고 하니, 여성가족부에서는 돈이 없다고 지원을 해주지 않았다.

그런데 어떻게 정의연에는 수억원씩 지원을 해줬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할머니들은 생존해 있을 동안, 완전한 사죄를 받는 것이 어렵다면,

 부분적으로나마 보상이라도 받기를 원했다.

하지만 정의연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도 결국 해산됐다

“(합의가) 100%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피해자인 할머니들의 안타까운 상황을 외면한 것

 

기자회견은 정의연이 다른 단체 의견을 묵살하고 위안부 문제를 독점적으로 처리해 왔으며,

위안부 피해자들 중에도 정의연과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이 많았지만,

그런 피해자들이 배제됐다는 점을 말하려고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는 위안부 피해자 고 김양엽 할머니의 자녀도 참석했다.

딸 김모씨(73),

“텔레비전을 보다가 너무 분해서, 광주에서 왔다.

윤 의원이 집을 몇 채씩 갖고, 사리사욕을 챙겼다.

누구는 돈이 없어 차비도 절절매는데 억울하다

“피해를 당한 사람들에게 기부금·후원금을 다 나눠줘야 한다

그는 김 할머니가 한·일 정부로부터 보상을 전혀 받지 못했다했다.

할머니들을 앵벌이시키며 모금하고

할머니들도 이용하지 못하는 시설에 거액을 투자해야 하느냐?

정의연은 위안부 할머니를 대표하는 단체로서 도덕성을 상실했다.

정의연 기부금을 국가에 환원해 생존자 17명과 유족들에게 나눠주기를 희망한다

(경향2020.06.0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075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4) 관리자 2019-03-13 5495 122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4167 225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9) 노숙자담요 2016-04-04 47411 430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4) 관리자 2015-09-21 54638 350
35071 북한보다 먼저 이란 핵시설 파괴성공 - 스텔스기 동원! 새글 진리true 2020-07-07 104 16
35070 중국의 대재앙 ... 자멸의 신호탄 ? (2) 새글 wlvudtjs0117 2020-07-07 115 8
35069 역사에 대하여 새글 체사르 2020-07-07 81 9
35068 겉으로만 보수행세하는 자들 새글 알리 2020-07-07 96 13
35067 좌빨 매국노들이 필독해야할 시 새글 청원 2020-07-07 91 10
35066 최황공작 새글 일조풍월 2020-07-07 143 14
35065 지릴 발광중 5인방 새글 일조풍월 2020-07-06 163 23
35064 애미추 법無 장관의 행태를 압축하면 새글 일조풍월 2020-07-06 126 23
35063 [경악] 임종석 외교안보특보의 옛글!! / 김정일 국방… 새글 Samuel 2020-07-06 120 14
35062 인간등급 세분해 주민증에 표시하자 새글 정답과오답 2020-07-06 104 8
35061 도둑놈 사깃꾼 전성시대 새글 정답과오답 2020-07-06 132 18
35060 김구와 안중근 새글 정답과오답 2020-07-06 142 19
35059 김정은 꼼수 새글 일조풍월 2020-07-06 200 41
35058 7. 7(화) 광화문 광장 1인 블랙시위 안내 비전원 2020-07-06 149 35
35057 제주에서 충청서울까지,야권주자.자발홍보하며,"문"실시간… 솔향기 2020-07-06 140 9
35056 [생방송] 제5차 문재인퇴진기필, 온라인 지구촌 천만인… 댓글(1) 제주훈장 2020-07-06 136 17
35055 문재인이 모르는 6.25 전쟁 1129일 참상⑫ 청원 2020-07-06 86 7
35054 코로나에 대한 근거없는 불안감을 조장하는 기자 ㅆㅂ년 박애플망고 2020-07-05 235 35
35053 [단독최초] 김성웅목사 단식 39일째 몸상태와 체중 공… 댓글(1) 제주훈장 2020-07-05 128 26
35052 전술(戰術)은 시시때때로 바꾸어져도 교리(敎理)는 불변… inf247661 2020-07-05 105 9
35051 문재인이 모르는 6.25 전쟁 1129일 참상 ⑪ 청원 2020-07-05 96 11
35050 진골로 종북 진상단을 꾸려봐도 별수없다. 댓글(2) 용바우 2020-07-05 297 52
35049 5/18 전복전(顚覆戰) 세력은 누구인가? 진리true 2020-07-05 162 10
35048 일본과 중국은 항상 우리보다 선진국 이었다 댓글(5) 정답과오답 2020-07-05 189 20
35047 조국의 권리방해 혐의 - 감찰권 법령위반 진리true 2020-07-05 93 6
35046 한국은 망할때가 이미 넘어간지도 댓글(3) 봄맞이 2020-07-04 311 4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