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집무실에 침실이 있었다, 언론은 각성하라, 유족은 피해여성에 속죄하라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박원순집무실에 침실이 있었다, 언론은 각성하라, 유족은 피해여성에 속죄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주훈장 작성일20-07-11 09:59 조회1,448회 댓글0건

본문

https://youtu.be/DgbzRl47_Yg

[의병논평] 서울시장 집무실에 침실이 있었다

이해찬이 한 기자가 "고인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는데 당 차원에서 대응할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이 대표는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것을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느냐"며 언성을 높였다. 이어 해당 기자를 노려보며 "최소한도로 가릴 게 있고…"라고 하다가 "××자식 같으니라고 했다

참으로 집권여당의 수준이 조폭과 같음을 보여준 장면이다. 이에 주눅이 든 언론기자들은 조용히 있는게 이해찬 같은 언행이 나오는 것이다. 기자의 질문은 당연하고 필수적인 질문이다, 이해찬은 국민과 서울시민과, 언론에 대해 전혀 예의라고는 없는 깡패의 언행이다.

이에 언론의 책임이 크다, 그동한 문비어천가를 불러오고, 사실을 왜곡하고 소설을 써서 국민을 기만하고, 속이고, 쇄뇌시켠 온 것이다. 이제 부터라도 언론에 다음사항을 주문한다. 그래야 언론이 살고, 나라가 산다

1. 박원순의 자살을 미화해선 안된다. 자살은 국민에게 두번 죄를 지은 행동이다. 유서의 내용에 피해 여성과, 서울시민에 대한 진정한 사과가 없다는 것을 비판해야하고, 서울시특별위원회葬으로 해선 안되고, 가족葬으로 해야한다

2. 피해여성에 대한 조폭같은 신상털기와, 공격을 금지해야 한다. 서울시공무원들도, 방관자가 된다면 공범과 같은 것이다. 시장 사무실에 침실이 있었다고 한다. 집무실인지 침실인지, 시장이 집무실안 침실에서 여비서에게 텔레그램과, 성적 요구를 했다니, 이런 기막힌 위선의 행동에 국민을 분노해야 한다

(전국 기관장 집무실과 침실 유무조사 보도하라)

3.유족은 겸손하게 가족장으로 장례를 치뤄야 하고, 피해여성에게 진정 고인을 대신해서 사과하고, 위로해야 한다. 그리고 국민에게 시민에게 속죄를 해야한다. 왜냐하면 고인이 속죄는 커녕, 자살하면서 까지 국민을, 피해여성을 무시하였기 때문이다.

4. 박원순이를 3차나 서울시장 만든 서울시민의 반성도 있어야 한다. 배신당하고, 무시당하고, 농락 당한 것을 반성하고, 차후부터는 신중한 선택을 하겠다는 다짐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공자님의 교언영색하는 자를 경멸하였다. 고인이 교언영색(좋은말, 선한얼굴로 사기 치는 사람)의 표본이다.

5. 언론들은 정신차려서 박원순 관련 보도를 엄중하게 역사의 평가를 생각하고 해야 한다. 언론이 역할을 실로 막중하다. 이 모든 악마같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의 발생은 언론의 책임이다.

의병방송은 이를 후손들에 남기고자 이 글을 올린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7,514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지만원TV] 5.18학습영상-그들은 지금 어디에 (2… 댓글(16) 관리자 2019-03-13 8797 141
공지 Paypal 후원 계좌, 해외 송금 방법 관리자 2016-12-30 38281 238
공지 [공지]가장최근에 업데이트된 자료가 수정본입니다(참고사… 댓글(10) 노숙자담요 2016-04-04 50470 459
공지 글쓰기 회원 가입 및 주의사항 (휴대폰 본인인증) 댓글(15) 관리자 2015-09-21 57803 368
37510 결재 안하겠습니다!!! 새글 역삼껄깨이 2021-06-18 40 2
37509 이준석의 인사법 댓글(1) 새글 Pathfinder12 2021-06-17 49 6
37508 가짜 유공자에 가짜 광복회장까지 나오나 댓글(1) 새글 비바람 2021-06-17 77 24
37507 국민의힘 김기현 교섭단체 연설..."민주당 운동권 향해… 댓글(1) 새글 Monday 2021-06-17 118 9
37506 윤석열, 좌우 합작과 중도 통합이 가능할까 댓글(2) 새글 청원 2021-06-17 146 16
37505 지금 안하면 땅을치고 후회하는 거 (feat. 2021… 새글 삼백만원 2021-06-17 159 7
37504 제비뽑기(선거)와 결투방식(전쟁) 발전사 - 칼에서 화… 새글 진리true 2021-06-17 71 4
37503 제주4.3폭동 유족 모욕준 문재인, 국방부장관, 경찰청… 댓글(1) 제주훈장 2021-06-16 155 21
37502 전광훈 전라도 92세 고정간첩 40년 할아버지 대담, … 댓글(1) 제주훈장 2021-06-16 332 36
37501 '국방부장관'은 자결 않.못 하는가? inf247661 2021-06-16 150 14
37500 윤석열은 지만원의 주적이다 전광훈을 지지하고 돕겠다 댓글(7) 제주훈장 2021-06-16 350 47
37499 세상은 요지경 댓글(1) newyorker 2021-06-16 278 9
37498 전 고정 간첩의 증언, "북한의 지시대로 되고 있다!!… 댓글(2) 해머스 2021-06-15 311 44
37497 붕괴참사관련 조폭출신 전 5.18단체장 미국으로 도망 댓글(2) 마르스 2021-06-15 258 42
37496 지만원 7화 로비력만 강한 공군에 고군분투 제주훈장 2021-06-15 140 13
37495 이준석 광주참사 헛발질 조문 - 5/18 구속/부상… 진리true 2021-06-15 173 10
37494 文,40조 투자 댓가-백신50만명 ?NO--숨은 이유(… 이름없는애국 2021-06-15 201 24
37493 6 월의 낚시고수 - kimsunbee(청도손님) 추천 진리true 2021-06-15 136 12
37492 DMZ 화살머리고지의 남북도로 연결 상봉 이후의 숙청소… 댓글(1) 해머스 2021-06-15 177 12
37491 518광주사태의 증언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2021.… 해머스 2021-06-15 216 19
37490 국민혁명당의 광주 지역 긴급 기자회견 해머스 2021-06-15 172 14
37489 윤미향부부는 집단탈북 종업원들을 왜 야밤에 산속으로 끌… 댓글(1) 해머스 2021-06-15 234 13
37488 [호학구국] 대동서원 함재봉 로또도서, 지만원에 대하여… 제주훈장 2021-06-15 104 10
37487 휘문고 政治교사, 政개로 꺼져라 청원 2021-06-15 134 18
37486 개헌의 앞잡이 이준석 댓글(1) Samuel 2021-06-14 213 14
37485 [신상품 이준석] 이준석 당대표의 근원적 뿌리 댓글(1) Samuel 2021-06-14 185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