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기부금 반납과 사퇴촉구 - 태평양 유족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윤미향 기부금 반납과 사퇴촉구 - 태평양 유족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6-02 13:32 조회352회 댓글0건

본문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단체 “의견 배제 당해와”
수요시위 등 활동 독점 비판…윤미향 의원직 사퇴 요구

<b>“도덕성 상실”</b>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회장(오른쪽)이 1일 인천 강화군의 한 음식점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과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의  : 윤미향-정의기억연대 비판회견

일제징용·위안부 피해자들의 유가족 단체- 태평양전쟁 희생자유족회가

정의기억연대(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운동 방식은

많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의사와 동떨어진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1973년 위안부 등 태평양전쟁 희생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립된 이 단체는

정의연이 받은 기부금을 전부 위안부 피해자들과 그 유족들에게 나눠주고 해체해야 한다고 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직 사퇴도 요구했다.

양순임 회장(76) - 6/1일 인천 강화군 기자회견,

일본 정부가 1993년 위안부 문제 사죄에 앞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존 여부와 생활 상태를 조사하기 위해

피해자 증언을 청취하려 했지만, 정의연의 반대로 잘 되지 않았다

“유족회가 나서서 피해자 증언 청취를 성사시켰고, 그 결과 최초로 일본 정부의 첫 사죄 발언인 고노 담화가 나왔다”

양 회장은 정의연 활동에 협조하는 피해자들과 그렇지 않은 피해자들을 구분한 행태를 비판했다.

“일본 정부가 고노 담화 이후,

1995년 설립한 민간 차원의 보상안-아시아여성기금을 위안부 할머니 7명이 받았을 때에도

정의연은,

‘이 돈 받으면 공창이 된다, 화냥년이 된다’며 반대해 생계 차원의 보상조차 받지 못하게 했다

“일본 우익이 하는 것보다 더 심한 말이다. 우리가 그분들을 비하할 권리는 없다”고 했다.

정의연이 유족회의 성과를 가로채고 점차 정부 지원을 독점해갔다했다.

“유족회는 1990년부터 최초로 위안부임을 고백한 고 김학순 할머니를 포함해

수십명의 피해자들과 함께 최초로 대일소송을 벌였다.

하지만 정의연이 이후 위안부 문제를 주도한 것처럼 모든 공적을 가로챘다

책자를 보여주면서,

“고노 담화부터 아시아여성기금 등과 할머니들에 관한 기록들이 전부 이 책에 실려 있다.

이 책을 내려고 하니, 여성가족부에서는 돈이 없다고 지원을 해주지 않았다.

그런데 어떻게 정의연에는 수억원씩 지원을 해줬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할머니들은 생존해 있을 동안, 완전한 사죄를 받는 것이 어렵다면,

 부분적으로나마 보상이라도 받기를 원했다.

하지만 정의연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도 결국 해산됐다

“(합의가) 100%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피해자인 할머니들의 안타까운 상황을 외면한 것

 

기자회견은 정의연이 다른 단체 의견을 묵살하고 위안부 문제를 독점적으로 처리해 왔으며,

위안부 피해자들 중에도 정의연과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이 많았지만,

그런 피해자들이 배제됐다는 점을 말하려고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는 위안부 피해자 고 김양엽 할머니의 자녀도 참석했다.

딸 김모씨(73),

“텔레비전을 보다가 너무 분해서, 광주에서 왔다.

윤 의원이 집을 몇 채씩 갖고, 사리사욕을 챙겼다.

누구는 돈이 없어 차비도 절절매는데 억울하다

“피해를 당한 사람들에게 기부금·후원금을 다 나눠줘야 한다

그는 김 할머니가 한·일 정부로부터 보상을 전혀 받지 못했다했다.

할머니들을 앵벌이시키며 모금하고

할머니들도 이용하지 못하는 시설에 거액을 투자해야 하느냐?

정의연은 위안부 할머니를 대표하는 단체로서 도덕성을 상실했다.

정의연 기부금을 국가에 환원해 생존자 17명과 유족들에게 나눠주기를 희망한다

(경향2020.06.0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5,139건 2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109 숨안쉰채 발견된 박원순의 과거-2 댓글(4) 김제갈윤 2020-07-10 378 39
35108 7시간만에?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7-10 318 40
35107 숨안쉰채 발견된 박원순의 과거-1 댓글(1) 김제갈윤 2020-07-10 348 33
35106 박원순 디스도 못하네 댓글(2) 알리 2020-07-10 289 18
35105 죄짓고 뒈졌규면! ,,. 市長 보궐 선거 遲滯없어야!… inf247661 2020-07-10 160 17
35104 문재인도 자살하지 않을까 ?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7-10 259 19
35103 위험한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일 댓글(2) 정답과오답 2020-07-10 175 14
35102 죄는 미워해도 죄인은 미워하지 말라고 ? 정답과오답 2020-07-10 207 19
35101 선의를 악의로 해석하는 사람들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7-10 123 9
35100 서울경찰 정신차려! 故 박원순의 명예가 대한민국 명예보… 댓글(1) 제주훈장 2020-07-10 285 42
35099 추미애의 '유착(癒着)'은 무슨 색깔인가 댓글(2) 비바람 2020-07-09 191 33
35098 [국민교재] 청년애국역사학도 명쾌한 설명, 좌파의 도덕… 제주훈장 2020-07-09 119 6
35097 노사모 운명의 질긴 악연 진리true 2020-07-09 210 8
35096 자폭? 댓글(1) 역삼껄깨이 2020-07-09 314 45
35095 이비인후과 자주 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댓글(2) 정답과오답 2020-07-09 273 11
35094 위대한 대한민국의 역사를 창조해 보자 정답과오답 2020-07-09 109 5
35093 '김 두한'의 부산 활약 inf247661 2020-07-09 167 9
35092 강제징용 배상 판결의 미래.. 정답과오답 2020-07-09 95 13
35091 북괴군들은 소총을 거꾸로 멘다는 증언.증거 inf247661 2020-07-09 211 15
35090 윤석열이 항복했다? 댓글(19) 알리 2020-07-09 419 10
35089 반일로 무었을 얻을수 있을까 ? 댓글(3) 정답과오답 2020-07-09 190 23
35088 문재인이 모르는 6.25 전쟁 1129일 참상⑭ 댓글(2) 청원 2020-07-09 109 16
35087 림종석,4월혁명상 수상경력 삭제 김제갈윤 2020-07-08 225 39
35086 (펌)어느 애국네티즌의 중국 멸망전략 3가지 박애플망고 2020-07-08 202 26
35085 문재앙의 사석작전 아닌가? 댓글(1) 일조풍월 2020-07-08 254 30
35084 광복절 행사 _ 미리 홍보 inf247661 2020-07-08 162 15
35083 역사에 대하여(2) 댓글(5) 체사르 2020-07-08 258 19
35082 [국민교재 ] 촌철강의 매카시 같은 애국자 되자 [지만… 제주훈장 2020-07-08 113 18
35081 문재인이 모르는 6.25 전쟁 1129일 참상⑬ 청원 2020-07-08 112 12
35080 희망사항 댓글(1) 일조풍월 2020-07-07 222 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